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덕혜옹주 인생연기 도전

손예진은 1982년생으로 대한민국 30대 여배우입니다.

본명은 손언진.



'꽃을 든 남자' CF로 1999년 데뷔를 하였는데요.

'포카리스웨트' 광고로 굉장한 청순미를 보이면서 포텐을 터뜨렸습니다.


인기를 바탕으로 한 연예인들의 모든 활동은 금전적인 수입으로 이어지는 시스템이 굉장히 발달을 한 우리나라인데요.



손예진은 최근에 합정동에 빌딩 2채를 매입한 것으로 언론을 통해 알려졌습니다.(그중 한채는 93억5000만원 상당)

손예진의 재산 중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을 이 빌딩 거기에 앞으로도 많은 CF나 드라마 영화 출연을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손예진은 '내 머릿속의 지우개','클래식' 등 청순 매력을 뽐내며 '연애시대'로 연기력도 인정을 받게 되었는데요.

당시 출연료는 2500만원이라 합니다.



'무방비도시','백야행','타워','개인의 취향' 등을 찍으며 작품 활동을 이어오다가 '아내가 결혼했다'로 2008년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게 됩니다.



손예진은 2013년 기준 총 누적 관객수 2400만명으로 최고 흥행배우 6위에 랭크가 되었는데요.

이전까지의 최고 흥행작품은 '오싹한 연애'였으나 2014년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이 866만명의 흥행을 기록하면서 손예진의 최고 흥행작품으로 손꼽히게 되었죠.


이 작품으로 손예진은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게 됩니다.



최근에는 '비밀은 없다','나쁜 놈은 죽는다', '덕혜옹주'에 출연을 하였습니다.

'비밀은 없다'는 24만명, '나쁜 놈은 죽는다'는 14000명 정도로 흥행에 있어서는 그리 좋은 성적을 내지는 못했습니다.






'덕혜옹주'는 8월 개봉예정작인데요.

권비영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습니다.


실제 덕혜옹주의 모습


올해만 세 번째 작품이라 할 수 있는데, 박해진이 손예진을 소처럼 일만 한다고 '소예진'이라고 언급한다 있습니다.


 

손예진 성형논란

2012년도 경에 성형논란이 일기도 했는데 손예진 측은 이를 일축한 바 있습니다.

민낯 사진 여러장을 미투데이에 올리면서 정면돌파 하였습니다.



한국10대미녀

2015년 중국의 매체에서 한국의 10대 미녀 연예인이라고 순위를 정리한 것이 있는데, 1위 김태희, 2위 한가인, 3위 손예진 4위 전지현, 5위 이영애, 6위 유진, 7위 송혜교, 8위 문근영 9위 고소영 10위 김희선 순이었습니다.



손예진은 인터뷰를 잘하는 연예인인 듯 합니다.

'연예계 중계','섹션tv 연예통신'과 같은 연예 프로그램에 출연을 하면 꼭 이슈가 되는데요.


최근에는 결혼과 관련하여 3년 안에 결혼을 하겠다고 결혼계획을 밝힌 바 있습니다.



손예진 이상형 발언

-여자가 원하는 의사소통을 해주는 남자

-외모는 중요하지 않다. 키는 175cm이상이면 좋겠지만 마음에 들면 상관없다.

-마음이 따뜻하고 센스있는 남자

-이해심 많은 남자

영화 덕'혜옹주' 티저



손예진은 이번 '덕혜옹주'로 인생연기에 도전을 했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실제 덕혜옹주의 삶 자체가 파란만장하였기 때문에 그럴텐데요.

전작의 흥행 부진을 털어내고 이번 작품으로 어떤 상을 수상하게 될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네요.




 

재밌게 읽으셨다면 공감 꾹~(로그인 필요없어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진백림·송지효,진백림이 한국 미녀 스타들

진백림이 한국 활동을 위해서 하지원이 소속사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었다는 소식은 알만한 사람은 다 아실 겁니다.

그 후 진백림은 한국활동을 이어가면서 중화권 시장도 함께 공략하고 있습니다.

진백림이 만난 한국 미녀 스타들과 한국 활동에 대해서 살펴보기로 하겠습니다.

 

 

진백림은 대만 출신 배우로 1983년생입니다.

 

 

1983년생인 이상엽,박해진,정경호,슈퍼주니어 희철,이특, 온주완 등과 동년배네요.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남색대문'이라는 작품으로 데뷔하였습니다.

 

 

대만 출신 배우들이 비교적 키가 작고 귀여운 외모에 동안이란 특징이 있는데, 진백림은 이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180cm의 키에 남자다운 외모를 지녔지요.

 

 

하지원의 소속사로 오면서 하지원과 열애설이 나는 해프닝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단지 해프닝일 뿐이었죠.

소속사가 같은 사이일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스케쥴만 맞게 된다면 한국에서 '런닝맨'이나 '무한도전' 같은 예능 프로그램에 나올 가능성도 많은 배우라 보여집니다.

 

 

2014년에 한국 활동을 하였는데, 그동안 진백림이 만난 한국 미녀 스타들은 꽤 되는 듯 합니다.

모두 작품 활동을 하면서 만난 연예인들이긴 하지만요.





'두랍랍추혼기'라는 중국 드라마에서 애프터스쿨 나나를 만났고, '목숨 건 연애'에는 하지원, '나쁜 놈은 죽는다'는 손예진과 만남을 가졌습니다.

 

 

인스타그램을 살펴보니 소녀시대 윤아와도 만남을 가진 적이 있네요.

아마도 윤아도 '무신 조자룡'으로 중국드라마 활동을 하였기에 이런 만남이 있었던 것 같단 생각이 듭니다.

 

'나쁜놈은 죽는다'(손예진)

 

'묵숨건연애'(하지원)

 

'두랍랍추혼기'(애프터스쿨 나나)

 

진백림은 최근 중국판 우결에서 송지효와 가상부부로 나오게 되었습니다.

 

 

중국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쉽게 두 사람의 촬영 사진을 찾을 수 있었네요.

 

 

한국 톱스타인 송지효와 중화권 스타인 진백림의 가상부부생활!

 

 

당연히 관심을 가질 수밖엔 없겠네요.

 

 

지난 파일럿 프로그램인 '몰카배틀'에서 전현무가 중국 진출로 출연료를 회당 1억 2천만원을 요구하면서 송지효의 중국 출연료가 언급이 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었죠.

 

 

송지효가 '런닝맨'의 인기로 이광수,개리 등의 출연료는 홍콩달러로 80만 달러를 받는다고 한 매체가 전했습니다.

 

 

전현무가 요구했던 1억2천만원보다 조금 더 높네요.

 

관련 뉴스

몰카배틀,레전드 이경규의 귀환 '전현무 영혼이탈'

 

진백림 송지효와 중국판 우결 출연,하·손·송의 남자

 

송지효 대만팬 사로잡은 미모,송지효 중국 출연료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진백림 송지효와 중국판 우결 출연,하·손·송의 남자

진백림은 하지원의 에이전시인 BM+엔터테인먼트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하면서 한국 활동에 박차를 가하는 듯 하다.

하지원과는 영화 '목숨 건 연애'로 검색어에 오르더니 이번에는 송지효과 중국판 '우결'인 '우리 사랑하기로 했어요'에 출연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우리 사랑하기로 했어요'는 중국이 '우리 결혼했어요'의 판권을 사들여 제작을 하는 중국판 우결이다.

시즌1에는 슈퍼주니어 최시원과 모델 리우웬이 출연한 바 있다.

 

 

송지효는 현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는 전속 계약이 종료로 개별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다.

 

 

진백림은 하지원과 송지효에 이어 손예진과도 '나쁜 놈은 죽는다'로 작업을 같이 했다.

진백림은 대만 출신 배우로 1983년생이다.

 

 

'두랍랍추혼기'라는 작품에서는 나나도 출연하고 있다.

 

보도자료에 의하면 BM+엔터테인먼트는 "하지원과 방송 영화 광고 행사 등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매니지먼트,에이전시 활동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14년도에 발표된 바 있다.





이 계약을 통해 BM+엔터테인먼트는 하지원이 할리우드 에이전시 UTA의 계약을 성사시키며 하지원의 할리우드 진출을 논의하기도 했다.

UTA에는 조니 뎁,해리슨 포드,안젤리나 졸리,채닝 테이텀,기네스 펠트로 등이 소속한 에이전시다.

 

'나쁜 놈은 죽는다'

 

할리우드 진출을 위해서 오디션도 보고 한다는 기사를 접한 적이 있는데, 아직까지 관련 뉴스는 나오지 않고 있다.

 

다만 진백림은 BM+엔터테인먼트를 통해서 국내 활동에 활발하게 활동하면서 작품을 내놓고 있는 듯 하다.

 

 

요즘은 중화권 시장이 커져서 차라리 중화권 시장을 겨냥했더라면 더 좋은 소식이 들려오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다.

 

 

관련 뉴스

하지원 진백림 열애설 부인,목숨 건 연애 캐스팅 된 사이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손석희 정우성,인터뷰 내용 요약

손석희가 진행하는 'JTBC 뉴스룸' 목요문화초대석에는 대중문화인물을 초대하여 인터뷰 형식으로 질문과 답변을 하고 듣는 시간을 가진다.

이번주에는 '나를 잊지 말아요'의 주연과 제작을 맡은 대한민국 대표 미남 배우 정우성이 출연하였다.

 

 

손석희: "누군가는 왜 뉴스에 대중문화 인물이 나오냐고 하시는데 필요 이상의 엄숙주의를 지양한다. 대중문화는 우리 삶의 일부이기 때문."

 

"(이번 주에 초대한 사람은)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 중에 좋은놈이십니다."

 

 

손석희는 '나를 잊지 말아요'가 손예진과 호흡을 맞췄던 '내 머릿 속에 지우개'에서 손예진이 맡았던 배역처럼 남녀가 뒤바뀐 반대상황이 되었다고 물었고, '소재 선택에 대한 식상함은 없었나?', '제작까지 했다' 이에 대한 소감을 묻기도 했다.

 

정우성은 다작을 하는 편이고, 장르에 구분없이 다양한 장르를 하는 편이기도 하다며 이에 대한 질문을 하기도 하였다.

 

 

정우성: "어쩌다 보니 제작에 나서게 됐다"

 

"일단 배우로서 작품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어찌 보면 '내 머리 속의 지우개'와 비슷하거나 뻔한 구성이라고 생각하실 수 있는데,그렇지 않아서 매력을 느끼게 됐고 제작까지 나서게 됐다."

 

손석희: "일종의 모험이 아니냐"

 

정우성: "내가 모험을 좋아한다."

 

손석희: "상업성을 생각하지 않는냐"





정우성: "물론 고려한다.기본적으로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고 선택 받길 바라는 게모든 영화인들의 바람이고,나도 그 정도 욕심은 생각하고 있었다."

 

"'상업적'이라는 단어 하나에 국한되면 안된다. 영화에도 어떤 메시지를 담아야 하는가,그게 중요한 것 같다."

 

"'나를 잊지 말아요'에는 상업적인 코드와 함께 사랑과 상처에 대한 기억을 되짚어볼 수 있는 따뜻한 메시지도 담겨있다고 생각한다."

 

 

손석희: "UN난민기구 친선대사라고 들었다. 전 세계에서 11명 밖에 없다고 들었다. 오해일지 모르나,홍보대사하고 하면 타이틀만 걸어두는 일도 있더라"

 

 

정우성: "나도 다른 분들이 어떤 식의 활동을 하시는지는 모르겠지만,UN난민기구 친선대사는 그런 자리가 아니고 그렇게 할 수도 없는 자리다.(친선대사)활동을 하ㅁ녀서 내가 더 받는 게 많다고 생각한다."

 

 

"주위에서 '어떻게 그렇게 좋은 일을 하느냐'고 하면 부끄럽다.오히려 현장에서 직접 기금을 조성하는 필드 요원들이 더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이 활동를 통해서 삶에서 더 많은 의미를 찾고,세상을 보는 관점이 성숙해졌다고 생각한다."

 

 

손석희: "인터뷰 마칠 시간이 됐는데요. 저의 생각은 역시 굉장히 진지하시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게 무척 어울리고 좋다."

 

 

정우성:"개인적으로 뵙고 싶은 분은 별로 없는데....뵙고 싶었다. 잘생기셨네요"

 

손석희: "거기에 대한 답변은 안드리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해피투게더 경수진,리틀 손예진 솔로 4년차

'해피투게더3'에서는 성탄특집이자 솔로특집으로 김도균,황재근,산다라 박,아이콘의 비아이 등이 출연을 하였다.

 

경수진: "5년간 연애를 하다가 솔로가 된 지 4년차 된 경수진"

 

솔로특집이어서 자기소개가 대충 이런 식이었는데, 아이콘의 비아이는 모솔(모태솔로)라고.......

 

 

조세호의 집에서 진행이 된 '해피투게더3' 성탄 솔로특집은 확실히 산다라 박과 경수진과 같은 미녀들이 등장하자 환호가 터져나왔다.

 

 

박명수: "처음 들어왔을 때 손예진인 줄 알았다."

 

특히 경수진에 대해 박명수는 '리틀 손예진' 수식어에 대해 언급을 하기도 했다.

경수진은 '적도의 남자'에서 이보영의 아역을 하였고, 손예진의 아역을 하기도 하였다.

 

1987년생으로 손예진(1982년생)과는 다섯살 차이 이보영(1979년생)과는 나이차가 그리 많이 나지 않지만, 이들 배우들의 어릴 적 모습을 연기하였다.

 

 

 

'리틀 손예진'이라 불리울만한 게 청순한 매력이나 언뜻언뜻 손예진의 닮은 모습이 많이 보이는 듯 하다.

경수진은 데뷔전에 아르바이트도 많이 한 듯 하다.





이중에서 가장 힘들었던 것이 뭐냐고 묻자 텔레마케터라고 주저없이 말했다.

얼마전 감정노동자 중에서 가장 힘든 직업이 텔레마케터라는 것이 확인되기도 했는데, 경수진도 이 알바를 하는 동안 마음고생을 많이 했었던 모양이다.

 

 

 

 

이상형에 대해서는 "털이 많고 날렵한 몸매의 남자를 좋아한다"며 까다로운 이상형을 제시하기도 하였다.

쌍꺼풀이 없고 눈썹이 진하며 수염이 있는 마초 같은 스타일을 좋아하는 듯....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