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논란 안타까운 이유

<영화 리뷰 529번째 이야기>

영제: The Battleship island(2017)

장르: 액션 외

런타임: 132분

감독: 류승완

출연: 황정민, 송중기, 소지섭, 이정현

*스포일러가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2017년 최고의 기대작이었던 '군함도'는 결과적으로 기대에 못 미치는 반전을 준 영화이기도 하였습니다.

 

류승완 감독은 '부당거래'에서부터 사회비판적인 시각을 가지면서 이후의 작품인 '베를린' 등으로 작품의 흥행적인 측면 뿐만 아니라 작품성에 있어서도 좋은 평가를 받기 시작했었지요.

 

충무로의 액션키드라는 별명을 갖고 있던 류승완 감독은 자신의 영화 작품들을 통해서 관객들에게 자신의 성장을 보여주고 있는 감독 중의 한명이기도 했습니다.

이런 내공이 쌓여 '베테랑'으로 류승완 감독은 1340만명의 흥행 기록을 세우면서 천만 흥행 영화 감독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군함도'는 천만 영화를 만든 류승완 감독의 후속작이었고, 그 제작 초기에부터 많은 사람들이 기대를 하였던 영화이기도 했죠.

 

 

 

그리고, 캐스팅에 '태양의 후예'로 전국민의 사랑을 받는 송중기와 황정민이 캐스팅되었다는 소식에 '군함도'는 개봉 전부터 천만 관객은 따논 당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군함도'의 흥행은 결과적으로 영화 외적인 논란으로 인해서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을 거두었습니다.

'군함도'의 손익분기점이 700만명이었으니 총 659만명이 관람을 한 '군함도'는 흥행에 성공했다는 표현은 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류승완 감독이나 출연자들에게 아픈 것은 영화 외적인 논란입니다.

'군함도'의 논란은 크게 세가지 정도로 나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류승완 감독의 역사인식 문제

2. '군함도'는 뉴라이트/친일/국뽕/역사왜곡 영화이다.

3. '군함도'의 스크린 독과점 문제

 

'군함도' 개봉 초기부터 순서대로 이러한 논란들이 끊임 없이 제기되었고, 결국 '군함도'는 이러한 논란들로 인해 예비 관객들에게 외면 당한 영화가 되었습니다.

 

 

영화에 대한 선택 기준은 저마다 다를테지만 크게 '감독', '배우', '장르', '영화에 기대감' 등으로 선택되어진다고 할 때 '군함도'의 영화에 대한 기대감은 거의 마이너스에 가깝게 떨어지게 되었죠.

 

바로 이 부분이 '군함도'의 영화 성공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영화평론가 이동진은 '군함도'에 대해 "규모와 주제를 얻고, 생기와 개성을 잃다"라고 평했습니다.

 

제가 본 '군함도'는 그 작품성이 관객의 기대에 부응한다고까지는 못하겠으나, '군함도'를 통해 일제를 비판하고자하는 주제 자체를 잃어 버렸다고까지는 이야기하기가 어려운게 사실이죠.

 

 

일부에서 문제 제기되고 있는 '일본인보다 더 나쁜 한국인'은 한국인은 분명 맞지만 한국인이라 표현되기보다 '친일파'라고 표현되는게 옳죠.

그리고, '군함도'에서 그 친일파와 일제의 수장은 주연급 배우들에 의해 처단됩니다.

 

 

'군함도'의 흥행 실패로 웃는 자들도 분명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음모론적인 관점이지만 '군함도'의 논란을 조직적으로 누군가 부추기고 영화를 보지 않은 많은 관객들이 이런 논란에 동조를 했다는 느낌도 듭니다.

 

 

이 영화를 만든 류승완 감독이나 영화에 출연한 황정민, 송중기 같은 배우들은 일본 입국금지를 당할지도 모르죠.

실제로 송일국은 독도 수영 릴레이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이승철은 독도에서 '그날에'라는 노래를 불러 일본에 입국금지를 당한 적이 있습니다.

 

 

그만한 각오를 하면서 출연을 한 영화인데 '군함도'가 친일파 영화로 낙인 찍히는 것은 얼마나 속상할까요?

 

 

 

'군함도'가 정말 그런 영화였는지는 영화를 본 사람만이 판단할 수 있겠죠.

영화를 보지 않고, 잘못된 정보에 동조를 한다면 제 2, 제 3의 '군함도'가 충분히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여겨집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