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빨개요, 가요계 점령한 색의 제왕 레드

 

색깔 중에서 가장 강렬한 색인 빨간색은 색의 제왕이라고 불리울만 합니다.

그래서, 빨간색 계열의 의상이나 메이크업은 시선을 한 몸에 받기에 족하죠.

 

 

패션에 있어서 빨간색은 도전하기에 쉽지 않은 색깔이지만 최근 가요계에는 이러한 빨간색을 주요 컨셉으로 한 걸그룹들이 많은 듯 합니다.

에프엑스의 '레드라이트'가 그렇고, 현아의 '빨개요'가 그러하며, 빨간색은 아니지만 이와 유사한 색인 핑크색 컨셉을 지니고 있는 씨스타의 '터치마이바디' 티저가 그러하죠.

 

 

 

색의 제왕인 레드의 힘을 빌려서라도 이번 여름 가요계의 정상을 탈환하고자 하는 것일까요?

현아의 소속사인 큐브 엔터테인먼트 트위터를 통해서 올라오고 있는 현아의 '빨개요' 티저는 티저만으로도 검색어 수위를 차지할 정도입니다.

현아에게 있어서 섹시 컨셉이 가장 잘 어울리기에 언제나 이슈메이커로써의 역할을 다하고 있는 현아인데요.

 

 

'포미닛'의 현아, '트러블메이커'의 현아, 솔로로써의 현아 중에서 가장 성공하고 있는 현아는 아무래도 '트러블메이커'에서의 현아라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그래선지 이번 '빨개요' 티저는 그간 현아가 '버블팝'이나 '아이스크림' 등에서 보여준 솔로로써의 활동 컨셉에서 보여준 큐티섹시 컨셉에 가까운 현아의 컨셉과는 달리 '트러블메이커'의 컨셉에 좀 더 가까운 티저 이미지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러한 컨셉과 노래 제목인 '빨개요'의 이미지를 부각시키려 매니큐어와 립스틱 색깔 또한 빨간색을 주로 사용하였네요.

아직 티저 동영상을 들어 보진 않아서 현아의 '빨개요'가 어떤 노래일 지는 모르겠지만, 그간 신사동호랭이(버블팝, 트러블메이커), 용감한형제(아이스크림)과 작업을 많이 해왔던 현아가 서재우, 빅싼초라는 새로운 작곡가들과 작업을 한 곡이라고 하니 어떤 느낌의 곡이 나왔을 지 기대가 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가요계의 레드 열풍은 어쩌면 경기 침체시에 여성의 치마가 짧아진다는 분석(경제학자 마브리)을 내놓은 것과 상관 관계가 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경제가 위축될수록 여성의 치마 길이가 짧아지게 되는 이유는 원단이 적게 들어가는 미니스커트의 유행을 가져오게 되며, 도발적인 의상으로 여성성을 강조해서 남성으로부터 보호받으려는 잠재심리가 작용하게 된다는 것이죠.

 

주가에 있어서도 빨간색은 상한가를 나타내는 데 현아의 '빨개요' 티저 이미지를 보게 되니 이러한 느낌을 받게 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물론 이와 반대의 경제 분석도 있긴 하지만 여성의 치마길이와 경제에 대한 속설이 좀 더 많이 알려져 있긴 하죠.

가요계에 찾아온 레드처럼 우리 경제도 샛빨갛게 물들어졌으면 좋겠네요.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박봄 이하이 YG 뉴 유닛 티저 컨셉이 왠지 무서운 이유

가장 좋아하는 캐롤송은 머라이어 캐리의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란 곡인데, YG의 '뉴 유닛' 멤버인 박봄과 이하이('봄 & 하이')가 이 노래의 재해석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개인적으로 매우 관심을 가지게 된다.
사실 12월 초가 되자마자 머라이어 캐리의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의 노래를 마르고 닳도록 듣고 있고, 해마다 크리스마스 시즌 때면 이 노래를 듣는다.
들어도 들어도 결코 질리지가 않는 크리스마스 시즌송 최고의 곡이라 여기기 때문이다.
 
봄&하이 조합이 기대된다면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그런데, YG의 '뉴 유닛' 멤버인 박봄과 이하이의 티저영상은 왠지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의 공포버전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티저의 컨셉만 그런 것인지 아니면 본래 노래 또한 그러할 것인지는 17일 자정까지 기다려봐야 할테지만...


오르골 소리와 도끼 그리고 이하이의 파란색이 감도는 컬러 콘택트 렌즈가 공포영화의 법칙처럼 느껴져서 왠지 오싹한 기분이 든다.


그리고, 이하이와 박봄이 나란히 무표정하게 서 있는 모습이 마치 '장화,홍련'을 연상시킨다.
물론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공포영화를 즐겨보는 필자의 취향에 딱 맞는 티저영상 컨셉이다.


제일 좋아하는 캐럴송과 제일 좋아하는 영화 장르가 만났다 싶은데, 보통 캐럴송이 포근한 느낌을 준다거나 축복하는 노래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과연 어떤 노래가 탄생될 지 매우 기대된다 하겠다.


다음주가 크리스마스이니 시기상으로도 딱 좋은 듯 하다.
미리 크리스마스~

Mariah Carey -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완전체 투개월보다 김예림의 솔로 활동이 기대되는 이유

가수의 인기도, 노래의 기호도, 기획사의 기획력...
이것이 인기곡의 삼합이라면 삼합일 것이다.
물론 이외에도 여러 가지 복합적인 요소가 작용을 하겠지만 크게 보자면 이 범주를 넘기 힘든 것이 현실이다.
그 중에 하나라도 모자라면 순위에서 밀리게 되는 것이 사실......

'슈퍼스타K3'로 방송을 본 사람들에게 인지도를 얻기는 했지만, '투개월'은 아는 사람만 안다.
김예림이란 이름도....
 


본편이 나오기 전에 티저를 이용해서 노래도 알리고, 인지도를 확 끌어올릴 기획력에 대해서 분명히 고민이 많았을 것이다.
'티저'란 의미 속에는 보는 사람의 호기심을 자극하여 흥미를 유발하게 하는 요소가 포함되어야만 한다.
그런 의미에서 볼 때 김예림의 'All Right' 티저 뮤비는 매우 성공적인 기획력이었다 할 수 있다. 


1분이 채 안되는 뮤비 속에서 김예림의 얼굴은 되도록 노출하지 않고서 티저 본연의 역할을 하고 있다.
게다가 팬티만 입은 모델이 등장하고 있는데, 정확히 44초의 티저 뮤비 속에 김예림의 얼굴이 등장하는 시간은 그야말로 잠시 잠깐이다.
 


바로 이 장면인데, 필자는 뮤비 속의 등장 모델이 김예림 본인인지 아니면 대역인지부터가 의심이 든다.
설혹 대역이라고 하더라도 뮤비를 본 사람들에게는 김예림이라 생각을 할 것이고(자신의 노래이니까 당연....), 김예림 본인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이 뮤비로 인해 투개월의 김예림이 아닌 솔로 김예림의 인지도는 상승되는 것이며, 거기에 더해 김예림에게 '섹시'한 이미지마저 추가로 얻어질 수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
 

 

팬티논란으로 인한 노이즈 마케팅을 비판하는 목소리는 하나의 과정이라고 보여진다.
어쩌면 그러한 논란을 즐기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한 논란으로 인해서 김예림의 'All Right'은 노래 제목처럼 점점더 괜찮아질테니까.

사실 윤종신은 '투개월'에게 굉장히 애정을 쏟으면서 여론의 추이를 지켜봐왔다고 느껴진다.
긴 공백기간 혹은 준비기간 동안 '투개월'의 근황을 계속 들려주며 안타 정도를 쳐왔다 생각한다.
그러다가 이번에 제대로 된 홈런을 쳤다고 느껴진다.

사실 필자는 김예림의 팬티논란보다는 3대 메이저 엔터테인먼트 중의 하나인 JYP에서 박지민을 활용하는 기획력이 더 못마땅하다.
거기에 비하면 김예림을 이용한 티저 뮤비 기획력은 찬사가 절로 나온다.
'윤종신이 이렇게 똑똑했나?' 싶을 정도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개봉예정일: 2010년 12월 22일
장르: 액션, 스릴러 (2010)
감독: 나홍진
출연: 하정우, 김윤석, 조성하, 정만식, 이철민

이미지 출처: 다음 영화

나홍진, 하정우, 김윤석...
<추격자>의 흥행 감독과 흥행 배우의 조합이니 말이 필요 없을 듯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개봉예정일: 2010년 12월 09일
원제: The Tourist
장르: 액션, 스릴러 (2010)
감독: 플로리안 헨켈 폰 도너스마르크
출연: 조니 뎁, 안젤리나 졸리, 폴 베타니, 루퍼스 스웰, 티모시 달튼

이미지 출처: 다음 영화

캐스팅으로만 보면 대박 중의 대박이 아닐까 싶어요.
조니 뎁과 안젤리나 졸리!
두 배우의 티케팅 파워만으로도 200~300만은 거뜬하지 싶은데 요즘 영화계에서 대박 작품이 없는 것을 보면 관객들의 영화를 고르는 수준이 많이 까다로워졌다고 생각합니다.

The Tourist

<투어리스트>는 리메이크 작품인 듯 합니다.
동명의 2009년도 작품이 있는데, 칠레에서 만든 작품이네요.
예고편을 보면 첩보 액션과 함께 영화 제목처럼 아름다운 관광지를 배경으로 볼거리를 제공하는 듯 합니다.



★★★★★★★★★★★★★★★★★★★★★ 블로그 게릴라 이벤트★★★★★★★★★★★★★★★★★★★★★


댓글을 남겨주시는 분께 시사회권을 양도해 드립니다.
관람하실 영화는 김혜수, 한석규 주연의 <이층의 악당>입니다.
꼭 참석하실 분만 참석 가능하신 일자와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최사와 아이디, 이름 등 필요한 정보를 드리겠습니다.
선정방식은 제 맘대로입니다.^^
마감은 오후 7시까지로 하겠습니다.

시사장소: 대한극장 위치 및 주차안내

시사 일정 : 11월 15일(월) 대한극장 오후 8시 30분(1인 2매)

               11월 16일(화) 대한극장 저녁 8시 30분(1인 2매)


※ 상영시간에 임박해서 도착하실 경우 좌석을 드리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도 있으며 이럴 경우 불가피하게 영화를 보지 못하시거나 보조석에서 관람하실 경우도 있으니 여유있게 30분전에 도착하셔서 미리 좌석을 교부받으시기 바랍니다.또한 상영시간이 지난 후 도착하시게 되면 표를 받으실수 없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