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제션 악령의 상자,엑소시즘을 다룬 오컬트 수작

<영화리뷰 414번째 이야기>

영제: The Possession

장르: 공포 (2012)

러닝타임:92분

15세이상관람가

관람매체: 수퍼액션

감독: 올레 보르네달

출연: 제프리 딘 모건,나타샤 칼리스,카이라 세드윅,매디슨 데븐포트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포제션 악령의 상자'는 오컬트 장르 중 엑소시즘과 관련된 영화로 '엑소시즘 오브 에밀리 로즈'의 모티브가 된 독일처녀 아넬리즈 미켈의 실화와 관련이 있는 듯 하다.

 

아넬리즈 미켈

 

'포제션 악령의 상자'를 이해하기 위해 '엑소시즘 오브 에밀리 로즈'의 줄거리를 간략히 집어볼 필요가 있는데, '엑소시즘 오브 에밀리 로즈'는 아넬리즈 미켈의 실화를 모티브로 제작이 된 영화이긴 하지만 실화 그 자체를 담고 있지는 않다.

 

 

일단 아넬리즈 미켈의 실화를 잠깐 정리하면 21살 때 악마에 의한 환청과 환영을 호소하면서 정신과에서 약물 치료를 받았으나 차도가 없자, 가톨릭 교회를 통해서 엑소시즘을 의뢰하였으며, 엑소시즘 도중 영양실조와 탈수로 사망하게 된다.

아넬리즈 미켈의 부모와 신부들은 기소되었고, 법원은 방치와 과실치사로 결론을 내렸다.

 

 

여기서 '엑소시즘'(제마의식)'은 종교적 관점에 둘 것인가 아니면 과학적 접근을 할 것인가라는 관점의 차이와 현실과 영화 속의 관점이 분명이 다르다는 점을 주지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영화적으로만 해석하자면 오컬트 장르가 그렇듯이 당연히 종교적 접근을 하고 있다.

'포제션 악령의 상자'는 여기서 좀더 나아가 판타지적인 상상의 요소가 혼재되어 현실적인 이야기와는 전혀 동떨어진 채 실화의 모티브만을 빌려와 영화적인 해석을 내놓고 있다.





판타지라는 장르는 관객이 보고 싶어하는 걸 보여주는 장르라고도 해석할 수가 있을텐데, '포제션 악령의 상자'는 그러한 오컬트 장르에 충실한 영화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판타지이지만 실재하는 것과 같이 그려내는 것이 중요한데, '포제션 악령의 상자'는 제목과 같이 악령을 가둔 상자에 상당한 투자를 하고 있다.

 

남이 사용하던 물건을 집에 들이는 것을 부정하게 생각하는 미신과 관련하여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 길에 버려진 사자상을 들인 이후 빙의가 되고 엑소시즘과 유사한 마쿠투 의식 끝에 사망을 했다는 이야기도 실화이자 아넬리즈 미켈의 이야기와 굉장히 유사하다.(아래 링크 참조)

 

 

일단 영화 속에서는 이 악령의 상자는 벼룩시장에서 파는 물건을 사게 된 것이고, 상자에는 희랍어로 무엇인가가 쓰여져 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유대교에서 가장 보수적이자 정통파의 하나인 신비주의적 유대교 운동을 하는 하시디즘과 관련한 사람들이 이 상자를 만들었고, 신에게 버려진 영혼이라는 악마를 가두기 위한 상자였다는 것이 밝혀지게 된다.

 

 

그리고, 그 상자를 열게 되면 악령이 환영과 환청으로 숙주를 괴롭히다가 결국에는 자신에게 없는 것 즉 '생명'을 갖기 위해 숙주의 영혼을 완전히 제압하여 육체를 차지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를 안 에밀리 아버지는 엑소시즘을 요구하게 되고, 랍비 한명을 설득하는데 성공을 하여 엑소시즘을 행하게 된다.

랍비는 상자에서 가둬졌던 버려진 영혼의 이름이 '아비주(아이를 데려가는 자)'라는 걸 알게 되고, 엑소시즘은 성공적으로 마쳐지게 된다.

 

 

'엑소시스트'나 '엑소시즘 오브 에밀리 로즈' 등의 작품이 제마의식(엑소시즘) 자체에 집중을 하였고, 그 과정에서 빙의된 자의 몸이 뒤틀리는 등 센세이션한 장면이 연출이 되었던 것이 영화의 하이라이트 중 한 장면이었다면 '포제션 악령의 상자'에서는 악령인 아비주의 모습을 등장시켜 반전을 꾀하고 있다.

 

 

최근 '컨저링' 이후로 오컬트 작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는데, 오컬트 팬으로써 환영할 일이라 보여진다.

오컬트 작품들은 수작이 많은 편인데, '포제션 악령의 상자' 또한 감독의 말하고자 하는 바가 잘 표현된 수작이라 보여진다.

무엇보다 아역 연기자의 연기가 굉장히 좋은 편이다.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673회

 

컨저링, 실화를 바탕으로 한 귀신들린 집

 

리핑 10개의 재앙- 성서의 악마적 해석

 

인시디어스 두번째 집, 징검다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이유

 

시즌 오브 더 위치:마녀호송단- 중세 유럽인의 세계관에 대한 이해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포비아2 ,태국판 환상특급

<영화리뷰 407번째 이야기>

영제: Phobia 2

장르: 공포(2009)

러닝타임: 125분

청소년관람불가

관람매체: 곰tv

감독: 반종 피산다나쿤,팍품 웡품, 파윈 푸리킷판야, 송요스 수그마카난, 비수테 풀보랄락스

출연: 지라유 라-옹마니,레이 맥도널드,마샤 왓타나파니크,단 워란웨치,찰리 트레이랫,수테루시 찬눅쿨,니콜 테리아울트,나타퐁 차르트퐁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포비아'가 인기가 있었던 탓인지 '포비아2'가 만들어졌다.

그것도 네가지 이야기였던 1편에 비해 한편 더 늘어난 다섯가지의 이야기로 돌아왔다.

'포비아'는 포비아의 단어 뜻에 집중하면서 감상하였는다면 '포비아2'는 이런 것에서 벗어나 감상을 하였는데, 태국판 환상특급이라 표현하여도 될 듯 하다.

 

'포비아2'도 '포비아'와 마찬가지로 인과응보, 죄와 벌, 사회고발적인 내용과 메시지가 이야기 속에 함축되어져 있다.

 

수련승

 

첫번째 이야기인 수련승은 죄를 지은 아들을 불교에 귀의 시켜 속죄케 하려 하였으나, 자신의 업보를 벗어나지 못하고 아귀들에게 죗값을 돌려받는다는 내용의 줄거리를 지니고 있다.

 

 

'포비아' 마지막 비행편과 '수련승'편을 보면 태국에는 돌을 던져서 죗값을 치르게 하는 형벌의 전통이 있다는 걸 알 수 있는데, 그 형벌의 참담함을 약간이나마 느낄 수 있는 이야기인 듯 하다.

 

병동

 

두번째이야기 '병동'은 첫번째 이야기와 연관이 있을 수도 있고,아닐 수도 있는데 정확하진 않다.

'포비아'가 이야기가 개연성을 지닌데 비해 '포비아2'는 그러한 개연성을 택하지 않는 이야기들이 과반을 넘는 듯 하다.





일단 연관이 있다고 보는 이유는 첫번째 이야기의 주인공과 친구 사이로 볼수 있으나 헬멧을 쓰고 있어 얼굴이 확인되지 않아 정확하진 않다.

 

 

 

그러나 이야기의 스토리 진행으로 볼 때 관련이 있다 느껴진다.

죄와 벌이라는 측면에서 봐도 첫번째 이야기와 관련이 없다면 벌을 받을 이유가 없기 때문에 관련이 있다 보는 것이 맞다 보여진다.

'병동'의 이야기 속에는 흑마법이 등장을 하는데, 공포영화 속에 이러한 주술은 신비감을 더해주는 요소인 듯 하다.

 

배낭여행객

 

'배낭여행객'은 사회적 현상을 고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때 좀비마약이라고 배스솔트라는 마약이 화제가 된 바 있는데, 태국에서도 이런 마약으로 인해서 골치를 썩고 있는지 '배낭여행객'은 바로 이 좀비마약을 소재로 다루고 있다.

 

구원

 

마찬가지로 '구원'편도 이런 사회현상을 고발하고 있는 내용인데, 사고차량을 불법으로 수리,개조하여 무사고 차량으로 둔갑시켜 중고차로 판매하는 행위를 벌하는 내용이다. 

 

공포영화의 결말

 

'공포영화의 결말'편은 '포비아'의 '한가운데'에 등장하였던 배우들이 등장을 하는데, 약간 코미디 같은 느낌을 받게 된다.

일종의 보너스편 같은 편으로 가벼운 웃음을 주기 위해 만들어진 듯 하다.

 

 

포비아,가장 큰 공포는 죽음에 대한 공포증

 

헌티드 힐, 500만 달러짜리 특급공포체험

 

헨젤과 그레텔, 영아살해 전승의 환상특급 버전

 

세상에서 가장 재산이 많은 왕, 태국 푸미폰 아둔야뎃

 

명단공개 2015 강수정,여왕처럼 사는 스타 6위

 

힐링캠프 서장훈의 과거 현재 미래

 

정형돈 폐렴 입원 치료 중,폐렴의 원인과 증상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포비아,가장 큰 공포는 죽음에 대한 공포증

<영화리뷰 406번째 이야기>

영제: 4 bia

장르: 공포(2008)

러닝타임: 117분

청소년관람불가

관람매체: 곰tv

감독: 반종 피산다나쿤(한가운데), 팍품 웡품(마지막 비행),파윈 푸리킷판야(복수),용유스 통쿤툰(행복)

출연: 마네에랏 캄-우안,라일라 분야삭,천 화찬나논,아핀야 사쿨자로엔숙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포비아(phobia)는 원래 공포증을 뜻하는 영어단어이다.

공포와 공포증은 다른 의미인데, 단순하게 무섭다, 싫다를 넘어서서 공포 대상에 대한 거부반응이 병적일 정도의 것이 공포증이라 할 수 있다.

공황장애는 길을 가다 아무런 이유없이 '이러다 죽을지도 모른다'는 감당할 수 없는 패닉에 빠져드는 것이라면 공포증은 특정대상에 이런 유사한 공포를 느끼는 것이어서 이해하기가 쉽다.

 

고소공포증,대인공포증,폐쇄공포증,광장공포증 등 공포증의 종류가 셀 수 없이 많은 편인데, 영화 '포비아'에서는 'phobia'가 아닌 '4 bia'라는 단어를 썼다.

음차를 하지 않았나 싶은데, '포비아'가 4가지의 옴니버스식 구성을 띠기 때문에 이런 제목을 지은 듯 하다.

 

'포비아'는 2008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었던 작품이고, 태국영화라는 점이 특색이 있는 영화이다.

이 영화의 네가지 이야기를 통해서 인간이 느끼는 가장 큰 공포증은 죽음에 대한 공포증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행복

4편의 옴니버스식 구성으로 되어 있는데, 각기 다른 이야기를 가지고 있지만, 또 각각 연관이 있는 구성이다.

태국이 불교와 이슬람의 나라여선지 연기설(緣起說)이나 인과응보와 같은 것들을 어느 정도 베이스에 깔고 있는 듯한 느낌이었다.

 

첫번째 이야기 '행복'과 두번째 이야기 '복수'는 태국의 미신이 하나의 공통점이라 보여진다.

그 공통점은 '죽은 자의 눈을 보면 불길하다'는 미신이다.

 

 

행복에서는 바로 그러한 이유로 죽음을 당하고, 복수에서는 죽은 사람의 눈에 흑마술을 걸어 저주한다.

'행복'은 거의 초반부터 후반부까지 대사가 거의 없이 문자 메시지로 대화를 주고 받는다.

잔잔하게 진행되다 후반부에 반전이 있는 구성을 위한 의도적인 장치로 보여진다.

 

 

복수(또는 살인예고)

'복수'의 반전은 더욱 충격적이다.

아마도 공포증 중에서 가장 무서운 공포증은 '죽음 공포증'이 아닐까 싶다.

그런데 죽음을 피하기 위해서라면 어떠한 댓가를 치르고서라도 살아나기 위해 발버둥치지 않을까?

'복수'는 그러한 생존을 위한 처절한 선택을 극단적으로 보여준 듯 하다.





또다르게 '복수'를 해석해보면 인과응보라는 측면에서 해석이 가능하다.

이러한 해석은 네번째 이야기인 '마지막 비행'에서도 적용될 수 있다.

일단 '복수'의 원인과 결과를 살펴보면 왕따와 일진의 폭력이 불러온 참사라 할 것이다.

 

'복수'편은 '데스티네이션' 시리즈와 유사한 스토리를 지닌다.

 

 

한가운데

한가운데는 괴담으로 시작해서 '식스센스','디아더스'와 같은 영화와 같은 반전을 주는 결말을 선택하였다.

 

하워드 필립스 러브크래프트는 '인류의 가장 오래된 감정은 공포이며, 가장 강력한 공포는 미지의 것에 대한 공포다.'라고 말했는데, 서로 친구 사이인 4명의 이들은 캠핑을 하고, 래프팅을 하면서 스릴을 즐기는 사이기에 '미지'와 '낯설음'과는 거리가 멀다.

 

 

인간이 공포를 느끼는 이유는 생존과 관련이 있는데, 공포심을 느낌으로써 미지의 것에 대해 회피하는 방어 기제가 작동하게 되면 생존 확률이 높기 때문에 공포심을 느끼는 것이라 한다.

만약 인간이 공포심이 없다면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거나 겁없는 행동을 마구 하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된다면 생존 확률이 줄어들 게 뻔하다.

 

공포영화들은 대부분 친숙한 것,익숙한 것에서부터 시작하여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점차 공포감을 느끼게 만드는 방법을 사용하는데, '포비아'도 대부분 이런 선택을 하였다.

 

그런데, '포비아'라고 해서 공포증의 종류를 나열하고 있지는 않다.

영화를 보면 그 나라의 문화나 가치관도 살펴볼 수 있는데, '포비아'에서는 태국 사람들의 '죽음'에 대한 공포를 살펴볼 수 있는 듯 하다. 

 

 

마지막 비행

'포비아'는 공포와는 다른 공포증을 말한다 하였다.

인간은 공포를 극심하게 느끼게 되면 미쳐버릴 수도 있다고 하는데, 단순한 공포가 아닌 공포증을 보여주는 이야기는 '복수'편과 '마지막 비행' 편이라 할 수 있다.

'마지막 비행'에서는 공포로 미치는 것을 너머 '공포死'를 하게 된다.

너무 무서워서 죽는 것.......

포비아의 절정이라고 할 수 있겠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터널 3D 무삭제판,너무 친절한 호러

<영화리뷰 395번째 이야기>

영제: Tunnel 3D

장르: 공포,스릴러 (2014)

러닝타임: 86분

IMDb: 4.3

15세이상관람가

관람매체: 채널 CGV

감독: 박규택

출연: 정유미, 연우진, 송재림,정시연,손병호,우희,도희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정유미,송재림,연우진,달샤벳 우희, 도희 등이 출연을 하는 영화 '터널 3D' 무삭제판을 채널 CGV를 통해 감상하였다.

영화의 배경으로 나오는 '터널'은 깊고 음습한 곳이라 장소 선택은 탁월했다는 느낌이다.

그렇지만 그 터널에 대한 의미부여를 하고, 메시지를 주려는 의도는 대다수의 관객들에게 공감을 얻지 못한 듯 하다.

 

 

이러한 점 때문에 하이틴호러물으로 대부분이 학원물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장소적 배경에서 플러스 점수를 얻을 수 있었지만, 그러한 참신성에 플러스 점수를 얻지 못한 결과를 낳았다.

 

 

빛이 없는 어둠이 자연스럽게 조성되어진 공간인 터널...

이런 무저갱으로 이어질 수 있는 터널을 잘 살린 영화는 '미드나잇미트트레인'이란 영화인 듯 하다.

'터널'에서 그 영화를 연상시킨 것도 잠시.....





스토리는 기대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간다.

(기대한 방향은 '미드나잇미트트레인'과 같이 무저갱으로 이어지는 터널이며, 악귀들이 마구 쏟아져나오는 그런 스토리.....)

 

 

'전설의 고향'과 같이 원혼이 등장하고, 장소적 배경만 바뀌었을 뿐 내용은 '전설의 고향'과 다를 바 없다.

오히려 '전설의 고향'은 귀신이라도 무섭지 '터널 3D'의 귀신은 귀엽기까지 하다.

 

 

그나마 볼만했던 장면은 검은저주가 내리는 장면과 짧은 등장에도 존재감이 빛났던 손병호의 연기 뿐......

 

 

'터널 3D'는 '전설의 고향'처럼 내레이션만 없었을 뿐 원혼이 된 이유와 과정까지 설명해주는 너무 친절한 영화였다.

공포감은 어떤 면에서 불친절함에서 나오기도 한다.

'극락도 살인사건이나 '이끼'도 그러한 종류의 불친절함이다.

공포영화에 있어서 지나친 친절함은 독이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사다코 3D 죽음의 동영상,초능력과 저주의 바이러스 

<영화리뷰 389번째 이야기>

영제: 貞子3D, Sadako 3D

장르: 공포(2012)

러닝타임: 95분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IMDb: 3.9

관람매체: 곰tv

감독: 하나부사 츠토무

출연: 이시하라 사토미,세토 코지,타카하시 츠토무,하시모토 아이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링'은 소설원작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소설원작과 영화화된 작품의 설정은 꽤나 많이 차이가 나는 듯 합니다.

그렇지만 '링'의 가장 인상적인 장면 중의 하나인 사다코의 관절 뒤틀리는 모습이나 우물에서 기어나와 tv밖으로 기어나오는 장면은 지금까지도 기억될 만큼 굉장히 센세이션하였다 할 수 있겠죠.

 

 

'링의 줄거리를 간략하게 살펴보면, '링'의 원혼인 사다코란 인물은 어린 시절 초능력자인 어머니로부터 초능력을 물려 받았고, 범인과는 다른 이 능력으로 인해서 가정이 파멸당하게 되고, 이로 인한 원한을 품은 채 사다코의 강력한 염파가 비디오에 염사(念寫) 되어 저주의 비디오가 탄생하게 됩니다.

 

 

염사는 마음 속에 떠올린 생각을 이미지나 사진으로 감광하는 능력을 말합니다.

'링'이란 작품을 보게 되면 이것에 대한 이해가 약간 어려울 수 있는데, '사다코 3D'는 이를 약간 쉽게 풀이를 해놓게 되죠.

 

 

관념은 에너지고, 이 저주의 에너지가 사다코의 부활을 이끌어내는 키워드로 작동을 하게 되는 셈인데, '링'에서는 비디오테이프로 표현이 되어 있지만 '사다코 3D'에서는 동영상으로 표현이 되어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기록저장장치의 변화를 알 수 있기도 한데요.

 

 

카시와다 세이지(야마모토 유스케)라는 예술가는 사다코와 마찬가지로 세상에 대한 저주를 지닌 채 죽게 되는데, 그는 사다코를 부활시키려는 인물인 동시에 사다코를 이쪽 세상으로 불러내는 소환술사적인 성격을 지닌 캐릭터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사다코의 부활에는 그 원혼을 저장할 몸이 필요하고, 그 몸은 같은 초능력을 지닌 아유카와 아카네(이시하라 사토미)가 제격이죠.

아유카와 아카네는 공명을 일으켜 파괴하는 초능력을 지녔습니다.

 

 

'링' 소설원작과 '링'의 차이가 있듯이 '링'과 '사다코 3D' 또한 차이가 있는데, 그 차이가 외형의 변화라 할 수 있죠.

굉장히 괴기하게 변형을 시켜놓았는데, 이로 인해서 '링'의 공포와는 다른 공포를 '사다코 3D'에서 느낄 수 있죠.





 

'사다코 3D'에서는 이런 괴기스런 생명체가 무한 증식을 하고 있는데, 원래 '링'의 사다코의 강력한 저주가 걸린 비디오 속에는 이런 무한증식이 가능한 사다코 바이러스가 이식되어 있다 볼 수 있죠.

이 사다코 바이러스는 미국과 우리나라에도 퍼지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사다코역을 맡은 배우를 살펴보면 그러한 사실을 알 수 있죠.

 

'링' 1,2 편의 사다코역(이노오 리에,伊野尾理枝)

 

'사다코 3D' 사타코역, 하시모토 아이(橋本愛)

 

 

'사다코2', 히라사와 코코로

 

'링'(1999), 한국판 '링'의 사다코역 배두나

 

'링'(2002), 미국판 '링'의 사다코역, 다비프 체이스

 

'링 라센', 사에키 히나코

 

'링0 버스데이', 나카마 유키에

 

'링'을 살펴보면 '전편만한 후속편은 없다'는 영화계 속설을 떠올리게 합니다.

수많은 리메이크작이 있지만, '링' 첫번째 작품만한 작품은 나오지 않고 있죠.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링'의 리메이크 작품은 앞으로도 계속 나올지 모릅니다.

그런 측면에서 사다코 바이러스의 증식은 현재진행형이라고 할 수 있겠죠.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