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크필드,남편과 아버지란 이름을 버린다는 것

<영화 리뷰 543번째 이야기>

영제: Wakefield (2016)

장르: 드라마

런타임: 109분

감독: 로빈 스위코드

출연: 브라이언 크랜스턴, 제니퍼 가너, 제이슨 오마라, 비벌리 단젤로

스포일러: 있음

 

 

영화 '웨이크필드'는 사회적으로는 변호사라는 직업을 지녔으며, 가정적으로는 충실한 가장이었던 웨이크필드의 이야기입니다.

 

 

겉으로 보기엔 웨이크필드의 집은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그렇지만 웨이크필드 자신은 다람쥐 쳇바퀴 같은 일상에 심신이 지쳐 있습니다.

 

 

가족을 위한 헌신은 조금도 인정받지 못한 채 자신을 돈벌어오는 기계 취급을 하는 아내와 찬밥 취급을 하는 딸들로 인해서 남편으로서도 아버지로서도 인기가 없는 한 남자가 되어 있었을 뿐입니다.

 

 

아마도 아버지라면, 혹은 남자라면 충분히 공감을 할만한 웨이크필드의 심정이죠.

그렇지만, 실제로 웨이크필드처럼 가족을 떠나는 사람은 굉장히 드물 것입니다.

 

그리고 만약 떠나더라도 가족들에게 동의를 구하는 것이 먼저일테죠.

하지만, 웨이크필드는 굉장히 독특하게도 가족들에게 어떠한 내색도 없이 가족들 곁을 떠납니다.

 

 

떠난다고 해서 아주 멀리 떠나는 것은 아니고, 가족을 지켜볼 수 있는 거리에서 가족을 지켜보면서 자신이 부재해 있는 가족을 관찰합니다.

 

 

신용카드, 자동차, 돈, 스마트폰, 안락한 집, 맛있는 식사 등 자신이 가진 거의 모든 것을 버리고 본연의 웨이크필드가 됩니다.

 

 

마치 스토커처럼 가족구성원을 떠난 웨이크필드는 자신이 부재한 가족을 관찰합니다.

시간이 흐를 수록 웨이크필드는 외형이 노숙자에 가깝게 변합니다.

비단 외형 뿐만 아니라, 먹고 자는 것도 노숙자처럼 행동하게 되죠.

 

 

짧은 시간이 될 줄 알았던 웨이크필드의 일탈은 꽤 오랜 시간 동안 지속이 됩니다.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오고, 겨울이 올 때까지.......

 

 

그렇게 오랫동안 시간이 흐르면서 웨이크필드는 모든 것이 자신의 탓이었음을 깨닫게 됩니다.

자신의 질투심, 자신의 욱하는 성질, 모든 것이 자신이 옳다고 주장하는 성격 등....

 

 

아내나 딸들이 자신을 그렇게 취급하였던 것이 아내나 딸들의 잘못이 아니라 자신의 탓이었다는 것을 가족들을 지켜보면서 깨닫게 된 것이죠.

 

예전에는 절대 생각하지 못했을 웨이크필드의 변화입니다.

외적인 변화에 이은 내면의 변화이죠.

 

자신의 이기심으로 인해서 가족을 떠난 웨이크필드는 그러한 사실을 깨닫고는 가족들에게 다시 돌아가려 합니다.

그렇지만 가족들이 자신을 반겨줄지 걱정이 앞섭니다.

마치 가출한 아이가 집에 들어가기 전에 만가지 걱정을 하는 것처럼 말이죠.

 

그렇지만 이전의 웨이크필드와는 달리 앞으로 웨이크필드는 잘해낼 겁니다.

이전과는 달라진 웨이크필드니까요.

 

버려라 그러면 얻을 것이니....

궁즉변 변즉통 통즉구(궁하면 변하고, 변하면 통하고, 통하면 구한다)는 말이 생각나게 되는 영화 '웨이크필드'의 리뷰는 여기까지...^^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영화리뷰 207번째 이야기>
장르: 로맨스/멜로, 코미디(2012)
러닝타임: 121분

감독: 민규동
출연: 임수정, 이선균, 류승룡, 이광수, 김지영
관람장소 : 일산 CGV
영화 평점: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영화 몰입도: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 영화 평점 및 기타 그 외의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임을 양해 바랍니다.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영화 같은 연애 기간, 현실이 된 결혼 생활

<내 아내의 모든 것>은 아내 정인(임수정 분)의 잔소리에 미치기 일보직전인 찌질한 남편 두현(이선균 분)이 아내에게서 자유를 찾기 위해서 카사노바 성기(류승룡 분)에게 아내가 좋아하는 모든 것들을 알려주게 되면서 이야기가 이어지게 됩니다.


예상할 수 있는 줄거리지만 말이 따발총급인 정인이나 자신의 아내를 카사노바에게 유혹해 달라고 하는 남편, 사랑을 할 줄 모르는 카사노바라는 캐릭터 설정이 이러한 진부해질 수 있는 스토리에 생기를 불어 넣어 주고 있죠.
 


<내 아내의 모든 것>은 흔히 '사랑에 유통기한이 있나?'라는 궁금증에 과학적으로 길어야 3년 정도라는 사랑의 유통기한이 입증이 되면서 달콤하고 꿀맛같은 연애기간은 파노라마처럼 후다닥 지나쳐 버리고 결혼 7년차의 권태기에 접어든 정인·두현 부부를 조명하며 이에 대한 해답을 관객과 함께 찾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권태기...


잠시라도 아내와 같이 얼굴을 보고 있는 것이 고역이 된 두현이에게 아내 정인의 잔소리와 행동양식은 모든 것이 못마땅하게 그려지게 되고 급기야 카사노바에게 아내를 유혹해 달라고까지 하는 두현의 심정을 조금이나마 이해를 할 수도 있을 것 같더군요.


사랑이라는 감정은 온마음을 다해야 되는 것이고 그렇게 온마음을 다 차지하여 서로 결혼을 하게 되었는데 그런 아내의 모든 것이 싫어진다는 것은 인간의 감정이 지닌 모순이기도 하거니와 서글픈 일이기도 할 것입니다.
사랑의 유통기한이 과학적으로 증명이 되었다고 하는데 그럼 권태기를 극복할 수 있는 과학적인 매뉴얼은 왜 연구 되어지지 않고 있는 것일까요.
학교에서 가르쳐주는 것도 아니고 사랑의 유통기한이 끝나갈 무렵마다 새로운 사랑을 찾아 나설 수도 없는 노릇...


<내 아내의 모든 것>은 정인·두현 부부를 통해서 나의 연인이나 아내의 모습이 심드렁하게 될 때 두현처럼 아내에게서 도망을 칠 궁리를 할 것이 아니라 잃어 버린 감정을 되찾기 위해서 노력해야 하는 일임을 알려주려 하는 듯 합니다.
변한 것은 아내가 아니라 자신의 감정인 것이죠.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는 이별에 대한 대처법...서로에 대한 이해와 배려

그 방법은 영화 속에서는 가능한 '사랑이란 감정의 되돌려 감기'라고 해야 할까요?
그러한 감정을 되찾기 위한 매개체이자 중매자로써 성기라는 카사노바가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죠.

다른 이성과 함께 있는 아내를 보게 될 때...아내와 함께 있을 때는 느끼지 못한 질투 비슷한 감정을 느끼게 되면서 꺼져가던 사랑에 불길이 다시 타오르게 하는 방법도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극히 위험한 방법이자 발칙한 상상이라고 할 수 있죠.


사실 <내 아내의 모든 것>은 사회적 금기라 할 수 있는 발칙한 상상력을 동원해 (이 적정선을 넘으면 성인용이 되어 버리지만) 이 선을 넘지 않음으로써 흥행의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한 15세 관람가의 요건을 거의 완벽하게 충족시키며 관객들의 발걸음을 가볍게 해주고 있는 듯 합니다.
마지막까지 웃겨줌으로써 가볍게 볼 수 있고, 커플들에게 사랑의 유효 기간에 대한 질문과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서로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필요하다는 메시지도 함께 챙길 수 있기 때문이죠.

당신의 아내는 충분히 아름답다 변한 것은 당신의 마음일 뿐

인생이란 긴 레이스의 마지막에 행복했었노라고 말하기 위해선 일, 사랑, 돈, 사회적 지위, 꿈 등 가진 것과 가지지 못한 것에 대한 적절한 혼합과 배합이 이뤄져야 할 듯 합니다.
영화에서 보여지는 결혼 생활 혹은 결혼제도는 사회 변화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여성들의 혹은 아내의 욕망이나 심리가 반영이 되어져 있는 것 같습니다.

 

 

남성들의 입장에서 보자면 '착한 아내' 혹은 '나쁜 아내'로 나뉘어질 수 있는 위의 두 영화의 대비를 통해서 <내 아내의 모든 것>에 나오는 아내는 착한 아내도 나쁜 아내도 아닌 좀 더 현실적인 아내일 수 있다고 보여집니다.

결혼 제도와 결부시켜서 캐릭터를 분석해보면...[중략]
 
 
※ ILoveCinemusic의 풀버전의 리뷰는 무비패널 리뷰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cgv.co.kr/community/review/review_view.aspx?idx=34921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Daum에 있음을 밝힙니다.

※ 네이버 오픈 캐스트 메인 감사합니다(16)^^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