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10승,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

· 1995년 노모 히데오(당시 LA 다저스·13승)
· 2002년 이시이 가즈히사(LA 다저스·14승)
· 2007년 마쓰자카 다이스케(보스턴·15승)
· 2012년 다르빗슈 유(텍사스·16승)
· 2012년 천웨인(볼티모어·12승)

Hyun-Jin Ryu
Hyun-Jin Ryu by Keith Allison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메이저리그 데뷔 첫해에 10승 이상을 거둔 선수들이다.
류현진의 10승은 한국인 메이저리거로는 최초의 기록이다.
메이저리그 진출 당시 본인이 목표로 했던 10승에 일찌감치 도달하였다. 이제부터 류현진이 쌓는 승수는 초과목표달성이라 할 수 있다.

류현진의 목표초과달성 응원하시면 클릭!

사실 리그 초반 류현진이 속한 LA다저스는 타격부진으로 내셔널리그 꼴찌를 달리며 성적부진으로 인한 감독교체설까지 나왔던 팀이다.
우리에게는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 박찬호의 친정팀이기도 하기에 LA다저스의 부진 뿐만 아니라 류현진의 호투가 빛을 바라는 경우도 있어서 그의 목표인 10승의 승수가 만만치 않아 보이기도 하였다.

Yasiel Puig takes a mighty swing
Yasiel Puig takes a mighty swing by Not That Bob James 저작자 표시

그러나,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며 한국산 토종 괴물 류현진과 함께 쿠바산 괴물 푸이그가 팀에 합류를 하면서부터 LA다저스는 달라졌다.
'분위기'의 야구라는 말이 있듯이 LA다저스의 분위기가 쇄신되면서 꼴찌팀의 반란이 일어난 것이다.
지금 LA다저스의 순위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 승률 5할 이상, 최근 10경기에서 8승 2패를 거둬 들이고 있다. 


류현진 효과라고 해도 좋고, 푸이그 효과라고 해도 좋고, 이 둘다여도 좋다.
어쨌든 괴물 류현진의 빛나는 호투 속에서 꼴찌팀이었던 LA다저스는 신바람 나게 야구를 하는 팀으로 변모한 것이다.
이러한 상승효과는 류현진의 추가적인 승수 쌓기 볼거리와 함께 LA다저스가 월드시리즈에 진출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관심과 기대감으로 바뀌게 된다.

류현진은 자신의 승수보다 팀의 승리를 우선하는 선수이기도 하다.
이제 좀 더 목표를 상향조정하고 신인왕 뿐만 아니라 팀이 월드시리즈에 진출할 수 있도록 역투해주길 바란다.
팀이 부진하였던 전반기에 7승을 거둔 류현진이 팀이 상승세에 오른 하반기에 또다시 7승을 거두지 못하란 법은 없다고 생각한다.
이왕이면 다르빗슈의 데뷔 16승 기록마저 깨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롯데가 로이스터 감독과의 재계약을 포기 하였습니다.
롯데 구단 측은 이와 함께 박영태 수석 코치, 양상문 투수 코치, 한문연 배터리 코치와도 재계약을 포기하였다고 발표 했습니다.
이유는 정규 시즌 성적(4강)과 준플레이오프의 실망스런 결과 때문이라고 하였네요.

저는 비단 이런 이유 때문만이 아니라, 로이스터 감독의 양다리 전법에 대해서 질타하고자 합니다.
로이스터 감독은 꼴찌에서 헤매던 롯데를 포스트 시즌에 3년 연속 진출 시키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명장 반열에 오르지는 못하더라도 그 공은 충분히 인정해줘야 한다고 봅니다.
또한 그러한 이유로 인해서 롯데팬들의 사랑을 넘치도록 받았다고 봅니다.

하지만, 그 사랑에 보답하는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준플레이오프 패배 이후 그의 인터뷰 내용에서 미국행과 롯데 잔류에 대해서 자신의 소견을 밝혔지요.
그는 우리나라의 끈끈한 정(情) 문화보다는 합리적인 사고를 하는 미국의 사고방식을 가진 듯 했습니다.
작년인가는 플레이오프 끝나자마자 도망치듯이 미국행이었죠?
롯데팬들이라면 아마 기억 나실 겁니다.
그것에 대한 뚜렷한 해명도 없었지요.

돈(페이)를 더 많이 주는 유리한 조건을 내걸어야 로이스터 감독을 롯데에 잔류시킬 수 있지 않았을까 싶어요.
아마도 구단과 로감독의 이러한 계약금액에 따른 시각차가 이번 재계약 포기라는 빠른 결과를 가져 오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그런 점에서 저는 로이스터 감독과의 결별은 당연하다고 보여지구요.
프로니 돈으로 움직이는 것을 크게 탓할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만, 일종의 롯데에 애착심이나 태도 문제라고 보고 싶네요.


이제 결과는 나왔구 어떤 감독이 롯데의 사령탑을 맡을 것인가가 중요한 일이 되겠네요.
4강을 맛 본 롯데팬들에게 이제 4강 이상의 성적을 거둬야 실망을 하지 않을텐데 말이죠.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2일 경기 결과>

롯데 6:1 기아
삼성 8:2 한화

SK, 삼성, 두산, 롯데가 4강을 확정짓는 오늘이었습니다.
롯데는 송승준의 역투로 제 예상대로 4강 진출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대목에서 궁금해지는 것은 제목대로 숏게임에 강한 팀은 어느 팀일까입니다.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 코리안시리즈로 이어지는 경기로 우승팀이 가려지게 됩니다.
순위간 게임차가 많이 벌어진 상태라 아마도 큰 이변이 없는 한 1위부터 4위까지의 순위는 이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규시즌 1위인 SK가 코리안시리즈로 직행하면서 상대적으로 유리하게 보입니다.
준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하는 롯데, 두산은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습니다.
로감독은 작년에 '숏게임에 약하다', '한국야구에 적응을 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들어야했죠.
숏게임에 강하기 위해선 강한 마운드를 바탕으로 한 팀배팅 위주의 전략이 중요한데요.
그러한 점에서 롯데는 반대되는 경기력을 가지고 있다고 보여집니다.
강한 타격력을 바탕으로 한 상대적으로 약한 마운드...
할수만 있다면 한화의 류현진을 빌려오고 싶은 심정이네요. ㅋㅋ~
하지만, 후반부에 보여준 SK전 3연승 등을 보면, 분위기의 야구를 하는 롯데가 타선만 제대로 폭발한다면......
하는 일말의 희망도 품어봅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P.S.

이대호의 홈런포 가동은 언제쯤 되려나...
홈런 소식을 들어본지가 언젠지 모르겠네요.
4강 진출은 확정지었으니, 심적 부담을 덜어버리고 다시 홈런포를 가동해서 아시아신기록에 도전했으면 좋겠네요.^^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먼저 너무너무 콩그레츄레이숑 한다는 축하의 의미로 이 포스팅을 이대호 선수에게 바칩니다. OTL~
이대호의 40홈런 달성은 '9경기 연속 홈런'이라는 세계신기록이 숨어 있는 매우 값어치가 있는 기록이 아닌가 합니다.
2003년도에 이승엽이 세운 56홈런도 위대하지만, 이대호가 세우고 있는 홈런도 그만큼 값어치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승엽의 56호 홈런볼 VS 이대호의 9경기 연속 홈런볼의 값어치

이승엽의 56호 홈런볼은 당시 팬이 삼성측에 기증을 했으나, 이대호의 홈런볼은 팬이 경매에 붙이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서 이승엽의 홈런볼보다 값어치가 더 나갈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당시 이승엽이 타선에 들어서면 모든 구단의 투수들이 기가 죽었습니다.
지금 이대호가 타선에 들어서면 그러한 현상이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이 되네요.
막강 화력의 롯데의 중심에 이대호가 있는 것이죠.
앞서 제가 롯데는 홈런 공장 공장장?이라는 포스팅을 한 적이 있는데, 이 말이 딱 들어맞는 롯데의 타선입니다.
롯데 팀으로써도 8월이 4강을 확정짓기 위한 중요한 때라고 생각했는데, 다행이 4강도 무난할 듯 싶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이대호의 홈런이 괴력을 바탕으로 한 힘의 홈런이라면 이승엽의 홈런은 타이밍의 홈런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40홈런이 가지는 의미가 힘과 정교함을 둘 다 만족시켜야 하는 것이라면, 이대호는 힘에서 우위를 이승엽은 정교함에서 우위를 지닌다고 생각됩니다.
남은 경기수가 얼마 안남았다고 볼 때 이승엽이 가지는 56홈런의 기록은 이대호에게 좀 먼 목표라고 보여집니다.
하지만, 조금 욕심을 내면 50홈런은 그다지 못이룰 목표는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이대호의 승승장구 뒤에는...

흔히 야구를 인생에 비유하고는 하는데, 이대호 선수의 진정한 슬러거로써의 탈바꿈 뒤에는 부인인 신혜정씨의 내조가 숨어 있지 않을까 생각되어집니다.
그러고보니 이승엽도 승승장구할 때가 신혼이었던 것 같습니다.
결혼을 하게 되면 심적으로 상당한 안정감을 느끼게 되죠.
부상 없이 이 페이스로만 간다면 이대호의 몸값은 아무리 연봉협상에서 짠 롯데라도 무시하지는 못할 것입니다.
올해는 팀에게도, 이대호 선수 개인에게도 기대치가 높아져가고 있는 요즘입니다.

이미지 출처: 다음 스포츠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복(福) 받으실거에요. Abracadabra~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최향남의 롯데 복귀 무산을 바라보는 마음이 편치 않네요.
그의 나이 39세입니다.
롯데로 복귀한다면 그는 안정적인 제구를 바탕으로 롯데의 뒷문을 든든하게 지켜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또한, 나이를 고려한다면 선수로써도 이제 그만할 때가 되었고, 은퇴를 할 경우도 생각을 해서 롯데를 뒤에 업고 코치진이나 투수진으로의 전향도 고려해야 할 나이입니다.


메이저리거로써의 꿈을 고집하기엔 나이가 너무 부담스러운게 사실입니다.
만약, 꿈을 접는 것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그에게 기회의 땅이나 약속의 땅이 아닐 수가 있습니다.
오히려, 기회의 땅과 약속의 땅은 롯데일 수가 있습니다.
이러한 고민을 해보고도 굳이 꿈을 접지 못해겠다면 그것은 욕심이 아닐까요?

로이스터 감독이 "롯데행을 포기한 것은 실수다. 어쩌면 야구인생이 끝날 수도 있다." 고 말한 것은 최향남 선수에게는 악담으로 들릴 수 있겠지만, 원래 몸에 좋은 약이 쓴 법입니다.

최향남이 롯데 복귀를 고려한 것은 FA자격을 얻기 위해서였으나, FA 규정이 바뀌어서 만약 복귀를 한다면 롯데에서 4년을 보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제가 볼 때도 그렇고, 로이스터 감독이 볼 때도 그렇고, 팬들이 볼 때도 그렇고 그의 최대 실수가 아닌가 합니다.

이미지 출처: 다음 스포츠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복(福) 받으실거에요. Abracadabra~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