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배용준 구원파 논란

1. 디스패치는 박진영과 배용준이 구원파 집회에 참여하였다고 주장하는 단독 기사를 내보냈습니다.

 

사진 출처: 박진영 인스타그램

 

2. 이에 박진영 측은 구원파 집회가 아니며 법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인스타그램에 반박글을 게재하였습니다.

 

 

3. 배용준 측은 아직 박진영과 같이 반박글이나 이와 관련한 코멘트가 없는데요.

아마도 입장 정리는 시간 문제이지 아닐까 싶습니다.

 

 

4. 구원파에 대해

-구원파는 유병헌 회장이 있을 때 세월호 참사가 일어나면서 알려지게 된 이단입니다.

(이단이라고 말하는 이유는 개인적인 판단이 아니라 종교계에서 이단으로 지목한 바입니다.)

 

-종교가 순수종교가 아닌 이상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종교는 없을 것입니다.

구원파가 유독 비판의 대상이 되는 것은 청해진해운이 운영하던 세월호가 침몰하면서 그 측근들의 횡령,배임 등 범죄 행위가 연루되었다고 논란이 있기 때문이죠.

 

 

5. 대한민국에는 종교의 자유가 있습니다.

-개인이 어떤 종교를 택하든 그것은 개인의 자유에 속하겠죠.

그 종교가 이단이든 아니든 말이죠.

 

 

-그렇지만, 논란이 되고 있는 종교를 다른 사람에게 전파 활동을 하는 것은 다른 영역이라 보여집니다.

 

 

6. 디스패치 보도는 언제나 옳은가?

-디스패치는 개인의 사적인 영역을 보도하여 논란이 되어 왔었습니다.

 

 

-이번 박진영,배용준 구원파 보도와 관련하여서도 그들이 구원파인지 아닌지의 진위여부를 떠나 구원파가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들에 대해서 그러한 부분의 진위여부를 확실하게 보도하는 쪽이 언론의 역할이 아닐까요?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복면가왕 백투더퓨처 정체 조항조,'트로트 주통령'

-백투더퓨처VS성냥팔이 소녀

-백투더퓨처 솔로곡: '지나간다'(김범수)

-감기 조심 하세요 성냥팔이 소녀 솔로곡: '허니'(박진영) 승!

 

 

 

데뷔 38년차 가수 조항조(본명 홍원표)는 1959년생으로 1972년부터 미 8군 무대 언더그라운드 무대에서 활동을 하다가 1979년 '서기 1999년'의 리드보컬로 데뷔하였습니다.

 

 

 

1983년 1986년까지 '코리아 환타지' 리드보컬로 활동하다가 1987년 미국 이민을 떠나 미국에서 'New Wave Band'를 결성하였다가 1990년 귀국하여 솔로 활동을 하게 됩니다.

 

 

 

1997년 트로트가수 활동을 시작하면서 '남자라는 이유로'를 히트시킵니다.

이 곡의 원곡자는 박우철이란 가수로 이 곡이 나훈아와도 연관이 있다 합니다.

 

 

곡을 작곡한 임종수는 원래 이 곡을 나훈아의 '무시로'에 쓰려고 나훈아에게 주었으나 나훈아는 이 곡을 쓰지 않고 직접 작곡해서 쓰게 되었고,박우철의 손에 들어가 지금과 같은 가사가 붙어서 불리게 된 것입니다.

 

 

 

조항조가 '남자라는 이유로'를 발표했던 당시가 1997년 외환위기여서 남성들에게 많은 어필을 하면서 크게 히트를 치게 됩니다.

이 곡으로 조항조는 30년 무명생활을 청산하게 되었고, '거짓말','만약에'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내면서 주부들의 대통령 '트로트계의 주통령'이 됩니다.





조항조는 '왕가네 식구들' OST '사랑 찾아 인생 찾아'를 발표하였고 이현&2AM 창민의 '밥만 잘 먹더라'를 리메이크 했습니다.

그외에도 김태우의 '사랑비',바비킴의 '사랑,그 놈...' 등을 리메이크했습니다.

 

 

 

유현상과 친구이고, 조항조 본인이 음악에 관해서는 편견이 없는 행보를 걸어온 듯 합니다.

그래서 '복면가왕'에 출연을 하여 트로트에 대한 편견을 깨고 싶었다고 출연소감을 밝히기도 했네요.

 

 

 

조항조: "밴드가 아닌 혼자하는 솔로 무대는 여전히 어색하다.복면을 쓰고 나를 숨긴 채 노래를 해보고 싶었다.새롭게 도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됐고 자신감을 얻게 됐다.나를 속일 수 있어 재밌었다."

 

 

 

조항조는 데뷔 당시 월수입이 15만원이었다 합니다.

그래서 아내에게 항상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하네요.

 

 

 

트로트 가수가 최근 다른 장르의 곡을 부르면서 그 노래 실력에 놀라운 반전을 느끼게 되는데요.

 

 

조항조의 '복면가왕' 무대도 그런 반전을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네요.

 

 

관련 뉴스

신의 목소리,설운도 러브 '뽕필 쏙 뺀 재해석'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쯔위 박진영,대만 국기 논란 사과

 

쯔위: "중국은 하나 밖에 없으며 난 내가 중국인임을 언제나 자랑스럽게 여긴다. 중국인으로 해외 활동하며 내 실수로 회사,양안(중국 대만) 네티즌에 대해 상처를 드릴 수 있는 점을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중국 여론에 반해 쯔위가 나고 자란 대만에서는 쯔위에 대한 옹호론이 우세하다.

트와이스 데뷔가 확정된 후 '대만의 빛'이라는 칭호를 얻으며 자국의 사랑을 받았다.

 

 

 

쯔위의 대만 국기 논란은 중국의 작곡가 황안이 '마이 리틀 텔레비전' 인터넷 생방송에 출연한 쯔위가 대만 국기를 흔든 모습을 지적한 것에서 시작했다.

중국은 현재 대만을 독립된 하나의 국가로 인정하느냐 마느냐를 두고 첨예하게 대립 중이다.

 

 

 

이 모습을 대만의 독립을 지지하는 현지 매체가 보도하면서 논란이 커졌고 이후 중국인들의 JYP 보이콧이 이어지자 서둘러 사과했다.

 

한편 JYP엔터테인먼트의 박진영도 공식 사과했다.





박진영: "우선 상처받으신 중국 팬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다른 나라와 함께 일하는 데 있어 그 나라의 주권,문화,역사 및 국민들의 감정을 깊이 이해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쯔위와 박진영의 사과가 중국인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기다리는 일만 남았다.

 

관련 뉴스

쯔위 매력 앞세운 쯔위폰[화웨이 Y6]

 

트와이스 쯔위 외모변천사,멤버도 반한 미모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복면가왕 루돌프 정체 조정민,김구라 개명해야 할 듯

2라운드 두번째 대결은 팔등신 루돌프 VS 나를 따르라 김장군의 대결이었다.

루돌프는 '날 떠나지마'(박진영)를 선곡하였고, 김장군은 '미안해요'(김건모)를 선곡했다.

 

김구라는 루돌프가 복면을 벗으면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할 것이며 내일 아침까지 할 것이라고 예언(?)을 하였다. ㅋㅋ

김구라 아니라 김작두나 김무당으로 이름 바꿔야 할 듯.....

 

 

 

정체 추정의 시간이 오자 김형석은 나인뮤지스나 레인보우 같은 아이돌 걸그룹으로 예상을 했고, 김구라는 루돌프는 조정민이라 예상하였고, 김장군은 포지션이나 이브 등 록보컬이 아닐까 예상을 했다.

신봉선은 최재훈, 김정민은 루돌프에 대해 댄스곡인데 안무동작이 별로 없다며 R&B 쪽 가수로 생각된다면서 말했다.

 

오늘도 김정민은 김장군의 정체에 대해 한건 하였다.

3초간 집중하라면서 김장군에 대해 3초간 집중하자 쉐끼루 붐이라면서 역대 최고의 엉뚱한 추리를 하였다.

김구라는 허탈해하면서 "집중한 내가 바보지."라고 말했다. 

 

 

 

 

루돌프는 절대음감을 지닌 가수였다.

이에 김장군도 뒤질 수 없다며 절대음감에 도전을 했는데, 역시 절대음감은 타고나는 것이지 노력한다고 되는 것은 아닌 듯...

 

이에 김구라는 김장군이 노라조 이혁이라면서 그럴싸한 추정을 하였다.





대결 결과는 김장군이 다음 라운드 진출하였고, 루돌프가 정체를 밝혔는데, 루돌프는 트로트의 요정,트로트계의 고소영이라 불리는 조정민이었다.

클래식을 전공하였고, 원래 R&B가수가 꿈이었으나 아버지가 아파서 돈을 벌고 싶어 트로트 가수로 전향했다 한다.

 

 

 

 

 

관련 뉴스

복면가왕 아프로디테 정체 이수영,변함없는 오리엔탈 발라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무한도전 가요제 2015 자이언티 황태지 아이유 음원강자들의 최고의 무대

광희는 "(태양과 지디와 함께 한) 50일이 행복했다."며 '무한도전' 가요제 소감을 말했다.

지드래곤은 그걸 세고 있었냐고 되물었고, 광희는 그렇다고 했다.

자신이 정말 행복하게 생각을 해서 그 하루하루가 행복한 광희였기에 그 시간을 기억하고 있는 것일 것이다.

 

 

황태지의 '맙소사' 무대는 첫번째 무대가 아닌 피날레 같았던 첫번째 무대였다.

태양과 지디야 그 실력을 익히 알고 있었지만, 놀라웠던 것은 광희였다.

 

 

마치 빅뱅 멤버처럼 광희를 센터에 세우고 광희를 돋보이게 했다.

 

 

'무한도전 가요제 2015'는 준비하는 과정은 예능적 재미를 잡은 무대였고, 무대 위의 음악은 음악적 완성도를 잡았다 보여진다.

 

지드래곤은 2017년 가요제에 대해서 유재석이 묻자 "나오긴 할 건데요 얘랑은 한번 했으니까..."라면서 무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EDM이냐 발라드냐를 고민했던 이유 갓지 않은 이유는 현대판 레옹과 마틸다로 변신을 하여 '레옹'을 불렀다.

아이유는 음원에서 강한 만큼 '레옹'의 음원 성적도 기대가 된다.

 

 

으뜨거따시(하하, 자이언티)의 '스폰서'는 개인적 취향에 제일 맞았다.

하하가 예능활동을 많이 하기도 하지만 그의 정체성은 가수인 만큼 음악적으로도 욕심이 많은데, 이러한 코드가 자이언티와 굉장히 잘 맞았다 보여진다.


 

마이클잭슨 오마주 한 안무도 좋았고, 가사도 좋았다.

♩삼겹살, 항정살, 가브리살, 무한 제공♬ 이라는 가사도 인상적이었고, 중간에 자이언티의 아버지가 "나 해솔이 아빤데~"라며 목소리 출연하였다.

 

 

유재석은 역대 무한도전 가요제 역대 베스트3를 소개하기도 했다.

박봄의 피처링은 아이유가 대신하였다.

 

역대가요제 다시 듣고 싶은 노래 Best3

3위 박명수, 지드래곤, 박봄의 '바람났어'(2011년 무한도전 서해안가요제)

2위 하하 '키작은 꼬마 이야기'(제 1회 2007년 무한도전 강변가요제)

하하의 자전적 이야기를 가사로 옮겼다. 하하가 29살 때 처음 30명 앞에서 부르던 노래를 지금은 3만명 앞에서 유부남이 되어서 부른다고 자막이 나왔다. 

1위 유재석, 이적 '말하는 대로'(2011년 서해안가요제)

유재석의 자전적 이야기를 이적이 만든 노래

 

역대 가요제의 가장 사랑받는 노래를 보니 이들 노래 중 2위와 1위는 음악적인 완성도도 물론 있지만, 무엇보다도 '진정성'이 있지 않나 생각이 된다.

이런 진정성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이 정준하의 '키 큰 노총각이야기'일 것이다.

이 노래는 '무한도전' 나름가수다의 곡이어서 여기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 가요제에서는 음악적인 장르의 다양성과 완성도는 거머쥐었으나 이전 가요제처럼 진정성에 대한 부분은 취약한 점이 조금은 아쉽다.

 

 

상주나 '마이 라이프(My Life)'

팝과 힙합이 가미된 EDM.

정준하의 꿈을 위해 윤상, 김이나가 곡을 썼고, 효린이 피처링을 하였다.

♪앗살람 알라이쿰 사와디캅 헬로 봉쥬. 아프지마 도토♬이라는 중독성 있는 가사와 정준하의 속사포랩이 돋보이는 곡.

 

주민정

 

댄스로 대동단결한 춤에, 춤에 의한, 춤을 위한 댄스 DNA를 장착한 댄싱게놈(유재석,박진영) 'I'm so sexy'와 정준하의 '마이 라이프'는 두 곡 모두 신나는 댄스곡이었다.

유재석도 제대로 된 댄스의 한을 이번에 박진영을 만나 풀었을테지만, 정준하도 주민정과 함께 멋진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그리고, 팀명이 없어 급하게 오대천왕으로 명명된 밴드 혁오와 정형돈의 '멋진 헛간' 마지막 무대는 컨트리 송으로 '무한도전' 영동고속도로가요제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무한도전'이 발굴해 낸 혁오밴드는 기존의 음원강자들인 지드래곤, 박진영, 아이유, 자이언티, 윤상에 전혀 밀리지 않고 있는 새로운 음원강자이다.

 

북한의 문제로 어수선한 이때 잠시라도 긴장감을 잊게 해준 '무한도전 가요제 2015'는 여기까지였다.

유재석은 2017년에 다시 만나자면서 2년 후를 기약하였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