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황소 마동석표 아저씨

마동석 출연 영화(최근 3년)

-2016년 '부산행', '두 남자'

-2017년 '신과 함께:죄와 벌', '브라더', '범죄도시', '동네사람들'

-2018년 '챔피언', '원더풀 고스트', '신과 함께: 인과 연', '성난 황소'

 

-개봉 예정 영화: '악인전', '범죄도시2',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제) 

 

작품 활동을 너무 하지 않아도....

작품 활동을 활발하게 해도...

원래 연예인이라는 직업이 남들 입에 오르내리는 직업이기는 하죠.

 

 

다작의 기준이 몇 편을 놓고 다작이다 아니다 하는지는 모르겠으나, 마동석의 최근 활발한 3년 간의 활동을 보면 다작이라고 하기에는 좀 무리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다작이라고 표현하기보다는 비슷한 역할의 비슷한 캐릭터로 인해 겹치는 이미지가 많아 이미지 소모가 우려된다는 표현이 맞을지도 모르겠네요.

 

영화 '성난 황소' 리뷰를 통해서 마동석의 다작 이유(?)에 대해서 알아 보기로 하겠습니다.

 

 

<영화 리뷰 576번째 이야기>

영제: Unstoppable(2018)

장르: 액션

런타임: 115분

감독: 김민호

출연: 마동석, 송지효, 김성오, 김민재

스포일러: 있음

 

'성난 황소' 한줄평: 마동석표 '아저씨'

 

2010년 원빈은 '아저씨'라는 영화를 찍습니다.

이 영화 속의 차태식이라는 캐릭터는 특수부대의 살인무술을 가르치는 교관 출신으로 국내 영화의 싸움의 고수 중에 TOP10 안에 들만큼 강렬한 인상을 주는 캐릭터이죠.

 

 

'아저씨'에서 차태식(원빈)이 응징하는 자들은 천인공노할 범죄를 저지르는 자들입니다.

그 '아저씨'에 등장하는 악인 중의 한명이 김성오가 맡은 종석입니다.

 

 

그런데, 김성오는 '성난 황소'에서도 '아저씨'와 비슷한 캐릭터를 맡았습니다.

김성오의 악연 연기는 신들린 듯 합니다.

그렇지만 '아저씨' 때와 비슷한 캐릭터라는 점이 아쉽습니다.

 

강동철(마동석) 아내 지수(송지효)

 

 

'성난 황소'는 '아저씨'와 스토리라인도 꽤나 비슷합니다.

납치 당한 여자가 이웃집 여자아이가 아니라 아내라는 점이 다를 뿐이죠.

 

 

원빈은 '아저씨'를 찍기 위해서 특공무술인 펜칵실랏이라는 무술과 건액션을 거의 완벽하게 보이도록 배웠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관객들에게 새로운 액션을 보여주기 위해서 그만큼 노력을 했죠.

 

 

마동석은 중학교 때 복싱을 배워선지 복싱 액션이 많이 나옵니다.

비슷한 캐릭터에....

비슷한 액션들....

 

 

새로운 것을 보고 싶어하는 관객들에게 더 이상 새로운 것을 보여주지 못하게 될 때 기대감이 큰 만큼에 비례하여 실망감이 되돌아가게 됩니다.

 

 

'성난 황소'의 손익분기점은 관객수 153만 명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마동석과 송지효 등 주연들의 이름값으로 인해서 총 관객수 158만 명이 들어 손익분기점은 넘겼습니다.

 

 

마동석은 '이미지 소모'나 '다작' 등의 말들에 대해서 본인도 충분히 주지하고 있는 듯 합니다.

인터뷰에서 다작 이유에 대해서 밝히기도 했는데요.

 

 

잘되기 전에 출연 약속해놓은 게 있어서 그 약속을 지키고 싶어서 흥행 영화가 아닌 저예산 영화에도 출연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혔습니다.

 

"나한텐 그게 배우로서 커리어만큼 사람도 중요했다. 또 다른 작품으로 또 다른 이미지를 생산하면 되니까 그 약속만큼은 지켜야 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덩크슛 길거리농구

영화 '덩크슛' 간단 줄거리

주인공인 우디 해럴슨이 길거리 농구를 통해서 두 가지를 잃고, 두 가지를 얻게 된다는 내용!

 

추천평: 농구와 내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꼭 봐야할 영화!

 

 

<영화 리뷰 575번째 이야기>

영제: White Men Can't Jump (1992)

장르: 코미디

런타임: 114분

감독: 론 쉘턴

출연: 우디 해럴슨, 웨슬리 스나입스, 로지 페레즈, 타이라 페럴

스포일러: 있음

 

 

'쇼미더머니'나 '언프리티랩스타'를 보면 "This is Competition"이란 말을 자주 합니다.

시합, 경쟁을 뜻하는 Competition은 랩 뿐만 아니라 스포츠도 그 범주에 속합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모든 경쟁은 이기려고 하는 것이지 지려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

 

 

자신이 이 동네에서 짱이라고 믿고 있던 웨슬리 스나입스는 '백인이 농구를 잘하겠어?(White Men Can't Jump'라는 선입견을 갖고 있다가 내기에서 큰 돈을 잃습니다.

 

 

흑인의 백인에 대한 역차별, 흑인의 우월감은 농구와 같은 스포츠에서 여실히 나타나게 됩니다.

흑인들이 종족의 특성인지는 모르겠으나 스포츠에서 우세를 가진 것은 맞습니다.

 

 

농구하면 생각나는 스포츠 스타 중에 샤킬 오닐이나 마이클 조던과 같이 흑인 선수들을 떠올릴 수 있을 뿐 백인 선수는 그다지 생각나지 않네요.

 

 

이기려고 하는 행위 중에는 내기와 같은 것도 있습니다.

미국은 내기 문화가 발달된 나라입니다.

 

 

별것 아닌 것에도 내기를 많이 하는 모습을 영화에서 목격할 수 있죠.

길거리 농구는 일반적인 농구와 룰이 약간 다릅니다.

그래서 길거리 농구를 하면서 동시에 내기를 하는 것은 도박을 좋아하는 심리와 크게 다를 바 없어 보이기도 합니다.

 

 

우디 해럴슨과 웨슬리 스나입스처럼 길거리농구와 내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겪게 될 인생은 어떨까요?

주인공인 우디 해럴슨은 길거리농구와 내기를 하다가 두가지를 잃고, 두가지를 얻게 됩니다.

얻는 것 두가지는 친구와 덩크 슛이고, 잃어버린 두가지는 여자친구와 돈입니다.

 

 

키가 크고, 탄력이 좋은 흑인들에게 덩크 슛은 시원시원하기도 하고, 쉽게 해내는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백인인 우디 해럴슨에게는 덩크 슛이 쉽지 않습니다.

 

 

덩크 슛과 같이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서는 보다 높은 이상을 품고, 보다 높은 곳을 바라보면서 보다 많이 노력을 해야겠죠.

 

이것은 아메리칸 드림의 또다른 모습이기도 합니다.

퀴즈쇼에 출연하여 그 돈을 밑천 삼아 여배우가 되겠다는 꿈을 지닌 우디 해럴슨의 여자친구는 그가 잃어버린 것 중의 하나입니다.

 

소중한 것을 잃어버리고 나서야 비로소 우디 해럴슨은 철이 조금은 드는 것 같습니다.

언제까지나 내기가 걸린 길거리 농구를 전전하면서 살 수는 없는 노릇이죠.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베놈' 소니마블유니버스 SMU 첫 작품

*소니 마블 유니버스(SMU)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와는 다른 마블 코믹스의 세계관으로 '베놈'은 소니 마블 유니버스의 첫번째 작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가 마블 스튜디오의 프랜차이즈 영화라고 정의한다면, 소니 마블 유니버스는 소니 픽처스에서 제작되는 마블의 프랜차이즈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화 리뷰 574번째 이야기>

영제: Venom (2018)

장르: 액션 외

런타임: 107분

감독: 루벤 플레셔

출연: 톰 하디, 미셀 윌리엄스, 리즈 아메드, 스콧 헤이즈

스포일러: 있음

 

*베놈(Venom) 뜻

사전적 정의: 독액, ....독을 타다, ....악의를 품다

 

 

*베놈 능력

베놈의 능력을 알기 위해서는 심비오트에 대한 마블 코믹스의 묘사를 살펴봐야 합니다.

심비오트는 스파이더맨에게 붙어서 온 우주 기생체입니다.

 

 

이 우주 기생체는 숙주에 기생하여 숙주의 능력을 높여주지만, 숙주를 먹어치우기도 합니다.

스파이더맨에서는 심비오트가 스파이더맨에 기생하여 스파이더맨의 능력을 가지기도 합니다.

실사 영화에서는 '스파이더맨3'에 베놈이 등장하기도 합니다.

 

 

에디(톰 하디)에게 기생된 베놈과 칼튼 드레이크에게 기생되는 베놈은 다른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심비오트 자체의 능력이 다른 것이고, 사람의 외모가 다르듯이 심비오트도 각기 그 능력이 다르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스파이더맨3'의 베놈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는 심비오트가 사는 행성이 존재합니다.

심비오트는 불과 4~6천 헤르츠 정도의 음파에 굉장히 약합니다.

 

*빌런 히어로: 빌런은 '악당'을 의미하는 단어로 빌런 히어로란 악당 히어로를 뜻합니다.

 

 

베놈을 악당으로 볼 것인가, 히어로로 볼 것인가는 '베놈'을 보는 관객들에게 주어진 숙제 같은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히어로라고 보기에는 외모도 그렇고, 식인을 한다는 점도 꺼려지는 점입니다.

 

에디의 존재는 악당으로 보기에도 애매하게 만들죠.

 

악당인지 히어로인지의 판단의 경계는 심비오트가 에디를 통제하느냐, 에디가 심비오트를 완벽하게 통제하느냐나 악에 가깝냐 선에 가깝냐 등으로 판단할 수 있을텐데, 이도저도 아니기에 판단을 흐리게 하는 듯 합니다.

 

 

그렇기에 딱 빌런 히어로라는 말이 잘 어울리는 베놈입니다.

히어로지만 악당이죠.

 

 

베놈은 어떻게 보면 '기생수'라는 영화와 유사한 점이 많습니다.

숙주와 공존을 택한 심비오트로 인해서 '베놈'은 에디와 한 놈이 되었습니다.

에디 또한 심비오트의 힘을 원하기 때문에 심비오트가 자신의 몸에 깃드는 것을 허락한 셈이죠.

 

 

'베놈'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첫번째 작품인 '아이언맨'과 같이 소니 마블 유니버스의 첫번째 작품입니다.

 

 

이 말은 곧 소니 마블 유니버스로 정의된 세계관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와 같이 앞으로 점차적으로 세계관이 확장된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베놈'은 '베놈2'와 같이 후속작이 나올 것으로 기대가 되고, '베놈' 이외에도 다른 캐릭터(빌런 히어로)들이 속속 등장을 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스파이더맨' 실사 영화

2002년 '스파이더맨' : 샘 레이미 감독/토비 맥과이어, 커스틴 던스트 주연

2004년 '스파이더맨2': 샘 레이미 감독/토비 맥과이어, 커스틴 던스트 주연

2007년 '스파이더맨3': 샘 레이미 감독/토비 맥과이어, 커스틴 던스트 주연

 

 

2012년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마크 웹 감독/앤드류 가필드, 엠마 스톤 주연

2014년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마크 웹 감독/앤드류 가필드, 엠마 스톤 주연

 

2017년 '스파이더맨: 홈커밍': 존 왓츠 감독/톰 홀랜드 주연

 

 

*샘 레이미 감독과 토비 맥과이어, 커스틴 던스트 주연의 '스파이더맨' 시리즈는 '스파이더맨 트릴러지(삼부작)'이라고도 합니다.

영구 판권이 소니 픽처스에 있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에 속한 스파이더맨은 아닙니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또한 MCU에 속한 스파이더맨은 아닙니다.

 

취향에 따라 토비 맥과이어의 '스파이더맨' 트릴러지를 더 선호하는 사람도 있고,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이 더 낫다는 사람도 있습니다.

같은 스파이더맨이지만 스파이더맨의 캐릭터가 다르기 때문인데요.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합류로 또다른 호불호가 생기게 될 것 같네요.

 

 

*'스파이더맨:홈커밍'이 이전의 스파이더맨 실사영화와 다른 점은 드디어 스파이더맨이 MCU에 편입이 되었다는 점인데요.

MCU에 편입된 스파이더맨은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에 첫 등장합니다.

 

 

<영화 리뷰 573번째 이야기>

영제: Spider-Man:Homecoming (2017)

장르: 액션 외

런타임: 133분

감독: 존 왓츠

출연: 톰 홀랜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마이클 키튼, 마리사 토메이

스포일러: 있음

 

스파이더맨은 1962년에 원작자 故 스탠 리와 故 스티브 닷코의 손을 거쳐 처음 등장을 합니다.

그러니까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스파이더맨 탄생 55주년 기념작인 동시에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16번째 작품인 셈이죠.

 

 

고등학생인 '스파이더맨:홈커밍'의 피터 파커는 스파이더맨 실사 영화 중 가장 어린 스파이더맨인데요.

극중에 등장하는 피터 파커의 나이는 만14살, 그러니까 15살 정도의 나이입니다.(개봉 당시 톰 홀랜드의 나이는 만 21살)

그래선지 실수도 많고, 시행착오도 많은 스파이더맨이죠.

 

 

아이언맨인 토니 스타크가 만들어준 업그레이드가 된 아이언 스파이더맨 슈트에 적응을 하지 못하는 모습이 우스꽝스럽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홈커밍(homecoming)은 미국의 고등학생이나 대학생이 하는 동창회를 의미합니다.

미국 영화를 보면 종종 볼 수 있는데요.

1년에 한번 정도 있는 파티로 남자가 좋아하는 여성에게 함께 가자고 하면서 남자는 정장, 여자는 드레스를 차려 입고 댄스 파티를 즐깁니다.

보통 정장을 차려 입은 남자가 드레스를 입은 여자를 데리러 집에 가게 되죠.

 

 

영화 속에서 홈커밍으로 맺어지는 커플이 많습니다.

반대로 홈커밍을 함께 가자고 청했을 때 여자가 거절하게 되면 잘 안되는 경우도 많죠.

 

'스파이더맨:홈커밍'의 스파이더맨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편입된 스파이더맨의 단독 영화라는 점에서 작품의 의의가 있겠고, 또하나는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은 업그레이드 된 아이언 스파이더맨 슈트의 기능입니다.

 

 

 

'아이언맨'의 아이언맨 슈트, '헐크'의 괴력, 토르의 망치 묠니르, 캡틴 아메리카의 방패 등과 같이 스파이더맨을 진정한 스파이더맨으로 만들어주는 것은 슈트라 할 수 있겠죠.

 

 

스파이더맨은 힘으로는 헐크에는 못 미치고, 빠르기는 아이언맨에 못 미친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최강의 적을 만났기에 일반적인 슈트보다 더 강력한 슈트가 필요로 하긴 합니다.

왜냐하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는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에 등장하는 타노스 같은 강력한 적이 등장하기 때문이죠.

 

 

앞으로 개봉될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는 '캡틴 마블', '어벤져스4',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등의 작품이 내정되어 있습니다.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은 톰 홀랜드가 주연을 하고 존 왓츠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후속작이라 할 수 있겠네요.

 

'아이언맨'으로 시작하여 계속 확장을 하고 있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를 볼 때 '스파이더맨:홈커밍'도 최소한 삼부작은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란?

마블 스튜디오에서 제작하는 프랜차이즈 히어로 시리즈물의 총칭을 말합니다.

'아이언맨' 시리즈, '어벤져스 시리즈', '토르' 시리즈, '캡틴 아메리카' 시리즈, '앤트맨' 시리즈, '스파이더맨' 시리즈,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 등이 그것입니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작품 개봉 순서

1. '아이언맨'

2. '인크레더블 헐크'

3. '아이언맨2'

4. '토르: 천둥의 신'

5. '퍼스트 어벤져

6. '어벤져스'

7. '아이언맨3'

8. '토르: 다크 월드'

9.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

10.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11.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12. '앤트맨'

13.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

14. '닥터 스트레인지'

15.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

16. '스파이더맨: 홈커밍'

17. '토르:라그나로크'

18. '블랙 팬서'

19.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20. '앤트맨과 와스프'

 

 

*마블 코믹스에 속하는 작품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상동

-엑스맨 실사영화 작품 순서: '엑스맨', '엑스맨2', '엑스맨: 최후의 전쟁', '엑스맨 탄생:울버린', '더 울버린', '엑스맨: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데드풀', '엑스맨:아포칼립스', '로건', '데드풀2'  

-소니 마블 유니버스(SUMC): '베놈'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더 이퀄라이저2'가 나오게 될지는 몰랐네요.

'더 이퀄라이저'를 봤던 분들이라면 후속편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죠.

덴젤 워싱턴표 액션 영화의 세계로 ㄱㄱㅆ~

<영화 리뷰 572번째 이야기>

영제: The Equalizer2(2018)

장르: 액션 외

런타임: 120분

감독: 안톤 후쿠아

출연: 덴젤 워싱턴, 페드로 파스칼, 애쉬튼 샌더스, 오손 빈

스포일러: 없음

 

 

덴젤 워싱턴 출연 액션 영화

'일라이', '언스토퍼블', '펠햄123', '맨 온 파이어', '존 큐', '비상계엄', '크림슨 타이드', '매그니피센트7' 외 다수 출연

 

1954년생으로 만 64세의 나이인 덴젤 워싱턴은 미국의 국민배우 중 한명입니다.

'말콤X'로 흑인의 인권을 대변하는 연기자이기도 하였고, '영광의 깃발'로 골든 글로브상과 아카데미상을 수상하면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이기도 하죠.

 

 

'더 이퀄라이저'에 등장하는 로버트 맥콜이라는 캐릭터는 덴젤 워싱턴의 이미지와 굉장히 잘 어울리는 캐릭터라고 느껴지는데요.

 

덴젤 워싱턴의 영화 속의 캐릭터들은 그리 말이 많은 편은 아닌 듯 합니다.

좀 절제되고, 정제된 느낌의 캐릭터들이 많죠.

 

 

 

덴젤 워싱턴은 한 여자와 오랫동안 결혼생활을 유지해오고 있는 흔치 않은 헐리우드 배우인데요.

배우 폴레타 워싱턴과 결혼하여 슬하에 4자녀를 두고 있습니다.

 

 

덴젤 워싱턴은 2017년 3200억 원의 수입을 벌여 들였고, 2012년 6월~2013년 6월까지의 1년 수입은 3300만 달러였습니다.

 

연기자들의 몸값은 흥행의 성패와도 연관이 많은데요.

'언스토퍼플' 출연 당시에는 2000만 달러에서 400만 달러가 깎이는 굴욕을 당하기도 하였죠.

 

 

토니 스콧과 안톤 후쿠아 감독의 페르소나

덴젤 워싱턴은 고인이 된 토니 스콧 감독의 페르소나였습니다.

'크림슨 타이드', '언스토퍼블', '펠햄 123', '데자뷰', '맨 온 파이어'와 같은 작품을 같이 하였습니다.

 

토니 스콧 감독(左)

 

안톤 후쿠아 감독(右)

 

토니 스콧 감독이 사망 후 덴젤 워싱턴은 안톤 후쿠아 감독과 여러 작품을 같이 해오고 있는데요.

'트레이닝'이란 작품으로 흑인 최초의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게 된 덴젤 워싱턴은 '매그니피센트7', '이퀄라이저', '이퀄라이저2'까지 네 작품을 함께 하였습니다.

 

'이퀄라이저2'는 덴젤 워싱턴에게 의미가 있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이름을 건 프랜차이즈 영화이기 때문이죠.

덴젤 워싱턴의 첫 속편 영화이기도 합니다.

 

 

톰 크루즈의 '미션 임파서블', '잭 리처', 브루스 윌리스 '다이하드', 아놀드 슈왈제네거 '터미네이터',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 ,'록키', '익스펜더블'나 마블 시리즈, '트랜스포머' 시리즈, '신과 함께', '타짜'와 같은 작품들이 모두 프랜차이즈 작품이라 할 수 있죠.

 

 

하지만, 덴젤 워싱턴의 '이퀄라이저'가 흥행에 실패하게 되면서 시리즈의 연속성이 계속 이어지게 될지는 의문입니다.

덴젤 워싱턴의 나이도 이제 적지 않기도 하고 말이죠.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