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이식성 연예인 베스트 14

 

우스갯소리로 중국에서는 비행기와 책상다리만 빼놓고는 다 요리 재료로 쓰인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많은 요리가 즐비하다고 합니다.

그만큼 먹는 문화인 '식도락'이 많이 발전한 나라이기도 한데,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산해진미도 있지만 일반적이지 않은 혐오식품이라 불리는 음식들도 굉장히 많죠.

 

최근 '먹는 방송'(먹방)이 많아지다 보니 각국의 산해진미 뿐만 아니라, 연예인들의 일반적이지 않은 혹은 상식을 깨는 특이식성의 연예인들도 종종 발견되고는 하는데 이런 특이식성을 가진 연예인들을 간추려 베스트를 뽑아 봤습니다.

( 참조: 번호는 순위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습니다.)   

 

1. 식신 정준하가 "두 시간마다 한번씩 먹는 신생아"로 인정한 박지윤

 

홍어 코, 참치 눈알 구이, 닭 회를 먹는 육식녀.....

 

 

2. 선지, 홍어, 돼지껍질, 닭발, 연골, 생간, 소 혀, 도가니 먹는 슈

 

소간과 천엽은 생으로~즐겨 드시는 전직 원조 아이돌이자 국민요정 S.E.S. 슈!

 

 

3. 박해진: "전 대식가다. 웬만한 건 다 먹어봤다. 중국에서 개구리, 전갈, 당나귀 고기, 번데기도 먹어봤다"

 

 

4. 벌레요리 섭렵가 조형기: "개미가 올려진 계란찜부터 메뚜기 튀김과 애벌레 구이, 전갈 튀김까지 ...."

 

 

5. 육계장에 식초, 김치찌개엔 마가린을 넣어 먹는 박준규

 

 

6. 닭뇌와 생선 눈알 좋아하는 에프엑스 빅토리아

 

 

7. 벌레, 지렁이 같은 걸 튀겨 먹는 조영구

 

8. 과일 껍질째 먹는 주니엘

 



원래 과일의 껍질과 씨는 함께 먹는 것이 좋다죠.

그렇지만 파일애플 껍질째 먹는 주니엘은 암만 봐도 신기......

 

9. 치즈국, 토마토 고추장밥 먹는 정인

 

 

10. 메뚜기 먹는 구하라

 

 

11. 뱀 국수, 지네 먹는 사유리

 

 

12. 취두부 좋아하는 구혜선

 

취두부: 스웨덴의 수르스트뢰밍(삭힌 청어), 뉴질랜드의 에피큐어(묵힌 치즈)와 함께 음식물 쓰레기 냄새와 같은 악취가 난다는 취두부(臭豆腐·처우더우푸)는 세계적으로 악명이 높은 악취음식의 하나이다.

 

13. 생간 먹는 아이유

 

생간 먹을 자유를 달라고 방송에서 하소연하였던 아이유~

 

14. 취두부 먹은 씨스타 소유

 

물론 '화성인 바이러스'에는 이보다 더한 특이식성의 소유자들이 있긴 하지만, 연예인이 아닌관계로 과감하게 패쓰~


 

스폰서링크

 

잊지 말고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화성인 바이러스> 특이식성편에 등장한 '니글남'을 보니 참기름이나 버터, 식용유 등 기름진 음식을 좋아하는 화성인이 등장을 해서 속이 니글거리게 하더군요.
간혹가다가 버터에 밥을 비벼 먹는 사람은 봤어도 이 사람처럼 참기름을 원샷하고 버터를 날 것 그대로 퍼먹는 사람은 첨 봤지 뭐에요.

버터랑 치즈는 비슷한 유제품이긴 하지만 맛은 약간 다르죠.
저도 입맛 없을 때 버터에 밥 비벼 먹어보기는 했어요.
버터의 고소한 맛이 없는 입맛을 돌아오게 하긴 하지만 아주아주 가끔 먹어야 맛이 나는 것 같아요.

제가 이런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는 치즈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 위해서에요.
위드블로그 '치즈와 스낵의 티타임 패키지' 캠페인에
스피드찬스를 이용하여 선정이 되었답니다.
스피드찬스 정말 괜찮은 제도네요.
이번에 두번째 선정인데 재미가 쏠쏠합니다. ㅎㅎ~

 치즈와 스낵의 티타임 패키지 개봉기


구성은 요렇게 세가지로 되어 있네요.
멜론&망고 치즈(렘노스 과일치즈)와 일반 치즈(해피스위스치즈), 그리고 쿠키 같은 치즈(그록크리스피 치즈)입니다.
괄호 안은 정식 명칭이에요.

 
요거이 해피스위스 치즈랍니다.
하나씩 구성품을 조금 더 알아보기로 해요.


망 안에서 꺼내니까 총 6개네요.


그록크리스피 치즈입니다.


그록크리스피 치즈를 한 번 그릇에 담아봤습니다.
그냥 먹어 봤는데 치즈의 고소한 맛은 잘 느껴지지 않고 쿠키처럼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제품같네요.
가족들 다 맛을 봤는데 공통된 의견은......

맛은 별루라는 것으로 의견 일치 ㅎㅎ~

그냥 날 것으로 먹는 것이 아닌 것 같아요. ㅠㅠ

어떻게 먹어야 할지 연구를 좀 해봐야겠네요.

 


렘노스 과일치즈입니다.
노란 치즈 속에 망고&메론이 알알히 박혀 있습니다.

 치즈 퐁듀 도전!


일단 모닝커피와의 궁합은 그록크리스피 치즈와는 잘 맞지 않는 것 같네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식빵 두개를 토스터기에 굽고 치즈를 이용하여 퐁듀를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제가 요리블로거는 아니기에 작품에 너무 기대하시지는 마세요. ㅎㅎ~


노릇 바삭하게 잘 구워졌다옹~^^


일단 치즈 퐁듀에 찍어 먹을 것이기 때문에 적당히 잘라요.


치즈 퐁듀를 만들기 위해 해피스위스 치즈 두 개를 예쁜 그릇에 넣었습니다.
연성 치즈라 그런지 촉감이 아주 탱글탱글 하네요.


전자레인지에 1분 정도 돌리니까 아주 녹아내리네요.
맛이 어떨지 몰라서 푸짐하게 만들지는 않았어요.


빵에 찍어 먹어 보겠습니다.

헉!
맛이 환타스틱하네요.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김도 모락모락 나는 것이 치즈향도 아주 좋아요.
치즈의 고소한 맛과 토스트의 환상적인 만남...
맛은 뭐랄까......맞다! 피자 치즈의 맛이 나듯이 치즈가 쭈욱 늘어나면서 딱 그 맛이 나네요.
이럴수가 저 요리에 소질 왕창 있는 듯...


과일과 곁들인 아침을 준비했다옹~
이름하여 고소한 치즈 퐁듀양과 토스트군의 아침 데이트?


그록크리스피 치즈도 치즈 퐁듀에 찍어 먹어 봤어요.
그나마 그냥 먹을 때보다는 훨씬 낫네요. ㅎㅎ~

그런데 치즈 퐁듀는 열을 계속 가하여 데워줘야 하는가봐요.
열을 뺏기자 금방 굳어버리는걸요.
담에는 더 많은 치즈를 넣어서 정말 치즈 퐁듀다운 양으로 만들어 먹어봐야겠어요.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