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리를 쓰는 것과 안쓰는 것의 차이

작은 차이가 시간이 흘러 큰 차이로 벌어지는 일이 종종 있습니다.
성공과 실패, 천재와 천치의 차이는 종잇장 한 장 차이라는 말도 있죠.
이 차이가 평범한 일에서 비롯됨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다이어리를 쓰는 것은 자신의 하루 일과를...그리고 더 길게는 1년의 계획을 작성하는 것과 같습니다.
당장은 이 차이가 별 것 아닌 것처럼 보여도 긴 시간을 두고 보면 다이어리를 쓰는 사람은 분명 다이어리를 쓰지 않는 사람보다 성공에 더 다가가 있을지도 모릅니다.


수입과 지출의 내역도 마찬가지입니다.
가계부를 적는 것도 한 방법이지만 그것이 힘들 경우 다이어리에 간단하게 적어 불필요한 지출은 줄이는 것도 현명한 재테크의 시작이죠.


2012년 한해 동안 함께 할 세이다이어리는 제품이 지겹지 않도록 표지 리폼 스티커와 일러스트 스티커 등이 들어 있습니다.


리폼스티커를 이용하면 하나의 다이어리로 마치 두 개의 다이어리를 가진 듯 한 효과를 보는 것이죠.


다이어리를 예쁘게 꾸밀 수 있는 데코 스티커가 있어서 계획을 적은 다이어리와 친하게 지낼 수 있을 것 같아요.


여자 뿐 아니라 남자도 가지고픈 다이어리네요.
어차피 다이어리는 자신만을 위한 것이니까 취향이 여성스런 분들에게도 괜찮은 다이어리가 아닐까요.
다이어리의 목적과 쓰임만 분명하다면 남성용, 여성용 별루 나누고 싶진 않네요.



여백을 자신의 꿈과 계획으로 채우는 것은 본인의 몫입니다.
그 계획이 이뤄지는지는 'Say'양이 지켜볼 것이구요.^^

나만의 다이어리 작성법


저는 다이어리를 쓸 때 연간/월간/일간으로 계획을 하는 편입니다.
사실 이전에는 이루기 어려운 목표를 잡아서 '에이~안되면 다음에...' 이렇게 안일한 생각을 했었는데 이런 것이 상당히 좋지 못하다 하더군요.
이루기 어려운 목표보다는 이루기 쉬운 목표로 성취감을 높이는 것이 좋다고 하여 그렇게 계획을 짜는 편이죠.
성취감을 얻는 것은 동기부여를 줄 뿐 아니라 인생을 발전적으로 설계하는 밑거름입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분들은 블로그 목표를 잡고 1일 1포스팅을 계획하는 다이어리를 따로 두는 것도 좋다고 생각을 해요.
불현듯 떠오른 생각이 좋은 포스팅을 만들어내는데 일조할 수도 있구요.
영화를 보고 난 후 영화표를 붙여둔다거나, 경품에 당첨이 된 당첨 목록을 따로 기재하기도 합니다.
같은 다이어리이지만 그 내용을 천차만별이겠죠.
다른 사람의 다이어리에는 어떤 내용들이 숨어 있을까 궁금해집니다.^^
 


세이 다이어리 리뷰 더보기
캐릭터 다이어리 / 시스템 다이어리 / 다이어리 꾸미기
이 포스팅은 애드젯과 함께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24절기 중 입추와 백로의 사이에 위치한 처서입니다.
그래선지 아침에 전철과 버스에서 틀어주는 에어콘이 차갑게 느껴지더군요.
아침과 저녁 나절의 바깥 날씨는 야외 활동 하기에 참 좋은 날씨가 아닌가 합니다.
하지만, 일교차가 심한 날씨라서 점심 때는 온도가 여름 날씨라지요~

올해는 여름 날씨가 비가 많아서 빨리 여름이 가고 가을이 오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사실 여름을 기다리는 이유는 또 있어요.
가을에 멋낼려고 사놓은 옷을 빨리 입고 싶은 것이 이것이죠^^


전 계절이 바뀌는 중간인 이 시기가 가장 좋아요.
몸의 컨디션도 올라오는 것 같고, 음식도 맛나고, 먹을 것도 많고, 바람도 아침 저녁으로 선선하게 부니 잠도 깊이 잘 수 있고...

i n v i t a t i o n

티스토리 초대장

+ 남은 초대장 수 : 00

안녕하세요!

티스토리에 보금자리를 마련하시려는 여러분께 초대장을 배포해 드리려고 합니다.

나만의, 내 생각을, 내 기억을 담는 소중한 블로그를 만들고 싶다면 티스토리로 시작해보세요!

티스토리 블로그는 초대에 의해서만 가입이 가능합니다. 원하시는 분은 댓글에 E-mail 주소를 남겨주시면 초대장을 보내드립니다. 남겨주실 때에는 꼭 비밀댓글로 남겨주세요!

초대장을 보내드리고 바로 개설하시지 않으신 분들은 초대장을 회수할 수도 있으니 바로 개설해주세요!

Yes
이런 분들께 드립니다!
1. 다른 블로그를 사용해보셨던 분
2. 이메일 주소가 정상적인 분
3. 블로그를 시작하려는 이유를 남겨주신 분!
No
이런 분들께 드리지 않아요!
1. 이메일 주소가 의심되는 분!
2. 이메일 주소를 남기지 않으신 분
3. 이유도 없이 달라고 하시는 분!
티스토리 이래서 좋아요!
1. 이미지, 동영상, 오디오, 파일까지! 무한 용량과 강력한 멀티미디어를 올릴 수 있어요!
2. 스킨위자드로 스킨을 내맘대로~ 거기에 기능 확장 플러그인까지!
3. 내가 원하는대로 myID.com으로 블로그 주소를 만들 수 있어요!


가을이 오면 독서를 많이 하겠다는 분들도 계실 것이고, 자격증을 취득하시겠다는 분도 계실테지만, 블로그에 뜻을 두신 분들도 계실 것이에요.
그래서 티스토리 초대장 배포합니다.
'처서'로 이행시를 남겨주세요.
비밀댓글로 이멜 주소도 남겨주시면 초대장을 랜덤으로 쏩니다.^^

장수는 넉넉하니 처서 이행시 마구마구 달아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당첨 이벤트: 위드블로그 심플플래너 다이어리 스피드찬스 1300K
당첨 상품: 2011 동물원 다이어리 Ver.2-부엉이
               다이어리 사은품: 정리박스 세트

위드블로그의 캠페인 중에서 스피드찬스를 아시는지요?
위블 인사이드(커뮤니티)를 통해서 스피드찬스가 있는 캠페인을 공지합니다.
쉽게 말해 일명 선착순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정해진 인원 외에 가장 먼저 캠페인 신청을 한 스피드찬스에 성공한 사람에게 캠페인 리뷰 선정의 기회를 주는 것이죠.
(단, 진행중인 캠페인이 없어야 선정이 되니 참고하세요.)

제가 마침 위드블로그에 진행중인 캠페인이 뭐가 있나 둘러보러 갔다가 마침 스피드찬스 시간이 5분여 정도 남았더라구요.
잽싸게 스피드찬스를 신청했는데 간발의 차이(?)로 선정이 되었습니다. 
워~~~겁나 잼있떠~~~웨케 잼날까요^^ 


이러다 스피드 찬스에 중독될까 걱정......

본래 심플 플래너 캠페인이었었는데 워낙 성수기이다보니 물량이 딸린다는 이유로 심플플래너 대신에 다른 대체 상품으로 받게 되었어요.
빨간색 심플 플래너에 눈독을 들이고 있던 참이었었는데 좀 아쉽군요.


제가 받은 상품은 문구류 토탈 사이트인 1300K의 <동물원 다이어리> 중에서 군청색의 부엉이 다이어리입니다.

이미지 출처: 1300K 동물원 다이어리(http://www.1300k.com/special/common/goodsDetail.html?f_sp=di&f_goodsno=201010210459)

빨간색이 가장 좋지만, 다른 색상의 어느 것이라도 맘에 드네요.
심플한 것이 가장 큰 장점인 다이어리가 아닌가 합니다.


 블로그용 다이어리로 딱 그만!

블로그를 하면서 블로그용 다이어리가 하나 있었으면 했거든요.
동물원 다이어리는 85×165㎜의 작은 규격이라서 포켓 속에 쏙 들어가는 알맞는 크기의 다이어리랍니다.
1월에서 12월까지 각기 3장 정도씩으로 구성되어져 있는 정말 심플한 다이어리에요.


일자별로 포스팅할 꺼리를 적어두고 미루거나 빠지지 않게 포스팅하기 위해서 간략하게 메모하면 좋겠지요?
바빠서 마감일을 지키지 못한다면 중간 정도 포스팅해 놓은 것이 그냥 사라질 수가 있습니다.
요즘 바빠서 포스팅을 중간중간 작성해놓고 완료 못한 포스팅이 좀 있는데, 동물원 다이어리에 기록해둬야겠어요.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책갈피 역할을 하는 책갈피끈이 없다는 점이에요.
그것이 있었다면 바로 딱 펼쳐서 일정에 따라 관리하기가 용이할텐데 말이죠.


다음으로는 사은품으로 딸려온 정리박스입니다.
재질은 종이인데요. 접는 곳이 표시가 되어 있어 만드는데 큰 기술이나 어려움 없이 선을 따라 접어주면 정리박스가 완성이 됩니다.


필기구나 문구류를 너저분하게 책상이나 서랍 속에 두지 않게 되었네요.


완성품입니다.
약간 더 두껍고 각이 제대로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요렇게 보니 디자인이 괜찮네요. 영어로 티메(?)라고 적혀있습니다.

"시간은 최상의 카운셀러다."

맞는 말이지요.


1년 동안 함께 할 동물원 다이어리...
저의 블로그 계획을 하나하나 이뤄줄 작지만 소중한 다이어리입니다.
마지막으로 한 마디만 덧붙일께요.

꿈을 꾸기만 하면 꿈으로 그칠 뿐이지만, 꿈을 이루기 위해 계획하고, 계획한 것을 세분하여 적고, 적은 것을 매일매일 실천하면 꿈은 현실이 된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왕대박대잔치 모바일주유권 당첨&레뷰 당첨 공지

일단 당첨공지에 제 닉네임이 올랐다는거~~~자축하구요^^
당첨 되신 분들 모두모두 축하드려요.

엔크린Plus+ 왕대박대잔치 프론티어의 주유권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주유상품권이 모바일주유상품권으로 교체됨에 따라 정확한 신상정보가 필요합니다.
정확한 신상정보가 없을 시 상품혜택을 못받으실 수도 있습니다.
그렇기에 번거로우시겠지만 당첨되신 분들은 레뷰로 10/30일까지 신분증사본가입이동통신사, 핸드폰번호를 정확히 기입 후 팩스나 이메일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기존에 신분증사본을 보내셨던분들도 파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있기 때문에 다시 보내주셔야 합니다.)

레뷰팩스 : 02-3438-5501
레뷰메일 : revu@revu.co.kr

http://blog.revu.co.kr/entry/프론티어-엔크린Plus-왕대박대잔치-주유권-당첨자발표

당첨자들 확인하시고 신분증 사본 레뷰로 보내세요.

레뷰 캐쉬 4번째 지급 신청

그리고, 우수추천회원이다 리뷰 포스팅이다 해서 짧은 기간 동안에 캐쉬가 좀 쌓여서 또 지급 신청을 해야 할 듯 하네요.
아래 캡처 사진은 제가 지금까지 활동하면서 적립된 캐쉬와 지급된 캐쉬 또 앞으로 지급 신청할 캐쉬 내역입니다.


어때요?
사랑할 수 밖에 없지 않나요?
레뷰 같은 사이트 20개만 있었으면 참 좋겠네요^^
그러면 다들 전업을 해도 생활에 지장이 없겠지요. ㅋㅋ~


물론 캐쉬가 주목적이 되어서는 안되겠지만서두...
레뷰 추천하면서 다른 블로거의 글을 보면 배워야 할 점도 많고, 정보도 많이 얻고, 또 자신이 먼저 다가간다면 커뮤니케이션도 가능하답니다.
제가 댓글을 남겨본 결과 90% 정도는 답글을 주시는 친절한 분들이세요. ㅎㅎ~


제가 지금까지 활동하면서 우수추천회원 한 번 했구요. 50추천 포스팅도 두어번 정도 있었던 것 같네요.
주간 베스트 리뷰에 두 번 정도 올랐는데, 워낙에 쟁쟁한 분들이 많으셔서 두 번 다 낙방하였네요.^^;
프론티어 리뷰 베스트는 한 번 해봤지요.
<1차> KB카드 WISH FESTIVAL
추천하면서 보면 글의 퀄리티가 너무 비교가 되서 당연한 결과이겠지만, 열심히 하다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거라고 믿어요.
100추천 글을 해보는 것과 주간베스트 리뷰, 레뷰 파워블로거에 선정 되면 레뷰에서 해 볼 수 있는 것은 거의 다 해보는 셈인 듯 하네요.

레뷰 캐쉬 적립에 대하여


레뷰 캐쉬 적립이 좀 깐깐해졌다고 느껴지면서 레뷰를 활동하시는 분들이 조금 줄어든 듯 합니다.
상당히 아쉬운 부분이 아닌가 해요.
예전에는 돌아다니다 보면 100추천이나 50추천 포스팅이 꽤 있었는데, 요즘은 전반적으로 블로거가 줄어들어선지(3일내 추천이 1일? 혹은 2일 정도로 기간 축소와 1아이디 1추천제) 그런 포스팅을 보기가 힘들어지는 듯 합니다.
하지만, 그에 대해 또 반사적으로 좋아진 점도 있는 것 같네요.
적립캐쉬가 전반적으로 좀 상향되어진 듯 한 느낌이 드네요.

레뷰에 바라는 점

적립 캐쉬가 좀 분류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추천 캐쉬와 리뷰 작성 캐쉬, 우수추천회원 캐쉬, 50추천 캐쉬 등으로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말이죠.
또 이웃 관리 기능이 추가 되었으면 해요.


0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밀폐된 공간 지하철

지하철 이용문화, 즉 지하철 안에서의 에티켓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합니다.
지하철 에티켓은 제가 생각할 때 오감(눈,귀,코,입,촉감)에 대해서 만족시키면 될 것 같아요.
타인의 오감을 불만족시키기 때문에 불쾌감이 드는 것이죠, 
그럼 오감에 불쾌감을 주지 않는 것이 지하철 에티켓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왜 불쾌감을 느끼는지 그러한 불쾌감을 주지 않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지 알아보면서 지하철에서 매너남녀가 되기로 해보아요.

지하철 이용문화 탐구생활- 눈

얼마전 지하철 안에서 늙으신 할머니와 어린 여중생이 몸싸움을 벌인 것이 유튜브 동영상으로 올라오면서 화제가 된 적이 있습니다.
'지하철 난투극'이라는 실시간 검색어로 상위에 랭크 되면서 누가 잘못했으니, 누가 너무하느니 하면서 네티즌 간의 설전이 벌어졌지요.

AVATAR's Na'vi
AVATAR's Na'vi by ♥Denise A. Wells♥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아마도 지하철 안에서의 이러한 몸싸움은 최악의 상황 중 하나일 것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이 부분에 대한 제 의견이 궁금하시다면,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세요.

지하철 난투극,싸우는 사람보다 안말리는 방관자가 더 보기 안좋다


이것 말고도 또하나 있다면 연인 간의 지나친 스킨쉽이 아닐까 해요. (↑이쯤에서 추천한방!) 
자신들의 '사랑은 이정도다'하고 느끼면서 짜릿함을 즐기는 심정...

'됐거덩~~~'
 
참 꼴보기 싫죠......
그런 스킨쉽은 둘만의 공간에서 하시기 바랍니다.

지하철 이용문화 탐구생활- 귀

지하철 난투극이 여기에도 해당되지요.
고성이 오가는 목청소리...
진짜 안습이죠.

Dali Painting
Dali Painting by NotoriousJE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또, 요즘 스마트폰이나 MP3 등 휴대용 전자기기의 발달로 지상파 DMB나 음악소리가 듣기 싫어도 들리게 됩니다.
반시드 이어폰을 생활화 해주시기 바랍니다.
자신의 여가생활(음악, tv시청)이 중요하다면 타인의 여가생활(신문,책)도 존중해줘야죠.

지하철 이용문화 탐구생활- 코

후각입니다.
생리적 현상인 트림, 방구부터 음식을 바로 먹고 나서 사람이 많은 비좁은 공간에 탄다면 정말 그 주위의 사람들은 불쾌하다 못해 짜증이 날 정도입니다.
숨도 제대로 못쉬죠.


Smell first, taste second
Smell first, taste second by juhansonin 저작자 표시

음식을 먹고 난 직후에는 지하철 이용은 되도록 삼가해주시고, 피치 못할 경우는 껌, 양치로 냄새를 제거해 주시면 정말로 고맙겠네요.
특히, 술먹고 지하철 타는 사람들 냄새 쩝니다.

지하철 이용문화 탐구생활- 입

사람이 많은 출·퇴근 시간 얼굴 마주 대하기가 민망할 정도로 밀착 되지요.
그때 느껴지는 숨결...


Hot pink
Hot pink by Kegley♥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왜 그렇게 거칠게 느껴지는지...
그리고 왜 내 쪽으로 그런 숨결을 내뿜는지...
정말이지 숨쉬는 것조차 짜증난다는 것이 이럴 때 쓰이는 말이죠.


지하철 이용문화 탐구생활- 촉각

비좁은 공간이라 어쩔 수 없는 것일까요?
하지만, 땀냄새와 땀에 젖은 몸으로 부벼 대는 것은 정말 아니죠.

모두가 이용하는 공공시설입니다.
남에게 불쾌감을 안겨 주는 일이 없도록 서로서로 조금씩 배려하는 사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