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드풀,엑스맨 스핀오프 영화

<영화 리뷰 540번째 이야기>

영제: Deadpool (2016)

장르: 액션 외

런타임: 108분

감독: 팀 밀러

출연: 라이언 레이놀즈, 모레나 바카린, 에드 스크레인, T.J.밀러

스포일러: 있음

관람 매체: 카카오페이지

 

영화의 제목이자 슈퍼히어로의 뜻인 '데드풀(DeadPool)'의 뜻은 연예인이나 유명인이 언제쯤 죽게 될지에 대한 내기를 하는 것을 말한다고 합니다.

'데드풀'의 주요 스토리는 데드풀 비기닝 정도가 될 듯 합니다.

 

 

'데드풀'은 마블 영화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엑스맨' 시리즈와 '어벤져스' 시리즈 중 '엑스맨' 시리즈의 스핀오프 영화입니다.

 

 

스핀오프란 원작을 근거로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낸 것을 말하는데요.

그래선지 웨이드 윌슨이 '데드풀'이 되기까지는 '돌연변이' 혹은 '뮤턴트' 프로젝트를 거치게 되는 것이 '엑스맨'과 유사한 세계관을 공유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데드풀'은 호불호가 갈릴 수밖에 없을 영화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청불 영화이고, 드립력이 꽤 쎈 편에 속합니다.

이동진은 '데드풀'의 영화평을 "구강액션의 진경"이라고 표현했을 정도니까요.

 

 

그리고, 아는 만큼 보인다고 라이언 레이놀즈가 '그린랜턴: 반지의 선택'이란 DC 슈퍼히어로 영화를 한 것을 안다면 '데드풀'의 대사를 이해할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그 대사가 뭘 뜻하는지를 알 수 없을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데이비드 베컴의 목소리를 디스하는 것도 아는 사람만 웃을 수 있는 개그코드일테죠. ㅋㅋㅋ

 

 

'데드풀'의 여자친구인 바네사(모레나 바카린)의 직업이나 웨이드와의 로맨스도 평범함을 거부합니다.

 

 

'데드풀'은 일반적인 수퍼히어로와는 궤를 달리합니다.

 

-굉장히 잘생긴 훈남이었지만 수퍼히어로의 능력을 가지게 되면서 잘생김을 잃어 버립니다.

 

세계관: 마블 코믹스

소속: X-포스

데드풀의 무기: 카타나, 총, 수류탄

데드풀의 능력: 재생력, 민첩성

좋아하는 음식: 치미창가

데드풀의 적: 에이잭스,Sanity

 

 

-다른 수퍼히어로는 초인적인 능력을 얻는 과정이 기연에 기인하는 편인데, '데드풀'은 암에 걸려 그것을 치료하고자 실험실의 마루타가 되는데, 그런 끔찍한 경험은 아무도 원하지 않을 듯....

(울버린도 데드풀과 비슷한 경험을 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데드풀'에 비유하면 다른 슈퍼히어로는 모두 모범생일 듯 합니다.

'데드풀' 캐릭터는 말로는 누구에게도 지지 않을 초인적인 혓바닥을 지녔죠. ㅋㅋ

 

 

굳이 비교하자면 '데드풀'은 마블 계열사가 만든 영화인 '킥애스'와 병맛 코드가 일치되는 점이 있는 영화라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하지만, '데드풀'이 좀 더 쎈 장면들이 더 많이 나오는 듯....

 

마블의 작품은 만화 원작과 실사 영화가 차이점이 있을 수 있다고 하는데, '데드풀'은 원작의 캐릭터 느낌을 그대로 살린 작품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데드풀'에 등장하는 네가소닉 틴에이지 워헤드(브리아나 힐데브라드)는 원작에서는 예지력,텔레파시를 그 능력으로 하지만 실사 영화에서는 에너지 폭발 능력을 지니게 되었습니다.

 

데드풀도 그렇고 콜로서스도 그렇고 원작에서는 '어벤져스' 시리즈와 '엑스맨' 시리즈는 이야기를 넘나들기도 하는데요.

 

 

'데드풀'은 아이언맨을 만나기도 하였고, 콜로서스는 '엑스맨'에 합류되기도 한다고 하네요.

'어벤져스3'에서는 '어벤져스'의 히어로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블랙팬서', '닥터 스트레인지' 등 수많은 마블 히어로이 등장을 하기도 했습니다.

 

 

'엑스맨' 시리즈도 '어벤져스' 시리즈처럼 개봉 예정 영화들이 있어 이러한 '엑스맨' 시리즈표 종합선물세트를 볼 수도 있을지 모르겠네요.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애나벨 인형의 주인 VS 애나벨(2014)
<영화 리뷰 510번째 이야기>
영제- Annabelle:Creation
장르: 공포 (2017)
런타임: 108
감독: 데이비드 F. 샌드버그
출연: 알리시아 벨라-베일리, 미란다 오토, 스테파니 시그만, 안소니 라파그리아
*스포일러가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애나벨 인형의 주인'을 관람하고 왔습니다.
공포 영화 매니아여서 무섭다고 소문이 나서 직접 확인하러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생각만큼은 그리 무섭지는 않더라구요.
공포지수를 10점 만점으로 체크한다고 한다면 '애나벨 인형의 주인'3점 정도(3번 정도 놀랄 포인트가 있다는 점에서....)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컨저링'에서 등장을 하는 애나벨은 2014년도에 '애나벨'이란 작품으로 이미 나왔습니다.
'컨저링'이란 작품에서 애나벨이라는 인형이 등장을 하고 이 인형을 소재로 한 영화가 만들어질 것이란 느낌을 받게 되는데 이런 생각이 그대로 작품으로 탄생이 된 셈이죠.
'애나벨 인형의 주인'은 애나벨 시리즈의 두번째 작품이어서 '애나벨2'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 면에서 애나벨 시리즈는 '컨저링'의 스핀오프작이라 할 수 있습니다.
 

 

'컨저링'의 스핀오프작인 애나벨 시리즈와 애나벨 시리즈의 프리퀄 작품인 '애나벨 인형의 주인'은 영화의 소재는 같지만, 이야기가 서로 이어지는 느낌은 받지를 못합니다.



 

'애나벨 인형의 주인'이 '애나벨2'인만큼 애나벨 시리즈가 되고 있는데요.
'애나벨'(2014)의 이야기가 후속편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 같고, '애나벨 인형의 주인'으로 이야기는 이어질 것 같습니다. 
 

 

'애나벨'(2014) 리뷰에서도 밝혔듯이 '애나벨'은 기대감이 커서였는지는 모르겠으나 실망을 한 작품 중의 하나입니다.
그 실망감은 '애나벨 인형의 주인'에서도 그대로 이어질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컨저링'이나 '인시디어스'에 등장을 하는 워렌 부부가 말하길 애나벨은 워렌 부부조차도 두려워할 정도의 저주받은 인형이라고 느껴지기 때문인데요.
 
'애나벨 인형의 주인'이나 '애나벨'(2014)은 솔직히 그 정도는 아닌 것 같습니다.
 

'애나벨'(2014) 

 
또한, 실화인 애나벨을 영화 소재로 등장을 시킨 '컨저링'의 감독인 제임스 완 감독이 '애나벨 인형의 주인'의 감독은 아니라는 점도 실망을 시키는 이유 가운데 하나입니다.
 
다만, 제임스 완 감독은 제작에 참여하였을 뿐인데요.
 

  

'애나벨 인형의 주인'의 데이비드 F. 샌드버그 감독은 제임스 완 감독이 제작을 맡았던 '라이트 아웃'의 감독을 맡았었는데 이번이 제임스 완 감독과 손을 잡은 두번째 작품이 되겠네요.
 

 

아마도 제임스 완 감독이 데이비드 F. 샌드버그 감독을 밀어주기(?) 위해서 이 작품이 탄생하게 되었다고 보아도 될 것 같습니다.
 

 

제임스 완 감독의 제작 작품이어서 제임스 완 감독의 전작인 '컨저링'이나 '인시디어스'와 같은 작품들의 분위기가 '애나벨 인형의 주인'에서도 느껴집니다.
 
그럼 제임스 완 감독은 뭘하고 '애나벨 인형의 주인' 제작에만 참여를 하였을까요?
제임스 완 감독은 2018년도 개봉예정인 '아쿠아맨'의 감독을 맡고 있어서 이 작품에 매진을 하고 있다 보여집니다.
 
'애나벨'(2014)의 감독은 '컨저링''인시디어스 두번째 이야기'의 촬영을 맡았던 존 R. 레오네티 감독입니다.
'애나벨 인형의 주인'이나 '애나벨' 모두 후속편을 기대할 수 있는 작품이긴 하지만 이제는 제임스 완 감독의 작품이 아니면 선택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애나벨 인형의 주인' 한줄 감상평: 제임스 완 감독의 애나벨이 보고 싶을 뿐이고~
 

 

관련글

애나벨,저주받은 이유

 

컨저링, 실화를 바탕으로 한 귀신들린 집

 

인시디어스, 유체이탈과 악령의 세계

 

인시디어스 두번째 집, 징검다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이유

 

컨저링2 악령과 사후세계의 증거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컨저링,실화를 바탕으로 한 귀신들린 집
<영화리뷰 264번째 이야기>

The Conjuring


장르: 공포, 미국 (2013)
러닝타임: 112분
감독: 제임스 완
출연: 베라 파미가, 패트릭 윌슨, 릴리 테일러, 론 리빙스턴
관람장소: 롯데시네마 일산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The Conjuring

 


 컨저링, 실화를 바탕으로 한 귀신들린 집

 

▲'컨저링' 워렌부부 실제사진. 에드 워렌과 그의 아내 로레인 워렌은 초자연 현상 연구가로서 악마 연구 분야에 관해 명성을 얻을 정도로 한 평생을 사악한 존재들과 싸워왔다.

'컨저링'은 이 영화 속 이야기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라는 매력 이외에도 초자연현상(오컬트)을 다룬 영화라는 점이 매력적인 영화인 듯 하다.
'컨저링'은 관객수 220만을 모으면서 국내 흥행에서 성공하였는데, 속편도 만들어진다고 하니 기대가 된다 하겠다.

 


 


초자연현상을 연구하는 워렌 부부의 사건 파일 중에서 이사한 집에서 겪게 되는 페론 일가족의 실제 경험담을 토대로 만들어진 '컨저링'은 '쏘우'로 공포영화 팬들을 열광하게 하였던 제임스 완 감독의 작품답게 공포심리를 지배하며 관객을 쥐락펴락 하고 있는 영화이다.

 

 


'컨저링'에서는 애나멜이라는 처키와 유사한 이미지의 인형이 나오는데, '컨저링2'가 나오게 된다면 아마도 애나멜 인형의 이야기가 되지 싶다.






그런 의미에서 '컨저링'은 애나멜의 시간적·공간적 배경이 일치하는 프리퀄 영화이면서, 본 이야기가 펼쳐지기 전 페론 일가족의 실화 경험담을 그린 스핀오프(번외편)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렇지 않으면 '인시디어스'의 번외편이나 프리퀄이라고 보는 것이 더 맞을지도 모르겠다.('인시디어스'를 보지 않아 그렇게 예상할 뿐임...)
'쏘우' 시리즈를 보면 알겠지만 제임스 완 감독은 영화 속에서 관객들과의 두뇌싸움 혹은 전편과 이어지는 개연성을 중시하는 감독이기 때문에 '컨저링' 한편으로 인해서 '인시디어스'와 '인시디어스:두번째집', '컨저링2'에 대한 관객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게 된다.
'인시디어스'를 관람한 관객은 '컨저링'의 영화적 배경을 좀 더 이해하게 되는 것이 사실인 듯 하다.


 


'인시디어스'와 '컨저링'의 애나멜 인형 이야기는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하기로 하고, '컨저링'의 페론가족 이야기로 돌아가기로 하자.
'컨저링'의 흥행이 반가운 이유는 '엑소시스트', '오멘'과 같은 오컬트 영화의 부활로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오컬트 무비를 좋아하는 필자도 '컨저링'은 꽤나 흥미롭게 봤다.

 


엑소시즘을 다루는 오컬트 영화 중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도 있었고, 초자연현상을 다루는 것은 오컬트 무비의 주요 소재 중의 하나이라서 다른 오컬트 영화와 소재면에서 크게 특이한 점은 없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객을 압도하는 공포심리에 탁월한 제임스 완 감독의 영화 연출력은 높이 사야 할 듯 하다.

 


오컬트 무비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종교적인 이해가 필요한데, 이러한 이해 없이 초자연적인 현상으로 해석하려면 지구에 존재하는 중력의 법칙에 어긋나는 영화 속의 현상들에 대해서 설명할 길이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
초자연현상이란 말 그대로 자연적인 현상을 초월하는 것, 중력의 법칙이 어긋나는 현상을 뜻하기에 이러한 현상을 벗어나는 행위를 하는 것은 인간 이외의 존재가 있다는 것을 의미하고 '컨저링'이 실화라는 점에서 존재를 믿던 안믿던 간에 이러한 존재가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영화 '엑소시스트'는 윌리엄 프레드킨 감독이 자신의 악몽에 나온 여인을 모티브로 영화를 제작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여인이 다시 꿈에 나타나 자신을 형상화해 작품을 만든다면 많은 이들이 죽어갈 것이라고 저주를 내렸다는 이야기가 있다.
실제로 조명감독을 시작으로 카라스 신부 역의 제이슨 밀러가 심장마비로 돌연사하였고, 창 밖으로 떨어져 죽는 역할을 맡았던 잭 맥고웬은 촬영 일주일 후 영화 속 장면과 비슷한 죽음을 맞았다.
'엑소시스트'와 관련된 9명이 돌연사, 의문사를 하였다는 이야기는 호러광들에게 잘 알려진 이야기이다.

 


'컨저링'또한 촬영기간 동안 기이한 현상을 겪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컨저링'이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이긴 하지만, 항상 결론은 하나이다.
선과 악, 긍정과 부정, 천국과 지옥의 어느 편에 서야 하는 지를 모를 사람은 없을 것이다.
믿던 안 믿던 상관 없이.......

※ 네이버 오픈 캐스트 메인 감사합니다(21번째)^^

0
ILoveCinemusic 네이버 오픈캐스트 구독추가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개봉예정일: 2011년 6월 2일
원제: X-Men: First Class(2010)

장르: 액션
감독: 매튜 본
출연: 제임스 맥어보이, 마이클 패스벤더, 케빈 베이컨, 재뉴어리 존스, 로즈 번

이미지 출처: 다음 영화

X-Men: First Class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는 <엑스맨>의 스핀오프편입니다.
스핀오프란 흥행에 성공한 작품을 인물의 설정을 바꿔서 리메이크한 작품을 말하는데, 큰 줄거리는 본편과 거의 같다고 할 것입니다.

<아이리스>의 스핀오프편인 <아테나:전쟁의 여신>을 떠올리면 될 듯 하네요.
<엑스맨 탄생: 울버린>은 울버린의 비기닝 스토리인데,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는 프로페서 X와 매그니토의 비기닝 쯤 되는 것 같네요.
5월 들어서 블록버스터급의 대작들이 많이 개봉하여 영화팬들은 무엇을 볼지 즐거운 고민에 빠지게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