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란 이혼 단상

결혼 3년 만에 이혼을 하게 된 호란의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호란의 남편은 호란의 첫사랑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1999년 2년 만나다 헤어졌고, 그후 13년 만에 다시 만나 결혼까지 하게 되었다면서 결혼 당시 러브스토리가 공개되기도 했었죠.



호란의 남편은 호란과 미완성인 스페인의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앞에서 세상에 하나 뿐인 핸드메이드 은반지로 프러포즈를 하면서 20년 후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이 완공되면 다시 오자고 했다고 하는데, 이제는 그 약속을 지킬 수 없게 되었군요.




호란은 1979년생으로 호란 남편은 호란보다 3살 연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호란의 본명은 최수진으로 알렉스가 속해있는 클래지콰이의 여성보컬이기도 하죠. 



호란이란 예명은 일본의 만화 '천재 유교수의 생활'이라는데서 가져왔다고 합니다.


호란은 남편과 2013년 3월 결혼을 하였고, 방송 출연을 하여 애정을 과시하기도 하였습니다.





현재 보도된 바에 의하면 호란의 이혼 이유는 성격차이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혼 과정에서 호란의 남편은 집에서 나와 생활하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연예인들의 이혼률은 굉장히 높은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어떤 드라마에서 나온 대사이긴 하지만 공감가는 말이라서 인용을 해보면 '사랑은 평등하지 않다. 어느 한쪽이 더많이 사랑하게 되어 있다.'는 말이 있죠.



두 사람의 부부관계를 타인이 알길은 없어 섣불리 이야기할 수는 없겠지만, 사랑이 결혼의 전제조건이긴 하지만, 결혼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사랑 뿐만 아니라 '희생'(개인적으로 사랑의 다른 말은 '희생'이라는 걸 최근에 정말 많이 느끼게 되었습니다.)과 '배려', '양보'를 함께해야 결혼생활이 유지가 된다는 것은 불변의 진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알렉스 조현영 열애 인정,알고보면 놀라운 알렉스 집안

클래지콰이의 알렉스(1979년생)과 레인보우 조현영(1991년생)이 열애 사실을 인정하였다.

조현영의 소속사 DSP 미디어 측은 한 매체가 4개월 전부터 사귀기 시작했다는 보도에 대해 "약 한 달 전부터 연애중"이라고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이로써 알렉스와 조현영은 공식 커플이 되었다.

조현영은 레인보우의 막내로 팀 멤버 중에서 애교가 많다고 한다.

 

 

알렉스는 클래지콰이의 멤버로 본명은 추헌곤이다.

부드럽고 자상한 이미지로 여심저격의 대표 연예인 중 한명이다.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신애와 가상부부로 출연하여 로맨틱가이로 인기를 끈 바 있다.

'리얼 한국정착기-이방인', '100인의 선택', '탑 기어 코리아 시즌5' 등 가수 활동보다는 tv 활동에 전념하고 있는 듯 보인다.

 

알렉스의 프로필을 보면 삼촌에 강석호라는 사람이 있는데, 알렉스의 집안 사람으로 국회의원이다.

또 강석호의 삼촌에는 강신성일이 있다.

 

 

예전에 한번 화제가 된 바 있는데, 강신성일과 알렉스는 조카의 처조카로 사돈지간이며, 배우 추헌엽과는 사촌지간이다.

강신성일도 국회의원 경력이 있으므로 알렉스의 집안은 정계와 연예계로 이어지는 셈이다.





프로필을 보면 알렉스의 키가 나와 있지 않은데, 연예인으로써는 작은 키로 170cm 정도로 알려져 있다.

조현영의 키는 160cm인데, 과거 알렉스의 이상형을 보면 조현영과 상당히 일치하는 부분이 있다.

 

 

알렉스: "키가 170cm를 넘지 않고 발은 250 이상은 부담스럽다. 사주와 궁합을 좋아하는 여성이나 신용카드가 3장 이상 되는 여성도 이해하긴 좀 힘들다"

 

 

조현영도 최근에는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하숙 24번지', 'take511'과 같은 작품으로 배우로써의 활동에 더 집중하고 있는 듯 하다.

 

 

최근 아이유와 장기하도 자의는 아니지만 공개열애를 하게 되었는데, 이들 커플도 11살 나이차가 나며, 가수 커플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설리와 최자도 14살 나이차가 난다.

 

디스패치 장기하 아이유 열애설 보도,사실일 가능성 높은 이유

 

연인 인증한 설리 최자 외모몰아주기 셀카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복면가왕 트리케라톱스 오비이락 복면가왕감 탈락이 최대이변

10대 복면가왕에 도전하는 도전자들이 경연을 펼쳤는데, 어떤 곡을 불렀고, 경연 결과가 어땠는지를 정리해본다.

 

1라운드 귀여운 튜브소년 VS 꽃을 든 꽃게

듀엣곡: '잔소리'(아이유,임슬옹)

음원 강자 아이유와 2AM의 멤버 임슬옹의 콜라보레이션 곡

김이나 작사, 이민수 작곡의 노래이다.

 

 

귀여운 튜브소년(허공) 솔로곡: '말리꽃'(이승철)

이근상 작사,작곡

라이브의 황제, 보컬의 신 이승철 6.5집에 수록곡이다.

허각의 쌍둥이 형 허공이 가수의 꿈을 키우게 한 곡이라 한다.

동생 없이 혼자 공중파에 서는 첫 무대이기도 하다.

 

 

허공은 노래만 잘 부르는 줄 알았더니 예능감도 있었다.

허각,허공 구별하는 방법이 있느냐고 묻자 대답이 압권^^

 

허공: "조금 잘 생긴게 허공"

 

"어머니가 구분하는 방법은 용돈을 많이 주면 허각..."

 

 

2라운드 노래하는 트리케라톱스 VS 니가 가라 하와이

듀엣곡: '바다에 누워'(높은 음자리)

높은 음자리(김장수,임은희)가 1985년 대학가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곡이다.

 

 

 

노래하는 트리케라톱스(이영현) 솔로곡: '꽃피는 봄이 오면'(BMK)

작사 조은희 작곡 황세준의 곡.

BMK 2집의 수록곡이다.





2003년 빅마마로 데뷔, 현재는 솔로 활동 중이다.

김연우의 직계제자(SG워너비 이석훈, 임정희,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제아) 중 한명이다.

히트곡은 '체념'이 있다.

 

윤일상도 초반 탈락에 "복면가왕감이 탈락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3라운드 공중부양 열기구 VS 나는야 바다의 왕자

듀엣곡: '잘가요'(정재욱)

사랑의 배터리가 다 됐나봐요로 복면가왕에 출연하였던 바 있는 정재욱의 히트곡이다.

 

 

공중부양 열기구(클래지콰이 알렉스) 솔로곡: '서른 즈음에'(고 김광석)

강승원 작사,작곡의 노래로 강승원이 노영심의 작은 음악회에서 불렀고, 이 모습을 본 김광석이 곡을 달라고 해서 1994년 김광석 4집에 수록하였다.

가객 고 김광석의 수많은 히트곡 중 하나이다.

 

 

4라운드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 오비이락 VS 커트의 신 가위손

듀엣곡: '서울의 달'(김건모)

1990년대를 주름 잡았던 한국 가요계 살아 있는 레전드 3인방 중 한명인 김건모의 곡이다.

김건모 10집 수록곡으로 최준영 작사, 김건모 작곡의 노래이다.

 

 

커트의 신 가위손(시나위 김바다) 솔로곡: '삐딱하게'(지드래곤)

 

요즘 복면가왕 인기가 좋다 보니 '나가수'나 '불후의 명곡' 등에 출연하였던 가수들이 심심찮게 등장을 한다.

김바다도 그런 가수 중의 한명이다.

 

강균성의 출연은 앞으로 탈락자 중에서도 재출연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열어 놓은 것이라 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렇지만 실력자들이 초반 라운드에 탈락이 되는 점은 여전히 아쉬운 대목이다.

오늘도 그렇게 초반 탈락이 아쉬운 실력자들이 나왔다.

다음에 만약 출연을 한다면 좀 더 좋은 성적을 거둬들이길 바래본다.

 

[관련글]

복면가왕 배터리 정재욱 아이스크림 배수정 컴백이 반가운 얼굴들

 

복면가왕 고추아가씨 9대 복면가왕 등극,노래왕 퉁키는 역시 이정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남자아이돌 7개, 여자아이돌 5개

지난 주 3월 첫째주 엠카 가요순위 20위까지를 정리해 보았다.
허각, 알리, 형준이와 대준이, 클래지콰이 등 몇 곡을 빼고는 거의 다 아이돌 그룹의 곡들이 포진해 있다.
아이돌 전성시대임은 인정한다.
그러나 가요 편식 현상은 더욱 심화된 듯 하다.
20개의 가요 순위 중 남자 아이돌 7개, 여자 아이돌 그룹 5개, 밴드 성향이 있는 디셈버나 더넛츠를 아이돌 그룹으로 분류하지는 않았지만 이들까지 합치면 더욱 퍼센티지는 높아질 것이다.

1. 샤이니-Dream Girl
2. 2AM-어느 봄날
3. 틴탑-긴 생머리 그녀
4. 허각-1440
5. 레인보우-Tell me Tell me


6. 버벌진트-이게 사랑이 아니면
7. 알리-지우개
8. 나인뮤지스-돌스


9. B.A.P-One Shot
10. 형준이와 대준이-꺼져
11. 클래지콰이-러브 레시피
12. 투엑스-링마벨


13. 스페이스A-섹시한 남자


14. 뉴이스트-여보세요
15. 더넛츠-사랑노트
16. 유키스-Standing Still
17. 디유닛-얼굴보고 얘기해

18. 디셈버-기억을 걷다보면
19. 레이디스 코드-나쁜 여자



20. 빅스-다칠 준비가 돼 있어

가요순위제 부활에 대한 단상

지상파 방송3사가 가요순위제를 부활한다고 한다.
가요순위제 부활은 개인적으로 찬성하는 편이다.
인기와 트렌드, 가요의 세계 경쟁력 강화, 연말 가요대상의 부활 등에도 그 필요성이 있다 느껴왔다.

그러나 예전부터 문제시 되었던 가요순위제의 공신력 문제를 극복할 것이라곤 기대하지 않는다.
오히려 종합 가요 차트에 대한 공신력 문제는 가요순위제가 부활함과 동시에 문제 제기가 될 것이라 보인다.

공신력 있는 종합 가요 차트를 위해서는 그만큼 그러한 시스템을 구비해야 하고 투자를 해야 할 것인데, 가요순위제 부활 이전에 그러한 공신력 있는 시스템을 도입한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도 없고, 그러한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이야기도 들어본 적 없다.

다만 가요순위제 부활에 앞서 하나 기대를 하는 것은 종합 가요 차트로만 운영이 되지 않고, 장르별 차트로 운영 되어 그나마 음악의 다양성을 접할 기회라도 얻기를 바래본다는 점이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