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가니니: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여자 홀리는 연주

'파가니니: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는 악마와 계약을 했다는 설이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니콜로 파가니니를 그린 작품입니다.

 

 

니콜로 파가니니는 이탈리아 출신으로 1782년에 태어나 만 58세에 생을 마감합니다.

그는 죽은 후 교회 무덤에 묻히려 있으나 악마와 계약했다는 이유로 뜻을 이루지 못하다가 그의 사후 46년이 지나서야 영원한 안식을 취하게 됩니다.

 

 

악마와 계약을 했다는 파가니니의 연주를 영화 속에서 재현한 배우는 데이비드 가렛으로 독일 태생의 바이올리니스트입니다.

이 장면을 보기 위해 영화를 선택한다고 해도 후회는 없을 듯 합니다.

 

 

<영화 리뷰 592번째 이야기>

영제: Paganini: The Devil's Violinist(2013)

장르: 독일 외

런타임: 118분

감독: 버나드 로즈

출연: 데이비드 가렛, 자레드 해리스, 안드레아스 데덱, 졸리 리처드슨

스포일러: 있음

 

 

파가니니 카프리스 24번을 연주하는 데이비드 가렛은 '파가니니: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의 명장면 중의 하나로 손꼽힙니다.

 

생전의 파가니니를 재현하였다는 극찬을 받을 만큼 극악한 난이도를 자랑하는 파가니니 카프리스 24번을 완벽에 가깝게 연주합니다.

 

 

데이비드 가렛은 왕벌의 비행(The Flight of The Bumble Bee)이라는 곡을 연주하여 세계에서 가장 빠른 바이올리니스트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파가니니: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에서 파가니니의 삶을 살펴보면 '신들린 듯한 연주+여자+도박+아들'이 파가니니의 인생 전반을 이루게 됩니다.

 

 

 

아무도 알아주지 않던 파가니니는 악마와의 계약을 통해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합니다.

파가니니의 바이올린 연주 실력은 그의 천재성을 알아본 아버지에 의해 이뤄진 혹독한 노력의 결과물로서 하루 10시간 이상씩 연습을 통해 얻어진 듯 합니다.

 

 

유명세를 타게 된 파가니니는 홀린 듯한 연주로 돈과 명예 그리고 많은 여자들과 사랑을 나누게 됩니다.

 

 

예나 지금이나 음악은 여자의 마음을 훔치는 아주 훌륭한 재능인 듯 합니다.

남자는 시각에 약하고, 여자는 청각에 약하다죠.

 

 

때로는 로맨틱하면서 아름다운 선율, 때로는 전율적인 선율이 흐르며 온갖 기교를 선보이는 파가니니의 바이올린 선율에 심약한 여자들은 까무러치기도 합니다.

 

 

'파리넬리'에서도 이와 같은 장면이 연출되지요.

그 장면이 '파리넬리'만큼 임팩트가 느껴지지는 않지만, 연주 실력만큼은 압권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악마와 계약을 했다는 설은 잘 모르겠으나 파가니니 카프리스 24번을 연주하는 그 당시의 파가니니나 그를 연기하는 데이비드 가렛의 연주 실력은 가히 신이 내린 연주 실력이라고 밖에는 표현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보헤미안 랩소디,프레디 머큐리 일생

음악 영화는 음악이 가지는 힘으로 인해 보다 감동적이고, 보다 드라마틱하며, 보다 아름다우며, 보다 인상적입니다.

관객들과 음악으로 소통을 하기 때문에 보다 파급력이 있기도 합니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퀸의 리드 보컬인 프레디 머큐리의 일생을 담은 영화입니다.

영화이기 때문에 그의 일생을 아름답게 미화한 측면도 있습니다.

장점은 부각시키고, 단점은 축소하는 방식이죠.

 

영화를 보면서 프레디 머큐리는 음악적으로 천재성을 지닌 인물이었다는 점을 느끼게도 했습니다.

또 한편으로는 한 명의 인간으로서 불안정한 삶을 살다간 인물이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정확하게 기억은 나지 않지만 '젊었을 때의 쾌락은 자신의 미래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것'이라는 말이 있더군요.

젊었을 때의 쾌락은 나이 들어서 병으로 돌아오게 마련인 듯 합니다.

프레디 머큐리가 비교적 짧은 나이에 생을 마감하게 된 것은 그러한 이유일 것입니다.

 

하지만, 그의 음악에 대한 열정만큼은 오래 남아 이렇게 영화로, 그리고 음악으로 우리에게 다시 돌아오게 되었네요.

 

 

<영화 리뷰 591번째 이야기>

영제: Bohemian Rhapsody (2018)

장르: 드라마

런타임: 134분

감독: 브라이언 싱어

출연: 라미 말렉, 루시 보인턴, 귈림 리, 벤 하디

스포일러: 있음

 

 

이 영화의 리뷰는 '프레디 머큐리', '퀸', '보헤미안 랩소디', '에이즈', '4옥타브', '음악 영화'라는 단어들로 해볼까 합니다.

 

 

프레디 머큐리

본명: 파로크 불사라, 프레드릭 불사라

생몰연대: 1946년~1991년

종교: 조로아스터교

출생지: 영국령 동아프리카 인도양 잔지바르 출신

국적: 영국

인종: 인도계 파시족

영향 받은 뮤지션: 존 레논

성격: 무대 위의 프레디 머큐리는 남성적, 외향적, 다이내믹함 / 평상시의 프레디 머큐리는 내성적, 감성적

사인: 에이즈(AIDS, 후천성 면역 결핍 증후군)

 

 

 

멤버: 브라이언 메이(기타), 로저 테일러(드럼 및 퍼커션), 존 디콘(베이스)

히트곡: '보헤미안 랩소디', 'We Will Rock You', 'Under Pressure', 'Don't stop me now', 'We are the Champions', 'Somebody to Love', 'Love of My Life', 'Killer Queen', 'Radio Ga Ga' 등

 

 

*퀸의 속뜻이 있는데, 프레디 머큐리는 퀸의 속뜻처럼 실제의 인생도 그렇게 살다가지 않았나 싶습니다.

 

 

보헤미안 랩소디

'보헤미안 광시곡'이라는 뜻.

이 곡을 해석하는 것은 듣는 사람의 몫이라고 프레디 머큐리는 해석하기를 거부했다고 합니다.

재밌는 것은 이 곡이 우리나라에서는 금지곡(1975-1989년까지)이었다고 하네요.

 

 

영화의 제목이기도 하고, 퀸의 대표곡이기도 한 이 노래는 프레디 머큐리의 삶과도 닮아 있는 노래 같습니다.

아카펠라로 시작하여, 발라드, 오페라, 록까지 다양한 장르를 혼합한 이 곡은 프레디 머큐리의 평범하지 않은 삶처럼 변주됩니다.

 

 

프레디 머큐리 자신이 쓴 곡이니 자신의 삶을 투영한 곡이라고도 할 수 있겠죠.

 

영화의 히트로 이 곡의 해석이 넘쳐나고 있지만 정확한 정답은 없다 할 것입니다.

하지만, 가장 공감을 받는 해석들 중의 두가지는 사형수의 입장에서 가사를 해석하는 것이며, 또다른 하나는 프레디 머큐리의 커밍아웃송으로 해석이 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메리 오스틴 역(루시 보인턴)

 

메리와 프레디 머큐리

 

mama='엄마' 또는 'sweety, baby', 우리말로 '자기야' 정도로 해석됨. 당시 여자친구인 메리

just killed a man= 직역 '남자를 죽였다', 의역 '남성성을 죽였다'

 

'가수는 가사를 따라간다'는 말이 있듯이 프레디 머큐리의 '보헤미안 랩소디'는 프레디 머큐리의 삶을 투영하는 곡이기도 합니다.

 

 

에이즈에 걸린 유명인

농구 선수 매직 존슨, 록 허드슨, 찰리 쉰, 앤디 벨 등

 

 

4옥타브 이상 노래 또는 가수

김경호, 하현우, 박완규, 김종국, 나얼, 이수, KCM, 곽동현, 소향, 머라이어 캐리, 니콜라 세다, 아담 로페즈, '스트라이퍼' 마이클 스위트, 비타스 등

 

*3옥타브-4옥타브 노래

박정현 'P.S I Love You', 진주 '난 괜찮아', 스틸 하트 'She's Gone', 엠씨더맥스 '잠시만 안녕', 박완규 '천년의 사랑', 'Loney Night', 마야 '진달래꽃', 더 크로스 'Don't Cry', 아이유 '좋은날', 소찬휘 'Tears', 김경호 'Shout', 크림슨 글로리 'Red Sharks', 스트라이퍼 'In God We Trust', 머라이어 캐리 'Emotions', 아담 로페즈 'Adagio for Dreams'

 

 

볼만한 음악 영화

'라라랜드', '스타 이즈 본', '비긴 어게인', '피아니스트', '사운드 오브 뮤직', '오페라의 유령', '위플래쉬', '원스', '파리넬리', '빌리 엘리어트', '맘마미아!', '보디가드', '파파로티', '미라클 벨리에', '스쿨 오브 락', '파가니니: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 '메리 포핀스', '코요테 어글리', '댄싱퀸', '싱 스트리트', '아마데우스', '호로비츠를 위하여', '복면달호', '라 밤바', '스윙 걸즈', '시스터 액트', '스텝업', '과속스캔들' 등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리쎌 웨폰 4, 영화의 임팩트에 대해

'리쎌 웨폰 4'는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입니다.

액션도 있고 웃음도 줘서 오락물로서 손색 없는 작품입니다.

다시 봐도 재밌네요.

 

 

<영화 리뷰 590번째 이야기>

영제: Lethal Weapon 4(1998)

장르: 코미디 외

런타임: 122분

감독: 리차드 도너

출연: 멜 깁슨, 대니 글로버, 조 페시, 르네 루소, 이연걸

스포일러: 있음

 

 

'리쎌 웨폰' 시리즈가 성공을 거둘 수 있었던 요소 중의 하나는 리차드 도너 감독이 시리즈의 끝까지 메가폰을 잡아 작품에 대한 흔들림 없는 스토리를 이어 갔다는 점을 것입니다.

 

'리쎌 웨폰' 시리즈의 특징 중의 하나는 극의 초반에 강렬한 임팩트를 주면서 시작하여 관객들에게 집중을 하게 하면서 이야기를 끌어가는데, 당시에는 꽤 괜찮았던 연출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꼭 등장하는 씬은 카체이싱 액션이나 마틴 릭스의 어깨탈골 장면 등이 있죠.

 

 

'리쎌 웨폰4'는 이연걸이 등장을 하며, 꽤 인상적인 죽는 연기를 합니다.

이연걸의 헐리우드 데뷔작이 바로 이 작품입니다.

 

'리쎌 웨폰' 시리즈는 마약, 비리 경찰, 위조 지폐, 삼합회까지 범죄를 다루고 있습니다.

경찰 영화로서 브루스 윌리스의 '다이하드' 시리즈와 함께 레전드급이라 할 수 있는 영화이고, 버디 영화로서의 재미도 있는 영화이죠.

 

 

드라마로도 만들어져 있다는데, '리쎌 웨폰' 드라마도 기회가 되면 봐야겠네요.

 

'리쎌 웨폰 4'는 시리즈 중 가장 좋지 않은 평가를 받은 영화이지만, 그대로 기본적인 재미는 보장이 되는 영화라 할 수 있죠.

 

 

그 이유 중의 하나는 해피 엔딩을 만들기 위해서 대니 글로버의 딸이 경찰인 리 버터스(크리스 록)와 맺어지게 되는데, 리 버터스와 리오(조 페시)가 등장하는 씬 때문이라 할 수 있죠.

요즘 말로 재미도 없고, 감흥도 없는 tmt(투 머치 토커)였다 할 수 있겠습니다.

 

 

'리쎌 웨폰 4'까지 보다보면 극중의 마틴 릭스와 대니 글로버에게서 느껴지는 친근함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도 있게 되는데요.

그러한 점이 '리쎌 웨폰' 시리즈의 작품 흥행에도 영향을 미쳤다 보여집니다.

 

그리고, 극 초반의 임팩트를 잊게 하는 극 후반부의 임팩트도 '리쎌 웨폰' 시리즈의 강점 중 하나죠.

 

 

'리쎌 웨폰' 시리즈가 15세이상관람가이지만 그 나이에 소화시키기에는 수위가 높은 좀 잔인한 장면이 많이 나오는 편이긴 합니다.

 

멜 깁슨 최근작 '블러드 파더'(2016년작) 중

60대에 접어든 나이지만 아직까지는 관리가 잘 되고 있는 모습인 듯...

 

대니 글로버 최근 모습

70대의 나이로 액션 영화를 찍기에는 무리가 있지 않을까 싶기도...

 

p.s. 들리는 소문으로는 '리쎌 웨폰 5'가 제작될 수도 있다는 말이 있는데, 확실한 것은 좀더 두고봐야 할 것 같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리쎌 웨폰 3' 멜 깁슨 작품들

멜 깁슨 주연의 '리쎌 웨폰'은 총 4편까지 시리즈가 이어집니다.

이 작품을 분명히 봤는데, 오랜만에 보니 전혀 기억이 안나는 영화가 되어 버렸네요.

그래도 '리쎌 웨폰 2'까지는 기억이 났었는데 말이죠.

 

최근에 멜 깁슨이 작품을 많이 만나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영화의 스포일러를 풀기보다는 멜 깁슨이라는 감독 겸 배우에 대해서 알아보는 포스팅을 하고자 합니다.

 

 

<영화 리뷰 589번째 이야기>

영제: Lethal Weapon 3(1992)

장르: 코미디 외

런타임: 110분

감독: 리차드 도너

출연: 멜 깁슨, 대니 글로버, 조 페시, 르네 루소

스포일러: 있음

 

 

'리쎌 웨폰'에서 멜 깁슨이 연기하는 마틴 릭스는 결코 평범한 경찰을 아닙니다.

불의를 못 견뎌하는 직업 의식 투철한 경찰이죠.

하지만, 경찰이라는 직업이 아니라면 마틴 릭스는 싸이코, 정신병자 소리를 들어도 무방할 정도로 정신 사나운 캐릭터이기도 합니다.

 

오른쪽 어깨가 탈골이 되는 약점이 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이 약점을 이용하여 죽을 뻔한 고비를 넘기기도 합니다.

 

 

여자들에게 인기가 있고, 사랑에 잘 빠지지만 그와 사랑에 빠진 여자는 죽습니다.

'리쎌 웨폰 2'까지는 아내도 죽고, 애인도 죽습니다만 '리쎌 웨폰 3'에서는 멜 깁슨만큼 돌아이 기질이 있는 여경찰인 로나 콜(르네 루소)은 죽는 설정은 하지 않은 듯 합니다.

 

마틴 릭스는 베트남 참전 특수부대원 출신으로 실전격투에 능하며, 사격술 뿐 아니라 격투술도 뛰어난 캐릭터입니다.

 

파트너인 로저 머터프(대니 글로버)는 처음에 마틴 릭스가 마땅치 않았지만 나중에는 가족같은 사이가 됩니다.

 

 

티격태격하면서도 마틴 릭스가 로저 머터프에게 던지는 미국식 농담은 '리쎌 웨폰' 시리즈의 또다른 재미라 할 수 있죠.

 

'매드 맥스' 시리즈를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매드 맥스'의 주인공 맥스 캐릭터와 '리쎌 웨폰' 시리즈의 마틴 릭스 캐릭터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경찰이라는 직업, 아내를 잃은 트라우마를 지녔고, 이로 인해 정신이 약간 불안정한 돌아이 기질을 지녔습니다.

그 돌아이 기질이 다행히 악당들에게만 표출되죠.

 

 

이름이 알려진 배우에게 대표작이라고 불리우는 작품들이 있기 마련인데, 멜 깁슨의 배우로서의 대표작은 '리쎌 웨폰' 시리즈와 '매드맥스' 시리즈라 할 수 있죠.

 

멜 깁슨의 주요 출연작을 살펴보죠.

 

'매드 맥스' 시리즈, '리쎌 웨폰' 시리즈, '전선 위의 참새', '매버릭', '랜섬', '페이백', '컨스피러시', '패트리어트-늪 속의 여우', '왓 위민 원트', '엣지 오브 다크니스', '마세티 킬즈', '익스펜더블 3' 등이 있습니다.

 

 

멜 깁슨은 '브레이브 하트'로 1996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수상하기도 하는데요.

이 작품으로 멜 깁슨은 클린트 이스트우드와 같이 배우로서도 감독으로서도 성공을 거둘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이후 작품들이 논란거리가 되면서 멜 깁슨의 감독으로서의 커리어에 흠집이 나기 시작합니다.

 

뿐만 아니라 사생활 논란까지 대두되면서 스타로서의 이미지에도 흠집이 나죠.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는 영화적으로는 성공을 거두었으나, 사생활 논란과 이 영화를 통해 반 유대인 성향을 내비춰 할리우드에서의 입지가 좁아졌다고 합니다.

 

 

'아포칼립토'라는 영화도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처럼 고증을 통한 뛰어난 연출을 한 작품입니다.

 

멜 깁슨이 감독으로 연출한 작품들은 실감나는 폭력성이 여과 없이 관객에게 전달되는 것이 큰 특징 중의 하나라 하는데요.

 

멜 깁슨의 감독으로서의 일련의 작품을 보면 이러한 점들을 느낄 수가 있죠.

 

 

인기가 많아지면 적들도 많아지는 법이죠.

멜 깁슨은 감독으로서 작품을 하면서 적을 많이 만들어버린 것 같습니다.

 

 

멜 깁슨은 '핵소 고지'로 10년 만에 감독으로 컴백을 했습니다.

이 작품으로 멜 깁슨은 감독으로서의 저력을 다시 한번 내뿜습니다.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편집상, 음향상, 음향효과상에 노미네이트 되었고, 편집상과 음향효과상을 수상합니다.

 

멜 깁슨의 감독으로서의 작품은 종교적인 색채가 짙은 느낌을 받습니다.

멜 깁슨의 종교관이 뚜렷하기 때문에 그렇지 않을까 싶은데요.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나 '핵소 고지'에서 보듯이 멜 깁슨의 종교적인 신념은 아마 끝까지 가지 않겠나 싶습니다.

 

 

비록 헐리우드 내에 많은 적을 두게 되더라도 말이죠.

그런 면에서 멜 깁슨의 감독으로서의 다음 작품이 기대가 되네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해리 포터 스핀오프

 

'해리 포터'시리즈의 작가 J.K 롤링이 각본을 쓰고 제작에도 참여한 작품인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는 제작비 2억 달러가 들었습니다.

 

2018년 1월 기준 월드 박스오피스 6억 4천만 달러의 흥행을 한 작품으로 '해리 포터' 시리즈의 스핀오프이며, '신비한 동물사전'의 후속작입니다. 

 

 

<영화 리뷰 587번째 이야기>

영제- Fantastic Beasts: the Crimes of Grindelwald (2018)

장르: 판타지

런타임: 134분

감독: 데이빗 예이츠

출연: 에디 레드메인, 캐서린 워터스턴, 앨리슨 수돌, 에즈라 밀러, 조니 뎁, 주드 로, 수현

스포일러: 있음

 

 

영화의 시간적 배경은 '해리 포터' 시리즈보다 약 70년 전의 이야기입니다.

'해리 포터'의 스핀오프 작품이므로 '해리 포터' 시리즈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가 있어야 '신비한 동물사전',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를 무리 없이 작품 감상할 수 있을 겁니다.

 

 

'해리 포터' 시리즈 순서는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해리 포터와 비밀의 방', '해리 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해리 포터와 불의 잔', '해리 포터와 불사조 기사단', '해리 포터와 혼혈 왕자',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1',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2'입니다.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는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 두번째 이야기로 다음에 펼쳐질 이야기의 징검다리 역할을 해주는 작품입니다.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는 총 5편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2년 마다 한 편씩 개봉될 예정이라 하는데요.

 

'해리 포터' 시리즈를 10년 만에 완결하면서 판타지 작품을 쓰지 않겠다고 한 J.K 롤링.

본인의 말을 스스로 어기면서 만든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는 전작인 '해리 포터' 시리즈 만큼의 호평을 받는 작품은 아니라 할 수 있습니다.

 

 

우선 캐릭터들만 비교해봐도 그렇고 '해리 포터'와 같이 '성장'의 요소가 느껴지는 스토리가 아니어서 관객들에게 크게 어필하고 있지 못하며, 스토리상의 임팩트가 적습니다.

 

J.K 롤링이 판타지 작품을 하지 않겠다는 이야기는 '해리 포터' 시리즈에 자신의 판타지 작품 구상이 모두 들어가 있기 때문에 그런 선언을 했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는 그녀의 말처럼 스토리적인 매력은 '해리 포터'에 비해 크게 새로울 것은 없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해리 포터의 숙적이 볼드모트라면 뉴트 스캐맨더의 숙적은 그린델왈드라 할 수 있습니다.

 

 

 

 

'신비한 동물사전'의 특징은 니플러, 조우우, 켈피, 피닉스와 같은 동물들의 등장이라 할 수 있죠.

그런데, 제목처럼 신비한 동물들이 주연급의 대우를 받지는 못합니다.

 

'신비한 동물사전' 1편은 460만 명이 관람한 반면 '신비한 동물사전' 2편인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는 240만 명 밖에 관람하지 않았습니다.

 

 

친한파라고 할 수 있는 에즈라 밀러가 등장하고 '어벤져스' 시리즈에 출연하는 수현이 등장을 하는 영화이지만 이런 것이 흥행 요소로 작용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영화가 잘 되면 장점이 부각되고, 단점을 수면 밑으로 가라 앉게 되는데요.

반대로 영화가 잘 안되면 단점이 부각되고, 장점은 잘 나타나지 않게 되죠.

 

 

'신비한 동물사전'이 이렇게 되어 가고 있는 듯 합니다.

보통 시리즈가 5편까지 이어질 정도면 흥행이 어느 정도 되어야 할텐데, 이런 추세로 가게 되면 후속편의 흥행을 장담을 못할 것 같습니다.

 

자신이 잘 하는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것은 큰 축복이죠.

그런데 과욕은 금물입니다.

 

J.K 롤링은 소설가이지 시나리오 각본가는 아닌 듯 합니다.

만약 '해리 포터' 시리즈와 같이 원작 소설가로만 남았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느껴지는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