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 위암억제 효과 '하루 한잔'

전통주인 막걸리에 위암 억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황진택 한국식품연구원 박사가 세종청사에서 '막걸리의 위암세포 성장억제 효능 입증' 연구 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가졌습니다.

 

 

"막걸리에 함유된 일부 성분 뿐 아니라 막걸리 자체가 암 예방효과가 있다는 것이 처음으로 입증됐다."

 

 

"막걸리에 다량 함유된 베타시토스테롤이 위암세포 성장을 억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베타시토스테롤은 원래 전립선 건강,콜레스테롤 개선 등에 효능이 있는 물질로 알려져 있습니다.

 

 

"연구진은 쌀을 주원료로 한 전통방법으로 제조한 막걸리를 수분과 알콜을 제거한 후 인체 유래 위암세포에 처리한 결과, 암세포의 증식이 억제되고 종양억제유전자의 발현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동물실험에서도 인체 유래 위암세포를 이식한 쥐에 막걸리를 경구 투여한 결과,종양 성장이 억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기존 연구에서도 막걸리에 함유된 파네졸과 스쿠알렌 성분이 암 예방 효과가 있다는 것은 확인된 바 있습니다.

 

 

"막걸리에서 신규 암 예방성분으로 베타시토스테롤이 추가 확인된 만큼 막걸리에는 다양한 암 예방 선분이 존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으로 더욱 많은 연구가 지속돼야 할 것"

 

 

"사람들이 실제 마시는 막걸리로 환산했을 때 막걸리 한 잔 분량으로,하루에 막걸리 한잔 정도 마셔야 위암예방 효과가 있다."

 

이번 연구 결과 베타시토스테롤은 특허를 신청하였다 합니다.

 

 

막걸리 유래

쌀로 밑술을 담고 청주를 걸러내고 남은 술지게미를 다시 체에 물로 걸러낸 술로 막 걸러냈다고 해서 막걸리라 합니다.

청주에 비해 흐리다 해서 탁주라고도 부릅니다.





막걸리 안주

막걸리엔 파전

막걸리와 홍어의 결합 홍탁

 

 

홍어삼합

 

 

술지게미

비싼 술을 사먹지 못하는 가난한 사람들이 술 대시 술지게미를 먹기도 했습니다.

 

 

술빵(술떡)으로 만들어 먹기도 하고 여기에 남은 밑술을 붓거나 곡식 가루를 섞어 한번 더 발효시킨 술이 막걸리의 기원으로 보고 있습니다.

 

 

동동주

동동주는 술을 발효시킨 후 윗부분에 뜬 맑은 부분만 따라낸 술을 말합니다.

막거리는 밑에 침전물이 가라앉은 뿌연 부분을 말합니다.

동동주와 막걸리는 다릅니다.

 

 

막걸리와 특허

막걸리 제조에 사용되는 미생물(누룩과 효모)이 일본 메주 연구진이 선점하여 특허등록을 마친 상태로 막걸리를 마실 때마다 로열티를 일본에 지불하고 있다 합니다.

 

 

국내 수입되는 미생물 종균은 연간 1억달러에 달하며 주류 제조를 포함해 발효 관련 효모와 효소제,유산균 등의 수입규모는 4400만달러에 이른다 합니다.

효모는 99.5% 수입이라 합니다.

 

 

한국식품연구원 우리술연구팀장: "국내 생산되는 양조용 효모 제조사는 송천효모 한 곳에 불과하며 연간 생산량은 1톤 정도이다."

 

"국내 소비되는 양조용 효모는 200톤 가량으로 0.5%만이 자국에서 생산하고 있는 셈이다."

 

 

일본양조협회는 양조용 미생물을 주종에 따라 분류하고 종균화시켰스며,주류 제조시 발현하는 특성까지 데이터베이스화하고 있다고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천기누설, 위암에 좋은 음식 뽕나무소금 상염

 

위암은 짜고, 맵고 자극적인 음식을 좋아하는 입맛과 한국인의 밥상 문화 특성인 찌개문화로 인해서 걸리기 쉬운 암인 듯 합니다.

위암의 5년 생존율은 2기 70~80%, 3기 40~60%, 4기 10~20%로 다른 암과 같이 조기발견이 대단히 중요하죠.

 

찌개문화

밥상 위에 올라온 찌개 하나에 가족, 직장인 등 식탁을 둘러싼 여러 사람이 숟가락으로 함께 떠서 먹는 식문화.

위암의 발병균이라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을 옮길 수 있는 식문화로 알려져 있으며,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은 성장기 청소년의 성장에도 유해하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천기누설' 26회 방송 '알고 먹으면 약이 되는 소금 우리 마을 미스터리'에 소개된 '상염'(桑鹽, 뽕나무 소금, 이하 '뽕소금')의 효능과 성분, 그리고 만드는 방법에 대해서 정리해 보고자 합니다.

(※사진은 '코리아헌터'에서 방송된 캡처 사진을 사용하였습니다. 이점 양지 바랍니다.)

 

 

뽕소금, 상염의 효능과 성분

 

뽕나무는 잎, 열매, 가지, 뿌리 등 하나도 버릴 것이 없다고 하는 말이 있습니다.

뽕잎을 먹인 누에도 가루를 만들어 먹는 시대이니 이 말은 글자 그대로 맞는 말입니다.

그 옛날 과학이 발전하지 않은 시절에 현대 의학과 같은 뽕나무의 효능을 알았는지 신기할 따름입니다.

동의보감과 현대 의학이 발달한 현재 시점에서 보면 뽕나무의 효능은 거의 일치하는 점이 많다 보여집니다.

 

뽕나무 열매 오디

뽕나무의 정령이 모여 있는 곳으로 소갈(당뇨병)에 좋고, 오장에 이로우며 귀와 눈을 밝게 한다. 술로 빚어 먹으면 희어진 머리털을 검어지게 한다.

-『동의보감 

 

-뽕나무 뿌리껍질(상백피): 당뇨 예방(1-DNJ, 혈당을 떨어뜨려주는 성분) 및 탈모 예방

-뽕나무 열매 오디: 비타민 C가 풍부하여 천식, 기침, 노화방지(안토시아닌), 중풍 예방(혈중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 낮춰주는 성분 함유), 당뇨 예방, 레스베라트롤(항산화, 항염증, 항암 성분)

-뽕나무 가지 달인 물: 다이어트 효과

 

뽕소금 만드는 방법

 

 

이러한 뽕나무로 만든 진액으로 천일염에 뽕나무 성분 액기스를 흡수하게 만든 것이 뽕소금입니다.

'천기누설'에서는 위장병으로 고생을 하던 분이 이 뽕소금의 효과를 보고 뽕소금을 직접 만드는 과정을 소개하기도 했는데요.

(※아쉽게도 해당 영상자료을 구하기가 힘들어 TV조선 '코리아헌터'의 이미지를 사용하였습니다. 만드는 과정은 '천기누설'의 뽕나무 소금 만드는 법을 정리하였습니다. 사진과 내용이 상이할 수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뽕나무의 각 재료(뽕나무 잎, 열매, 가지, 뿌리, 뽕나무에 기생하는 상황버섯)을 모으는 데 만 1년 이상의 기간이 걸린다고 하니, 정성이 대단한 것 같습니다.

물론, 이 뽕소금은 과학적인 효과가 입증되지는 않은 것입니다.

 

1. 뽕나무를 잘라서 다섯 가지 재료를 모읍니다.

  

 

2. 잘 씻은 뽕나무 재료를 자루에 넣어 가마솥에 담습니다.

 

 

3. 가마솥에서 은근한 불로 10시간 정도 끓입니다.(이 때 불순물을 제거해줍니다.)

이 쫄이는 과정이 중요한데요. 가마솥 물이 90% 정도 있을 때부터 15%정도로 물이 쫄을 때까지 끓입니다.

 

 

4. 불순물을 제거한 뽕나무 진액에 불순물을 제거한 천일염 소금물을 부어 24시간 동안 은근한 불에 다시 끓입니다.

이때 수분이 증발하고, 뽕나무 진액이 스며든 소금 결정체만 남게 됩니다.

 

 

5. 이 소금결정체를 햇볕에 이틀 동안 말려 수분을 완전히 없앱니다. 

 

 

뽕나무의 효능과 천일염의 효능이 함께 들어 있는 뽕소금으로 위장병을 완치했다고 하는데요.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과하면 부족함만 족하다 했죠.

(천일염의 효능은 '폐암에 좋은 음식 마늘 300쪽'에서 죽염을 설명하면서 포스팅한 적이 있기에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 천기누설, 대장암에 좋은 음식 개똥쑥

 

 천기누설, 중풍에 좋은 음식 장수말벌주

 

 천기누설, 간경화 간암에 좋은 음식 엄나무 기름

 

 천기누설, 폐암에 좋은 음식 마늘 300쪽


스폰서링크


잘 읽었다면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