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소녀시대 움짤, 크레용팝 해명 밀치기 논란은 마녀사냥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엔딩 장면에서 소녀시대 제시카와 써니 뒤에 선 크레용팝 웨이가 써니를 밀쳤다는 논란으로 인해서 크레용팝이 마녀사냥의 희생양이 되고 있는 듯 합니다.
크레용팝은 웨이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논란이 SNS를 통해서 빠르게 가속화 되고 있는데, '소녀시대'의 인기와 '크레용팝'의 인기가 많은 그룹이다 보니 관심이 높아서인 듯 합니다.


글을 최초 유포한 사람은 동영상과 움짤을 통해서 '소녀시대' 써니가 '크레용팝'의 웨이에 의해서 밀침을 당했다고 주장하였는데요.
만약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사람들이 저렇게 많은 상태에서 본인이 의도하지 않고 무의식적인 반응으로 그러한 동작이 나왔을 수도 있을 수도 있죠. 

크레용팝을 옹호하는 측은 써니가 앞으로 간 것 뿐이라면서 타이밍상 그렇게 보일 뿐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크레용팝 소녀시대 밀치기 논란의 핵심은 고의냐 타이밍 문제냐로 모아지면서 크레용팝이 소녀시대 써니를 밀친 것을 사실로 두고 논란을 벌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움짤 동영상을 자세히 보시면 아시겠지만 크레용팝 웨이는 크레용팝 다른 멤버와 손을 잡고 있다가 풀고 있습니다.
웨이의 해명처럼 손도 닿지 않았다는데 무게가 실리는 셈이죠.
만약 웨이가 고의로 자신이 카메라를 받기 위해서 소녀시대 써니를 밀쳤다면 써니가 뒤돌아보았을 것입니다.
사람들에 밀려서 밀치게 된 것과 고의로 밀친 것은 느낌이 확실히 다르죠.

웨이의 손을 주목해서 봐주세요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움짤=트위터 @CP_HeyDay]

 
'크레용팝'이 이런 논란이 끊임 없이 제기 되는 것은 '크레용팝'의 이미지에 상당히 좋지 못하다 보여집니다.
그나마 짧은 아이돌 그룹의 수명이 더 짧아질 수 있다는 것이죠.

 
크레용팝 소속사에서는 일베 논란에 대해서도 악의적인 짜맞추기라고 해명을 하였지만 크레용팝의 이미지가 점점 '논란돌'의 이미지가 구축되어간다는 점은 상당히 아쉬운 부분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러한 마녀사냥은 자칫 정치적인 이념에 있어서 청정구역이던 아이돌 가요계에 정치적 이념 가르기에 따른 논란으로 번질 수도 있는 단초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매우 위태위태하게 보이기도 합니다.
크레용팝과 함께 표면 위로 떠오른 일베(일간베스트)와 함께 그 반대세력인 일워(일간워스트)도 존재가 드러나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입니다.

이번 밀치기 논란은 크레용팝이 잘못했다기 보다는 일베인지 일워인지 모를 사람 또는 크레용팝을 이용한 논란 만들기 성격이 강하다고 보여집니다.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영화리뷰 176번째 이야기>
원제: Sunny (2011)
장르: 드라마

러닝타임: 135분
감독: 강형철
출연: 유호정, 진희경, 고수희, 홍진희, 이연경, 김선경, 심은경, 강소라, 김민영, 박진주, 남보라, 민효린, 김보미
관람 매체: tving
영화 평점: 아주 좋아요!아주 좋아요!아주 좋아요!아주 좋아요!꽤 괜찮아요
영화 몰입도: 아주 좋아요!아주 좋아요!아주 좋아요!아주 좋아요!꽤 괜찮아요
※ 영화 평점 및 기타 그 외의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임을 양해 바랍니다.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디렉터스 컷, 감독이 원한 써니

15세 관람가의 <써니> 감독판이 19금 판정을 받은 이유는 욕설이 업그레이드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학창시절을 그리고 있는 스토리 라인이기 때문에 모방범죄의 우려가 있는 몇몇 장면들 때문이기도 하죠.
감독판이 만들어지는 이유는 심의 등급을 맞추기 위해서라든가 감독과 제작사의 견해 차이 등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만약 <써니>가 19금 판정을 받은 <써니>로 개봉을 하였다면 흥행에 크게 악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그러므로, 감독이 정작 관객들에게 선보이고자 했던 영화의 내용을 극장판과 비교해봄으로써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작품이 감독판이 아닐까 합니다.

개봉 당시 극장판 <써니>는 보질 못해서 감독판과 어떻게 다른지 비교하는 리뷰는 어렵지만 확실히 거의 모든 영화는 19금이 재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써니>는 자칫 진부할 수 있는 스토리 라인을 지니고 있습니다.
헌데, 현재와 과거의 회상씬을 자유롭게 넘나 들며 매우 흥미롭게 구성을 하였습니다.
또한, 7080 세대의 복고라는 양념을 곁들여 놓았습니다.
복고라는 단어 속에는 추억이라는 아련함이 배어 있죠.


<써니>가 가지는 추억 속에는 여고생들의 우정도 있고, 학창시절에 대한 그리움도 있으며, 이러한 우정의 투영을 통하여 어머니로, 아내로, 사회인으로 살아가며 삶에 지쳐 자기자신을 잃어 버린 여성의 자화상을 찾아가는 내용도 있습니다.
<써니>가 참 잘 만들어진 웰메이드 영화라는 것은 이러한 스토리 라인이 주는 공감적이고 감동적인 메시지 뿐만 아니라 아역부터 성인 배우까지 총 14명의 배우들의 캐릭터가 각기 개성 넘치는 인물들로 잘 그려졌다는 점일 것입니다.

 
한국형 흥행 영화의 본보기

헐리웃의 SF 영화의 선진기술을 도입하려 하였던 심형래 감독의 도전은 실패로 귀결이 될 듯 합니다.
천재적인 감독이 나오지 않는 이상 상상력을 스크린 속에 실현시키는 헐리웃 영화를 따라 잡기란 요원한 일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헐리웃 영화보다 우리가 대등하거나 뛰어난 점은 있습니다.
바로 '드라마적인 요소'입니다.
<써니>와 같은 드라마적인 요소가 뛰어난 작품은 분명히 탐을 낼만한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우리나라 영화 중 할리우드로 판권을 넘겨 리메이크 될 작품들이 여럿 있죠.
<써니>가 우리나라 정서에 맞는 요소들이 많이 있어서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 될 확률은 드물겠지만 세계 시장을 겨냥하여 한국형 블록버스터를 만들기 보다는 정서적인 부분만 손질을 하여 세계 시장을 공략한다면 호평을 받을 만한 작품들이 곧 많아질거라 생각을 합니다.


3040 세대의 추억을 건드려라


티아라의 <롤리폴리> 무대의상과 복고풍 컨셉은 큰 호평을 받았습니다.
노래 자체도 좋았지만 이 노래가 뜬 이유는 복고풍 컨셉이 적중을 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생각을 합니다.


<써니>의 포스터를 처음 봤을 때 티아라의 의상과 유사하다고 생각을 했던 것 같습니다.
그 반대인지 어떤지는 확실하게 기억이 나질 않지만 <써니>와 티아라의 <롤리폴리> 의상은 꽤나 유사하죠.
그 시절의 좀 논다하는 불량소녀 컨셉이라고 할까요.


가요계 뿐 아니라 영화계...더 나아가 세계 시장에서도 3040 세대는 문화의 주류층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헐리웃 영화에서도 어릴 적의 만화 속 슈퍼 히어로가 현재의 스크린 속에서 되살아나는 것도 이러한 문화 주류층을 겨냥한 측면이 있습니다.

 

 

복고풍의 문화 장르는 '추억의 공유'가 있어야만 공감이 가능할 것입니다.
추억의 공유와 공감을 느끼지 못하는 작품은 같은 작품을 두고서도 극과 극의 평가로 나뉘어질 수 있기 때문이죠.
위의 두 작품을 즐기면서 자랐던 세대에게는 두 작품이 매우 친근하고 반가운 작품일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한 세대에게는 매우 생소하고 후속편이 별로 기대가 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측면에서 가장 한국적이면서 세계인이 공감할만한 드라마적인 요소 찾기가 아마도 한국 영화의 글로벌 시장 도전의 핵심이 될 것 같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유리, 윤아, 수영, 태연, 써니, 효연, 티파니, 제시카, 서현 총 9명인데, 티저1차 공개에 이어 2차 공개, 3차 공개까지 갈듯 하네요.
기가 막힌 마케팅입니다.
연속3일 동안 검색어를 뜨겁게 달굴 듯 하네요.

인기 있는, 좋아하는 걸스그룹들 다 일본에 가서 활동하고 참 우울해지려던 참이었는데...
이렇게 기습적으로 음반이 나올 것 같아서 기대도 되고, 기분도 좋아집니다.^^
사실 일본애들한테 우리 소시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아까울 지경;;
그나마 엔화벌이 한다는데 위안을 삼습니다. ㅋㅋ~

1차 공개는 19일 티파니, 제시카, 서현

2차 공개 20일 효연, 태연, 써니

3차 공개는 아마도 내일 21일이 되겠죠.
유리, 윤아, 수영이 공개 되겠군요.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저작권 및 소유권은 SM엔터테인먼트에 있음을 밝힙니다.


0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관련글]
소녀시대 첫 화보집 발간
소녀시대&2PM- Cabi Song(캐비송)
소녀시대- 투표송 랄랄라
소녀시대- Oh!
미에로화이바 소녀시대

이미지 출처: 다음 뮤직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소녀 시대 첫 화보집이 6월 7일에 발간 된다고 합니다.
소녀시대 화보집 타이틀은 <Girls' Generation First Photo Book : (in Tokyo)>
선주문량만 해도 대박!
화보집은 총 354P의 올컬러 구성으로 화보집이라기 보다는 한 권의 책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스폐셜 GIFT로 DVD를 포함한 가격이 4만 4천원으로 한정판으로 출시 예정이었으나 팬들의 뜨거운 반응 때문인지 단가가 인상 되었습니다.(아래 공지 참조)
아마도 조기 매진의 분위기가 감도는데요.
4천원 할인 쿠폰(~6월 7일까지) 적용하면 42,000원에 배송료 없이 구매 가능하겠네요.
소녀시대 화보집 - Girls' Generation First Photo Book : 少女 (in Tokyo) - 10점
소녀시대 노래/S.M.Entertainment

- 크기 : 235 * 330 mm
- 페이지 : 354 P (표지포함)
- SPECIAL GIFT
- 스페셜 기프트 DVD : 런닝타임 1시간 9분 / All CODE / 영문 자막

[알라딘 공지사항] 제작/유통사의 제작단가 상승으로 인해 판매가를 44,000원에서 46,000원으로 조정하라는 요청에 따라 부득이하게 판매가가 인상되었습니다. (6월 3일 오후 3시 기준)

이미지 출처: 다음 뮤직

[관련글]
소녀시대&2PM- Cabi Song(캐비송)
소녀시대- 투표송 랄랄라
소녀시대- Oh!
미에로화이바 소녀시대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복(福) 받으실거에요. Abracadabra~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