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지'에 해당되는 글 2건

우월한 연예인 자매 모음

 

최근 방송계는 육아 예능 프로그램이나 가족 중심의 프로그램이 인기인 관계로 연예인들의 가족관계 또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듯 합니다.

그중에서도 미모의 연예인 자매나 연예인 남매, 혹은 연예인을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우월한 유전자를 지닌 그들의 가족들이 대중의 관심을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채영(본명 이보영)

 

서승아(본명 이나영) 자매

 

한 집안에서 한 명 나오기도 힘들다는 연예인이라는 직업을....ㄷㄷㄷ....

 

변정수-변정민

 

소녀시대 제시카(정수연)-에프엑스 크리스탈(정수정)

 

미코 자매 설수진(1996 미스코리아 선)-설수현(1999 미스코리아 미)

 

박은지-박은실(YTN기상캐스터)

 

 

이유비-이다인, 어머니는 견미리

 

화영(본명 류화영)-파이브돌스 효영(본명 류효영), 쌍둥이 자매

 

윙크, 강주희-강승희

 

김성령(1998년 미스코리아)-김성경

 

티아라 보람과 디유닛 RAM(전우람)

 

다음은 둘다 연예인 자매는 아니지만 우월한 미모로 화제가 되었던 연예인의 친언니, 친동생 등 연예인자매들......

 

서인영-친동생 서해영

 

소녀시대 수영(최수영)-친언니 최수진(뮤지컬 배우)

 

한혜진-한가영-한무영(김강우의 아내)

 

애프터스쿨 유이(김유진)-친언니 김유나(수영 강사)

 

이소연과 이소연 세 자매-이나연-이자연

 

나인뮤지스 멤버 이유애린과 이유애린 친언니

 

김옥빈-친동생 김고운

 

가족예능이 tv 트렌드를 끌고 있는 지금 우월한 유전자를 지닌 이들 연예인 자매들은 한때 이슈성으로 끝이 나긴 했지만 근황이 궁금해지기도 한다.





 

 연예인을 해도 될만한 미모들인데, 연예인을 하지 않는 이유도 궁금해진다.

물론 제비따라 강남간다고 연예인 자매따라 연예인이 되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걸스데이 민아와 친언니

 

한지민과 한지민 친언니

 

이효리와 이효리 큰언니

 

이다희-이다희 친언니

 

 박은영 아나운서의 자매들

 에프엑스 루나 쌍둥이 언니

 

최정원-친동생 최정민(푸드스타일리스트)

 

김태희-친언니 김희원

 

김유정-김연정

 

전 카라 멤버 강지영 가족사진

 

한고은-한성원(1996년 미스코리아 출신)

 

미코자매, 손태영(2000 미스코리아)-손혜임(1999년 미스코리아)

 

윤정희-친언니 윤혜진

 

이세영-친언니 이세은

 

서인영 여동생 공개, 서해영 인터넷얼짱 출신 서인영스러운 성격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감동 반감 시키는 예능의 두 얼굴

<나는 가수다 시즌2>는 청중평가단과 재택평가단의 의견을 반영하려고 시도하면서 <나는 가수다>가 지녔던 청중평가단과 네티즌의 평가가 차이가 났던 오류를 개선해 나아가려는 김영희 연출의 의지가 보이는 듯 합니다.
그러한 개선책은 많은 부분 개선이 되어 가고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문제는 재미를 더하기 위해서 출연 가수가 무대에 오르기 전에 자투리 시간을 예능 부분에 할애하는 시도를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감동도 있고 재미도 있는 프로그램이 되고자 하는 것이 이 프로그램을 시청하는 시청자들이 바라는 것일 것입니다.
최소한 저의 경우는 그렇습니다.

<나는 가수다>에서 매니저 역할을 해주던 예능인들을 빼고 노홍철과 박명수를 투입하여 밀착 인터뷰를 하듯이 진행이 되는 이 부분은 시청자들 뿐만 아니라 출연 가수들에게도 부담을 주고 있다 여겨집니다.
딱히 이 부분이 재미가 있는 것도 아니고, 출연가수에게는 무대에 오르기 전의 마음가짐이나 감정선 등 집중력을 깨뜨릴 수 있다 보여집니다.

 

 

노래는 가수가 하고, 예능은 예능인이 하여야지 가수가 예능까지 할 수는 없는 노릇이죠.
그것도 무대에 오르기 전에 말이죠.
상당히 부조화스럽다고 보여집니다.

이은미의 진행은 감상 포인트까지 짚어줘서 노력한 가수들의 노래의 품격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고 한다면 박명수와 노홍철의 쓰임이 잘못됨으로 인해서 <나는 가수다 시즌2> 방송 전체의 품격이 떨어지고 있다 여겨집니다.
생방송으로 진행 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 이러한 컨셉을 가져가고 있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가수가 무대에서 빛이 나듯이 예능인 또한 자신의 자리를 지켜야 빛이 날 것입니다.

안방마님의 중요성

이쯤에서 <불후의 명곡2>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가 없는데, <나는 가수다 시즌2>가 가수와 예능 그리고 매끄러운 진행의 삼박자가 맞아 떨어지기 위해선 신동엽과 같은 재치 있는 입담을 지닌 만능 예능 MC의 부재가 커보인다는 점입니다.
한 프로그램 안에서 가수들과 예능인의 자리를 구분하면서 전체적으로 조화를 이루고 있는 <불후의 명곡2>에 비해 <나는 가수다 시즌2>는 아직 이런 조화가 이뤄지지 않았다 보여집니다.

재택평가단 부분이 의견 수렴을 위해서 조금 발전이 되었다고 한다면 예능 매니저 제도를 없앤 것은 지금으로 봐선 잘못된 선택이었다 여겨지네요.


출연 중인 이은미가 계속 메인 MC를 맡아주고 이를 뒷바쳐 줄 보조 MC들을 좀 더 변화시키거나 강화할 필요성이 느껴집니다.
개인적으로는 만능 예능 MC가 없다면 아나테이너 체제로 돌아가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싶습니다.
원래는 이런 자리가 전문 MC들의 자리였죠.


더 솔직하게 얘기하면 제 눈에는 박명수와 박은지의 자리가 뒤바뀌지 않았나 싶기도 합니다.
기상캐스터였던 박은지는 현재 프리선언을 하고 아나테이너로 활동을 하고 있다고 보이는데 박은지의 쓰임을 좀 더 크게 할 필요성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박명수나 노홍철의 진행에 대한 비난 여론을 잠재울 필요가 있기 때문입니다.
자기 물에서 놀아야 신나듯이 재미를 주기 위한 예능의 본연의 취지를 살리기 위한 프로그램 상에서의 공간을 재구성할 필요가 있으며 진행을 좀 더 매끄럽게 할 필요성도 있다 할 것입니다. 


시즌1 때와 비슷하게 여론을 무시하고 간다면 또 다시 시즌1과 달라진 것이 없다 생각하게 될 것입니다.
가수들의 무대에 대한 의견 수렴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프로그램 전체의 발전을 위해서 순발력 있는 대처가 필요하다 할 것입니다.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MBC에 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