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봉하마을행과 변호인 감사인사 감사할 일 많은 송강호 이정재 인사논란, 논란이 반가운 이유

영화 '변호인'은 스크린 속에만 담겨 있는 것이 아니라 스크린 밖에서도 관객과 함께 호흡하고 있는 영화입니다.
곽도원은 송강호 등 출연배우들과 함께 무대인사를 하면서 감동을 드리려고 했는데 오히려 관객들에게 감동을 받고 왔다면서 송강호도 울고, 자신도 울었다면 트위터에 관객과 함께 한 사진을 올리기도 하였었습니다.


그리고, 어제던가요.
송강호, 이영애, 임시완, 오달수 등 '변호인' 출연배우들이 1000만 관객돌파를 감사하면서 감사인사를 전하기도 하였고, 임시완은 첫 출연영화가 1000만 관객을 달성했다면서 큰 절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영화 속에서 뿐만 아니라 영화 밖에서도 이렇듯이 관객과 함께 호흡하면서 감정을 교류하였던 영화가 과연 영화사에 얼마나 있었던가 싶습니다.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관객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영화이기에 이 영화에 출연을 한 송강호를 비롯한 출연배우들도 매우 뿌듯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여세를 몰아 송강호를 비롯한 여러 배우들과 위더스 필름 대표까지 봉하마을에 가서 고 노무현 대통령을 참배했다고 합니다.


부림사건 당시 피해자들도 함께 하였다고 하는데, 이 분들이 바라보는 '변호인'은 어떨까 그 소회가 궁금하기도 합니다.
이런 중에 또다시 평점테러, 대규모 환불 사태, 불법 직캠 파일 유통에 이어 송강호 이정재 인사논란과 LA CGV의 상영취소 때문에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LA CGV의 상영취소는 직캠 파일 유통으로 인한 것이라고 말하면서 정치적인 해석을 경계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평점테러, 대규모 환불 사태, 불법 직캠 파일 유통에 이어진 이러한 논란들이 일어나게 되는 것이 정말 해프닝인지 아니면 어떤 정치적 목적이 있어선지는 각자의 판단에 맡겨두기로 하고 인사논란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올해의 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한 이정재가 송강호에게 인사를 하지 않았다는 오보 때문에 이정재는 하룻동안 홍역을 치웠을 듯 합니다.
이에 한국영화기자협회는 사실유무를 확인한 후 공식 입장을 내놓으면서 오보를 낸 취재진에 유감의 뜻을 표하기도 하였습니다.

이런 논란이 있을 때마다 '변호인'이 뒷심을 발휘하는 것 같아서 오히려 논란이 반갑게 느껴집니다.
'변호인'이 1000만 관객을 넘은 이 상태에서 이런 논란이 나서 정말 역대흥행영화 1위의 '아바타'를 넘어서게 될 것 같단 생각이 드네요.

한국영화기자협회 공식입장 전문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