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 운동법, 힐링캠프 김희애 이찬진의 비하인드 스토리, 꽃누나 운동법 하루 10분 투자 20대 몸매 유지 비결

김희애와 이찬진의 만남이 굉장히 궁금했었는데, '힐링캠프'에서 밝혀졌습니다.
형부의 소개로 만나 직업이 뭔지도 모르고, 지금도 잘 모른다고 하는 김희애는 처음에 남편이름이 이창진인 줄 알았다면서 "창진씨~"라고 불렀다나요.
지금도 남편 직업에 대해서 잘 모르겠다고 말하는 김희애는 남편 이름을 며칠이 지나 식사비를 지불할 때 카드를 보고 알았다며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세요

 


너무 잔잔한 사람이라서 이찬진과의 소개팅과 만남이 3개월 쯤 흘렀을 때 기사에서 보도가 나면서 그 이후에 그냥 상견례를 하고 결혼식을 올렸다고 말하더군요.
아마도 그 이상 밝히기를 꺼려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좀 더 디테일하게 이야기를 해나가 주었으면 좋았으련만 사실 김희애와 이찬진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이 정도까지만 밝혀준 것만 해도 궁금증이 많이 해소가 되었다 보여집니다.
그 후 출산을 하게 되고, 일과 결혼생활을 병행하기가 힘들어진 김희애는 자연스럽게 연기활동을 하지 못하고 육아에 전념을 하였다고 하더군요.
 

 


김희애는 아직도 화장품 모델을 할 정도로 자기관리가 철저한 배우입니다.
나이가 만 46세인데, 이런 몸매와 피부를 유지하는 비결을 묻는 성유리의 질문에 김희애는 "관리를 해야죠."라면서 피부관리도 하고, 몸매관리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관리를 위해) 에센스 한통을 다 쓰느냐고 묻는 질문에 김희애는 화장품 모델이기 때문에 관리를 한다며 그렇지만 화장품 회사에 제품을 달라고 그러기 미안해서 자신도 아껴쓴다고 하더군요.
피부관리와 몸매관리를 하는 김희애에게서 배우에게 관리란 하나의 필수코스라 느껴졌습니다.
말이 쉽지 그 피부와 몸매가 그냥 얻어지는 것은 아니죠.


김희애는 제가 알기론 운동광으로 알고 있습니다.
스쿼트와 싸이클을 타는 걸 즐기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꽃누나 운동법이라 '힐링캠프'에서 소개된 운동법은 김희애가 아침시간에 잠시 얼굴에 팩을 붙인 채 하는 운동법입니다.
첫번째는 이두근 강화를 위해서 역기를 들고 하는 것입니다.
겨드랑이를 붙이고 허리를 꼿꼿하게 세운 채 15회 반복하는 것이죠.

 


두번째는 첫번째가 끝난 후 바로 하는 스쿼트라 불리는 허벅지와 힙업에 도움이 되는 운동법입니다.
무릎이 절대로 발끝 이상으로 나와서는 안되며 어깨 넓이로 벌린 채 기마자세하듯이 앉았다 일어났다 하는 운동법입니다.

 


세번째는 두번째가 끝난 후 바로 하는 삼두근 강화 운동법, 아령을 든채 팔 뒤쪽으로 폈다 굽혔다 하는 아령운동입니다.

 


다음은 마지막으로 런지운동이라 불리는 것으로 다리를 번갈아 가면서 하체에 탄력을 주는 운동법입니다.
이와 같은 운동을 마스크팩을 한채 매일 아침 3세트를 10년 동안 반복해 왔다고 하더군요.

김희애: "이와 같이 매일 3세트씩을 합니다. 그러면 5분에서 10분밖에 안걸려요."

피부관리와 몸매관리를 동시에 한 것이죠.
간단한 것이지만 10년 동안 꾸준히 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김희애가 얼마나 성실한 배우인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한 일이죠.
김희애의 '힐링캠프'나 '꽃누나'를 보다 보니 좋은 작품을 통해 만나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SBS에 있음을 밝힙니다.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228대란, 301대란 이동통신사 영업정지기간과 사상최대 스마트폰 보조금에 대한 기대감 사이

작년 사상최대 개인정보유출사건으로 인해서 이동통신사인 KT, SKT, LG U유플러스가 영업정지를 먹었습니다.
영업일 기준으로 최소 45일 이상의 영업정지를 먹게 되어 이동통신 3사에 대한 징벌적 과징금 뿐만 아니라 이통사 판매점, 신제품 출시를 앞둔 제조사들의 손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이 되고 있습니다.


사업정지 기간 중에는 가입과 관련된 모든 서비스가 중지되기 때문에 휴대폰을 분실할 경우 구입이 힘들어지게 됩니다.
그런데, 이번 이동통신사 영업정지는 이동통신3사에게는 오히려 뒤에서 웃을 수 있게 만드는 제재라고 해석되는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이통사는 보조금을 덜 써서 오히려 영업이익이 늘어나기 때문이라고 하는군요.

이동통신사 영업정지는 이동통신3사에게 제재를 가하기 위함인데, 이 제재로 인해서 오히려 이동통신3사는 뒤에서 웃고 죽어나는 것은 자영업자들이며, 그 피해와 불편은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돌아오게 됩니다.

포스팅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세요


김희애의 남편이자 드림위즈 대표인 이찬진님의 트위터를 보니 이번 226대란, 228대란, 301대란 등과 관련하여 이러한 트윗글들을 많이 작성해 놓으셨습니다.


이런 보조금 대란들은 이동통신사 영업정지와 함께 휴대폰 보조금을 풀어서 영업정지 기간 중 하지 못하는 영업을 대신하여 가입자를 확보하기 위해서 할 것이라는 막연한 소비자의 기대감 때문입니다.
그래서 2월 26일에 보조금이 풀릴 것이다, 2월 28일에 풀릴 것이다, 3월 1일에 풀릴 것이다 하면서 각종 공동구매사이트나 커뮤니티 사이트 등을 통해서 찌라시처럼 추측글이 올라오고 있는 실정입니다.


226대란이 없자, 228대란이 나오고 228대란이 없자, 301대란이 나오고, 301대란이 없으면 306대란이 나올 것입니다.
즉 휴대폰 보조금을 푸는 시점이 바로 그 대란일이 될 터인데, 그런 일이 실제로 일어날 지는 미지수이며 이동통신사를 변경하는 기기변경만 있을 뿐 통신사를 바꾸지 않는 기존 통신사 고객을 위한 착한기변은 없는 것이죠.

이찬진님의 트윗글을 보면 호갱님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최소 3개월을 기다려 구입하라고 조언을 하고 있는데 기기변경을 원하시는 분들은 아마도 꾸준한 관심을 가져야 할 듯 합니다.
이통3사가 스팟성으로 보조금을 풀 것이라는 기대감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죠.
이런 기대감은 바로 211대란의 여파가 잔존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기존 휴대폰보조금 상한선은 27만원인데, 211대란 당시 한 공동구매 사이트의 휴대폰 기기변경 가격(보조금 60~70만원 선)으로 인해서 휴대폰보조금이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싸졌기 때문이죠.
그리고, 현재 국회에서 심의중인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단통법)'이 통과되면 8월부터는 공짜폰이 사라진다는 것도 이러한 기대심리를 부축이는데 일조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211대란과 같이 과도한 휴대폰 보조금을 없애겠다는 것이죠.

211대란 당시 한 휴대폰 공동구매 사이트의 스마트폰 기기 가격(이동통신사 변경 조건)
삼성전자 갤럭시S4 LTE-A와 LG전자 G2가 각 12만 원
팬택의 베가 시크릿 업과 베가 아이언 등의 모델을 각 3만 원
아이폰5S 6만원
갤럭시 노트3 10만원대
갤럭시 액티브 5만 원
갤럭시 노트2 0원


그런데, 이런 보조금 대란으로 인해서 그 혜택을 받기란 하늘의 별따기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왜냐하면 메뚜기 영업 방식을 취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온라인게시판이나 모바일 쪽지 등을 통해 일명 좌표나 블루코드 라는 그들만이 아는 암호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죠.

통신사 대리점 영업사원: "어차피 3월부터는 영업정지 들어가면 신규고객이나 번호이동 고객유치는 불가능하기 때문에 차라리 착한기변을 노리는 고객들의 경우에는 3월에 각 통신사 마다 기존 고객들 대상을 마케팅을 집중할수 밖에 없으니 그 시기를 노리는게 더 좋다"

제가 판단할 때는 이찬진님이나 영업사원의 글을 판단할 때 211대란 228대란 등은 그 실체의 진위여부가 불명확하고 단순히 소비자 기대감을 유발시키는 일종의 마케팅 전략이라 보여집니다.
그리고 실제로 할인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기다림의 미학을 가져야 할 듯 보여집니다.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