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모 장리 삿포로 데이트 사진

주진모와 중국 배우 장리가 끝내 열애를 인정하였습니다.

주진모는 자신의 웨이보 계정을 통해서 장리와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하였는데요.


그동안 열애설을 부인해왔던 주진모는 중국 매체의 데이트 사진 공개로 열애 사실을 더이상 부인할 수 없게 된 듯 합니다.



열애설이 작년 7월에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요.

주진모 측은 장리와의 열애설에 대해서 "친한 동료일 뿐"이라면서 열애설을 일축해왔습니다.



이번에는 "중국 작품을 하면서 알게 되었고, 장리가 한국을 방문했을 때 가까워졌다"고 주진모의 소속사가 코멘트를 하였습니다.



중국의 연예매체인 시나연예는 주진모와 공리가 일본 삿포로에서 데이트를 즐겼다면서 사진을 공개하였는데요.

중국의 인터넷검색사이트인 바이두를 살펴보니 이외에도 두 사람의 데이트 사진이 블로그에 올린 것보다 더 많이 있더라구요.



장리는 32살로 주진모와는 10살 나이차가 납니다.



주진모의 중국 출연료는 2013년 공개된 바에 의하면 회당 5000만원이라 하는데요.

(2013년도 출연작은 53부작 '화비화 무비무')






지금은 더 인기가 올라가 있을테니 출연료가 더 상승했을테죠.

이렇게 중국 내에서 줏가가 상승하면서 예쁜 중국 배우와 열애도 하게 되고 인생의 상승곡선이 쭈욱 이어지길 바라겠습니다. ㅎㅎ


모자가 비슷...


장리는 국내에서는 출연작이 그리 알려진 작품은 없습니다.

박해진과 함께 '남인방'에 출연을 한 적이 있네요.


선글라스 등이 비슷한 커플룩 느낌이 나는...


일본 삿포로 데이트 사진...



주진모와 장리의 열애설을 기준으로 하면 사귄지 좀 됐을 듯 합니다.



유역비 송승헌 커플과 탕웨이 김태용 감독에 이어 주진모 장리 커플까지...



대륙의 미녀는 다 우리나라 배우,감독과 사귀게 되네요.

사랑은 국경이 없다더니 한류바람을 타고 한중커플이 계속 이어지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최지우 주진모 캐리어를 끄는 여자 캐스팅

'몬스터' 후속으로 편성이 잡힌 '캐리어를 끄는 여자'의 캐스팅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캐스팅이 확정된 배우는 최지우,주진모,전혜빈,이준입니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변호사인 최지우가 파파라치 언론사 대표 주진모를 만나 꿈과 사랑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법정 로맨스물입니다.


최지우는 2014년 YG행 이후 SBS 드라마 '유혹'을 출연하였고, 대부분 '꽃보다' 시리즈나 '삼시세끼'와 같은 예능프로그램이 잦았습니다.



작년에는 '두번째 스무살'에 출연을 하였는데요.

이 작품은 tvN 드라마로 지상파 드라마는 아니었죠.



당시 최지우의 출연료는 일부 언론에서 회당 5천만원선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용팔이' 김태희가 회당 4천만원,중국 출연료는 회당 7000~8000만원이라고 하네요.





최지우의 일본 출연료는 밝혀진 바 없으나 '명단공개'에 따르며 일본 CF출연료만 60억 원을 벌었을 것이라 예상하고 있더군요.



주진모의 경우도 2013년 중국 드라마 '화비화 무비무' 당시 중국 출연료가 공개된 바 있는데요.

회당 5천만원이라 합니다.



남들 연봉을 한 회에 그냥 버네요.

주진모의 경우는 2013년도에 비해 중국 내 인기가 더 상승하였을테니 회당 출연료가 더 상승하였다 보여지는데요.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한국,중국,일본을 겨냥한 작품이 될 수도 있을 듯 합니다.



그런데 '캐리어를 끄는 여자'이란 제목이 언뜻 이해가 잘 안가네요.

제목만 봐서는 캐리어를 끈다고 해서 무슨 스튜어디스가 나오는 줄 알았는데, 캐리어가 Career인지는 작품이 시작되어야 알 수 있을 듯...



원래 여행용 캐리어는 영어로는 baggage라고 표현하는데, 위와 같이 착각하기 쉬운 이유가 콩글리쉬의 위력인지도...??




관련글

주진모 장리 열애설 사진


최지우 YG 이적, 차승원 유인나 장현성 스타급 배우들 YG로 향하는 이유





 

재밌게 읽으셨다면 공감 꾹~(로그인 필요없어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주진모 장리 열애설 사진

오늘은 외국발 뉴스꺼리가 많은 듯 하네요.

이번에는 중국발 열애 보도입니다.

주진모와 장리가 열애를 한다면서 아이치이라는 중국 매체에서 열애 사진을 공개하였습니다.

 

 

주진모와 장리는 '자이가,미안해'라는 드라마에 출연중인데요.

주진모가 아직 입장을 밝히고는 있지만 열애 사진을 살펴보면 파파라치성 사진이라 분위기는 열애중인 거 맞는 듯 합니다.

 

 

드라마의 출연 모습

 

 

장리 1984년생으로 박해진의 출연작인 '남인방'과 같은 드라마 출연을 한 배우입니다.

국내에서는 인지도가 낮은 편이지만 이번 주진모와의 열애설로 인지도를 올리고 있는 것 같네요.

중국내 인지도는 잘 모르겠네요.

 

 

언론에서는 송승헌과 유역비,탕웨이 김태용 이후에 한중커플 탄생이라고 이야기를 하는데요.

장리가 유역비급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상당한 미모의 소유자인 것은 맞는 듯 합니다.





'또 한쌍의 한중커플 탄생 장리 주진모 데이트 포착' 대충 이런 기사제목인 듯 합니다.

(정확하지는 않으니 양지 바랍니다.)

 

 

스킨십도 자연스럽게...

장리를 에스코트해주는 주진모

사진출처: 중국 바이두

 

 

주진모와 장리는 10살 차이가 나는데요.

 

 

사진을 보면 메이크업과 헤어 등을 달리 할 때마다 분위기가 많이 바뀌는 듯 합니다.

 

 

굉장히 다양한 매력이 있는 배우네요.

 

 

주진모는 '미녀는 괴로워','쌍화점','무적자','친구2','기황후','비천무','사랑하는 은동아'등의 작품활동을 하여왔습니다.

 

 

요즘 소식이 뜸하다 했는데, 중국에서 활동을 하고 있었고, 이렇게 열애소식도 들려오고 있는데요.

 

 

주진모는 '기황후'로 중화권 내에서 인지도가 있고, 장리는 '사랑한다면'이라는 중국판 우결에서 왕양명이란 배우와 가상부부를 한 적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열애설이 사실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재밌게 읽으셨다면 공감 꾹~(로그인 필요없어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2013 MBC 연기대상, 남녀인기상 안에 대상 후보 있다

2013 MBC 연기대상은 현재 베스트커플상, 남녀 인기상, 올해를 빛내준 MBC드라마의 세 부문으로 나뉘어 투표를 실시하고 있다.
작년 2012년 MBC연기대상은 '마의'(최고시청률 23.7%)의 조승우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그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였던 '해를 품은 달'(42.2%)은 올해의 드라마를 수상하였는데, MBC 방송연예대상과는 달리 MBC연기대상은 시청률에 좌우 되지만은 않는 듯 하다.

▲2013 MBC 연기대상, 2013년 12월 30일 저녁 8시 45분


베스트커플상은 투표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이니 인기상이라 할 수 있을 듯 하고, 남녀 인기상은 MBC연기대상 후보들을 가늠해 볼 수 있는 투표이며, 올해를 빛낸 mbc드라마 투표는 '올해의 드라마'상 수상에 영향을 미친다고 해석해 볼 수 있을 듯 하다.

특히, 올해 mbc드라마는 '불의 여신 정이'의 문근영 김범 커플, '백년의 유산' 최원영 심이영 커플 등이 탄생하여 드라마 뿐 아니라 드라마 외적인 부문에서도 기쁜 소식을 전했던 한 해이기도 한 듯 하다.
솔직히 베스트커플 상에 이들 실제 연인들을 수상해야 하는 것은 아닐런지^^
 
공감하신다면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베스트커플

'구가의 서' 이승기 수지, '금 나와라 뚝딱' 연정훈 한지혜, 박서준 백진희, '기황후' 주진모 하지원

 

'기황후' 지창욱 하지원, '남자가 사랑할 때' 송승헌 신세경, '백년의 유산' 유진 이정진, 전인화 정보석

 

'스캔들' 김재원 조윤희, '오로라공주' 오창석 전소민, 서하준 전소민, '제왕의 딸, 수백향' 조현재 서현진


2013 MBC연기대상은 이승기와 한지혜의 공동진행으로 될 듯 하다.
남자 인기상 후보와 여자 인기상 후보를 보면 쟁쟁한 배우들이라서 누구의 손을 들어줘야 할 지 매우 치열한 양상을 보인다.

남자 인기상 후보: 권상우, 김재원, 송승헌, 연정훈, 이상윤, 이승기, 이정진, 이준기, 주진모, 지창욱
여자 인기상 후보: 고현정, 문근영, 박하선, 배수지, 신세경, 유진, 정려원, 조윤희, 하지원, 한지혜

남녀 인기상

 


그렇지만 남자배우에서 나오게 될 지, 여자배우에서 나오게 될 지를 나누어서 생각해 본다면, 조금 압축이 될 수 있을 듯 하다.
남자배우로는 '구가의 서' 이승기, '기황후'의 주진모, 지창욱, 여자배우로는 '금 나와라 뚝딱' 한지혜, '기황후' 하지원이다.


올해를 빛내준 MBC드라마

'백년의 유산'(최고시청률 30.3%), '7급공무원'(최고시청률 16%), '구암 허준'(최고시청률 11.8%), '남자가 사랑할 때' (최고시청률 12.1 %)

'금 나와라 뚝딱'(최고시청률 22.7%), '구가의 서'(최고시청률 19.5%), '잘났어, 정말!'(최고시청률 11.1%), '여왕의 교실' (최고시청률 9.5%)

'스캔들'(최고시청률 18.2%), '불의 여신 정이'(최고시청률 12%), '투윅스'(최고시청률 11.5%), '오로라 공주' (최고시청률 20.2%)

'사랑해서 남주나'(최고시청률 11.5%), '제왕의 딸 수백향'(최고시청률 9.1%), '내 손을 잡아'(최고시청률 12.4%), '메디컬 탑팀'(최고시청률 7.3%)

'기황후'(최고시청률 17.5%), '황금무지개'(최고시청률 13.5%)


만약, MBC방송연예대상처럼 시청률에 손을 들어준다면 '백년의 유산'에서 대상이 나와줘야 마땅할테지만, '금나와라 뚝딱'의 한지혜의 1인 2역 연기를 잊을 수가 없다.
현재 방송 되고 있는 '기황후'의 하지원의 네임벨류 또한 무시할 수 없기에 여자배우에서 대상이 나온다면 두 여배우의 2파전이 될 듯 하다.


한지혜가 '메이퀸'에 이어 mbc드라마 '금 나와라 뚝딱'을 출연하면서 mbc드라마에 대한 기여도의 손을 들어준다면 한지혜가 대상 수상 가능성이 유력하다.


그러나, 작년 특별기획 드라마였던 '마의'의 조승우에게 대상의 영예가 돌아간 것을 생각하면 하지원과 주진모 두 배우가 출연하는 하지원의 대상수상 확률도 매우 높다 보여진다.

정리해보면 시청률 면에서는 '백년의 유산', 인기 면에서는 이승기, mbc드라마 기여도나 1인 2역 연기 면에서는 한지혜, 네임 벨류 측면에서는 '하지원'의 대상 가능성이 높아보이며 여성 배우들에게 좀 더 수상이 유력해지고 있는 가운데 하지원과 한지혜의 2파전이 될 것으로 예상이 된다 하겠다.
이러한 점들을 고려하면서 mbc 연기대상을 시청하면 더 재밌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MBC에 있음을 밝힙니다.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영화리뷰 265번째 이야기>
장르: 액션, 한국 
(2013)

러닝타임: 112분
감독: 곽경택
출연: 유오성 (이준석 역), 주진모 (이철주 역), 김우빈 (최성훈 역), 장영남
관람장소: 롯데시네마 주엽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친구2, 전편의 못다한 이야기

'친구'가 후속편이 나올지는 기대하지 못하였다.
그러나, '친구2'가 나왔고, 그 이야기는 '친구'에서 못다했던 이야기 그리고, 영화 속 부산 건달의 유래라 할 수 있는 이준석(유오성 분)의 아버지 대의 이야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설의 주먹'의 리뷰를 하면서 우리나라 주먹의 계보에 대해서 나열해본 적이 있다.
곽경택 감독 또한 이러한 주먹의 계보나 한국형 느와르의 진화의 산 증인이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낭만주먹→정치깡패→전국구 깡패→기업형 깡패로 이어지는 주먹의 계보는 의리가 살아 있던 낭만주먹에서 의리 대신 돈을 선택한 깡패들의 이야기라 할 수 있다.


'친구'가 느와르 영화이면서도 흥행에 성공을 한 이유는 느와르 영화의 전성기의 개막이라는 시대가 요구한 측면도 있었고, '의리'라는 가치에 대한 추억을 일깨우는 측면도 있었다 보여진다.


'친구2'는 바로 이러한 느와르 영화만이 갖는 매력으로의 회귀나 다시 한 번 느와르 장르의 영화의 전성기를 불러오고 싶어 하는 곽경택 감독의 염원이 숨겨져 있는 영화라 보여지는데, 그러한 점은 전작인 '친구'의 앞선 이야기인 프리퀄을 도입하고, '영웅본색'의 클리셰라 볼 수 있는 장면이 삽입되어 있기 때문인 듯 하다.
그러나, 관객들은 실존하는 깡패들의 실상을 잘 알기 때문인지 그러한 것을 원치 않는다 보여진다.


느와르 영화로써 '친구'가 820만의 관객을 동원할 수 있었던 이유는 '영웅본색'과 같은 홍콩 느와르의 향수에 물들어 있던 관객들이 많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최근 흥행영화들을 살펴보면 '관상'(시대극), '도둑들'(액션), '광해, 왕이 된 남자'(시대극), '더테러라이브'(스릴러), '설국열차'(SF, 액션), '은밀하게 위대하게'(액션) 등이 있는데, '친구2'는 '친구'의 못다한 이야기라는 영화적 매력은 있지만 장르적으로도 흥행에 대한 파워는 없다 보여지고, 다양한 볼거리를 요구하는 관객의 트랜드에도 좀 못 미치는 영화라 보여진다.


재밌고, 볼만한 영화임에는 틀림 없지만 전작의 흥행성적을 갱신할 수는 없을 거란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거의 신드롬에 가까웠던 '친구'의 명대사들....


"니가 가라 하와이~", "내가 니 시다바리가..."와 같은 지금도 회자되고 있는 신드롬은 기대할 수 없을 것 같단 이야기다.
위와 같은 이유들 때문이다.
한 편의 영화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배우들의 열연과 출연배우나 감독의 네이밍 벨류 등도 중요하지만 관객의 트랜드를 읽는 것도 중요하다 보여진다.

스폰서링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주엽2동 | 롯데시네마 주엽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