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랄발광 17세,핵아싸에서 핵인싸 소녀가 되기까지

지랄발광의 사전적 의미를 살펴보겠습니다.

 

지랄: 마구 법석을 떨며 분별없이 하는 행동을 속되게 이르는 말

발광: 미친병의 증세가 밖으로 드러나 비정상적이고 격하게 행동함.

 

'지랄발광 17세'의 제목을 이렇게 지은 연유는 뭘까요?

 

17세이면 우리나라로 치면 고등학교 2학년 정도의 나이가 됩니다.

사춘기의 나이죠.

 

 

네이딘 역을 맡은 헤일리 스테인펠드가 만 20살 때 찍은 영화인데요.

'지랄발광 17세'라는 영화 제목을 보고, 영화 제목을 왜 저렇게 지었을까 의아해했지만, 영화를 보고 나면 영화 제목 진짜 잘 지었다는 생각이 드는 영화입니다.

 

 

<영화 리뷰 595번째 이야기>

영제: The Edge of Seventeen (2016)

장르: 코미디 외

런타임: 102

감독: 켈리 프리몬

출연: 헤일리 스테인펠드, 우디 해럴슨, 헤일리 루 리차드슨, 블레이크 제너

스포일러: 있음

 

 

주인공 네이딘은 마음이 때묻지 않고 순수하기 때문에 오히려 더 상처받기가 쉽고, 호불호가 분명하며, 자신을 표현함에 있어서 자신의 감정을 중시하는 스타일입니다.

 

이런 네이딘의 스타일은 아웃사이더 기질이 분명한 편이죠.

요즘 말로 아웃사이더 중의 아웃사이더, 핵아싸라 할 수 있습니다.

 

 

네이딘이 좋아하는 사람은 자신의 마음을 잘 알아주는 천사 같은 절친 크리스타(헤일리 루 리차드슨)입니다.

 

네이딘과 크리스타는 함께 떠들고, 함께 놀며, 자라면서 언제나 함께 하였고, 앞으로도 늘 함께 하리라 믿었던 절친입니다.

 

 

그런데, 그런 크리스타가 자신의 오빠인 대리언(블레이크 제너)와 눈이 맞으면서 크리스타의 잠자고 있던 아싸 기질이 용솟음치게 됩니다.

 

대리언은 잘 생기고, 키가 크며, 성격도 좋은 사람으로 누가 봐도 핵인싸입니다.

 

 

네이딘은 크리스타에게서 일종의 배신감을 느꼈을 것입니다.

그 감정는 네이딘이 크리스타를 친구로서 좋아했던 감정에 비례한 만큼일테죠.

 

 

좋아했던 만큼 싫어졌고, 친구에게서 느꼈던 안정감과 즐거움을 빼앗겼다는 것에 비례하여 지랄이 발광하게 됩니다.

 

 

원래 사춘기의 나이는 질풍노도의 시기라고 표현될 만큼 걷잡을 수 없는 감정의 폭풍이 있게 마련이죠.

 

그 부분이 좋은 방향으로 발휘가 되면 좋은 성장을 하게 마련이지만, 나쁜 쪽으로 발휘가 되면 좋지 못한 결과를 가져오게 되기도 합니다.

 

 

좋은 쪽이든 나쁜 쪽이든 어차피 성장을 하는 하나의 과정이며,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주는 것은 가족과 친구 등 좋은 영향력이 발휘되어야 가능한 일일 수도 있습니다.

 

아직 어린 사춘기의 청소년에게 혼자 힘으로 그러한 걷잡을 수 없는 감정의 소용돌이를 잘 헤쳐나오라고 맡겨둘 수는 없는 일이지요.

 

 

다행히 네이딘에게도 위험한 순간들은 있었으나 좋은 친구, 좋은 가족, 좋은 선생님이 있었기 때문에 올바른 방향으로 선회를 하게 됩니다.

 

 

지랄이 발광하던 네이딘이 엣지 있는 핵인싸 소녀가 되기까지의 성장담을 그린 '지랄발광 17세'는 네이딘의 사춘기 시절 성장을 살펴보면서 헤일리 스테인펠드의 매력을 고찰할 수 있는 영화인 듯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 고마츠 나나 주연

고마츠 나나는 일본어 발음으로는 코마츠 나나로 발음하는게 맞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고마츠 나나로 알려져 있어 고마츠 나나로 표기하겠습니다.

 

고마츠 나나는 우리나라에서 배우나 모델로 보다는 지드래곤과의 열애설로 이름이 알려진 배우입니다.

 

 

<영화 리뷰 594번째 이야기>

원제: After the Rain, 恋は雨上がりのように

원작: 마즈유키 준 원작만화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

장르: 드라마

런타임: 112분

감독: 나가이 아키라

출연: 고마츠 나나, 오오이즈미 요, 세이노 나나, 이소무라 하야토

스포일러: 있음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하는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은 고마츠 나나와 '아이 엠 어 히어로', '도쿄 구울'의 오오이즈미 요 주연의 실사 영화입니다.

 

 

17살의 타치바나 아키라, 45살의 패밀리 레스토랑 점장 곤도 마사미의 관계를 통해서 인생의 좌절을 겪고 있는 것을 비가 오는 날씨에 빗대어 표현하면서 '비가 갠 뒤에' 다시 꿈을 찾아 나아가야 한다는 것을 표현한 작품입니다.

 

 

'나이는 숫자일 뿐이다'라고 말하면서 사랑에는 나이도 국경도 없다고들 말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습니다.

 

 

미성년자인 타치바나 아키라가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패밀리 레스토랑의 점장 곤도 마사미에게 좋아한다고 표현을 하는 것은 순수한 소녀의 마음에서 자유로운 사랑표현일 수 있지만, 곤도 마사미가 타치바나 아키라의 마음을 받아주게 되는 순간 그것은 범죄가 될 수 있죠.

 

미성년자를 상대로한 원조교제는 로맨스가 아니라 범죄이죠.

 

다행스럽게도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은 타치바나 아키라나 곤도 마사미의 원조교제를 미화하는 내용은 아닙니다.

 

 

앞서도 기술하였듯이 나이에 상관없이 꿈을 쫓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나이가 어리면 꿈을 위해 도전하여도 되고, 나이가 많으면 꿈이 있어도 포기해야 하는 것일까요?

 

 

꿈이 있다는 것은 나이와 상관없이 좋은 것입니다.

다만, 주변의 시선이나 도전할 용기 등 개개인의 사정이 있어 그것을 마음 속에 꽁꽁 숨겨놓는 것이겠지요.

 

꿈이 있다는 것은 사랑을 하는 마음처럼 설레는 일이는 것일 겁니다.

어쩌면 타치바나 아키라나 곤도 마사미처럼 이뤄지지 못할 짝사랑처럼 될지라도 말이죠.

 

 

작가가 꿈인 곤도 마사미는 자신이 책을 좋아하는 것을 '짝사랑'이라고 표현을 하고 있습니다.

마음 속에 작가로서의 데뷔 열망은 충분히 넘칠 정도로 있지만 섣불리 글을 써내려가지 못하는 곤도 마사미의 태도는 자신을 좋아나는 타치바나 아키라에게도 고스란히 이어집니다.

 

좋아하지만 다가갈 수 없는 조심스러운 마음은 짝사랑을 해본 사람이라면 느낄 수 있는 감정이겠죠.

 

 

하지만, 타치바나 아키라는 그 나이대의 소녀답게 자신의 감정표현에 적극적이고 저돌적입니다.

일단 저지르고 보자, 앞뒤 재지 않은 용기가 있습니다.

 

 

비가 많이 오는 날 비를 피하기 위해 자신의 영역 안에 뛰어든 것 같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타치바나 아키라를 바라보는 곤도 마사미에게 타치바나 아키라는 고마운 존재이기도 하고, 애처로운 존재이기도 할 것입니다.

 

 

곤도 마사미는 그런 타치바나 아키라의 마음을 위로해주고 비를 피할 수 있게 잠시 시간을 내어주는 것으로서 고백의 상대방이 아닌 인간으로서의 도리를 합니다.

 

 

어쩌면 재미 없는 착한 스토리일지도 모르겠으나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이란 영화가 주는 메시지는 병들어 있는 일본 사회에 조그마한 약이 될지도 모르는 일이죠.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은 잔잔하지만 연기력이나 스토리 등 별로 나무랄 데가 없는 일본 영화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고마츠 나나를 스크린에서 처음으로 만나게 된 영화인데요.

매력 있더라구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범블비 헤일리 스테인펠트 매력 탐구

'트랜스포머'에 메간 폭스가 있다면 '범블비'에는 헤일리 스테인펠트가 있습니다.

헤일리 스테인펠트의 출연작은 '지랄발광 17세', '엔더스 게임', '비긴 어게인', '피치 퍼펙트: 언프리티 걸즈' 등이 있습니다.

 

'범블비'와의 케미가 잘 어울리는 여배우라고 느껴지는데, 캐스팅은 맘에 듭니다.

헤일리 스테인펠트는 1996년생으로 배우, 가수, 모델 활동을 하는 다재다능한 라이징 스타입니다.

 

 

<영화 리뷰 593번째 이야기>

영제: Bumblebee (2018)

장르: 액션 외

런타임: 114분

감독: 트래비스 나이트

출연: 헤일리 스테인펠트, 존 시나, 조지 렌드보그 주니어, 딜런 오브라이

스포일러: 있음

 

 

'범블비'가 찰리(헤일리 스테인펠트)를 만나기 전의 이름은 B-127입니다.

찰리가 B-127에게 범블비라는 이름을 붙여준 이유는 범블비라는 벌의 색깔과 같은 색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범블비'는 폭스바겐 비틀로 변신을 하는데요.

차를 가지고 싶어했던 찰리에게 폐차 직전으로 보이는 폭스바겐 비틀은 너무도 맘에 드는 소중한 차였습니다.

 

 

귀여운 범블비와 소녀 감성의 찰리의 감정 교류는 '범블비'의 장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지랄발광 17세'를 찾아보게 될 정도로 '범블비' 속의 찰리는 십대 소녀의 감성을 지녔지요.

 

 

하지만, 헤일리 스테인펠트는 1996년생으로 이미 성년입니다.

그리고, 범블비와 함께 있어서 그렇지 키도 170cm로 화면에서 볼 때보다는 큰 키를 지녔습니다.

 

 

'범블비'는 후속편이 나올 것으로 기대가 되는데요.

헤일리 스테인펠트가 '범블비' 후속편에 캐스팅 될지는 모르겠지만....(개인적으로는 '트랜스포머' 시리즈처럼 여주의 캐스팅에 변화가 있으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개인적으로는 헤일리 스테인펠트가 후속편에도 캐스팅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트랜스포머'에서도 메간 폭스가 출연할 때가 가장 재밌었거든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파가니니: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여자 홀리는 연주

'파가니니: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는 악마와 계약을 했다는 설이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니콜로 파가니니를 그린 작품입니다.

 

 

니콜로 파가니니는 이탈리아 출신으로 1782년에 태어나 만 58세에 생을 마감합니다.

그는 죽은 후 교회 무덤에 묻히려 있으나 악마와 계약했다는 이유로 뜻을 이루지 못하다가 그의 사후 46년이 지나서야 영원한 안식을 취하게 됩니다.

 

 

악마와 계약을 했다는 파가니니의 연주를 영화 속에서 재현한 배우는 데이비드 가렛으로 독일 태생의 바이올리니스트입니다.

이 장면을 보기 위해 영화를 선택한다고 해도 후회는 없을 듯 합니다.

 

 

<영화 리뷰 592번째 이야기>

영제: Paganini: The Devil's Violinist(2013)

장르: 독일 외

런타임: 118분

감독: 버나드 로즈

출연: 데이비드 가렛, 자레드 해리스, 안드레아스 데덱, 졸리 리처드슨

스포일러: 있음

 

 

파가니니 카프리스 24번을 연주하는 데이비드 가렛은 '파가니니: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의 명장면 중의 하나로 손꼽힙니다.

 

생전의 파가니니를 재현하였다는 극찬을 받을 만큼 극악한 난이도를 자랑하는 파가니니 카프리스 24번을 완벽에 가깝게 연주합니다.

 

 

데이비드 가렛은 왕벌의 비행(The Flight of The Bumble Bee)이라는 곡을 연주하여 세계에서 가장 빠른 바이올리니스트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파가니니: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에서 파가니니의 삶을 살펴보면 '신들린 듯한 연주+여자+도박+아들'이 파가니니의 인생 전반을 이루게 됩니다.

 

 

 

아무도 알아주지 않던 파가니니는 악마와의 계약을 통해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합니다.

파가니니의 바이올린 연주 실력은 그의 천재성을 알아본 아버지에 의해 이뤄진 혹독한 노력의 결과물로서 하루 10시간 이상씩 연습을 통해 얻어진 듯 합니다.

 

 

유명세를 타게 된 파가니니는 홀린 듯한 연주로 돈과 명예 그리고 많은 여자들과 사랑을 나누게 됩니다.

 

 

예나 지금이나 음악은 여자의 마음을 훔치는 아주 훌륭한 재능인 듯 합니다.

남자는 시각에 약하고, 여자는 청각에 약하다죠.

 

 

때로는 로맨틱하면서 아름다운 선율, 때로는 전율적인 선율이 흐르며 온갖 기교를 선보이는 파가니니의 바이올린 선율에 심약한 여자들은 까무러치기도 합니다.

 

 

'파리넬리'에서도 이와 같은 장면이 연출되지요.

그 장면이 '파리넬리'만큼 임팩트가 느껴지지는 않지만, 연주 실력만큼은 압권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악마와 계약을 했다는 설은 잘 모르겠으나 파가니니 카프리스 24번을 연주하는 그 당시의 파가니니나 그를 연기하는 데이비드 가렛의 연주 실력은 가히 신이 내린 연주 실력이라고 밖에는 표현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보헤미안 랩소디,프레디 머큐리 일생

음악 영화는 음악이 가지는 힘으로 인해 보다 감동적이고, 보다 드라마틱하며, 보다 아름다우며, 보다 인상적입니다.

관객들과 음악으로 소통을 하기 때문에 보다 파급력이 있기도 합니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퀸의 리드 보컬인 프레디 머큐리의 일생을 담은 영화입니다.

영화이기 때문에 그의 일생을 아름답게 미화한 측면도 있습니다.

장점은 부각시키고, 단점은 축소하는 방식이죠.

 

영화를 보면서 프레디 머큐리는 음악적으로 천재성을 지닌 인물이었다는 점을 느끼게도 했습니다.

또 한편으로는 한 명의 인간으로서 불안정한 삶을 살다간 인물이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정확하게 기억은 나지 않지만 '젊었을 때의 쾌락은 자신의 미래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것'이라는 말이 있더군요.

젊었을 때의 쾌락은 나이 들어서 병으로 돌아오게 마련인 듯 합니다.

프레디 머큐리가 비교적 짧은 나이에 생을 마감하게 된 것은 그러한 이유일 것입니다.

 

하지만, 그의 음악에 대한 열정만큼은 오래 남아 이렇게 영화로, 그리고 음악으로 우리에게 다시 돌아오게 되었네요.

 

 

<영화 리뷰 591번째 이야기>

영제: Bohemian Rhapsody (2018)

장르: 드라마

런타임: 134분

감독: 브라이언 싱어

출연: 라미 말렉, 루시 보인턴, 귈림 리, 벤 하디

스포일러: 있음

 

 

이 영화의 리뷰는 '프레디 머큐리', '퀸', '보헤미안 랩소디', '에이즈', '4옥타브', '음악 영화'라는 단어들로 해볼까 합니다.

 

 

프레디 머큐리

본명: 파로크 불사라, 프레드릭 불사라

생몰연대: 1946년~1991년

종교: 조로아스터교

출생지: 영국령 동아프리카 인도양 잔지바르 출신

국적: 영국

인종: 인도계 파시족

영향 받은 뮤지션: 존 레논

성격: 무대 위의 프레디 머큐리는 남성적, 외향적, 다이내믹함 / 평상시의 프레디 머큐리는 내성적, 감성적

사인: 에이즈(AIDS, 후천성 면역 결핍 증후군)

 

 

 

멤버: 브라이언 메이(기타), 로저 테일러(드럼 및 퍼커션), 존 디콘(베이스)

히트곡: '보헤미안 랩소디', 'We Will Rock You', 'Under Pressure', 'Don't stop me now', 'We are the Champions', 'Somebody to Love', 'Love of My Life', 'Killer Queen', 'Radio Ga Ga' 등

 

 

*퀸의 속뜻이 있는데, 프레디 머큐리는 퀸의 속뜻처럼 실제의 인생도 그렇게 살다가지 않았나 싶습니다.

 

 

보헤미안 랩소디

'보헤미안 광시곡'이라는 뜻.

이 곡을 해석하는 것은 듣는 사람의 몫이라고 프레디 머큐리는 해석하기를 거부했다고 합니다.

재밌는 것은 이 곡이 우리나라에서는 금지곡(1975-1989년까지)이었다고 하네요.

 

 

영화의 제목이기도 하고, 퀸의 대표곡이기도 한 이 노래는 프레디 머큐리의 삶과도 닮아 있는 노래 같습니다.

아카펠라로 시작하여, 발라드, 오페라, 록까지 다양한 장르를 혼합한 이 곡은 프레디 머큐리의 평범하지 않은 삶처럼 변주됩니다.

 

 

프레디 머큐리 자신이 쓴 곡이니 자신의 삶을 투영한 곡이라고도 할 수 있겠죠.

 

영화의 히트로 이 곡의 해석이 넘쳐나고 있지만 정확한 정답은 없다 할 것입니다.

하지만, 가장 공감을 받는 해석들 중의 두가지는 사형수의 입장에서 가사를 해석하는 것이며, 또다른 하나는 프레디 머큐리의 커밍아웃송으로 해석이 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메리 오스틴 역(루시 보인턴)

 

메리와 프레디 머큐리

 

mama='엄마' 또는 'sweety, baby', 우리말로 '자기야' 정도로 해석됨. 당시 여자친구인 메리

just killed a man= 직역 '남자를 죽였다', 의역 '남성성을 죽였다'

 

'가수는 가사를 따라간다'는 말이 있듯이 프레디 머큐리의 '보헤미안 랩소디'는 프레디 머큐리의 삶을 투영하는 곡이기도 합니다.

 

 

에이즈에 걸린 유명인

농구 선수 매직 존슨, 록 허드슨, 찰리 쉰, 앤디 벨 등

 

 

4옥타브 이상 노래 또는 가수

김경호, 하현우, 박완규, 김종국, 나얼, 이수, KCM, 곽동현, 소향, 머라이어 캐리, 니콜라 세다, 아담 로페즈, '스트라이퍼' 마이클 스위트, 비타스 등

 

*3옥타브-4옥타브 노래

박정현 'P.S I Love You', 진주 '난 괜찮아', 스틸 하트 'She's Gone', 엠씨더맥스 '잠시만 안녕', 박완규 '천년의 사랑', 'Loney Night', 마야 '진달래꽃', 더 크로스 'Don't Cry', 아이유 '좋은날', 소찬휘 'Tears', 김경호 'Shout', 크림슨 글로리 'Red Sharks', 스트라이퍼 'In God We Trust', 머라이어 캐리 'Emotions', 아담 로페즈 'Adagio for Dreams'

 

 

볼만한 음악 영화

'라라랜드', '스타 이즈 본', '비긴 어게인', '피아니스트', '사운드 오브 뮤직', '오페라의 유령', '위플래쉬', '원스', '파리넬리', '빌리 엘리어트', '맘마미아!', '보디가드', '파파로티', '미라클 벨리에', '스쿨 오브 락', '파가니니: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 '메리 포핀스', '코요테 어글리', '댄싱퀸', '싱 스트리트', '아마데우스', '호로비츠를 위하여', '복면달호', '라 밤바', '스윙 걸즈', '시스터 액트', '스텝업', '과속스캔들' 등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