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퍼스 크리퍼스,크리쳐 영화의 매력

<영화 리뷰 528번째 이야기>

영제: Jeepers Creepers (2001)

장르: 공포 외

런타임: 90분

감독: 빅터 살바

출연: 지나 필립스, 저스틴 롱, 조나단 브렉, 패트리샤 벨처

*스포일러가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지퍼스 크리퍼스1' 간략줄거리

친남매지간인 트리시(지나 필립스)와 대리(저스틴 롱)는 같은 차를 타고 여름방학을 집에서 보내기 위해 집으로 가고 있다.

도중에 트리시와 대리는 누군가가 커다란 하수구 배관 같은 곳에 무엇인가를 버리는 것을 목격하게 된다.......

 

 

 

 

'지퍼스 크리퍼스1' 리뷰

'지퍼스 크리퍼스'는 '크리쳐 영화', '괴수 영화'로 불리는 공포 장르의 영화입니다.

 

 

'지퍼스 크리퍼스'에 등장하는 괴수는 지퍼스 크리퍼스라는 자신의 주제가(루이 암스트롱, 1938년도, https://youtu.be/xoFSwRinTHQ)가 있고, 23년마다 등장을 하여 23일 동안 먹는 괴물입니다.

인간형 괴물로 보이지만 그 진면목은 인간은 아니죠.

 

 

크리쳐 영화 속에 등장하는 '크리쳐'(창조된 가공의 생명체)는 이처럼 기존 생명체의 과장된 모습이거나 혹은 괴상하게 생긴 모습을 지닌 말 그대로 '괴수'입니다.

 

크리쳐 영화는 '에어리언', '괴물', '미스트', '킹콩', '콩: 스컬 아일랜드', '캐빈 인 더 우드', '미믹', 'R.I.P.D.:알.아이.피.디', '디센트', '죠스', '기생수', '리딕', '프레데터', '7광구' ,'아나콘다', '스피시스', '차우', '크로커다일', '클로버필드', '피라냐', '불가사리' 등이 있습니다.

 

 

 

나열된 영화의 장르를 면면을 살펴보면, 공포, SF, 액션 장르와 결합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특히 SF, 액션 장르와 결합한 크리쳐 영화는 흥행면에서도 성공을 거둔 경우가 많습니다.

 

 

공포 장르에 집중한 크리쳐 영화의 경우에는 그러한 장르를 즐기는 사람들에게는 호평을 받는 편이지만 그러한 장르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에게는 그리 인기를 끌지 못하는 취향의 편차를 가져오는 듯 합니다.

 

 

아무튼 '지퍼스 크리퍼스'는 매니아층의 인기를 바탕으로 3편까지 제작된 영화인데요.

이런 크리쳐 영화의 매력은 역시 그 영화에 어울리는 분위기의 괴기스런 모습을 지닌 창조된 괴물을 만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p.s. 영화 제목인 'Jeepers Creepers'는 '깜짝이야', '어렵쇼'와 같은 감탄사의 어감을 가진 뜻을 지닌 제목 같습니다.

검색을 해보니 현대에 쓰이는 'Jesus Christ'의 완곡한 표현 정도 되는 것 같은데요.

 

 

(Jeepers Creepers, takes its name from the 1938 song Jeepers Creepers, a minced oath euphemism for Jesus Christ, which predates both the song and film.)

지퍼스 크리퍼스가 언제쯤 지저스 크라이스트로 변형되어서 쓰이게 되었는지는 알 수 없네요.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살인자의 기억법,살인마 탄생의 비극

<영화 리뷰 527번째 이야기>

영제: Memoir of a Murderer

원작: 김영하 '살인자의 기억법'

장르: 범죄(2016)

런타임: 118분

감독: 원신연

출연: 설경구, 오달수, 설현, 김남길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살인자의 기억법'에서 설경구가 맡은 김병수라는 캐릭터의 비중은 굉장히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김병수는 교통사고를 전후로 해서 기억을 잃어가는 치매 환자이자, 연쇄 살인을 멈춘 살인마입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김병수라는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어 잊혀져가는 살인마의 과거의 기억과 그가 기억하고자 하는 현실의 기억들이 설경구의 연기와 대사로 채워지게 됩니다.

 

 

김병수는 과거의 망각되어져가는 기억은 컴퓨터에 글로 남기고, 현재의 자신의 행동들에 대해서는 음성레코더를 통해서 육성으로 남기게 됩니다.

 

 

'살인자의 기억법'의 영어 제목을 해석하면 살인자의 자서전 혹은 살인자의 회고록 정도가 되는데, 그러한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그런데, 김병수의 이 글 속에는 김병수가 왜 살인자가 되었는지에 대한 이유도 담겨 있습니다.

김병수는 가정폭력의 희생양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그 날 그는 아버지로부터의 폭력을 더 이상 참지 않았습니다.

 

 

그날 이후 김병수는 자신의 살인을 정당화하기 위해서 자신이 죽인 사람들은 모두 죽어 마땅한 사람들이었노라고 자기합리화를 하게 됩니다.

 
 
아버지에 대한 분노, 폭력에 대한 분노가 그를 살인자로 만들었던 것이죠.

살인자로 태어났다고 하는 병수의 대사가 있는데 살인마의 탄생 비극이라 할 수 있겠죠.

 

 

이러한 상황은 김남길이 연기한 또다른 연쇄살인범 민태주에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우연히 마주치게 된 알츠하이머 연쇄살인마 김병수와 직업경찰이지만 그 이면에는 살인의 충동이 꿈틀대고 있는 연쇄살인범인 민태주의 대결구도가 스릴 있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살인을 멈췄던 김병수는 딸(설현)을 민태주로부터 지키기 위해 다시 살인을 하게 됩니다.

 

 

이동진 평론가의 '살인자의 기억법'에 대한 한줄평을 살펴보면 '원작의 매력을 발라낸 각색. 배우들의 연기만 남는다'라고 평했는데, 영화를 보고 나면 이 평에 공감을 하게 됩니다.

 

 

솔직히 '살인자의 기억법' 원작 소설은 읽지 않아 어떤 내용인지 모르겠으나 '살인자의 기억법'은 보는 내내 설경구의 연기력이 아니었다면 이야기를 끌어가는 힘은 그 몰입도가 크지는 않았을 것이라 느껴졌었습니다.

 

 

'살인자의 기억법'의 결말은 열린 결말로 자신이 죽인 민태주가 살아 있을 것이란 망상으로 끝을 내게 됩니다.

이 부분에 대한 해석은 분분한 편인데, 열린 결말인 만큼 그 해석은 '살인자의 기억법'을 본 관객의 몫이겠지요.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올레,39살이여서 좋은 이유

<영화 리뷰 526번째 이야기>

영제: Detour (2016)

장르: 코미디 외

런타임: 103분

감독: 채두병

출연: 신하균, 박희순, 오만석, 유다인, 한예원, 조승희, 조은숙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올레' 간략 줄거리: 중필(신하균)은 출근을 하고 메일을 확인하다가 희망퇴직자 명단에 자신의 이름이 올라와 있는 걸 보게 된다.

수탁(박희순)은 13년째 고시공부를 하고 있다.

은동(오만석)은 YTN 아나운서이지만 오늘이 마지막 방송이다.

 

각자 자신의 삶에서 직진 중이던 세 남자가 대학선배의 부친상을 듣고 뜻하지 않은 일탈을 하게 되는데.......

 

 

올레는 통신사의 한 종류가 아니라, 'ole' 즉 투우사에게 보내는 격려와 갈채의 함성입니다.

'올레'에 등장하는 세 남자의 이야기는 자신의 뜻대로 가고 있지만은 않은 삶이죠.

그렇지만 누구나 자신의 삶에 격려와 응원은 필요로 합니다.

 

 

대한민국의 삶을 통과의례로 살펴보자면, 태어나서 학교를 다니고, 남자는 군대를 다녀와서 직장생활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결혼이라는걸 해서 한 집안의 가장으로 살다가 늙어서 병들어 죽게 되죠.

 

 

39살의 남자......

40대를 바라보는 대한민국의 남자라면 어떤 삶을 살고 있어야 할까요?

멋진 스포츠카를 타고, 예쁜 아내와 토끼같은 자식을 키우고 있을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삶을 사는 사람은 아마도 극소수 아닐까 싶습니다.

10년 넘게 회사에서 일했지만 희망퇴직자에 오르게 되고, 변호사나 판사가 되어 있을 줄 알았지만 13년째 고시준비생, 그리고 YTN 메인 아나운서이지만 간암에 걸려 미래가 불투명해진 나이.......

 

 

마흔살을 바라보는 39살의 나이!

멋진 삶을 살고 있을 줄 알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합니다.

 

 

그렇다고 이들이 자신의 삶에서 나태하였던 것은 아니죠.

나름대로 각자의 인생에서 최선을 다해 살아왔습니다.

 

 

하지만 뜻하지 않게 찾아온 인생의 태클에 이들은 본의아니게 직진하던 자신의 인생에서 잠시 우회(Detour)하게 됩니다.

 

 

대학선배의 부친상 소식을 듣고 뜻하지 않게 제주 여행을 하게 되는 세 친구.......

 

 

 

게스트하우스에서 새로운 인연을 만나기도 하고,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기도 합니다.

 

 

 

'인생은 가까이서보면 비극이지만 멀리서보면 희극'(Life is a tragedy when seen in close-up but a comedy in long-shot)이라는 찰리 채플린의 말처럼 '올레'는 세 친구의 삶을 희극적으로 잘 표현한 작품 같습니다.

 

 

중필(신하균)의 이루지 못한 사랑, 수탁(박희순)의 이루지 못한 꿈, 은동(오만석)의 잃어버린 건강.......

 

 

 

인생을 단순화 시키면 잘 먹고, 잘 자고, 자기가 하고픈거 하면서 살면 되는데, 그것이 참 뜻대로 되지 않는 게 인생이란걸 느낄 나이가 이즈음의 나이가 아닐까 싶습니다.

 

 

 

사실 청춘의 나이에 수많은 실패를 하고 그 실패를 본보기 삼아 뭔가를 이뤘을 나이이기도 하지만, 청춘의 나와 39살의 나는 크게 다를 바 없는 경우도 많지요.

청춘일 때의 실패나 39살일 때의 실패나 아픈 것은 똑같을 뿐이구요.

 

 

그렇지만 하나 달라진 점이 있다면 똑같은 실수는 하지 않으려 노력한다는 것......

물론 앞으로 살아가면서 또 넘어지고, 실수를 하면서 살아가겠지만....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저스티스 리그,매력적인 DC 유니버스

<영화 리뷰 525번째 이야기>

영제: Justice League (2017)

장르: 액션 외

런타임: 120분

감독: 잭 스나이더

출연: 벤 애플렉(브루스 웨인/베트맨), 갤 가돗(다이아나 프린스/원더 우먼), 제이슨 모모아(아서 커리/아쿠아맨), 레이 피셔(빅터 스톤/싸이보그), 에즈라 밀러(배리 앨런/플래시), 헨리 카빌(클라크 켄트/수퍼맨)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저스티스 리그' 간략 줄거리

행성을 파괴할 수 있을만한 에너지를 지닌 마더박스.

마더박스는 총 세개로 이뤄져 있는데, 하나는 인간계, 하나는 원더우먼의 세계인 아마존, 다른 하나는 아쿠아맨의 세계에 나뉘어져 보관되어 있었다.

먼 옛날 스테픈울프는 마더박스를 차지하려 하였으나, 신과 인간들에 의해 그 뜻을 이루지 못하고 물러나게 된다.......

 

 

'저스티스 리그'는 '어벤져스'라 불리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대척점에 서 있는 DCEU(DC 유니버스의 확장된 세계관)을 지닌 영화라 할 것입니다.

 

 

슈퍼맨, 배트맨, 원더우먼, 아쿠아맨, 플래시, 싸이보그가 '저스티스 리그'에 등장을 하는데, 이들 슈퍼히어로들이 소환되기 위해서는 강력한 적이 필요로 하죠.

그 적은 바로 스테픈울프입니다.

 

 

스테픈울프는 과거에 지구를 멸망 직전까지 몰고간 적이 있고, 여러 행성을 파괴한 강력한 파괴자입니다.

 

그를 물리치기 위해서 베트맨과 원더 우먼은 아쿠아맨,플래시,싸이보그 등을 자신들의 편에 서게 하죠.

 

 

 

그런데 이들 5명의 슈퍼히어로들만으로는 스테픈울프를 상대함에 있어서 중과부적에 이르게 됩니다.

 

 

스테픈울프가 거느리고 있는 파라데몬들의 숫자는 상상초월이기 때문이죠.

게다가 마더박스까지 손에 넣은 스테픈울프를 상대할 사람은 오직 수퍼맨 뿐입니다.

 

 

베트맨은 슈퍼맨을 부활시키기 위해서 마더박스를 역이용합니다.

행성을 파괴할 힘을 지닌 마더박스이지만, 역으로 행성을 부활시킬 에너지도 지닌 마더박스이죠.

 

 

부활한 슈퍼맨은 베트맨, 플래시맨, 아쿠아맨, 원더우먼, 싸이보그와 5대 1의 싸움을 벌이면서 힘을 과시합니다.

 

 

번개의 스피드를 지닌 플래시보다 빠르며, 마더박스의 힘에 의해 개조된 싸이보그보다 더 큰 힘을 지녔습니다.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 리그의 시작'에서 보여줬던 대등한 힘을 '저스티스 리그'에서는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배트맨입니다.

 

 

슈퍼맨이 부활하기 전까지는 배트맨이 리더 역할을 했으나, 슈퍼맨이 등장하면서 리더는 슈퍼맨이 됩니다.

 

 

'저스티스 리그'에서 이 싸움은 DC 유니버스의 슈퍼히어로의 서열을 보여주는 싸움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공동의 적인 스테픈울프와의 싸움에서는 훌륭한 팀웍을 보여주기도 했죠.

 

저스티스 리그의 시작은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 리그의 시작'이 아니라 바로 '저스티스 리그'가 그 시작이라고 봐야 할 것입니다.

 

 

 

 

DCEU를 제대로 담은 작품은 바로 이것이기 때문이죠.

이 작품이 확장된 DC 유니버스의 세계관에서 중요한 이유는 스테픈울프가 '다크사이드'를 언급하기 때문입니다.

스테픈울프는 다크사이드의 하수인에 불과하죠.

 

 

그리고 부활한 슈퍼맨은 베트맨의 힘 중 하나인 재력을 통해 더많은 슈퍼히어로가 등장할 것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런타임 2시간이 언제 지나갔는지도 모르게 굉장히 재밌게 보았습니다.

'배트맨 대 슈퍼맨'은 살짝 실망을 했었는데, '저스티스 리그'는 '어벤져스' 못지 않은 재미를 선사해주더군요.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성룡의 살수호,1980년대의 성룡

<영화 리뷰 524번째 이야기>

영제: Battle Creek Brawl, 殺手壕

장르: 액션(1980)

런타임: 95분

감독: 로버트 클로즈

출연: 성룡, 호세 페러, 크리스틴 드벨, 마코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살수호' 간략 줄거리

 

아버지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행패를 부리는 건달을 손봐주는 제리(성룡)

건달 두목에게 이 소식이 전해지자 제리를 자신의 편으로 만들려고 한다.

 

 

건달 두목은 제리를 자신의 편으로 만들기 위해 제리의 형수를 납치하고, 제리를 협박한다.

제리는 세계격투대회 출전을 하여 우승을 하면 상금은 자신의 것이며, 아버지 가게를 더 이상 괴롭히지 않는다는 조건하에 건달 두목의 제의를 받아 들이게 되는데.......

 

 

'성룡의 살수호' 리뷰

 

이 작품은 비디오테잎 시절 '베틀 크리크'란 작품명으로 소개된 작품입니다.

1980년의 성룡의 작품은 '사제출마'가 있습니다.

 

이 작품 전에는 1978년 '사학비권', '취권', 1979년 '소권괴초', '용권' 등이 있습니다.

 

 

엑스트라 배우로 출발하여, 이소룡의 영화에도 출연을 하였던 성룡은 '소권괴초'와 '취권'으로 이름을 알리면서 1980년대 초반 헐리웃 진출 기회를 모색하고 있던 시기이기도 하였습니다.

 

 

성룡은 중국어 이름으로는 청룽, 영어 이름으로는 재키찬, 본명은 방사룡(아들 방조명)입니다.

성룡의 본명처럼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 중의 하나는 성룡의 성형미남이란 사실입니다.

 

쌍꺼풀 수술을 받으면서 성룡은 나유 감독과 함께 주연 배우로 성장하였고, 점차 흥행배우로 거듭나게 되죠. 





'살수호'는 흥행되지 않은 성룡의 작품 중 하나라 할 수 있는데요.

와이어액션이나 CG 같은 것이 거의 없는 리얼 액션이고 아날로그 느낌이 물씬나는 작품입니다.

 

 

헐리우드 진출을 하려는 작품치곤 '취권'이나 '소권괴초'와 같은 작품들보다 재미가 많이 떨어지죠.

흥행에 실패하는 것도 당연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후 성룡은 '캐논볼' 같은 작품들을 내놓게 되는데요.

성룡이 헐리우드에서 흥행을 하게 되는 것은 훨씬 후인 1996년 '홍번구'라는 작품을 통해서입니다.

이후 성룡은 '러시아워' 시리즈와 같은 작품들이 성공을 거두면서 헐리우드에서도 통하는 이름이 됩니다.

 

 

1954년생인 성룡의 올해 나이는 만 63세입니다.

'살수호'를 찍었을 때의 나이는 만 26세인데요.

성룡과 같은 월드스타도 헐리우드에서 인정받기까지 16년 이상의 세월이 걸린 셈이죠.

 

 

'살수호' 비하인드 스토리(크리스틴 드벨에 관하여)

 

'살수호'의 여주인공으로 등장하는 크리스틴 드벨은 성룡과 같은 나이로 1954년생입니다.

영화 출연 당시 성룡과 같이 26살의 나이이죠.

 

 

이보다 더 놀라운 사실은 크리스틴 드벨이 성인 배우 출신(순화된 표현입니다.)이라는 점입니다.

크리스틴 드벨과 같이 성인 배우를 하다가 연예계로 진출하는 케이스가 종종 있었는데요.

'디아볼릭', '킬링 필드' 등에 출연한 스팔딩 그레이도 이러한 케이스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예전에는 이런 작품연예계 데뷔를 위한 일종의 절차상의 과정에 있는 경우가 많았지요.

물론 홍콩도 이런 케이스가 많습니다.

잘 알려진 배우로는 주윤발이 그런 케이스이죠.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