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드풀2 또다른 의미의 가족영화(feat.발음주의)

<영화 리뷰 542번째 이야기>

영제: Deadpool2 (2017)

장르: 액션 외

런타임: 117분

감독: 데이빗 레이치

출연: 라이언 레이놀즈, 조쉬 브롤린, 모레나 바카린, 재지 비츠

스포일러: 있음

 

['데드풀'과 '엑스맨'의 차이 찾아보기]

 

'데드풀' 1편이 데드풀의 탄생 이야기였다면 '데드풀' 2편은 데드풀이 본격적으로 엑스맨에 소속이 되는 이야기라 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하나 재밌는 사실은 '엑스맨'의 히어로들이 '데드풀'에 살짝살짝 등장하긴 하지만 '데드풀'과 함께 팀을 이뤄 적을 무찌르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엑스맨'의 세계관을 공유하기는 하지만 '데스풀'은 엑스맨과는 스타일이 전혀 다른 캐릭터이죠.

 

 

데드풀과 엑스맨의 울버린은 말하자면 탄생이 된 곳이 일치하는데, 돌연변이의 유형이 전혀 다릅니다.

 

'엑스맨'의 돌연변이 특성이 어떻게 구현될 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하는 것처럼 '데드풀'의 엑스맨들도 마찬가지인데, 그러한 능력이 슈퍼히어로에 어울리는 능력인지는 데드풀도 의구심을 가질 정도이죠.

 

 

예를 들면 행운이 뒤따르는 능력(도미노)을 지닌 것이 슈퍼히어로적인 능력이라고는 생각하기 힘들지만 데드풀도 결국 나중에는 그 능력을 인정할 수밖에 없게 되죠.(일종의 유머 코드라고 해석되어질 수 있죠.)

 

 

'엑스맨'은 가족영화가 될 수 있지만 '데드풀'은 가족영화가 될 수 없습니다.(19금 영화라는 점...)

그럼에도 불구하고 '데드풀2'는 가족영화를 표방합니다.

 

 

데드풀은 가족을 고의로 이상하게 발음하는데, 데드풀 자신은 가족의 의미를 다르게 받아 들이고 있었지만 '데드풀' 2편의 이야기를 통해서 데드풀은 또다른 의미의 가족의 의미를 찾게 됩니다.

 

 

 

 

그리고, 마침내 '엑스포스'란 그룹의 소속이 되죠.

'엑스포스'는 엑스맨의 의미에서 Men이 '남자'(맨이 '남자'를 의미하기도 하지만 '사람'을 뜻하기도 합니다만...)를 의미한다고 해석해서 성차별적인 요소를 없애고 남녀평등한 의미를 가지게 됩니다.

 

 

바로 이런 것들이 '엑스맨'과 세계관을 공유하기는 하지만 '엑스맨'과는 차별화되는 '데드풀'의 특징들이라 할 수 있겠죠.

 

흔히 '병맛'이라고 표현하는데, 영어에는 이런 표현이 없기는 하지만 '데드풀'을 표현하는데 이보다 더 적절한 표현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데드풀'은 병맛 코드의 영화라 할 수 있죠.

 

 

 

 

'어벤져스' 시리즈에서 보듯이 '닥터 스트레인지', '판타스틱4',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등 세계관을 공유하는 슈퍼 히어로들이 종합선물세트처럼 '어벤져스3'에서 총출동을 하게 되는데, '데드풀'도 언젠가는 이렇게 '엑스맨'의 세계관을 공유하는 슈퍼히어로들과 함께 총출동을 하게 될 날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 여지는 남겨 둔 듯 합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몬스터호텔2,크리스마스 가족영화로 딱이라고 전해라

<영화리뷰 420번째 이야기>

영제: Hotel Transylvania2

장르: 애니메이션 (2015)

관람장소: 대한극장

감독: 젠디 타타코브스키

출연: 더빙판 목소리 컬투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요즘 트로트에 이애란의 '백세인생'이란 노래가 참 인기가 많은 듯 하다.

이 노래의 후렴구가 ~전해라인데 그래서인지 전해라라는 말이 유행어가 될 조짐도 보이고 있다.

그래서 제목을 전해라라고 한번 붙여봤다 ㅋㅋ

 

 

'몬스터호텔'의 원제는 '호텔 트란실바니아'이다.

트란실바니아는 루마니아의 북동쪽에 있는 지역인데, 이곳을 영화명으로 택한 이유는 드라큘라의 실제 모델이 이 지역 군주였던 것이기 때문인 듯 하다.

 

  

  

 

어쨌든 몬스터호텔은 드라큘라(드락,아담 샌들러),늑대(웨인),미이라(머레이),프랑켄슈타인(프랭크,케빈 제임스),투명인간,블라비와 같은 몬스터들의 집합소와 같은 곳이다.

 

 

이곳에는 이들 기존 몬스터 뿐만 아니라 새 가족을 맞이하기도 했다.

드라큘라는 할아버지가 된 셈이다.




그런데 할아버지가 된 드라큘라는 고민이 하나 생기게 되었다.

딸 마비스(셀레나 고메즈)가 인간인 조니와 결혼을 허락해서 손주 데니스가 태어나긴 했는데, 애가 늦되어서 영 드라큘라가 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것이다.

 

 

그래서 모든 몬스터들과 사위 조니를 자신편으로 만들어 마비스를 조니와 함께 친정에 보내고서 데니스를 데리고 특훈을 떠날 채비를 한다.

 

 

이런 드라큘라의 고민을 아는지 모르는지 마비스는 인간 세계를 동경하면서 아들을 인간으로 키우기 좋은 장소를 물색하고 있다.

자신이 드라큘라라는 걸 잊은 채 낮에도 활동을 하면서 육아에 힘쓴다.^^

 

 

데니스는 해가 다르게 커가는데 5살을 넘어서도 드라큘라가 되지 못하면 이후에는 드라큘라가 될 가망이 영 없어지니 드라큘라는 노심초사이다.

해서 특단의 조치를 내려 마비스 때와 같이 높은 곳에서 떨어뜨려 박쥐로 변신시키려고 시도를 한다.

 

 

'몬스터호텔'이 딸 마비스에 대한 딸바보스러운 드라큘라의 모습이었다면 '몬스터호텔2'에서는 데니스에 대한 사랑이 넘치는 손자바보가 된 드라큘라의 이야기라 할 수 있겠다.

 

 

이 이야기 속에 데니스의 몬스터로써의 성장 이야기가 판타지 모험담과 같이 녹아들어가 있는데, 이야기를 풀어가는 방식이 유쾌하며 코믹적인 요소가 들어있어 아이들 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즐겁게 볼 수 있는 가족영화가 될 듯 하다.

 

 

※네이버카페 맛요의 시사회 이벤트에 선정되어 무료로 관람하였음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투모로우랜드,영화가 미리 보여주는 미래 청사진

<영화리뷰 383번째 이야기>

원제: Tomorrowland

장르: SF(2015)

러닝타임: 130분

등급: 12세이상관람가

관람매체: CGV일산

IMDb: 6.9

감독: 브래드 버드

출연: 조지 클루니,휴 로리,브릿 로버트슨,라피 캐시디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조지 클루니는 '투모로우랜드' 이전에 호평을 받은 영화인 '그래비티'에서 무중력이 작용하는 우주공간을 보여줬습니다.

중력이 작용하는 세계인 우리의 공간과 영화 '그래비티'가 보여주는 무중력 공간은 관객들에게 우주비행사가 아니면 경험하기 힘든 경험을 선사하였죠.

 

 

이와 같은 맥락의 연장선상에서 '투모로우랜드' 또한 영화 속에서나마 미리 보여주는 미래의 청사진을 관객들에게 선사하는 영화라 할 수 있습니다.

SF란 장르 자체가 그러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만들어지는 장르이긴 하지만요.

 

 

현재와는 분명 다른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라는 호기심에서 출발을 한 영화라 할 수 있을 듯 한데, 그러한 호기심을 바탕으로 디즈니적인 어법이 '투모로우랜드'에는 녹아있죠.

디즈니 영화의 특색은 창업자인 월트 디즈니가 그랬듯이 자신의 꿈과 희망이 곧 자신이 바라던 미래라는 사실을 '투모로우랜드'에서도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미래는 꿈과 희망을 선택하느냐 아니면 파멸과 절망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죠.

그리고, 미래를 만들어가는데 있어서 창의적인 직업을 가진 사람들을 중시하는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세상의 모든 예술가와 과학자, 발명가 등이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데 일심으로 전력하게 된다면 우리가 그리는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라는 다분히 이상향적인 세계관이 '투모로우랜드'라는 모습으로 형상화가 되었다 보여집니다.

 

아테나 역 라시 캐시디(中)

 

SF 영화 속의 과학기술은 미래를 미리 보여주는 미래의 청사진이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제5원소'나 '스타워즈' 등에 나오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나 비행체의 형태는 현재 드론이나 호버 바이크의 형태로 구체화 되고 있고,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나오는 '6번째 날'이라는 영화에서는 자동운전장치가 구글차의 형태로 구체화 되고 있으며, 모든 사물과 인터넷이 연결된 세상이 사물인터넷의 개념으로 구체화 되고 있으며, '엣지 오브 투모로우'나 '엘리시움'에서 보여주는 웨어러블 기기나 웨어러블 로봇도 의료기기를 위주로 구체화되고 있는 중이죠.

뿐만 아니라 '해리포터' 시리즈에 나오는 투명망토도 현실화가 되어 로체스터의 망토란 이름으로 연구 중에 있습니다.

 

 

상상력이 현실이 되는데는 시간이 걸릴 뿐 불가능은 없다는 것이 바로 디즈니의 세계관이라 할 수 있는데, '투모로우랜드'도 이런 디즈니 영화의 어법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영화라 할 수 있죠.

 

 

영화 초반 눈길을 끄는 몇몇 장면이 있긴 하지만 뒷부분으로 갈수록 뒷심은 좀 부족한 편이란 느낌이 듭니다.

아이들에게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워주는 디즈니 영화라는 점을 고려하면 가족영화로써 그만인 작품이죠.

 

→ 3D펜 뜻, 3D 펜 두들러, 쓰리두들러, 3D 프린터의 펜 실현기술

 

→ 투명망토 현실화, 로체스터의 망토

 

→ 엣지 오브 투모로우, 영화 속 웨어러블 로봇의 비교

 

→ 빅히어로, 상상력이 보여주는 미래의 헬스케어로봇

 

→ 하늘을 나는 오토바이, 호버 바이크의 세계




재밌게 읽으셨다면 을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영화리뷰 53번째 이야기>
당첨이벤트: 조이씨네 이벤트
당첨상품: 드래곤 길들이기 3D 시사회
원제: How to Train Your Dragon

러닝타임: 98분
장르: 애니메이션, 어드벤처
영화평점: 아주 좋아요!꽤 괜찮아요아주 좋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영화몰입도: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 영화 평점 및 기타 그 외의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임을 양해바랍니다.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정말 기대하지 않게 일반 시사회인 줄 알았는데, 3D 시사회였습니다.
시사회를 3D로 관람하는 것은 처음이네요.
뭐, 사실 3D 영화는 개인적으로도 첨입니다 ㅡ,ㅡ;;
았싸라삐야!!!
훌라훌라~ 훌라훌라~

3D 전용 안경을 가지고 시사회장으로 입장하였습니다.
광고가 나올 때 잠시 3D 안경을 착용해보니, 눈이 피로할 것 같아서 괜찮을까 생각했는데, 막상 조명이 꺼지고 착용하니 그런 우려는 없어지더군요.
주인공인 히컵은 드래곤과 싸움을 하면서 자신의 부족을 지키는 바이킹과는 어울리지 않는 바이킹입니다.
바이킹 부족의 족장인 아버지조차도 그런 아들이 못마땅하긴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히컵은 드래곤 중 가장 빠르고 사나운 투슬리스를 잡아 모든 사람들에게 인정 받고 싶어하는 꿈이 있답니다.
드래곤이 습격하여 바이킹과 먹이 다툼을 하던 어느날 히컵은 자신이 고안한 장치로 투슬리스를 잡게 되는데......
<드래곤길들이기>는 플라잉 Real 3D 애니메이션입니다.
드래곤을 타고 펼치는 모험담이죠.
이와 유사한 영화를 얘기함에 있어서 <아바타>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아바타>에서 제이크와 네이티리가 자신의 신체의 일부를 이용해서 '소통' 후에 비행에 성공하듯이 <드래곤길들이기> 또한 히컵과 투슬리스의 '소통'후에 각자를 친구로써 인정하게 됩니다.
<아바타>에서 느꼈던 비행의 짜릿함을 <드래곤길들이기>에서 보다 더 짜릿하게, 보다 더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던 것은 3D 애니메이션의 실사 같은 생동감에 있을 것입니다.
마법과 같은 환상의 어드벤처 판타지 영화 <드래곤길들이기>에 어느새 푹 빠져 버린 쥔장은 러닝타임이 너무도 짧게 느껴지는군요.
할 수만 있다면 바이킹 부족이 사는 버크섬에서 살고 싶네요.
<아바타>를 보고 나서도 나비족과 함께 같이 살고 싶었는데 ㅋㅋ~
Real 3D 영화가 뭔가 했더니 정말로 실감나는 것이 애니의 주인공들이 마치 생생하게 눈 앞에 손만 뻗으면 만져질 수 있는 그런 생동감이지 않나 생각합니다.
영화에 나오는 모든 캐릭터들이 너무 정감가고 그렇네요.
5월은 가정의 날이라서 가족영화로도 손색이 없고, 어린이 뿐 아니라 어른들도 충분히 그 재미를 느낄 수 있다고 봅니다.
영화를 잘 추천하지 않는 편이지만, <드래곤 길들이기>는 오랜만에 자신 있게 강추해도 될만한 영화입니다.

영화가 끝나고 다시 한 번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 재밌게 보고 왔네요.
제라드 버틀러가 바이킹 족장이자 히컵의 아버지인 스토이크의 목소리 역할을 맡았네요.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복(福) 받으실거에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