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루시 예고편, 헐리웃 영화에 기불어 넣는 미친 존재감

우연의 일치라고 봐야할까요?
어제는 이병헌이 '터미네이터5'에 캐스팅 되었다는 낭보가 들려오더니 오늘은 최민식이 뤽 베송 감독의 영화 '루시'에서 미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두 배우의 행보는 헐리웃 영화에 기를 불어 넣는 것 같은 역할을 하고 있는데요.
또 하나 공통점을 찾으라고 한다면 이병헌과 최민식 두 배우는 영화 '악마를 보았다'에서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것이 있다는 것이겠죠.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사실 '악마를 보았다'를 보면 우리나라 영화치고는 제목과 같이 굉장히 드물게 하드코어적인데요.
이 영화를 보고 나서 최민식의 연기 행보가 살짝 걱정스럽기도 했습니다.
왜냐하면, '올드보이'나 '악마를 보았다'와 같이 강렬한 연기를 추구하다 보면 더 강한 것을 찾게 되고 관객들도 이런 기대감을 가지게 마련인데, '악마를 보았다'보다 더 강렬한 배역을 찾기란 쉽지 않거든요.


헌데, 이번에 이렇게 영화 '루시'에서 최민식의 카리스마를 헐리웃 영화를 통해서 새롭게 느낄 수 있는 영화를 만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축하할 일인 것 같습니다.


▲출처: 유튜브 Movieclips

이렇게 한국 배우들이 헐리웃 영화와 함께 작업을 하다 보면 K팝과 같이 시상식에서도 우리나라의 배우들의 이름이 노미네이트 되고 수상의 영광까지 거머쥐게 될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영화 '루시'의 출연진은 스칼렛 요한슨, 모건 프리먼 등입니다.
북미 개봉일은 8월 8일이라고 하는데, 국내 동시 개봉을 해줬으면 좋겠네요.


뤽 베송 감독의 작품을 살펴보면 '제5원소', '레옹', '니키타' 등은 호평을 받고 있지만, 제작자로 참여를 했던 작품은 흥행면에서 크게 빛을 발한 작품은 없는 듯 합니다.
'22블렛' ,'프롬파리 위드러브'도 크게 재미를 보진 못했죠.


그렇지만 일단 스칼렛 요한슨이나 모건 프리먼 등 배우들의 이름을 볼 때나 '엑스맨' 시리즈와 같은 초능력 소재의 SF물이라는 점을 고려해보면 못해도 중박은 할 작품이라 보여지네요.

초능력자- 장애로 묘사된 어느 초인의 이야기

→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규정할 수 없는 X, 그 진화의 서막


→ 엑스우먼- 생체무기가 탄생 시킨 새로운 이브

푸시- 초능력자들의 숨막히는 두뇌게임


→ 22블렛- 불사조라 불리운 사나이


아더와 미니모이: 제1탄 비밀원정대의 출정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2월 14일

 
신세계: 2월 21일

 

분노의 윤리학: 2월 21일
 
 

남쪽으로 튀어: 2월 7일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개봉예정일: 2011년 11월 3일
장르: 코미디
감독: 라희찬
출연: 박예진, 지현우, 임원희, 박재범, 김수로 

이미지 출처: 다음 영화

장진 감독의 조감독이었던 라희찬 감독이 <바르게 살자>로 감독 데뷔를 하고 나서의 세번째 작품입니다.
아이돌의 꿈과 음악의 열정을 코믹한 터치로 다루게 될 <Mr.아이돌>은 K-POP이 전세계 시장에서 각광 받고 있는 시점에서 영화라는 컨텐츠와 결부 되어 창출된 지극히 상업적인 영화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 영화가 라희찬 감독을 흥행 감독으로 만들어줄지 아니면 아이돌로 이름만 바꾼 채 기존의 하이틴 영화의 답습으로 끝나게 될지 주목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감성충성 100% 애니메이션


모리야마 료코(森山良子, Moriyama Ryoko)의 '이별의 여름(さよならの夏, Summer of Farewells - From Up On Poppy Hill)'을 리메이크한 OST곡의 감성은 <코쿠리코 언덕에서>의 서정적 화면과 매치를 이뤄내면서 애니메이션에 대한 기대감을 100% 충족 시켜줍니다.

테시마 아오이가 부른 <코쿠리코 언덕에서>의 엔딩곡인 '이별의 여름'은 개인적으로 원곡보다 더 좋은 것 같습니다.
곡이 너무 좋아서 가사도 궁금하고, 곡을 부른 테시마 아오이가 어떻게 생겼나도 궁금하고, 곡을 외워서 부르고 싶을 정도입니다.

테시마 아오이(手島葵, Teshima Aoi)

테시마 아오이(手島葵, Teshima Aoi)

<코쿠리코 언덕에서> 트레일러


개봉예정일: 2011년 9월 29일
원제: コクリコ坂から Kokurikozaka kara
장르: 애니메이션, 로맨스, 멜로
감독: 미야자기 고로
출연: 나가사와 마사미, 오카다 준이치, 타케시타 케이코, 히이라기 루미, 이시다 유리코 


영화는 12세 이상가이지만 왠지 모를 아날로그적 감수성을 자극하는 OST와 장면들이 나이에 상관 없이 애니메이션 팬들의 발길을 끌어 들일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일본어에 한글 자막이 나오는 영상을 좋아하지만, 한국어 더빙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정엽 <이별의 여름>


정엽이 부른 OST곡도 잘 불렀지만, 일본어 원곡이 가지는 느낌까지는 100% 살리지 못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물론 개인적인 취향에 따라서 정엽의 노래가 더 끌리는 분들도 계실 것이지만 저는 테시마 아오이가 부른 곡이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스틸컷으로 보면 남녀 고교생의 풋풋한 사랑 이야기일 듯 싶습니다.


스튜디오지브리와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바람계곡의 나우시카'(감독 미야자키 하야오·1984)
'천공의 성 라퓨타'(감독 미야자키 하야오·1986)
'이웃집 토토로'(감독 미야자키 하야오·1988)
'붉은 돼지'(감독 미야자키 하야오·1992)
'원령공주'(감독 미야자키 하야오·1997)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감독 미야자키 하야오·2001)
'하울의 움직이는 성'(감독 미야자키 하야오·2004)
'벼랑 위의 포뇨'(감독 미야자키 하야오·2008)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내어 놓는 작품마다 애니메이션 팬들의 기대감을 충족시키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기대감에 부응하는 완성도 높은 작품 활동을 해왔지요. 


<코쿠리코 언덕에서>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작품은 아닙니다.
그의 아들인 미야자키 고로 감독이 작품이죠.
미야자키 고로 감독의 데뷔작은 '게드전기'(2006)입니다만 그리 좋은 평을 받지는 못했습니다.


일본은 아버지가 해오던 일을 아들이 대를 이어가면서 하는 '장인정신'이 살아 있습니다.
미야자키 고로가 비록 데뷔작에서는 팬심을 얻지는 못했지만 <코쿠리코 언덕에서>는 미야자키 하야오가 기획/각본에 참여하였다는 점은 아들을 끌어주려는 의도가 보이는 듯 합니다.


언젠가는 그도 아버지처럼 애니메이션의 명장의 반열에 오르겠지요.
<코쿠리코 언덕에서>가 기대 되는 두번째 이유이기도 합니다.


코쿠리코 언덕에서 리뷰 더보기
이 포스팅은 애드젯과 함께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개봉예정일: 2011년 8월 18일
장르: 로맨스, 멜로, 코미디
원제: Larry Crowne
감독: 톰 행크스
출연: 톰 행크스, 줄리아 로버츠, 구구 엠바사-로, 월머 발데라마, 세드릭 더 엔터테이너

이미지 출처: 다음 영화

톰 행크스가 감독·주연을 맡고,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 줄리아 로버츠가 손을 잡은 영화 <로맨틱 크라운>...
원제는 톰 행크스의 극중 배역의 이름인 래리 크라운인데, 영화 제목이 로맨틱 크라운으로 바뀌었군요.
톰 행크스가 감독을 맡은 작품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죠.
흥행에는 그닥 재미를 못보고 있는데 이번 작품은 어떨지 모르겠네요.
'줄리아 로버츠'하면 통하던 때가 있었지만 말이죠.

Larry Crowne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