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웨덴 공은 둥글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 F조에서 이변이 나왔습니다.

독일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독일이 멕시코에 0:1로 패한 것이 그것입니다.

 

F조는 우리나라가 속한 팀입니다.

우리나라는 오늘 스웨덴과 2018 러시아월드컵 첫 경기를 앞두고 있습니다.

 

독일 멕시코 선제골의 주인공 이르빙 로사노

 

스웨덴의 피파랭킹은 24위로 우리나라 피파랭킹(57위)보다 높습니다.

상대전적에 있어서도 2전 2무 2패로 열세입니다.

 

우리나라 국가대표팀이 16강을 진출하기 위한 시나리오는 독일이 멕시코를 잡고, 우리나라는 스웨덴전을 이기고, 멕시코에 비기고, 독일에 비기는 1승 1무 1패의 시나리오와 스웨덴과 멕시코를 꺾고, 독일에 패하는 2승 1패의 시나리오였습니다.

 

 

그렇지만 독일이 멕시코에 패하게 되면서 우리나라의 16강 진출 시나리오는 어긋나게 되었습니다.

 

 

월드컵 특히 축구에 있어서 불변의 진리의 하나는 '공은 둥글다'는 것입니다.

뚜껑은 열어봐야 알 수 있다는 것이죠.

 

스웨덴은 분명 강적입니다.

객관적인 전적이나 전력에 있어서 우리나라가 열세인 것은 분명합니다.

 

 

 

그렇지만 우리나라가 스웨덴전을 패거나 비기게 된다면 그나마 실낱 같은 경우의 수도 필요가 없어지게 되겠지요.

 

 

 

독일 멕시코 경기 결과를 보면 독일을 잡은 멕시코는 우리나라가 익히 알고 있던 이전의 멕시코는 아닌 것 같습니다.

 

 

비기거나 이길 수 있는 상대라고 생각했던 멕시코이지만 멕시코에 대한 전략 수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여기서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측이 맞기만을 바라야 하겠는데요.

이상하게도 독일 멕시코전이 끝난 이후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측에 점점 무게가 실리는 모양새입니다.

 

스웨덴 국가대표 욘 구이데티

 

우리나라가 스웨덴을 2:1로 잡으면, 멕시코와 독일 경기를 무조건 비기는 전략으로 가져가야 합니다.

 

그렇게 된다면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측처럼 1승 2무로 16강 진출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독일 멕시코에 일어났던 이변이 우리나라와 스웨덴 경기에서도 일어나지 말란 법은 없죠.

스웨덴 전 무조건 승리하길 바랄 수밖에 없습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한국 레바논전 관전포인트 다섯가지

2018 피파 러시아월드컵 2차 지역예선 G조 7차전인 한국 대 레바논의 경기가 오늘 저녁 8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펼쳐지게 됩니다.

중계는 SBS가 맡았네요.

 

 

한국 VS 레바논 관전포인트 하나!

슈틸리케 감독은 공식 기자회견을 열어서 출전 선수들이 모두 볼 수 있도록 특별히 주문한 사항이 있다 합니다.

이미 우리나라는 6전 전승으로 월드컵 최종예선을 확정하였지만 슈틸리케 감독과 선수들은 새로운 목표가 하나 생기게 되었는데요.

 

 

바로 1978년 함흥철 감독과 1989년 이회택 감독이 세운 한국 역대 최다 연속 무실점 승리기록입니다.

슈틸리케 감독은 바로 이점을 강조시키면서 레바논전에서 승리를 거두게 무실점으로 승리를 가져오겠다는 각오이죠.

 

 

한국 레바논 전 관전포인트 둘!

최전방 원톱에는 이정협 선수나 황의조 선수를 세울 전망입니다.

석현준은 비행기가 지연돼 하루 늦으면서 무리한 일정을 소화해 선발로 뛰기 어려울 것이라 전망하고 있습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하루 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석현준은 무리한 일정을 소화했다.내일 선발로 뛰기 힘들 것 같다. 석현준이 포르투갈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경유하는 비행기가 지연돼 한국에 하루 늦게 왔다."





"어제는 귀국 직후 병무청에 갔다 왔다. 촘촘한 일정 때문에 제대로 훈련을 하지 못했다. 그래서 내일 선발로는 힘들 것 같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국 레바논 전 관전포인트 셋!

한국 레바논 전이 펼쳐지는 이날은 이천수 선수의 은퇴식도 있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안산 와 스타디움에서 하프타임 행사로 이천수 선수의 은퇴식을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천수 선수는 화려한 개인기와 스피드,정교한 킥을 겸비하고 있는 선수였습니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 2002년 한일월드컵, 2004년 아테네 올림픽, 2006년 독일월드컵, 2007년 아시안컵 출전을 하면서 A매치 통산 78경기 출전 10골 11도움을 기록했습니다.

 

 

2002년에는 K리그 AFC 신인왕

2003년 레알 소시에다드 이적(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진출한 첫 한국 선수)

2005년 울산 복귀(팀 우승) MVP

 

 

 

 

한국 레바논 전 관전포인트 넷!

우리나라 피파랭킹 점수는 566점으로, 이란 44위 627점,일본 56위 575점에 이어 아시아축구연맹 3위에 올라와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레바논전 이후 최종예선 아시아지역 12개국 팀과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두고 경쟁을 펼치게 됩니다.

이번 평가전과 2차 예선 결과에 따라 피파랭킹 순위가 변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선발 출전 선수는 기성용,지동원,이청용,구자철,남태희,정우영,한국영,김진수,박주호,홍정호,곽태희 등이 출격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중앙수비수 김영권은 경고 누적으로 출전할 수 없다 합니다.

 

레바논 감독과 주장 기자회견

 

한국 레바논전 관전포인트 다섯!

다섯 번째는 바로 골을 누가 넣는가 하는 것이겠죠.

축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공격포인트니까 말이죠.

 

 

오랜만에 볼 수 있게 된 해외파 선수들이 넣을지 아니면 국내파 선수들이 넣을지......

 

 

2016년 처음 펼쳐지는 A매치라 축구팬들에게 가장 큰 선물은 아무래도 골이겠네요.

 

 

남태희

 

중동 축구에 강한 남태희와 곽태희도 나서주시고...

실험은 친선경기에서 하고 오늘은 실전경기이니 필승의 각오로.....

 

곽태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손흥민 골,손흥민 발끝에서 시작된 월드컵 예선 첫 승리

말도 많고,탈도 많았던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의 패배의 후유증을 외국인 감독인 울리 슈틸리케호가 출범을 하면서 조속히 극복해가고 있다 보여집니다.

그리고, 드디어 2018년 러시아월드컵을 향한 첫 경기가 펼쳐졌죠.

 

 

대한민국 대 미얀마 전은 그러한 의미가 들어있는 경기였습니다.

그리고,손흥민의 발끝에서 시작된 1도움, 1골은 2018년 러시아월드컵 본선을 향한 순조로운 항해를 기약해 볼 수 있는 경기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전반전은 손흥민의 어시스트로 이어진 이재성의 헤딩슛으로 1:0으로 선취골을 득점하면서 마쳐졌습니다.

이재성의 골은 2018 러시아월드컵 예선 첫골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이어, 후반 22분 손흥민은 강력한 프리킥으로 득점으로 연결을 시켰습니다.

클래스가 다른 킥이었네요.





미얀마 골키퍼는 손흥민의 골에 얼음이 되고 말았죠.

미얀마의 피파랭킹이 143위이니 58위의 우리나라와는 85계단이나 차이가 납니다.

이정도 피파랭킹 차면 몇 골 더 넣었어야 하긴 하지만 가뿐하게 승점 3점을 챙겼다는 것에 만족해야겠네요.^^

 

 

 

월드컵 대표팀은 8월 중국 우한에서 벌어질 동아시안컵 대회에 다시 소집될 예정입니다.

우리나라의 월드컵 대표팀 예선일정은 아래와 같은데요.

 

 

라오스, 레바논, 쿠웨이트 등 비교적 상대하기 좋은 팀들과 홈앤어웨이 경기를 펼치게 됩니다.

월드컵 뿐만 아니라 동아시안컵 대회에서도 좋은 소식이 들려왔으면 좋겠네요.

 

사진출처: 피파닷컴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한국 호주 중계,무한도전 결방, 아시안컵 일정, 한국 호주전 역대전적, 호주 한국 예상

한국과 호주, 호주와 한국전은 아시안컵 8강을 이미 결정 지어 놓은 두 팀 간의 대결이지만 조1위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한 경기이고, 전력누수에 대한 신경도 써야 하는 경기이기도 합니다.

한국은 호주에 골득실에서 뒤져 있기 때문에 호주에 이겨야만 조1위가 될 수 있고, 호주에게 비기거나 지게 되면 조2위로 8강에 올라가게 됩니다.

 

 

이미 한국은 이청용의 부상으로 전력에 구멍이 생겼는데, 손흥민도 몸살에 걸려 쿠웨이트전에는 나오지 못했지요.

호주전에서는 손흥민이 출전을 할 것이라 보여지는데, 패스를 통한 점유율을 중시하는 한국으로써는 브리번즈의 잔디 상태가 조1위로 가는 또하나의 복병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호주 한국전 토너먼트 예상]

한국 조1위: B조 2위와 8강

한국 조2위: B조 1위와 8강

-B조 중국이 승점 6점으로 1위, 사우디가 승점 3점으로 2위

-B조 경기 일정

우즈벡:사우디 [1월 18일 18시 멜버른], 중국:북한 [18시 캔버라] 

 

 

우리나라는 오만과 쿠웨이트 등 비교적 약체를 만났으나 조영철, 남태희가 각기 한 골만을 얻고 경기 내용도 썩 좋지 않아서 이른바 플랜A의 주전급 선수들의 골 결정력 문제와 수비에서의 헛점에 대한 문제점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쿠웨이트 전 직후 슈틸리케 감독은 "우리는 더 이상 우승후보가 아니다"라면서 이겼지만 경기 내용이 좋지 못했음을 언급했고, 중국 감독도 "8강에서 호주를 피하고 싶다"며 지난날의 공한증을 잊고 한국을 도발하는 말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도박사들 승률 전망]

-호주 승리시 평균 배당 1.93배

-한국 승리시 평균 배당 3.87배

-한국 호주 무승부시 평균 배당 3.28배

-한국 호주전 호주 우세로 점침

 

호주 대표팀 감독, 에인지 포스테코글루

 

호주와의 역대전적에 있어서도 성적은 좋지 않습니다.

-한국 호주 역대전적: 24전 6승 10무 8패

 

 

우리나라 국민들이라면 당연히 대한민국의 승리를 기원하겠지만 승부를 예측하는 스포츠 베팅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또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일단 전 세계 도박사들은 호주의 우세를 점치고 있습니다.

한국이 승리를 하거나 아직까지 무승부가 없는 아시안컵에서 무승부가 나올 경우 평균 배당률이 확실히 높네요.

 

아시안컵이 토너먼트 경기이다 보니 경우의 수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고, 우승후보로 손꼽히는 호주, 일본, 이라크, 한국 등의 경기 밖의 심리전도 경기 외에 재미를 더하는 듯 합니다.

 

한국과 호주, 호주와 한국의 경기는 MBC에서 6시부터 중계방송이 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서 '무한도전'은 결방이 되고, 쇼음악중심은 3시 15분, 우리결혼했어요는 4시 25분에 편성이 되었습니다.

'무한도전'도 결방되고 중계가 되는 만큼 꼭 이겼으면 좋겠네요.





포스팅 정보가 유용하였다면 공감 한번 눌러주세요

더 좋은 포스팅으로 보답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한국 쿠웨이트 중계, 아시안컵 이영표 예언, 해외언론 우승 전망

아시안컵은 정말 한국과 인연이 없는 것일까요?

오만전에서 태클에 걸려 넘어진 이청용의 부상은 슈틸리케 호의 전력에 큰 차질을 빚게 될 전망입니다.

 

 

정밀 검사 결과 오른쪽 정강이뼈에 실금이 발견되었고, 3주간의 회복기간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게 되어 아시안컵 잔여 경기 출장은 어려줘질 것 같습니다.

 

 

이번 'AFC 아시안컵 호주 2015' 대회는 최초로 1000만 달러의 상금도 달려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이 말이 진짜인지는 두고봐야 할 듯 합니다.

모하메드 빈 함맘 AFC 당시 회장의 공약 사항 가운데 하나가 이번 대회부터 적용이 될 것이라 하는데 아시안컵 우승상금은 없다는 기사들도 많더군요.

 

우리나라는 아시안컵에 대해서 그리 주요성을 가지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아시안게임과 같이 병역 문제가 해결되는 것도 아니고, 아시아축구의 맹주로 군림을 하여 왔기에 아시안컵에서 결과가 좋지 못해도 월드컵과 같은 큰 경기에 나가기 위해 준비하는 과정, 하나의 통과의례나 절차를 지닌 경기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죠.

 

온 국민의 시선이 집중되는 월드컵과 달리 국민들의 관심이 상대적으로 적다는 것도 하나의 이유가 될 수 있겠죠.

이번 대회도 분위기는 비슷합니다.

 

2011년 아시안컵 우승국 일본

 

그렇지만 최근 경기에서 우승을 여러번 차지한 일본은 분위기가 사뭇 다릅니다.

분위기가 벌써 우승을 하기라도 한 것처럼 스폰서도 대부분 일본 관련 스폰서가 많고, 하나의 축제처럼 여겨지고 있죠.

족집게 해설로 유명한 이영표 해설위원은 이번 아시안컵에 대해서 우승 후보를 이란으로 꼽았는데요.

다른 쪽에서는 일본도 우승후보로 꼽고 있죠.

 

 

[이영표 예언] (아시아축구연맹 AFC와의 인터뷰 내용)

"한국이 준결승(4강)에 진출할 것으로 예상한다. 솔직히 그 이상은 잘 모르겠다"

 

"카타르 아시안컵 선수 구성은 환상적이었다. 호주 아시안컵 대표팀이 카타르 아시안컵 대표팀보다 더 낫다는 말은 못하지만 이번 대표팀도 강한 것은 사실"



[박지성] 9맨체스터유나이티드 앰버서더 위촉식)
"새로운 감독이 왔고 시간이 필요하다. 이번 아시안컵에서 우리가 원하는 우승이라는 목표는 힘들 수도 있다"

"우승을 한다면 매우 좋겠지만 주변의 큰 기대는 대표팀에 오히려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새 감독님과 4년이라는 시간을 두고 계약했다는 것은 다음 월드컵을 준비하기 위함"

[호주 모닝 헤럴드]

"한국은 4강에서 일본과 만날 가능성이 높다. 우승 후보는 이란"


[영국 언론 가디언]

"한국은 일본보다 불안한 상황이다. 아시안컵보다 병역면제 기회가 있는 올림픽에 더 관심이 많다"

 

우리나라도 아시안컵을 보는 시각이 좀 달라질 필요가 있다 보여집니다.

왜냐하면 이제 아시아의 맹주라는 타이틀에 걸맞는 모두가 두려워 하던 대한민국이 아니기 때문이죠.

아시안컵에 상금이 도입이 되고, 독려를 하고 있지만 우리나라 선수들에게는 역시 상금보다는 병역 면제라는 당근이 더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보여집니다.

이는 해외언론도 이미 알고 있는 상황이죠.

병역 면제가 있는 경기와 없는 경기는 아무래도 경기를 대하는 태도 자체가 다르다는 걸 느낄 수 있으니까요.

 

한국 쿠웨이트 중계

SBS, SBS온에어, 아프리카 tv





포스팅 정보가 유용하였다면 공감 한번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