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 228번째 이야기>
원제: Mama(2013)
장르: 공포
러닝타임: 100분

감독: 안드레스 무시에티
출연: 제시카 차스테인, 니콜라이 코스터-왈다우, 메간 챠펜티어, 이자벨 넬리스
관람장소: 일산CGV
영화 평점: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영화 몰입도: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 영화 평점 및 기타 그 외의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임을 양해 바랍니다.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Mama


기승전(90점), 결(30점)

부제를 보면 짐작하겠지만 결말이 아쉬울 따름이다.
호러 영화의 걸작이 될만한 작품이었지만 충격적인 반전이 없어서 평작이 되고 말았다.

공포영화이니 좀 더 잔인한 결말이었어도 되지 않았을까?
왜 공포영화에 모성애 코드를 굳이 삽입하려 애를 썼는지 모르겠다.


영화의 촬영기법과 '마마'가 지니는 판타지성은 영상으로 표현하기에 거의 흠잡을 것이 없다.
영화가 상상력과 창작된 이야기를 옮겨서 영상으로 보여준다는 사실을 생각할 때 '마마'의 표현력은 거의 완벽하다.


'마마'가 다른 공포영화와 달리 참신했던 점은 드상지 자매를 연기한 두 아역(메간 챠펜티어와 이자벨 넬리스)에 있다 할 것이다.
이 귀여운 아역배우가 끔찍한 모습으로 변해서 관객들에게 공포를 심어준다는 점은 이전 공포영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매우 충격적인 점이었다 할 것이다.


귀여웠던 이 두 아이들이 공포스럽게 변한 이유를 설명하는 것도 매우 설득력이 있었다.
그리고 이 이유에 다가가기까지 의문점과 공포는 거의 절정에 다다른다.


그러나, '마마'의 후반부 이야기는 진부해지기 시작한다.
관객들에게 공포감을 좀 더 심어주기 위해서가 아니라, 이야기의 기승전결을 매끄럽게 마치기 위해서 애쓴 듯 하다.

영화가 15세 이상 관람가라는 점을 고려할 때 침대 밑이나 옷장 속에 무언가 공포스런 존재가 있을 것이라는 공포심을 심어주기에는 충분한지 몰라도 그 이상을 기대하는 관객에게는 좀 못 미치는 것 같다.


길예르모 델 토로 제작 공장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작품은 항상 기대감을 갖게 하고 흥행성과 작품성을 지니고 있다 생각한다.
길예르모 감독이 제작에 참여한 '마마'는 동명의 무시에티의 단편영화 '마마'를 보고 반해서 만든 작품이라 한다.
 
'마마'가 아마 충격적인 결말로 맺어졌더라면 이 작품은 렛미인(렛 미 인- 초대하고 싶은 아름다운 흡혈소녀)과 같이 공포영화의 명작에 이름이 올려졌을만한 작품이라 생각된다.
'렛 미 인'의 매력적인 흡혈소녀처럼 '마마'의 귀여우면서도 끔찍한 두 자매는 길이길이 관객의 뇌리에 각인되지 않았을까 싶다.
개인적으로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은 감독으로써는 좋은 감독이지만 제작자로써는 아직 이렇다 할 작품을 남기고 있지 못하고 있다 여겨진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개봉예정일: 2010년 11월 4일
원제: Devil (2010)

장르: 공포, 스릴러
감독: 존 에릭 도들
출연: 크리스 메시나, 조프리 아렌드, 보자나 노바코빅, 로건 마샬 그린, 캐롤라인 다버나스

이미지 출처: 다음 영화

예고편을 보면 굉장히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공포광이라면 이런 호기심이 매우 위험하다는 것을 알지요.
제목이 <데블>이면 악마인데, 만약 그렇다면 오컬트 장르라고 예상이 되네요.
오컬트 장르의 공포 영화, 굉장한 매니아인데요.
개인적으로 아주아주아주...많이 기대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영화리뷰 71번째 이야기>
무료영화: 곰TV
원제: The Midnight Meat Train(2008)
러닝 타임: 97분
장르: 공포, 미스터리
감독: 기타무라 류헤이
출연: 브래들리 쿠퍼, 레슬리 빕, 비니 존스, 브룩 쉴즈
공포 매니아평점: 아주 좋아요!꽤 괜찮아요아주 좋아요!아주 좋아요!
영화몰입도: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아주 좋아요!아주 좋아요!아주 좋아요!
※ 영화 평점 및 기타 그 외의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임을 양해바랍니다.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The Midnight Meat Train


21세기 추천공포영화 베스트25 콜렉션 중에서 못 본 영화를 검색하다가 곰TV에서 <미드나잇 미트 트레인>이 눈에 띄었습니다.
예전에 보려다가 놓친 기억이 있어서, 주저 없이 play시켰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리뷰를 써야하나 좀 고민이 들더군요.
왜냐하면, 영화 아래 댓글 반응들이......
(아이디나 닉네임은 삭제 편집했습니다.)


제가 영화를 볼 때면 집중력이 평소보다 한 1.5배 정도는 좋아집니다. 그렇게 집중하고 봐서인지 이거 오나전(완전) 충격입니다. 댓글 반응중에 3,4째와 좀 공감이 가더라구요.
보실려면 맘 단단히 잡숴야 할 듯 합니다.
엄청 쎈 하드고어와 슬래셔, 카니발리즘적인 영화입니다.
어차피 제가 블로그 운영하는 목적이 제가 본 영화의 감상을 남기기 위해서라는 목적이 가장 크기도 하거니와, 매니아층을 위해서 리뷰를 쓰기로 했습니다.
여자들은 진짜 매니아층 아니면 관람하지 마시기를 적극 권장합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여~~~





공포 영화의 분류

공포 영화의 분류를 나누어보자면 '슬래셔 무비', '스플래터', '고어', '오컬트', '크리처', '카니발니즘', '스너프', '스릴러' 등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오컬트적 요소를 좋아하는 편이라 공포물도 이런 종류를 좋아합니다.
좀비영화도 좋아하구요.
<미드나잇 미트 트레인>은 슬래셔 무비이면서, 하드고어 무비이자, 카니발니즘적인 영화입니다.
이왕 내친 김에 정리해 봅니다.

스릴러(thriller)

스릴러 장르는 원래 스릴감을 주기 위한 영화를 통칭하는 말입니다. 그러므로, 미스터리, 서스펜스, 범죄, 모험 영화 장르도 광범위하게 여기에 포함된다 할 수 있으나, 공포 영화에서의 스릴러는 '공포 스릴러'라고 해야 정확한 표현이 되지 싶습니다.

슬래셔(slasher) 

끔찍한 살인마가 등장하는 영화로 '난도질 영화'라고도 합니다.
피와 살이 튀는 장면들로 그득하여 잔인하기 짝이 없는 공포 영화의 장르입니다.

대표작: <13일의 금요일><할로윈><스크림><나이트메어><데스티네이션><데드 캠프>

스플래터(splatter)

스플래터 영화는 공포와 웃음이 상존하는 공포 영화 장르입니다.
슬래셔가 난도질과 신체 훼손에 의해서 공포를 준다면, 스플래터는 이러한 같은 행위에서도 우스꽝스런 장면을 연출하는 것을 특징으로 꼽을 것입니다.
최근작으로는 <세브란스>가 관객의 호평을 받았던 것으로 기억이 나네요.

대표작: <이블 데드><데드 얼라이브>

고어(gore)

고어 영화는 보통 '하드고어'라고 많이 표현을 하는데, 하드코어(hardcore)와 유사하기 때문이지 않나 싶습니다.
'고어'는 '핏덩이, 핏물'이라는 의미로 피가 낭자한 유혈 영화입니다. 상당히 잔인한 영화 장르죠.

오컬트(occult)

오컬트는 <엑소시스트>의 선풍적인 인기로 인해 정착된 영화입니다.
'오컬트'의 사전적 정의는 '신비로운, 초자연적인'과 같은 의미입니다.
보통 오컬트 영화는 종교적인 것과도 연관이 있는 편이죠. 제가 좋아하는 장르이기도 합니다.

대표작: <오멘><고스트 버스터><사랑과 영혼>

크리처(Creature)

흔히 '괴수영화'라고 하는 장르입니다.

대표작: <죠스><미믹>

카니발리즘(Cannibalism)

식인(食人)을 소재로 다룬 영화 장르입니다.

대표작: <데드캠프><한니발>

스너프(Snuff)

사람의 살해·강간 장면을 사실 그대로 여과 없이 찍은 영화입니다. 스너프 필름은 제작 및 관람 자체가 불법입니다.
이를 소재로 다룬 영화가 있었죠. 니콜라스 케이지 <8mm>(1999).  
<8mm>는 공포 장르는 아닙니다.

이외에도 좀비 영화, 뱀파이어 영화 등으로 나뉠 수 있겠지만, 이러한 분류는 '크리처 영화' 속에 포함된다 할 것입니다.



Bradley Cooper


대강의 줄거리

사진 작가가 꿈인 레온(브래들리 쿠퍼 분)는 작가로써 출세하기 위해 수잔(브룩 쉴즈 분)의 갤러리에 자신의 작품을 전시하려고 노력합니다.
하지만, 수잔은 맘에 드는 작품을 2장만 더 찍어 오라면서 레온의 작품을 자신의 갤러리에 전시할 것을 반승낙을 하게 되죠.
도시의 풍경을 찍는 걸 좋아하는 레온은 사실감 넘치는 사진을 좋아하는 수잔을 위해, 그리고 자신의 꿈을 위해 열정을 다해 그러한 사진을 찍으려고 도시를 배회하게 됩니다.
깡패들에게 강도 당하는 여자를 찍는 등 위험도 무릅 쓰지 않고 말이죠.
그러다가, 아래 사진의 이 남자의 포스에 관심을 가지게 됩니다. 심상찮은 분위기죠?
포스터의 실루엣과 이 남자의 덩치가 비슷하지 않은가요~~~

Vinnie Jones



레온은 이 남자를 쫓아다니다가 미심쩍은 구석을 발견하게 됩니다.
매일 같은 시각, 인적이 뜸해질 때 쯤 지하철에 오르는 이 사람의 정체는 뭘까요?

Vinnie Jones


이 사람의 이름은 딱 한 번 나오는 것 같습니다.

"마호가니, 너에게 실망했다."

마호가니의 정체는 정육사였습니다.
헌데, 레온은 이 마호가니라는 작자가 지하철 주변에서 지난 100년 간 일어난 연쇄 살인의 범인이라는 심증을 가지게 됩니다......(중략)

지하철이 가지는 공간적 폐쇄성

지하철이라는 공간의 한정성과 폐쇄성이라는 치명적인 약점을 가지고 출발한 <미드나잇 미트 트레인>.
다시 말하자면, 공포란 타이밍의 예술이기도 합니다.
예기치 못한 놀람과 그 속에서 오는 공포의 극대화......
헌데, <미드나잇 미트 트레인>은 그러한 갑작스런 놀람을 포기한 것이나 다름 없습니다.
왜냐고 물으신다면?
지하철이 아닌 장소에서는 긴장할 필요가 없으니까요.
그런데 이러한 치명적인 약점을 장르적 특성을 극대화하여 그러한 지하철이 가지는 공간적 폐쇄성을 극복하였다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이 영화는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슬래셔 무비, 하드고어 무비, 카니발니즘 무비이기 때문입니다.
엄청나리만큼 충격적인 인체 훼손과 피가 철철 넘쳐 흘러서 그러한 것에서 오는 공포감으로 인해서 지하철이라는 한정되고 폐쇄적인 공간을 그야말로 '지옥'으로 확 바꿔 놓습니다.


지하철의 최종 목적지를 주목하라

처음 영화를 관람하면서 '지하철만 아니면 별루 무서울 것이 없잖아' 하고 안심하고 봤다가 큰 코 다친 영화 <미드나잇 미트 트레인>은 마호가니의 정체가 무엇인지, 이 지하철이 어디로 향하는지가 기승전결의 구조 중에서 클라이맥스 부분이랄 수 있는 부분인 마지막 결말부에 있습니다.

"부탁이네만, 고기 옆에서 떨어져 주겠나?"

이 영화의 가장 인상적인 대사가 아닌가 합니다.
마호가니가 시체의 손톱,발톱,이빨,머리카락 등을 다듬는 이유가 설명이 되는 대사이기도 합니다.

이 클라이맥스 부분에서 공포에 질린 관객들은 이 믿기지 않는 장면들이 마치 사실인냥 착각 되어지고 수긍 되어질지도 모르겠네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거창하게 21세기라고 붙여 봤습니다만, 정확하게는 2000년대 이후 상영된 공포 영화 중 미국 공포 영화 전문 사이트 쇼크틸유드랍닷컴이 선정한 'Shock's Top 25 Horror Films of the Decade' 중 베스트25 편입니다.
1위 디센트, 3위의 미스트, 12위의 드래그 미 투 헬, 24위 장화홍련 등은 대부분 시사회를 통해서 관람하였는데, 디센트 같은 경우는 공포 영화를 보다가 잘 놀라지 않는 저같은 경우도 꽤나 긴장타고 봐야했습니다.
곧 속편인 디센트2가 개봉된다고 하니 공포 매니아인 저같은 경우는 꽤나 기대 되는 기대작입니다.
미스트는 설특선 영화로 관람한 영화입니다. 공포스릴러의 거장 스티븐 킹 원작 소설의 영화죠.
드래그 미 투 헬 같은 경우도 B급 공포물로써는 최상의 재미를 안겨줄 수 있는 작품이네요.
저도 안 본 영화가 대부분이라서 나중에 꼭 챙겨볼 요량으로 포스팅합니다.

Shock's Top 25 Horror Films of the Decade

1위 디센트(The Descent, 2005)
2위 28일후...(28 Days Later, 2006)
3위 미스트(Stephen King's The Mist, 2007)
4위 아메리칸 사이코(American Psycho, 2000)
5위 트릭 오어 트릿(Trick 'r Treat, 2008)

 
 
 
 


[관련글]
미스트-한 치 앞도 보지 못하는 인간의 어리석음
디센트 관련 리뷰는 전 블로거를 없애는 바람에 없군요.


6위 악마의 등뼈( The Devil's Backbone, 2001)

7위 렛 미 인(Let the Right One In, 2008)
8위 Rec(Rec, 2007)
9위 새벽의 저주(Dawn of the Dead, 2004)
10위 인사이드(Inside, 2005)

 
 
 
 

[관련글]
렛 미 인- 초대하고 싶은 아름다운 흡혈소녀


11위 세션 나인(Session 9, 2001)
12위 드래그 미 투 헬(Drag Me To Hell, 2009)
13위 클로버필드(Cloverfield, 2008)
14위 새벽의 황당한 저주(Shaun of the Dead, 2004)
15위 퍼니게임(Funny Games, 2007)

 
 
 
 


[관련글]
드래그 미 투 헬- 잘 만든 B급 무비,블록버스터 안 부럽다
퍼니게임은 2007년작은 리메이크작입니다. 전 1999년도 작품은 보았습니다.
퍼니게임과 클로버필드 관련 리뷰도 없네요 ㅜㅜ


16위 한니발(Hannibal, 2001)
17위 진저 스냅(Ginger Snaps, 2000)
18위 링(The Ring, 2002)
19위 메이(May, 2002)
20위 지퍼스 크리퍼스(Jeepers Creepers, 2001)

 
 
 
 


링은 일본 원작의 2002년도 리메이크 작품입니다.
일본 공포 영화가 헐리웃판으로 많이 리메이크 된 때였죠.


21위 힐즈 아이즈(The Hills Have Eyes, 2006)
22위 프레일티( Frailty, 2001)
23위 조디악(Zodiac, 2006)
24위 장화홍련(A Tale of Two Sisters, 2003)
25위 회로(Kairo, 2001)

 
 
 
 


리뷰가 참 많이 없군요. 블로그 삭제 또 한 번 웁니다.
장화홍련 공포물의 영상 미학을 개척한 작품이죠.

무더운 여름엔 공포 영화가 딱이죠^^
워낙 장르 불문 영화를 좋아하지만, 못 본 영화도 꽤나 많네요.
오늘부터 제가 아는 무료영화 VOD 사이트에서 한 편씩 뒤적뒤적 찾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쓰였으며, 그 소유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영화리뷰 59번째 이야기>
무료VOD: 맥스무비
원제: Boogeyman

장르: 공포, 미스터리
감독: 스티브 T.케이
출연: 배리 왓슨, 에밀리 데이셔넬, 스카이 맥콜 바투샥, 토리 머셋, 앤드류 글로버
영화평점: 아주 좋아요!꽤 괜찮아요아주 좋아요!
영화몰입도: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 영화 평점 및 기타 그 외의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임을 양해바랍니다.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차라리 스틸컷이 더 공포스러운지도 모르겠습니다.
일부러 공포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새벽 늦게 맥스무비를 통해 플레이를 시켜서 본 <부기맨>.
더이상 이 영화에 대해서 리뷰를 쓴다는 것은 스포일러만 남발하게 되는 것이겠죠.
'부기맨'이라는 것은 우리 나라로 치면 엄마 말 잘 안듣는 애들에게 '말 안들으면 호랑이가 잡아 간다'하고 겁주는 말이랑 유사하다고 치면 될 것 같아요.
그러한 호랑이처럼 무서운 귀신이 서양에는 침대 밑이나 옷장 속에서 산다고 믿는 것 같습니다.
이 호랑이 이야기가 어렸을 때나 무서운 것처럼 <부기맨>은 어린이용 호러물이라고 해야할까요?
솔직히 애들도 무서워 할지나 모르겠습니다만, 이 부기맨과 관련한 어릴 적 무서운 기억 때문에 괴로운 인생을 사는 한 남자가 있습니다.

이제부터는 스포일러와 스틸컷 포함해서 신나게 영화 이야기를 남발해 볼 생각입니다.

살짝 하우스 호러물의 형식을 띠는 <부기맨>의 영화적 주요배경이 되는 집.
하지만, 부기맨이 사는 곳은 옷장이나 침대 밑이므로 이 집에 국한되지 않고 마을 곳곳의 옷장과 침대가 주요 은닉처라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팀(배리 왓슨)은 어릴 적 옷장 속에서 나온 부기맨에 의해 아버지를 잃고, 그러한 공포의 기억을 간직한 채 성장통을 겪은 남자입니다. <부기맨>의 주인공이죠. 팀은 그러한 기억 덕분에(?) 아직도 옷장과 침대밑에서 부기맨이 자신을 데리러 올지도 모른다는 공포 심리가 있습니다. 옷장과 침대밑을 두려워 하는 팀.
꿈 속에서 어머니의 공포스런 모습이 나오면서 부기맨의 기억이 되살아 나는 팀.
팀은 어머니의 부고 소식을 듣고 오기 싫던 집에 돌아오게 되죠.
집에 돌아오면서 불길한 징조를 겪으면서, 부기맨의 환청을 듣게 됩니다.
공포스런 기억이 차츰 살아 나게 되는 것이죠.
팀의 여자친구 제시카(토리 머셋)입니다.
팀과 미래를 약속한 그녀는 부기맨의 습격을 받고 아래와 같이 죽음을 당합니다.
공포 영화의 법칙 중 하나죠. 목욕씬이나 샤워씬에 꼭 죽는 사람이 있는 것......
제시카가 부기맨에게 당한 고통스런 죽음을 나타내는 장면
제시카를 죽인 부기맨을 쫓아 용기를 내어 옷장 속으로 들어 가는 팀.
마을에서 만난 어린 소녀 프래니.
프래니(스카이 맥콜 바투샥)는 부기맨의 정체를 잘 알고 있는 소녀이자, 팀을 부기맨의 근거지로 이끌어주는 역할을 합니다.
프래니는 팀을
자신의 아버지가 부기맨과 맞서 싸운 곳으로 이끕니다. 팀은 이 곳에서 프래니의 아버지가 어떻게 부기맨을 불러내려고 했으며, 어떻게 싸울 것인가에 대한 힌트를 주는 것 같아요.  
부기맨에게 희생된 아이들의 영혼이 팀을 둘러싼 모습.
팀은 부기맨에게 속박된 그들의 영혼을 해방 시켜줄까요?
부기맨은 팀의 부모님과 삼촌마저 죽인 웬수로군요. 팀의 복수심이 활활 타오를만 하네요.
공포란 존재는 자기 자신을 이겨내는 것일 수도 있죠. 팀에게 가장 두려운 존재인 옷장 속을 들여다보는 장면.
<부기맨>의 감독은 옷장이라는 한정된 공간이 인간에게 어떠한 공포감을 줄 수 있으며, 이러한 공포심을 어떻게 관객에게 더 디테일하게 극대화하여 심어줄 수 있을까를 좀 더 고민했어야 하지 않나 싶은 아쉬움이 남는 영화네요.
하지만, 사실 옷장이 무서워봐야 얼마나 무섭겠어요.
소재 자체가 공포물로썬 빈약한 소재다 보니, 관객이 원하는 수준의 공포 영화가 제대로 나올리가 없겠죠.
차라리 옷장을 통해서 환타지 세계로 통하는 <나니아 연대기>가 낫죠.
팀은 자신에게 공포감을 심어준 그 방, 그 옷장과 마주대하면서 부기맨과 마주 대하게 됩니다.
이 의자에 앉아서 말이죠. 소재의 빈약함을 상상력으로라도 극복해주길 바랬는데, 부기맨의 형상화도 그다지 공포스럽지가 못합니다.
이 대목에서 도대체, 이 감독의 전작들은 어떤 것들이 있었는지 궁금해지더군요.
역쉬나 이 감독의 <부기맨>은 공포 영화 처녀작이지 싶습니다.
맥스무비가 운영하는 포인트 제도인 강냉이가 아까운 영화네요.
공포 영화의 절묘한 묘미와 상상력을 살리지 못한 영화, 어린이 수준의 공포를 맛 볼만한 영화 <부기맨> 리뷰였습니다.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복(福) 받으실거에요. Abracadabra~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