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웨덴 공은 둥글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 F조에서 이변이 나왔습니다.

독일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독일이 멕시코에 0:1로 패한 것이 그것입니다.

 

F조는 우리나라가 속한 팀입니다.

우리나라는 오늘 스웨덴과 2018 러시아월드컵 첫 경기를 앞두고 있습니다.

 

독일 멕시코 선제골의 주인공 이르빙 로사노

 

스웨덴의 피파랭킹은 24위로 우리나라 피파랭킹(57위)보다 높습니다.

상대전적에 있어서도 2전 2무 2패로 열세입니다.

 

우리나라 국가대표팀이 16강을 진출하기 위한 시나리오는 독일이 멕시코를 잡고, 우리나라는 스웨덴전을 이기고, 멕시코에 비기고, 독일에 비기는 1승 1무 1패의 시나리오와 스웨덴과 멕시코를 꺾고, 독일에 패하는 2승 1패의 시나리오였습니다.

 

 

그렇지만 독일이 멕시코에 패하게 되면서 우리나라의 16강 진출 시나리오는 어긋나게 되었습니다.

 

 

월드컵 특히 축구에 있어서 불변의 진리의 하나는 '공은 둥글다'는 것입니다.

뚜껑은 열어봐야 알 수 있다는 것이죠.

 

스웨덴은 분명 강적입니다.

객관적인 전적이나 전력에 있어서 우리나라가 열세인 것은 분명합니다.

 

 

 

그렇지만 우리나라가 스웨덴전을 패거나 비기게 된다면 그나마 실낱 같은 경우의 수도 필요가 없어지게 되겠지요.

 

 

 

독일 멕시코 경기 결과를 보면 독일을 잡은 멕시코는 우리나라가 익히 알고 있던 이전의 멕시코는 아닌 것 같습니다.

 

 

비기거나 이길 수 있는 상대라고 생각했던 멕시코이지만 멕시코에 대한 전략 수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여기서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측이 맞기만을 바라야 하겠는데요.

이상하게도 독일 멕시코전이 끝난 이후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측에 점점 무게가 실리는 모양새입니다.

 

스웨덴 국가대표 욘 구이데티

 

우리나라가 스웨덴을 2:1로 잡으면, 멕시코와 독일 경기를 무조건 비기는 전략으로 가져가야 합니다.

 

그렇게 된다면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측처럼 1승 2무로 16강 진출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독일 멕시코에 일어났던 이변이 우리나라와 스웨덴 경기에서도 일어나지 말란 법은 없죠.

스웨덴 전 무조건 승리하길 바랄 수밖에 없습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한국 레바논 3대 0 완파,22년 원정 무승 징크스도 깬 완승

슈틸리케호의 월드컵 순항이 정말 기대가 된다.

슈틸리케 감독이 뽑으면 골이 터지게 되니 '신의 손'이라는 극찬까지 이어질 정도이다.

이렇게 외국인 감독이 잘해주니 이제 아예 월드컵 감독은 외국인 감독으로 정해야 하지 않나 싶을 정도다.

 

 

9일 새벽 2018년 러시아월드컵 2차 예선 레바논 전에서 슈틸리케호는 3대 0으로 레바논을 완파하였다.

레바논 원정 경기에서 22년 동안 무승을 했던 징크스도 깬 완승이다.

 

 

지난 22년 동안 승리없이 2무 1패만을 기록했었다.

실력이 모자라서라기보다는 중동에만 가면 우리나라 선수들이 고전을 하는데 그 이유는 관중들의 레이저나 야유 섞인 비매너응원, 레바논 선수들의 반칙과 비매너 플레이,심판의 어이없는 홈 어드벤티지 등 종합세트로 인해서 번번히 골탕을 먹었던 레바논전이었다.

이런 과거 경기를 생각하면 통쾌하고도 통쾌한 경기 내용이 아니었나 싶다.

 

 

첫 골은 기성용의 기가 막힌 패스를 받은 석현준이 레바논 수비수의 반칙에 걸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내면서 페널티킥으로 얻어냈다.

전반 20분 장현수가 침착하게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두번째 골은 6분 뒤 중앙선부터 빠르게 돌파하던 권창훈이 쇄도하던 구자철에게 공을 내줬고, 레바논 수비수의 발에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레바논의 자책골로 스스로 무너지기 시작한 것이다.

세번째 골은 후반 15분 기성용이 골문을 등지고 있던 권창훈에게 패스를 연결했고 권창훈이 오른발 터닝슛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는 골을 터뜨렸다.

 

 

8월 동아시안컵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룬 권창훈은 지난 라오스전에 이어 월드컵 예선 2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면서 슈틸리케호의 황태자로 떠올랐다.

 

 

슈틸리케 감독: "권창훈은 기대한 것보다 훨씬 잘해주고 있다. 아직 21살밖에 되지 않은 젊은 선수다. 때로 슬럼프가 온다고 해도 앞으로도 잘 해 줄 것이라고 믿는다"

 

우리나라는 이날의 통쾌한 승리로 쿠웨이트에 골득실에서 앞서 G조 단독 선수로 올랐다.

쿠웨이트와의 원정 경기는 10월 8일이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