베니싱, 베니싱 현상과 세계의 미스터리 사건들

<영화리뷰 313번째 이야기>
원제: Vanishing on 7th Street
장르: 공포, 미스터리, 미국 (2010)
러닝타임: 100분
감독: 브래드 앤더슨
출연: 헤이든 크리스텐슨 (루크 역), 탠디 뉴튼 (로즈마리 역), 존 레귀자모 (폴 역), 테일러 그루두이스 (브리아나 역)
관람매체: 곰TV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Vanishing on 7th Street

 

베니싱 현상(Vanishing Effect)이란?

어느날 갑자기 사람들이 사라지는 미스터리 현상

 

지구를 미스터리라는 시각에서 보자면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 없는 현상들이 많이 나타나고 있어 이를 설명할 길이 없게 됩니다.

그 중의 하나로 MBC '서프라이즈'에서도 베니싱 현상과 관련한 방송을 한 적이 있고, '세계 5대 미스터리'라면서 베니싱 현상과 관련한 글도 인터넷에 정리가 되곤 하였었죠.

 

 

베니싱 현상과 관련한 '세계 5대 미스터리'

 

1. 1900년대 초 미국 버지니아 해군 브레이크호 실종사건

 

최신형 브레이크호가 출항한지 5시간 만에 통신이 끊겼고, 노포크항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배는 녹슬어 있었고 함장을 포함한 45명의 승무원들은 모두 백발의 시신으로 변해 있었다고 한다.

 

2. 안지쿠니 호수 실종사건

 

베니싱 현상 중 가장 유명한 사건으로 1930년 캐나다 안지쿠니 호수 거주민 이누이트 1200명이 사라진 사건.

불이 피워진 화덕에 음식이 그대로 남아 있고, 바느질 옷감이 그대로 널려 있었으며 이누이트들이 목숨처럼 여기는 각종 사냥도구와 총이 그대로 남겨져 있었다.

반유목민인 이누이트의 중요한 교통수단인 썰매도 그대로 있었으며, 썰매견은 아사한 채 발견되었다.

 

3. 1945년 포르투알레그 상공 GE423편 여객기 증발 사건

 

독일의 아헨 공항을 출발하여 브라질로 향하던 샌디에이고 항공기가 감쪽같이 사라져 35년 뒤인 1980년 10월 12일 포르투알레그 공항에 백골로 변한 승객들을 태운 채 발견되었다

 

 

4. 1954년 버뮤다 삼각지대 미해군 수송기 실종사건

 

버뮤다 삼각지대(대서양에 위치한 버뮤다 제도,미국 플로리다 마이애미, 푸에르토리코를 잇는 가상의 삼각 해역) 상공을 날던 미해군 수송기 AF-237편이 승무원 43명을 태운 채 사라짐

 

 

5. 1987년 로어노크섬 주민 실종사건

 

영국의 식민지였던 로어노크섬의 주민 115명이 감쪽같이 사라짐.

이후 영국의 화이트가 방문하였을 때 '크로아톤'이라는 알 수 없는 단어가 주변의 나무에 새겨져 있었다고 한다.

 

· 1917년 터키와 영국의 1차 세계대전 전장에서 영국군 319명이 갑자기 사라짐

· 1936년 중일전쟁 당시 몽골고원을 넘던 3147명의 병사가 집단 증발함

· 1996년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 마을 주민 48명이 증발

· 2001년 6월 일본 일가족 4명이 사라짐

 

이런 베니싱 현상과 관련한 실종사건은 '서프라이즈'에서는 찰스 베넷 박사의 웜홀 주장을 예를 들면서 지구상의 공간이동에 의한 현상이라고 추측하고 있습니다.

 

베니싱 현상의 원인과 관련한 가설('서프라이즈' 방송 내용 정리)

 

1. 인체발화설- 조 닉켈 교수

2. 외계인 납치설- UFO연구가 티모시 굳

3. 보텍스 현상('소용돌이 모양의 나선형'이라는 뜻의 보텍스. 전기와 자기에너지가 만들어내는 괴에너지)- 해양학 교수 서어도어 로더

4. 프로젝트 페가서스 실험(공간이동실험)- 전 미 국가안보국 아더 뉴만

5. 공간이동설- 찰스 베넷 박사

 

 

인간의 상상력은 풍부해서 일부에서는 베니싱 현상을 지구공동설과도 연관을 짓곤 하죠.

어떤 주장이나 상상력으로도 이러한 미스터리적인 현상을 과학적으로 증명하지는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단지 찰스 베넷처럼 추측만 할 뿐이죠.

 

'서프라이즈'에서는 '세계 5대 미스터리'가 대중의 관심으로 인해서 지어진 이야기이며, 이러한 미스터리는 단지 우연일 뿐이라고 규정짓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세계 5대 미스터리'나 '버뮤다 삼각지대', '베니싱 현상'과 같은 지구의 미스터리에는 관심이 갈 수밖에 없는 것도 인지상정인 것 같습니다.

 

 

영화 '베니싱'은 이처럼 지구상에 실제로 있었던 베니싱 현상이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입니다.

영화에서는 '어둠'을 마치 살아 있는 유기체로 보고 사람들을 삼키는 것처럼 묘사가 되었지요.

 

 

어쩌면 베니싱 현상은 아직도 현재진행형인지도 모르겠습니다.

2014년 3월에 있었던 말레이시아 항공기 실종 사건(MH370편, 승객 239명,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나 항공기 파편이나 잔해조차 찾지 못하고 있음)도 그 사건이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는 이상 이러한 시각의 연장선상에 놓여있는 사건으로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 사건을 테러사건으로 보는 견해도 있지만 베니싱 현상과 같은 미스터리나 혹은 이해집단의 음모론적 시각을 가진 채 바라보는 사람들도 적지 않거든요.





지구의 미스터리한 현상들 모음

 

1. 미스터리 서클

 

서태지가 자신의 '모아이' 홍보를 위해서 사용한 적이 있는 미스터리 서클.

일부에서는 사람들이 미스터리 서클을 가공해 냄으로써 그 미스터리를 벗었다 밝히지만 여전히 미궁 속에 빠져 있는 것이 미스터리 서클입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살리나스의 한 농장에서 발견된 미스터리 서클(8000㎡의 규모)

 

2. 고대 우주인 가설

 

인도 차티스가르주 칸케르 구역 차라마 동굴 벽화는 약 1만년 전 것으로 고고학자 J.R. 바갓의 주장에 따르면 선사시대에 문명이 발달한 외계인이 방문했다는 고대 우주인 가설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들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이들 벽화들에는 코와 입이 없는 인간의 형상과 비슷한 존재와 운송수단으로 보이는 세 개의 다리가 달린 물체가 그려져 있다고 합니다.

 

 

 

3. 괴문양

 

세계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는 금빛 괴문양(사각형, 원형, 십자가, 별모양 등)은 조작조차도 불가능하다고 알려져 있어 세계 미스터리 항목에 공식적으로 올라가게 된 지구의 미스터리 중 하나입니다.

'서프라이즈'에서도 방송이 된 바 있는 것으로 종교학자인 벤자민 크림은 금빛무늬의 괴문양이 치유 에너지를 지니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눈 앞에 괴문양을 두고도 보지 못하는 것은 영적 에너지가 없어서라고 합니다.

 

 

이외에도 빅풋이나 UFO, 세계7대불가사의 등 지구 속의 미스터리를 나열하는 것만으로도 숨이 벅찰 지경입니다.

이와 같은 지구 속의 미스터리들은 주로 '서프라이즈'나 교양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세기의 미스터리')에서 다뤄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미스터리를 풀어내기 위해서 온갖 과학적인 방법을 총동원하지만 결국에는 현대과학으로는 풀지 못하는 미스터리 영역에 남겨져 있습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와 관련 있는 ILoveCinemusic의 글

 

변호인, 사회지도층이 꼭 봤으면 하는 영화

 제로 다크 서티, 오사마 빈 라덴 암살 작전 실화 영화

 컨저링, 실화를 바탕으로 한 귀신들린 집

 더 임파서블- 쓰나미 속에서도 살아 남은 가족애

 22블렛- 불사조라 불리운 사나이

 킹콩을 들다- 삶의 무게를 이겨내게 만든 힘




 

 

잘 읽었다면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