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로코물의 특징

<장난스런 키스><최고의 사랑><지고는 못살아> 등 MBC 드라마의 공통점을 하나 발견했네요.
바로 만화 같은 CG와 자막처리입니다.
작품에 따라서 이 CG처리는 호평을 받기도 하고 악평을 받기도 하는데, <지고는 못살아>는 꽤 재밌는 CG처리를 했다고 보여집니다.

일단 시어머니(김자옥)이 잔소리를 늘어 놓기 시작하자 최지우의 표정이 압권인데요.
요즘은 며느리를 모시고 산다고 하잖아요.
이렇게 잔소리 퍼붓는 시어머니 있으면 며느리의 태도가 대부분 이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고부갈등의 희화화에 성공한 CG라 할 수 있겠네요.

은재의 눈에는 잔소리를 퍼붓는 시어머니가 악마처럼 보이기 시작한다

시어머니의 눈에 안차는 은재의 얼굴에 불평불만이 쏟아지고 있음


 벗어도 6.9%

이번 작품 좀 의외입니다.
한류스타 최지우의 깜짝 놀랄 노출씬이 꽤 있네요.
사실 노출씬이라고 할 수도 없는 노출이지만, 최지우가 노출한다는데에 대한 의외성 때문에 더 그런 것 같습니다.

등이 너무 매끈매끈해서 부분모델을 썼는지 의심되어 수차례 되돌려보며 확인한 놀라운 피부관리...
피부관리는 최지우에게 상담해야겠다

청순가련형의 대명사라고 할 수 있는 최지우가 이런 컨셉의 연기를 한다는 것은 연기의 폭을 넓히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로맨스 멜로나 멜로물에서 로맨스코미디까지 말이죠.
<최고의 사랑>처럼 빵빵 터뜨려주지는 않지만 은근한 잔재미는 있는 것 같습니다.

형우가 은재를 쓰다듬자 소스라치게 놀라는 장면. 신혼여행을 간 일본 온천 회상씬.

보통 로맨스물이 '연애' 혹은 '동거', '계약커플' 등의 컨셉을 가져가기 마련인데 <지고는 못살아>는 결혼 1년차 부부라는 점 때문에 로코물의 달달함을 기대하는 시청자들에게 실망을 안겨줄 것 같습니다.
물론 <공주의 남자>나 <보스를 지켜라> 등이 시청률을 선점한 이유도 있겠지만 말이죠.

그런데, 시청률 상승을 기대하기 힘든 이유는 또 있습니다.
보통 드라마는 <공주의 남자>처럼 청·장년층 모두를 흡수하기 위해서 욕심을 내기 마련인데, <지고는 못살아>는 시청연령대가 '결혼한 신혼부부'로 한정 되어지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형우와 은재처럼 비슷한 연령의 결혼한 이들에게 이들의 이야기는 남의 얘기가 아닌 바로 자기자신의 이야기일 수는 있겠지만 바로 이러한 점 때문에 시청률 상승에는 한계가 있지 않겠나 싶습니다.


 미스터리 커플

형우와 은재가 결혼 1년차 부부이고, 변호사를 직업으로 한다는 것 그리고 부부 사이가 그다지 원만하지는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결혼 1주년 기념일에 혼인신고를 하는 부부, 이벤트를 벌여 주어도 시큰둥한 반응이 돌아오는 관계가 소원해질대로 소원해진 부부입니다.
사실 이 부부의 문제는 복잡한 듯 보여도 제가 볼 때는 단순합니다.
현실적으로도 이들 부부와 같은 이들이 분명히 존재한다고 생각해요.


사랑이 완전히 식은 것은 아닌데, 상대방의 단점들이 보이기 시작하는 시기인 것이죠.
신혼의 달콤함보다는 현실을 직시하게 되면서 일에만 매진하는 워커홀릭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살면 당연히 사는 것이 재미가 없죠.


부부 관계가 소원해지는 원인은 딱 하나...
바로 잠자리를 같이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벤트?
은재가 원하는 대화?
성격 차이?

이 모든 것을 부드럽게 완화 시켜주고 무마시켜 줄 열쇠는 잠자리라고 생각합니다.
연애를 오래하지 않았으니 결혼 1년차 부부면 신혼이라면 신혼인데 이전처럼 뜨겁지 않다는 것은 생활을 핑계로 소중한 것이 무엇인가를 생각하지 않은 둘 다의 책임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부부싸움은 칼로 물 베기라고 싸우더라도 같은 방에서 살 맞대고 싸워야는데 이들 부부 점점 침대에서 멀어져가고 있습니다.


 
조그마한 불씨가 큰 불이 나듯이 이들 부부의 작은 문제점들이 속속 노출되며 큰 부부 싸움을 예고하는 장면일테지요.

결혼을 했지만 1년 동안이나 혼인신고를 안하고, 결혼을 했는데 장모님이 누구인지 모릅니다.

좀 억지스런 설정이지만 은재와 형우에게 어떤 말 못할 사정이 있는지 알쏭달쏭 하기만 합니다.
어떤 사정이 있기에 1년 넘게 장모의 얼굴 조차 모르는걸까요?
은재의 어머니는 이들 부부의 결혼식에 참석을 하지 않은 것으로 추측이 되는데 1년 넘게 형우 어머니도 은재 어머니의 얼굴을 모른다는 것으로 인해서 개성 강한 두 어머니 사이에 재밌는 에피소드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
은재의 어머니는 은재와 어떤 일이 있었기에 딸 앞에서 항상 죄인처럼 기가 죽어있는지...
여러모로 참 미스터리한 커플이네요.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MBC에 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