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 1분 1초 뮤직비디오, 티아라 첫 솔로 활동 일종의 승부수라 보는 이유

티아라가 2009년 6인조로 '거짓말'이란 곡으로 데뷔를 하였으니 올 7월이면 딱 데뷔 5년차가 되는 아이돌 그룹이 됩니다.
그동안 티아라는 '롤리폴리', '보핍보핍(Bopeep bopeep)', 'Day by Day', 'Sexy Love'와 같은 레트로풍의 후크송으로 가요계에 돌풍을 일으킨 그룹이라고 평가를 받을 수 있을 듯 합니다.

이러한 히트곡 속에는 티아라의 인기가도가 고스란히 배어 있기도 하죠.
그러나 팀 멤버의 잦은 교체와 불화설로 인해서 티아라는 큰 고비를 맞고 있는 것 같습니다.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러한 위기 속에서도 티아라는 '넘버나인'과 같은 강렬한 후크송을 내놓으면서 꿋꿋하게 활동을 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넘버나인'은 소속사의 이미지 관리 능력은 거의 제로라 평가할 수 있을 것 같지만 곡 만큼은 역시 티아라라는 것을 다시 한번 증명한 곡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한 가운데 오종혁의 '정글의 법칙'에서의 까방권, 오종혁과 티아라 소연의 열애 등이 티아라의 큰 히스토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런 티아라의 히스토리에 하나 추가가 되는 것이 바로 티아라 지연의 '1분 1초' 뮤직비디오라 할 것입니다.

아이돌 그룹의 가수활동은 크게 완전체로써의 활동, 유닛활동, 그리고 솔로 활동이 있을 것입니다.
티아라는 지연과 이단옆차기, 효민과 용감한 형제의 솔로 활동을 준비하고 있었고, 지연의 '1분 1초' 뮤직비디오가 티아라 솔로 활동의 첫 출격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른 아이돌그룹들도 유닛 활동과 솔로 활동을 하는데 티아라의 경우는 좀 늦은 출발이라고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엑소K, 엑소M, 오렌지캬라멜, 태티서, 인피니트H 등의 유닛활동이나 씨스타 효린의 솔로 활동, 소유 정기고의 프로젝트 활동 등등 이러한 유닛활동과 솔로활동은 그 멤버가 속한 그룹의 이미지와 인기를 동반상승시키는 상호작용을 발휘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우 긍정적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티아라가 완전체 활동이 아닌 이러한 솔로 활동을 하게 된 배경에는 솔로활동으로 인해서 추락한 그룹의 이미지를 회복하고자 하는 의미도 다분히 담겨 있다 보여집니다.

또한 솔로 활동은 그룹활동에서 보여준 이미지와는 다른 이미지를 대중들에게 어필한다는 점도 하나의 장점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분 1초'가 티아라 특유의 후크송이 아닌 미디엄템포의 곡이라는 점도 그렇지요.


물론 티아라 소속의 가수이니 후크송을 기대하는 사람들에게는 기대에 미치지 못할 지 모르지만 미디엄템포곡은 후크송에 비해서 트렌드에 민감하지 않다는 것과 보다 폭넓은 대중을 거느린 장르라는 점에서 장점을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미디엄템포 곡에 지연의 '박쥐춤'과 '골반춤'이 인상적인 '1분 1초'는 티아라가 현재의 위기의식 속에서 국면을 타개하고자 하는 고심이 숨어 있는 일종의 승부수라고도 보여집니다.

지연 '1분 1초'(출처: 유튜브 KT music)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싱글 <러브 포션> 앨범의 <뚜뚜르>!
윤동하, 최원준 두명의 꽃미남으로 구성된 2인조 엠티플데이의 데뷔 앨범입니다.
닭살 돋는 키스씬이 뮤비에 등장하네요.

아브라카다브라의 히트 이후에 나르샤의 <삐리빠빠>, 남녀공학의 <삐리뽐 빼리뽐> 등 가요계에서는 이런 듣보잡식의 주문 열풍이 일고 있습니다.
국어 파괴라는 기현상이라고 할 수 있는데 노래가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이런 기현상은 지양되어야 하지 않나 싶어요.

좋은 멜로디와 심금을 울리는 가사로 승부를 보기 보다는 비쥬얼과 튀고 보자는 식의 자극적인 노래 제목으로 눈길을 끄는데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지요.


락발라드는 좋아하는 장르이기 때문에 노래마저 혹평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사실 노래는 꽤 좋은 측에 속합니다.
하지만, 엠티플데이라는 다소 난해한 팀명과 듣보잡 노래 제목 자극적인 비쥬얼에만 초점을 맞춘 뮤비 내용은 다소 비호감이네요.
개인적 취향이니까 다른 분들은 어떻게 느끼실지 모르겠지만 말이죠.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왕기춘이 반한 그녀

똑같은 옷을 입어도 더 섹시하게 보이는 이가 있습니다.
달짝지근한 목소리와 모델 출신의 몸매의 소유자 문지은이 그 주인공인데요.
은지원의 뮤비 <문득>으로 데뷔한 문지은은 <여우가>를 통해서 가요계에 정식 데뷔를 했습니다.
<여우가>는 당시 유도선수인 왕기춘 선수가 자신의 홈피에 문지은의 사진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었는데요.
168cm의 키에 51kg의 호리호리한 몸매이지만 몸의 굴곡이 예사롭지가 않습니다.

<여우가>의 뮤직비디오에서 문지은은 란제리룩과 트레이닝복, 엉덩이춤으로 뭇남성들의 눈도장을 받았습니다.
자신의 데뷔작품인 은지원이 <여우가>에서 피처링을 해준 것이 흥미롭네요.

차예련 닮지 않았나요?


<여우가>의 같은 앨범 수록곡인 <몰라몰라>로 후속곡 활동을 할 때는 <여우가>에서 보여준 옷을 그대로 입고 나왔네요.


<여우가> 뮤비보시면 이 의상과 똑같은 의상을 입은 문지은을 만날 수 있습니다.



<히비예 히비요>는 문지은의 싱글 앨범으로 2년 만의 컴백곡입니다.
요즘 유행되고 있는 일렉트로닉 팝 장르의 곡인데요.
<내 귀의 캔디>의 방시혁이 프로듀싱을 맡은 앨범입니다.

여러 연예인들과 싱크로율이 비슷한 외모

여자는 의상, 분위기, 메이크업에 따라서 연출이 달라지는데 문지은은 입매 부위는 공효진을 많이 닮은 듯 하고, 눈매는 백지영, 헤어스타일은 한예슬과 많이 비슷해보여요.
<히비예 히비요> 뮤직 비디오를 자세히 보시면 이 연예인들과 매치되는 문지은의 모습을 보실 수 있답니다.

<히비요 히비예 뮤직비디오 보러가기> http://music.bugs.co.kr/album/236809?wl_ref=new_ab

 

한예슬과 비슷한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 때문인지 한예슬과 분위기가 비슷하죠?

얼굴형과 입술, 코 등이 공효진이 연상되게 하네요^^
아이라인이 비슷해서일까요? 눈을 감게 되면 백지영이 생각나게 합니다.

문지은은 이 다이아몬드 박힌 의상이 화제가 되었는데요.
1억원을 호가하는 이 의상이 협찬에 의한 것이겠지만, 초창기 의상을 재탕해서 쓰던 것에 비하면 그녀의 연예인으로써의 상품 가치가 그만큼 업그레이드 되었다는 반증이기도 하겠지요.


문지은은 1집을 통해서도 란제리룩을 선보였고, 2집 앨범아트에서도 민소매 배꼽티를 즐겨 입는 것 같습니다.
팔다리가 쭉쭉 뻗어서 그러한 신체적 장점을 돋보이게 하려는 의도 같은데요.
모델 출신이어서 자신의 스타일을 자신이 연출하는 것인지 어떤지는 몰라도 약간 고급스런 이미지에 대한 스타일을 연출하는 것이 시급해보입니다.
섹시한 몸매를 강조하면서도 고급스런 이미지가 부각된다면 더욱 좋을 것 같은데 말이죠.

※ 이미지출처: 다음 뮤직 및 다음 tv팟 뮤직비디오 이미지 캡처사진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 있음을 밝힙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관련글]
소녀시대 첫 화보집 발간
소녀시대&2PM- Cabi Song(캐비송)
소녀시대- 투표송 랄랄라
소녀시대- Oh!
미에로화이바 소녀시대

이미지 출처: 다음 뮤직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 본 뮤직비디오는 방통심의위의 청소년 유해매체물 판정을 받은 뮤직비디오로써 성인인증을 하셔야만 관람가능합니다. 



성인인증

이미지 출처: 다음 뮤직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복(福) 받으실거에요. Abracadabra~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