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가 로이스터 감독과의 재계약을 포기 하였습니다.
롯데 구단 측은 이와 함께 박영태 수석 코치, 양상문 투수 코치, 한문연 배터리 코치와도 재계약을 포기하였다고 발표 했습니다.
이유는 정규 시즌 성적(4강)과 준플레이오프의 실망스런 결과 때문이라고 하였네요.

저는 비단 이런 이유 때문만이 아니라, 로이스터 감독의 양다리 전법에 대해서 질타하고자 합니다.
로이스터 감독은 꼴찌에서 헤매던 롯데를 포스트 시즌에 3년 연속 진출 시키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명장 반열에 오르지는 못하더라도 그 공은 충분히 인정해줘야 한다고 봅니다.
또한 그러한 이유로 인해서 롯데팬들의 사랑을 넘치도록 받았다고 봅니다.

하지만, 그 사랑에 보답하는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준플레이오프 패배 이후 그의 인터뷰 내용에서 미국행과 롯데 잔류에 대해서 자신의 소견을 밝혔지요.
그는 우리나라의 끈끈한 정(情) 문화보다는 합리적인 사고를 하는 미국의 사고방식을 가진 듯 했습니다.
작년인가는 플레이오프 끝나자마자 도망치듯이 미국행이었죠?
롯데팬들이라면 아마 기억 나실 겁니다.
그것에 대한 뚜렷한 해명도 없었지요.

돈(페이)를 더 많이 주는 유리한 조건을 내걸어야 로이스터 감독을 롯데에 잔류시킬 수 있지 않았을까 싶어요.
아마도 구단과 로감독의 이러한 계약금액에 따른 시각차가 이번 재계약 포기라는 빠른 결과를 가져 오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그런 점에서 저는 로이스터 감독과의 결별은 당연하다고 보여지구요.
프로니 돈으로 움직이는 것을 크게 탓할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만, 일종의 롯데에 애착심이나 태도 문제라고 보고 싶네요.


이제 결과는 나왔구 어떤 감독이 롯데의 사령탑을 맡을 것인가가 중요한 일이 되겠네요.
4강을 맛 본 롯데팬들에게 이제 4강 이상의 성적을 거둬야 실망을 하지 않을텐데 말이죠.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2일 경기 결과>

롯데 6:1 기아
삼성 8:2 한화

SK, 삼성, 두산, 롯데가 4강을 확정짓는 오늘이었습니다.
롯데는 송승준의 역투로 제 예상대로 4강 진출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대목에서 궁금해지는 것은 제목대로 숏게임에 강한 팀은 어느 팀일까입니다.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 코리안시리즈로 이어지는 경기로 우승팀이 가려지게 됩니다.
순위간 게임차가 많이 벌어진 상태라 아마도 큰 이변이 없는 한 1위부터 4위까지의 순위는 이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규시즌 1위인 SK가 코리안시리즈로 직행하면서 상대적으로 유리하게 보입니다.
준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하는 롯데, 두산은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습니다.
로감독은 작년에 '숏게임에 약하다', '한국야구에 적응을 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들어야했죠.
숏게임에 강하기 위해선 강한 마운드를 바탕으로 한 팀배팅 위주의 전략이 중요한데요.
그러한 점에서 롯데는 반대되는 경기력을 가지고 있다고 보여집니다.
강한 타격력을 바탕으로 한 상대적으로 약한 마운드...
할수만 있다면 한화의 류현진을 빌려오고 싶은 심정이네요. ㅋㅋ~
하지만, 후반부에 보여준 SK전 3연승 등을 보면, 분위기의 야구를 하는 롯데가 타선만 제대로 폭발한다면......
하는 일말의 희망도 품어봅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P.S.

이대호의 홈런포 가동은 언제쯤 되려나...
홈런 소식을 들어본지가 언젠지 모르겠네요.
4강 진출은 확정지었으니, 심적 부담을 덜어버리고 다시 홈런포를 가동해서 아시아신기록에 도전했으면 좋겠네요.^^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최향남의 롯데 복귀 무산을 바라보는 마음이 편치 않네요.
그의 나이 39세입니다.
롯데로 복귀한다면 그는 안정적인 제구를 바탕으로 롯데의 뒷문을 든든하게 지켜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또한, 나이를 고려한다면 선수로써도 이제 그만할 때가 되었고, 은퇴를 할 경우도 생각을 해서 롯데를 뒤에 업고 코치진이나 투수진으로의 전향도 고려해야 할 나이입니다.


메이저리거로써의 꿈을 고집하기엔 나이가 너무 부담스러운게 사실입니다.
만약, 꿈을 접는 것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그에게 기회의 땅이나 약속의 땅이 아닐 수가 있습니다.
오히려, 기회의 땅과 약속의 땅은 롯데일 수가 있습니다.
이러한 고민을 해보고도 굳이 꿈을 접지 못해겠다면 그것은 욕심이 아닐까요?

로이스터 감독이 "롯데행을 포기한 것은 실수다. 어쩌면 야구인생이 끝날 수도 있다." 고 말한 것은 최향남 선수에게는 악담으로 들릴 수 있겠지만, 원래 몸에 좋은 약이 쓴 법입니다.

최향남이 롯데 복귀를 고려한 것은 FA자격을 얻기 위해서였으나, FA 규정이 바뀌어서 만약 복귀를 한다면 롯데에서 4년을 보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제가 볼 때도 그렇고, 로이스터 감독이 볼 때도 그렇고, 팬들이 볼 때도 그렇고 그의 최대 실수가 아닌가 합니다.

이미지 출처: 다음 스포츠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복(福) 받으실거에요. Abracadabra~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3일 롯데 VS LG전부터(11:2 승) 시작된 롯데의 연승 행진은 롯데를 4강에 등극시켰습니다.
4일 롯데 VS 삼성(5:3 승)
5일 롯데 VS 삼성(10:2 승)
6일 롯데 VS 삼성(10:1 승)
8일 롯데 VS 넥센(2:2 무승부)
9일 롯데 VS 넥센(13:3 승)
10일 롯데 VS 넥센(10:5 승)
11일 롯데 VS 한화(7:2 승)
12일 롯데 VS 한화(7:0 승)

컴투스프로야구2010-kBO, 롯데자이언츠와의 제휴
컴투스프로야구2010-kBO, 롯데자이언츠와의 제휴 by com2us

3일부터 12일 경기까지 무려 8승 1무!
삼성전 싹쓸이, 넥센전 2승 1무, 한화전 2승!
9경기 중 득점은 무려 75득점, 실점은 20점!
현재 31승 1무 30패로 딱 5할 승률입니다.
정말 엄청난 경기력이 아닐 수가 없네요.

3일 손아섭의 시즌 4호 홈런과 사도스키의 7이닝 무실점 완벽 투구.
4일 이대호(11호), 가르시아(12호)의 랑데뷰 홈런
5일 가르시아의 2홈런(13호,14호), 강민호의 만루 홈런(10호), 조성환(3호) 등 불방망이와 장원준의 호투로 신승.
6일 이대호 홈런(12호)
9일 손아섭 시즌 5호 홈런
10일 이대호 홈런(13,14호), 강민호 홈런(11,12호), 가르시아 홈런(15호).
11일 이대호 홈런(15호), 전준우 홈런(4호), 가르시아(16호)
12일 전준우 홈런(5호)

무승부를 한 넥센전을 빼면, 롯데는 8연승 가운데 무려 18개의 홈런을 쳤습니다.
경기당 2.25개의 홈런입니다.
홈런공장답게 홈런이 나면 경기는 승리를 하네요.
가르시아와 이대호가 홈런 공장 공장장 타이틀을 두고 엎치락뒤치락 펼치는 승부 또한 볼만하지 않습니까?
이제 3위 삼성과 반게임차, 2위 두산과 3게임차입니다.
오늘 경기에서도 연승을 이어가고 삼성이 넥센과의 경기에서 패한다면 3위에 등극합니다.
2위 또한 멀어보이진 않네요.
월드컵 그리스전 경기도 우리나라가 이기고, 롯데도 신바람 야구로 8연승 가도 중이고 너무 신나는 요즘입니다.

[관련글]
남아공 월드컵 첫 골의 주인공들!
롯데는 홈런 공장 공장장?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복(福) 받으실거에요. Abracadabra~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2010년 5월 28일 관전평

롯데의 불방망이가 연일 점입가경입니다.

이러다 홈런 공장 공장장되는거 아닌가 모르겠네요.
물론 주식회사 로감독이 사장이 되겠지요.
우수 사원은 연일 홈런포 가동중인 홍성흔(홈런 12개, 홈런2위)!
다음으로 이대호(10개), 가르시아(10개)!
두 자릿수 홈런 타자를 3명이나 둔 롯데. 세 명의 타자 합친 홈런 갯수 32개!
시즌 중반임을 생각할 때 앞으로 얼마나 더 생산해 낼지는 홍성흔, 이대호, 가르시아에게 무러봥~~~♬
정말 가공할 중심 타선이 아닐 수 없습니다.
홍성흔은 5월 28일 롯데 VS SK의 경기에서 4경기 연속 홈런포를 가동함으로써 롯데 홈런 공장 제1공장장으로 우뚝! 섰습니다.
로감독의 입이 쩍! 벌어지겠네요.
이날 경기는 역전승이라는 짜릿함과 함께 선두와의 맞대결에서 SK전 11연패를 끊는 아주아주 멋진 경기였습니다.

정말 SK는 롯데가 뛰어 넘을 수 없는 팀인가 하고 생각했었는데......
오늘도 경기가 뒤지고 있어서 절망하고 있었는데요.
사도스키와 롯데 타자들이 팬들에게 정말이지 멋진 선물 준 경기여서 기쁨을 감출 수가 없네요.

경기 결과는 5:4로 롯데의 역전승!

SK가 악송구로 인해서 스스로 무너진 경기가 되었습니다.

1위 SK를 상대로 내일도 연승을 이어갈지가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네요.
이 분위기면 4강 아니라 시즌 우승도 기대해 봅니다.
내일도 승운이 함께 하길 바래 봅니다. 롯데 화이팅!


이미지 출처: 다음 스포츠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복(福) 받으실거에요. Abracadabra~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