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 배현진 신동호 향후 거취 언급

최승호 신임 MBC 사장은 1961년생으로 대한민국 언론인입니다.

1986년 만 25세의 나이에 MBC에 입사하여 '경찰청 사람들', 'MBC스페셜', 'PD수첩', '삼김시대'와 같은 프로그램을 제작하였습니다.

 

최승호 신임 MBC 사장(사진 출처: 최승호 트위터)

 

 

 

황우석 교수의 논문조작의혹과 관련한 최초 제보를 받고 한학수 PD와 함께 조사를 하였고, 2010년 4대강 사업('4대강 수심 6미터의 비밀')과 '검사와 스폰서'와 같은 사회적 파장이 있을 시사프로그램을 제작하며 '올해의 PD상'을 수상하기도 한 언론인입니다.

 

 

그렇지만 2012년 6월 20일 파업 참여로 인해서 MBC에서 해고되면서 이후 뉴스타파 앵커로 활동하며 각종 비리를 밝히는데 일조하였습니다.

 

사진출처: 다음 영화

 

 

 

 

국가정보원 간첩 조작 사건을 다룬 영화 '자백'이나, 영화 '공범자들', '7년-그들이 없는 언론' 등을 연출하기도 하였습니다.

최승호 신임 MBC 사장은 김장겸 전 MBC 사장 퇴임 이후 MBC 주주총회를 통해 사장으로 선임이 되었습니다.

 

 

최승호 신임 MBC 사장은 신동호 아나운서와 배현진 아나운서의 향후 거취에 대해서 코멘트하기도 하였습니다.

 

 

 

최승호 신임 MBC 사장의 코멘트를 살펴보면 신동호 MBC 국장에 대해서 "책임을 물을 것"이며, '뉴스데스크'의 최장수 앵커인 배현진 아나운서에 대해서는 "새로운 앵커 체제"를 언급한 것으로 보아 앵커 교체가 될 것으로 전망이 되고 있습니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2008년 11월 MBC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하였으며, 2012년 MBC 파업에 동참하여 '뉴스데스크'에서 하차하였으나, 100여일 후 노조를 탈퇴하고 다시 '뉴스데스크'에 복귀했습니다.

 

 

최승호 신임 MBC 사장은 이와 함께 MBC 파업으로 해임을 당했던 MBC 해직자들을 복직시킬 예정이라 합니다.

이 중에는 현재 복막암투병 중인 이용마 기자도 있습니다.

 

 

국민들은 바보가 아닙니다.

MBC 뿐만 아니라 지상파 방송은 특정 정파 편향적인 방송은 지양하도록 하여야 할 것이며 그래야만 공영방송의 미래도 있을 것입니다.

 

 

만약 그렇지 못할 경우 지난 세월처럼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게 될 것이고 이름값을 못하는 방송은 그 미래 또한 없을 것입니다.

 

사진 출처:유튜브 캡처

 

 

최승호 신임 MBC 사장의 부임의 의미는 권력의 감시와 견제라는 공영방송의 본분을 망각하면서 편파,왜곡방송을 하여왔던 MBC 방송의 재건을 위한 것이라 보여집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김병만 0원, 김병만 조수미의 선의마저 퇴색 되어버린 이유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국민의 세금이 눈먼돈이라는 비판을 받지 않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곳에 쓰여져 최대의 효과가 나도록 하여야 할 것인데, 이러한 기대에 못 미치는 정책 결과들이 나와서 참으로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
지난 수 십 년 간의 고질적인 이런 행태들이 하루 아침에 고쳐질 수야 없겠지만 적어도 이를 개선하려는 노력은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 싶다.


선관위가 내놓은 '2012년도 홍보대사 위촉현황 및 활동내용' 자료에는 제19대 국회의원선거와 제18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개그맨 김병만을 비롯해 배현진·박선영·조수빈 아나운서, 성악가 조수미씨 등의 홍보대사 위촉비가 나타나 있다.
일반인으로는 자영업자(장애인)와 통역사(다문화가정) 등이 참여했다.


일반인 모델은 80-100만원, 조수미와 김병만 0원, 배현진 아나운서 4200만원, 조수빈 아나운서 4000만원, 박선영 아나운서 3600만원이 지급된 것으로 드러났다.
2012년 이전에는 카라 1,100만원이 최고액, 방송 3사 신인아나운서는 1억 1,800만원이 지급됐었다.

"연예인인 김병만은 자선의 의미로 위촉비를 거절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굳이 고액을 드려서 신인 아나운서를 위촉한 것은 선관위의 인심쓰기로 비춰질 수 있다"

선관위가 투표를 독려하고 홍보를 하기 위해서 이렇게 유명인이나 아나운서를 홍보대사에 위촉하는 것은 타당하다 할 것이지만 위의 지적처럼 홍보대사 위촉비에 대한 일관성 없는 지급은 문제가 된다 하지 않을 수 없다.
하물며 국정조사 자료로 제출하는 이런 자료조차도 이럴진데 안보이는 곳의 운영자금은 어떨 것인가 걱정된다 하지 않을 수 없다.

 


김병만이나 조수미가 국민의 세금에서 나오는 돈이라는 것을 알고 받지 않았는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김병만, 조수미의 선의조차도 퇴색되어버린 조사 결과가 아닌가 싶다.


스폰서링크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