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율 폭풍눈물과 성빈 요강 사용법 시연, 개 빙의 연기 대방출

'일밤'-'아빠 어디가2'에서는 화제가 된 장면은 집 고르기에 실패한 김민율의 폭풍눈물과 성동일의 딸 성빈의 요강시연 모습, 동네 개를 제압하는 개 빙의 연기 등 돌발매력 뿜어져나온 장면들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집고르기에 운이 없는 김성주는 '아빠어디가' 시즌1에서와 같이 제일 좋지 않은 집에 당첨이 되었습니다.
형 따라가는 아우 인생이라는 자막처럼 집 고르기에 실패한 민율의 폭풍눈물 속에서 민국이의 모습이 연상이 되었지요.

민율이와 성빈의 모습이 재밌었다면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다행히 성동일과 성빈 부녀가 집을 바꾸자고 제안하여 민율이의 울음을 그치게 할 수 있었네요.
김성주와 민율의 집에 방문한 성동일과 성빈 부녀는 민율이 요강 사용법을 묻자 성빈이 요강 사용법 시연을 하여 '아빠 어디가'가 시즌 시작한 이래 가장 낯뜨거운(?) 장면이 연출이 되었습니다.


성빈이의 이런 돌발매력은 앞으로도 쭈욱 이어질 듯 한데요.
성동일의 아들과 딸의 모습이 이렇게 대조적일 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김민국 김민율의 형제가 닮은 꼴이라면 성빈 성준 남매의 성격은 천양지차네요.

 


아이들에게 첫인상이란 것이 중요해서 처음에 이렇게 느낌이 좋지 못하면 나중에도 사용하기를 꺼리게 될 듯 한데 민율이는 앞으로 요강을 쓸 때마다 성빈의 요강사용법 불꽃 재연 연기가 떠올라 즐겁게 사용할 듯 합니다.


남자아이들을 리드하는 성빈의 활약상은 요강 시연에서 그치지 않고 동네 개들과 한판 붙게 됩니다.
개가 짖자 개를 이기려고 짖어대는 성빈의 개 빙의 연기는 요강사용법 시연 못지 않은 돌발행동이었습니다.

 


그리고 끝을 보는 성격인지 개가 깨깽하고 돌아서도 물러서지 않고 더 사납게 짖어대더군요.
같이 갔던 찬형이가 말리지 않았다면 성빈이는 목이 쉴 때까지 계속 짖어댔을지도...


포텐 터진다고 하는데, 성빈이의 돌발행동은 앞으로도 계속될 듯 하네요.
'아빠 어디가 시즌2'의 시청자들의 눈을 뺐는 요주의 인물이 될 듯 합니다.
'아빠 어디가' 스포일러에서처럼 정말 '치명적인' 매력의 그녀가 될 듯^^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MBC에 있음을 밝힙니다.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크레용팝 소녀시대 움짤, 크레용팝 해명 밀치기 논란은 마녀사냥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엔딩 장면에서 소녀시대 제시카와 써니 뒤에 선 크레용팝 웨이가 써니를 밀쳤다는 논란으로 인해서 크레용팝이 마녀사냥의 희생양이 되고 있는 듯 합니다.
크레용팝은 웨이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논란이 SNS를 통해서 빠르게 가속화 되고 있는데, '소녀시대'의 인기와 '크레용팝'의 인기가 많은 그룹이다 보니 관심이 높아서인 듯 합니다.


글을 최초 유포한 사람은 동영상과 움짤을 통해서 '소녀시대' 써니가 '크레용팝'의 웨이에 의해서 밀침을 당했다고 주장하였는데요.
만약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사람들이 저렇게 많은 상태에서 본인이 의도하지 않고 무의식적인 반응으로 그러한 동작이 나왔을 수도 있을 수도 있죠. 

크레용팝을 옹호하는 측은 써니가 앞으로 간 것 뿐이라면서 타이밍상 그렇게 보일 뿐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크레용팝 소녀시대 밀치기 논란의 핵심은 고의냐 타이밍 문제냐로 모아지면서 크레용팝이 소녀시대 써니를 밀친 것을 사실로 두고 논란을 벌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움짤 동영상을 자세히 보시면 아시겠지만 크레용팝 웨이는 크레용팝 다른 멤버와 손을 잡고 있다가 풀고 있습니다.
웨이의 해명처럼 손도 닿지 않았다는데 무게가 실리는 셈이죠.
만약 웨이가 고의로 자신이 카메라를 받기 위해서 소녀시대 써니를 밀쳤다면 써니가 뒤돌아보았을 것입니다.
사람들에 밀려서 밀치게 된 것과 고의로 밀친 것은 느낌이 확실히 다르죠.

웨이의 손을 주목해서 봐주세요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움짤=트위터 @CP_HeyDay]

 
'크레용팝'이 이런 논란이 끊임 없이 제기 되는 것은 '크레용팝'의 이미지에 상당히 좋지 못하다 보여집니다.
그나마 짧은 아이돌 그룹의 수명이 더 짧아질 수 있다는 것이죠.

 
크레용팝 소속사에서는 일베 논란에 대해서도 악의적인 짜맞추기라고 해명을 하였지만 크레용팝의 이미지가 점점 '논란돌'의 이미지가 구축되어간다는 점은 상당히 아쉬운 부분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러한 마녀사냥은 자칫 정치적인 이념에 있어서 청정구역이던 아이돌 가요계에 정치적 이념 가르기에 따른 논란으로 번질 수도 있는 단초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매우 위태위태하게 보이기도 합니다.
크레용팝과 함께 표면 위로 떠오른 일베(일간베스트)와 함께 그 반대세력인 일워(일간워스트)도 존재가 드러나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입니다.

이번 밀치기 논란은 크레용팝이 잘못했다기 보다는 일베인지 일워인지 모를 사람 또는 크레용팝을 이용한 논란 만들기 성격이 강하다고 보여집니다.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