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게레로 러브콜 받고 미국행

알리가 세계적인 음악프로듀서 마우리시오 게레로의 초청을 받고 미국 LA로 출국했다.

칠레 출신 마우리시오 게레로는 그래미상을 6번이나 수상한 팝음악의 거장이다.

 

 

비욘세,샤키라,데이비드 포스터,시카고,닐 다이아몬드,셀린 디온,MC 해머 등 많은 월드 스타들과 성공적인 앨범작업을 해왔다.

알리는 LA에서 2주간 머무르며 신곡 녹음을 할 예정이라 한다.

톰 스트라홀,하아메 씨에로 등 세계적인 작곡가 및 뮤지션들이 알리의 앨범 작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알리와 마우리시오 게레로의 인연은 2015년 10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5 서울국제뮤직페어 부터 이다.

이때 알리의 CD를 들은 마우리시오 게레로는 알리를 직접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다.

 

 

알리 소속사: "행사가 끝난 뒤 두 사람이 따로 식사를 하며 많은 음악적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마우리시오 게레로는 그동안 이승환 박정현 등 국내 가수들과도 작업을 한 적이 있는데,알리의 경우에는 국내가 아닌 미국 진출을 돕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동안 6차례 그래미 상을 받았는데 7번째는 알리와 함께 받고 싶다는 소망도 전했다."

 

"처음 마우리시오 게레로의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그저 예의상 하는 소리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곡 작업 속도를 보고 깜짝 놀랐다."





"이번에 진행되는 미국 방문 역시 우리는 비행기 표를 구입하고 숙소를 잡는 정도만 비용이 들었다. 현지에서 녹음을 하고 곡을 받는 모든 비용은 마우리시오 게레로가 책임지고 있다."

 

 

 

 

"이번에 작업을 해보고 그 결과물에 따라 향후 미국 진출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울 예정."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불후 손승연 못찾겠다 꾀꼬리, 불후 디바에 꼽힐만한 무대

 

'불후의 명곡2'에 출연한 손승연은 'TOP밴드', '보이스코리아' 우승 등 오디션 출신의 가수답게 놀라운 가창력을 '못찾겠다 꾀꼬리' 무대에서 보여줬습니다.

이 무대로 '불후2' 최다 우승과 최고 기록을 가진 안방마님 알리를 꺾고 '토요일 밤의 열기' 최종우승을 확정지었습니다.

 

 

'불후2'에서 그동안 많은 여자가수들이 출연을 했고, 많은 여자가수들이 디바란 수식어를 얻었지만 대중의 인기와 지지를 얻고 있는 '불후2'에서 꼽는 디바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효린, 에일리, 바다, 알리, 다비치가 그들이죠.

만약 손승연이 '불후2'에서 인지도를 획득하고 '불후의 명곡2' 이외의 무대에서도 이러한 인기를 얻어 나간다면 손승연도 '불후의 명곡2'가 낳은 디바가 될 가능성이 있다 보여집니다.

 

 

디바(DIVA)

디바의 원래 뜻은 오페라에서 가장 인기 있는 배우를 뜻한다.

미국 팝계의 3대 디바는 휘트니 휴스턴, 머라이어 캐리, 셀린 디옹.

일본의 3대 디바는 아무로 나미에, 우타다 히카루, 하마사키 아유미

 

음악에도 트랜드가 있기 마련이고, 가창력과 퍼포먼스가 주를 이루다 보니 최근 디바라 하면 '팝계의 3대 디바'가 거론되기 보단 우리나라에서는 특히 비욘세를 자주 손꼽는 듯 하다.

아마도 비욘세가 가창력과 퍼포먼스 둘다에서 완성형이기 때문에 그런 듯^^

현재 팝계의 3대 디바를 꼽으라면 비욘세, 레이디가가, 마돈나가 가장 영향력 있는 여가수들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실 디바란 것이 그리 쉽게 쓰여질 단어는 아닙니다.

그렇지만 손승연이 '제2의 알리'나 '괴물 신인'이란 수식어를 들을 만큼 굉장한 가창력을 지닌 소유자임에는 틀림 없죠.



 

만약 불후 디바에 손승연이 추가된다면 효린, 에일리, 바다처럼 가창력과 퍼포먼스가 둘 다 소화가능한 '제2의 비욘세'라고 보긴 힘들 듯 하고, 알리나 다치비와 같은 가창력에 있어서의 디바가 될 가능성이 높죠.

 

 

그렇지만 '못찾겠다 꾀꼬리' 무대에서 보여준 락과 국악의 만남, 짝두름이라 불리는 국악 퍼포먼스와 손승연의 헤드뱅잉 퍼포먼스는 노래에도 기승전결이 있다는 걸 보여주듯이 절정으로 치닫는 가창력과 어울어져서 일종의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해준 멋진 무대였습니다.

 

 

이 무대를 끝으로 죽어도 좋다는 식으로 혼신의 열정을 다한 무대였죠.

JK김동욱이 살살하라고 했는데 살살하긴 커녕 이런 무대를 보였으니 경합의 의미가 없는 '불후2'라 하더라도 다른 가수들로 하여금 경쟁심을 유발하게 만든 무대가 아니었나 싶네요.^^

 

스폰서링크


잘 읽었다면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남자아이돌 7개, 여자아이돌 5개

지난 주 3월 첫째주 엠카 가요순위 20위까지를 정리해 보았다.
허각, 알리, 형준이와 대준이, 클래지콰이 등 몇 곡을 빼고는 거의 다 아이돌 그룹의 곡들이 포진해 있다.
아이돌 전성시대임은 인정한다.
그러나 가요 편식 현상은 더욱 심화된 듯 하다.
20개의 가요 순위 중 남자 아이돌 7개, 여자 아이돌 그룹 5개, 밴드 성향이 있는 디셈버나 더넛츠를 아이돌 그룹으로 분류하지는 않았지만 이들까지 합치면 더욱 퍼센티지는 높아질 것이다.

1. 샤이니-Dream Girl
2. 2AM-어느 봄날
3. 틴탑-긴 생머리 그녀
4. 허각-1440
5. 레인보우-Tell me Tell me


6. 버벌진트-이게 사랑이 아니면
7. 알리-지우개
8. 나인뮤지스-돌스


9. B.A.P-One Shot
10. 형준이와 대준이-꺼져
11. 클래지콰이-러브 레시피
12. 투엑스-링마벨


13. 스페이스A-섹시한 남자


14. 뉴이스트-여보세요
15. 더넛츠-사랑노트
16. 유키스-Standing Still
17. 디유닛-얼굴보고 얘기해

18. 디셈버-기억을 걷다보면
19. 레이디스 코드-나쁜 여자



20. 빅스-다칠 준비가 돼 있어

가요순위제 부활에 대한 단상

지상파 방송3사가 가요순위제를 부활한다고 한다.
가요순위제 부활은 개인적으로 찬성하는 편이다.
인기와 트렌드, 가요의 세계 경쟁력 강화, 연말 가요대상의 부활 등에도 그 필요성이 있다 느껴왔다.

그러나 예전부터 문제시 되었던 가요순위제의 공신력 문제를 극복할 것이라곤 기대하지 않는다.
오히려 종합 가요 차트에 대한 공신력 문제는 가요순위제가 부활함과 동시에 문제 제기가 될 것이라 보인다.

공신력 있는 종합 가요 차트를 위해서는 그만큼 그러한 시스템을 구비해야 하고 투자를 해야 할 것인데, 가요순위제 부활 이전에 그러한 공신력 있는 시스템을 도입한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도 없고, 그러한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이야기도 들어본 적 없다.

다만 가요순위제 부활에 앞서 하나 기대를 하는 것은 종합 가요 차트로만 운영이 되지 않고, 장르별 차트로 운영 되어 그나마 음악의 다양성을 접할 기회라도 얻기를 바래본다는 점이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불후의 명곡2- 노브레인 친구야와 알리 여러분으로 짐작할 수 있었던 팀워크

노래를 통한 감정의 교류

<불후의 명곡2>는 방송 중에 스스로 밝혔듯이 서바이벌의 경쟁 형식을 띠고는 있지만 경쟁을 하기보다는 무대를 즐기는데 더 큰 의의를 지니고 있는 것이 가장 큰 강점이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또 하나는 대기실 분위기가 너무 좋다는 점이죠.
경쟁 관계가 아니다 보니 예능을 위한 재미도 주지만 카메라 밖에서는 출연자들끼리 친분을 쌓을 수 있는 시간도 가질 수 있다 보여집니다.

넓게는 전설로 초대된 가수들과 방송을 통해서 선후배 관계도 다질 수 있고, 좁게는 출연자들끼리의 친분도 쌓을 수 있는 것이겠죠.
가수들은 드라마를 하는 탤런트나 배우들과는 달리 이럴 기회가 많지 않을 것이라 생각이 되는데요.
이러한 출연자들끼리의 친분은 <불후의 명곡2> 프로그램 전체의 팀워크에도 좋은 작용을 하여 시청자들도 크게 불편함이 없이 꾸준히 시청하게 만드는 힘의 원천이 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노래의 가사와 진정성이 결합이 되면 이처럼 큰 감동을 받을 수 밖에는 없는 것 같습니다.
에일리와 문희준, 성훈 등은 노브레인의 '친구야'에 크게 감동을 하여 눈물을 보이기도 했죠.



그동안 쌓아왔던 이런 눈에 보이지 않았던 그들의 끈끈한 유대 관계를 짐작케 할 수 있는 무대가 노브레인의 '친구야'로 표현이 되었고, 출연자들만의 좁은 관계가 아니라 알리의 '여러분'으로 그 관계가 <불후의 명곡2> 시청자들에게까지 넓어지면서 노래로 하나됨을 느꼈던 시간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특히, 알리의 무대는 그동안 <불후의 명곡2>를 출연하면서 겪었던 마음을 고스란히 표현을 해주어서 윤복희의 '여러분'에서 느낄 수 있었던 감동과는 또다른 알리의 '여러분'으로 재탄생 되었던 것 같아요.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KBS에 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주목하지 않았던 오디션의 수퍼신인 에일리

'베사메무쵸는 키스를 더 해달라(Kiss me much)'는 의미를 지닌 스페인어입니다.
알고 보니 에일리는 영어, 일어, 스페인어 등 4개 국어를 하는 엄친딸이더군요.
<가수와 연습생>이라는 별로 주목하지 않았던 프로그램 출신의 에일리는 말 그대로 연습생으로 데뷔를 기다리던 예비가수였죠.
에일리를 보면 오디션 프로그램의 필요성을 별로 못 느낄 정도로 발군의 실력을 지녔습니다.
들으면 들을수록 감탄을 할 가창력이네요.

 

 

더군다나 이 날은 노래와 어울리는 붉은 레드 드레스와 안무까지 준비해서 눈 깜빡일 시간도 아까울 정도로 섹시한 무대를 선보였습니다. 
흥겨운 리듬의 '베사메무쵸'와 유혹의 집시 댄스는 404표를 얻은 박재범의 '신라의 달밤'을 위협할 정도였어요.

재범 '신라의 달밤'을 '힙합 소나타'로

보다 완벽한 무대를 위해서 자신의 노래를 준비하는 기간은 몇 개월 정도는 걸릴 것입니다.
노래가 준비되고 그 노래에 맞는 안무를 짜고, 의상 컨셉 등도 준비하겠죠.
하지만, <불후의 명곡2>는 단지 일주일입니다.
일주일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자신의 노래만큼이나 좋은 무대를 선보인다는 것은 굉장히 부담감이 있고 어려운 일이라 여겨집니다.

지난 주 우승에 이어 이번주에도 좋은 무대를 선보인 재범은 마치 달 위에서 유영을 하듯이 글라이딩 댄스를 접목하여 '신라의 달밤'을 춤으로 형상화 하였습니다.
알리의 '비 내리는 고모령'에 290표를 줬던 아주 짜고 냉정한 판정단들이 재범에게 404표나 준 것은 재범이 이번 무대를 끝으로 <불후의 명곡2>를 떠난다는 아쉬움도 물론 있겠지만 무대도 그만큼 좋았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죠.


의미 있는 가사를 힙합 정신으로 계승한 '비 내리는 고모령'

알리의 '비 내리는 고모령' 힙합 버전의 랩 부문 가사는 이 노래 가사에 담겨 있는 의미를 힙합적으로 재해석 한 의미 있는 무대였다고 생각합니다.
더블케이와 얀키가 각각 일절과 이절의 랩 부문을 피처링 했는데, 특히나 일절 가사가 의미심장한 가사를 많이 품고 있었습니다.
'록 스피릿'이라고 표현이 되듯이 록 부문만큼이나 힙합 또한 '힙합 정신'으로 표현 되는 음악 세계를 지녔습니다.


'자유', '사회 문제에 대한 고발 의식' 등이 가사로 표현 되어질 수 있죠.
그런 의미에서 알리의 무대는 '비 내리는 고모령'이 지닌 정서를 힙합적으로 계승했다고 보여집니다.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KBS에 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