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웨덴 공은 둥글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 F조에서 이변이 나왔습니다.

독일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독일이 멕시코에 0:1로 패한 것이 그것입니다.

 

F조는 우리나라가 속한 팀입니다.

우리나라는 오늘 스웨덴과 2018 러시아월드컵 첫 경기를 앞두고 있습니다.

 

독일 멕시코 선제골의 주인공 이르빙 로사노

 

스웨덴의 피파랭킹은 24위로 우리나라 피파랭킹(57위)보다 높습니다.

상대전적에 있어서도 2전 2무 2패로 열세입니다.

 

우리나라 국가대표팀이 16강을 진출하기 위한 시나리오는 독일이 멕시코를 잡고, 우리나라는 스웨덴전을 이기고, 멕시코에 비기고, 독일에 비기는 1승 1무 1패의 시나리오와 스웨덴과 멕시코를 꺾고, 독일에 패하는 2승 1패의 시나리오였습니다.

 

 

그렇지만 독일이 멕시코에 패하게 되면서 우리나라의 16강 진출 시나리오는 어긋나게 되었습니다.

 

 

월드컵 특히 축구에 있어서 불변의 진리의 하나는 '공은 둥글다'는 것입니다.

뚜껑은 열어봐야 알 수 있다는 것이죠.

 

스웨덴은 분명 강적입니다.

객관적인 전적이나 전력에 있어서 우리나라가 열세인 것은 분명합니다.

 

 

 

그렇지만 우리나라가 스웨덴전을 패거나 비기게 된다면 그나마 실낱 같은 경우의 수도 필요가 없어지게 되겠지요.

 

 

 

독일 멕시코 경기 결과를 보면 독일을 잡은 멕시코는 우리나라가 익히 알고 있던 이전의 멕시코는 아닌 것 같습니다.

 

 

비기거나 이길 수 있는 상대라고 생각했던 멕시코이지만 멕시코에 대한 전략 수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여기서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측이 맞기만을 바라야 하겠는데요.

이상하게도 독일 멕시코전이 끝난 이후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측에 점점 무게가 실리는 모양새입니다.

 

스웨덴 국가대표 욘 구이데티

 

우리나라가 스웨덴을 2:1로 잡으면, 멕시코와 독일 경기를 무조건 비기는 전략으로 가져가야 합니다.

 

그렇게 된다면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측처럼 1승 2무로 16강 진출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독일 멕시코에 일어났던 이변이 우리나라와 스웨덴 경기에서도 일어나지 말란 법은 없죠.

스웨덴 전 무조건 승리하길 바랄 수밖에 없습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