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민 결혼 스튜어디스 신부

두산 베어스 허경민이 결혼을 합니다.

예비 신부의 직업은 스튜어디스라 합니다.

 

 

허경민은 지인으로부터 소개를 받아 여자친구와 2년 열애 끝에 결혼을 하여 가정을 꾸리게 되었습니다.

 

 

허경민은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참석한 후 신혼여행을 하와이로 갈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골든글러브상 수상까지 하게 된다면 정말 겹경사네요.

 

 

광주일고 출신의 허경민의 연봉은 2015년도 9800만 원, 2017년도 3억 원, 2018년도 2억6500만 원입니다.

주춤할 때도 있었으나 꾸준히 상승하고 있습니다.

 

 

 

허경민은 수비형 내야수로 수비력이 참 좋은 선수입니다.

 

 

허경민이 10살에 아들을 야구선수로 키우고 싶어 했던 아버지에 의해서 야구 선수가 된 케이스입니다.

 

 

허경민은 예비신부와 웨딩화보를 공개하면서 예비신부의 얼굴을 공개하였는데요.

 

 

스튜어디스와 두산베어스 야구선수라는 컨셉을 살린 웨딩화보 같네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2019년 돼지띠의 해에는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9% 인상된 8,350원입니다.

최저임금의 인상분이 근로자의 기대치에 못 미치는 것도 못 미치는 것이지만 걱정은 2019년에는 경제전망이 더욱 어둡다는 것인데요.

 

 

경제 사이클이 상승기도 있고, 하강기도 있기에 어쩔 수 없는 것이긴 하지만 현재 우리나라 경제는 하강기에 접어 든 것으로 예상되어지고 세계 경제 전망도 그러해서 앞으로 먹고 살기가 더욱 팍팍해질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일용직 건설근로자 평균임금을 기준으로 한 달 평균 20일 일하면 연간 3430만 원을 벌 수 있었는데요.

 

경제가 악화하면 경기민감업종인 건설,조선 등의 업종에 일감이 줄어 들게 되는 경향이 있어서 벌 수 있을 때 많이 버셔야 할 듯 합니다.

 

 

그리고, 급여와 같은 수입은 정해져 있기 마련이고, 물가상승이나 체감경기는 IMF 때보다 더하다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지갑을 더 닫아 불투명한 미래를 대비해야 합니다.

 

 

OECD에서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을 긍정적으로 보지 않는 이유는 바로 고령층의 증가로 인한 경제역동성의 둔화입니다.

결혼을 하지 않고, 출산을 하지 않기 때문에 경제의 활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이죠.

 

 

대한민국은 이제 경제가 좋아질 리가 없는 사회 구조로 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미중 무역 분쟁은 아마도 트럼프 집권 내에 결코 합의가 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은 자기들을 경제적,군사적으로 위협하는 어떠한 국가도 용납하지 않는데요.

중국은 2050년경이 되면 미국을 제치고, 경제적,군사적으로 미국을 앞지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데요.

미국이 이를 용납하지 않기 위해서 트럼프는 중국을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2017년 우리나라 근로자의 평균 연봉은 3475만 원입니다.

대기업 정규직 평균 연봉은 6460만 원, 중소기업 정규직 평균 연봉은 3595만 원입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연봉 격차가 줄어 들었다고는 하지만, 일을 할 수 있는 나이의 청장년층의 실직자수도 꾸준히 증가하여 경제의 실업급여를 청구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다는 점은 경제가 좋지 않다는 반증이기도 하죠.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290만 구독자를 보유한 먹방 유튜버 밴쯔가 결혼을 한다고 하네요.

또한, 130만 구독자를 보유한 장난감 리뷰 유튜버 헤이지니도 빼빼로데이인 11월 11일 결혼을 했다고 알렸습니다.

 

헤이지니의 남편은 신상을 공개하지는 않았는데요.

헤이지니의 멘트를 봐서는 3년 동안 열애 끝에 결혼을 하게 된 듯 합니다.

 

 

헤이지니의 본명은 강혜진으로 장난감 리뷰 유튜버인만큼 어린이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초통령 중의 한명이죠.

 

밴쯔의 아내가 될 사람은 일반인이라 그동안 신상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도 밝혔습니다.

 

 

헤이지니는 초창기에 월 10만원도 못 벌었다고 합니다.

현재는 월 20억 원의 매출 창출한다고 하네요.

 

 

 

밴쯔 수입은 '랜선라이프'에서 밝혔듯이 연 10억 원의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고 합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인생을 즐기면서 사는 것 같은 모습에 유튜버는 인기 직업의 하나로 자리매김했는데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한다는 것도 부러운 일인데, 놀랄만한 수익을 낼 수 있다는 점은 더욱더 부러운 일이네요.

 

현재 대도서관과 윰댕은 부부이자 유튜버이기도 한데요.

밴쯔나 헤이지니의 경우에는 같은 유튜버 출신의 배우자를 만난 것은 아닌 것 같네요.

 

 

유튜버는 학력이나 성별, 경력 같은 조건이 없어 진입장벽은 낮은 편에 속하지만, 밴쯔나 헤이지니처럼 자신의 콘텐츠 부분에서 top이 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니죠.

 

 

자신만의 콘텐츠를 개발해야 하는데요.

하지만, 이렇게 일정 수준의 안정권에 접어 들게 되면 연예인만큼 높은 인기와 함께 그야말로 고소득의 평생직장을 얻게 되는 셈이니 도전해볼 만한 가치는 있는 일이라 보여지네요.

 

 

블로그 하지 말고 유튜브를 할 걸 그랬네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한국 스웨덴 공은 둥글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 F조에서 이변이 나왔습니다.

독일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독일이 멕시코에 0:1로 패한 것이 그것입니다.

 

F조는 우리나라가 속한 팀입니다.

우리나라는 오늘 스웨덴과 2018 러시아월드컵 첫 경기를 앞두고 있습니다.

 

독일 멕시코 선제골의 주인공 이르빙 로사노

 

스웨덴의 피파랭킹은 24위로 우리나라 피파랭킹(57위)보다 높습니다.

상대전적에 있어서도 2전 2무 2패로 열세입니다.

 

우리나라 국가대표팀이 16강을 진출하기 위한 시나리오는 독일이 멕시코를 잡고, 우리나라는 스웨덴전을 이기고, 멕시코에 비기고, 독일에 비기는 1승 1무 1패의 시나리오와 스웨덴과 멕시코를 꺾고, 독일에 패하는 2승 1패의 시나리오였습니다.

 

 

그렇지만 독일이 멕시코에 패하게 되면서 우리나라의 16강 진출 시나리오는 어긋나게 되었습니다.

 

 

월드컵 특히 축구에 있어서 불변의 진리의 하나는 '공은 둥글다'는 것입니다.

뚜껑은 열어봐야 알 수 있다는 것이죠.

 

스웨덴은 분명 강적입니다.

객관적인 전적이나 전력에 있어서 우리나라가 열세인 것은 분명합니다.

 

 

 

그렇지만 우리나라가 스웨덴전을 패거나 비기게 된다면 그나마 실낱 같은 경우의 수도 필요가 없어지게 되겠지요.

 

 

 

독일 멕시코 경기 결과를 보면 독일을 잡은 멕시코는 우리나라가 익히 알고 있던 이전의 멕시코는 아닌 것 같습니다.

 

 

비기거나 이길 수 있는 상대라고 생각했던 멕시코이지만 멕시코에 대한 전략 수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여기서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측이 맞기만을 바라야 하겠는데요.

이상하게도 독일 멕시코전이 끝난 이후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측에 점점 무게가 실리는 모양새입니다.

 

스웨덴 국가대표 욘 구이데티

 

우리나라가 스웨덴을 2:1로 잡으면, 멕시코와 독일 경기를 무조건 비기는 전략으로 가져가야 합니다.

 

그렇게 된다면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측처럼 1승 2무로 16강 진출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독일 멕시코에 일어났던 이변이 우리나라와 스웨덴 경기에서도 일어나지 말란 법은 없죠.

스웨덴 전 무조건 승리하길 바랄 수밖에 없습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김정은 역사적 만남 의미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역사적 만남을 내 생애에 보게 되다니 정말 멀게만 느껴지던 북한이 한층 가까이 다가오는 느낌입니다.

 

 

사진 출처: 트럼프 대통령 인스타그램

 

북미 정상회담에 의해서 합의문에 서명을 하는 서명식을 통해 큰 틀의 합의를 이뤘는데 그 내용에는 북한과 미국이 만족할 만한 내용이 담겨지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미국은 북한에 대해서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요구하였고, 북한은 미국에 대해서 '체제 보장'을 요구하였는데, AFP통신의 보도에 의하면 '미국의 북한 체제보장,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등의 문구가 포함되어 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한반도의 통일까지는 아직 갈길이 멀지만 경제통일은 될 수 있을 것이라 전망됩니다.

북한이 폐쇄적인 이미지를 깨고 파격적으로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면서부터 이제 어두운 그늘에서 밝은 빛으로 걸어나고 있다고 볼 수도 있겠습니다.

 

 

북한의 경제가 개방이 되면 그 체제 또한 점차적으로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 예상됩니다.

그러한 기대감으로 인해서 경제협력관련 주식(경협주)들의 상승이 선반영이 되었지요.

 

북한의 동의로 국제철도기구에 가입이 되었는데, 이로 인해 유라시아 횡단철도가 건설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연 것이죠.

 

물류가 이동되고, 경제적으로 협력이 되면 우리나라와 중국 등 인접국이 가장 큰 수혜를 얻을 것은 분명할 것입니다.

 

 

 

 

전쟁은 경제적인 논리로 설명을 할 수 있는데, 북미정상회담이 이번 한차례를 끝으로 중단되지 않고, 종전선언까지 이어지길 바랍니다.

 

그렇게 된다면 한반도의 전쟁 위협은 사라지게 될 것이고, 코리아 디스카운트로 인해 저평가된 주식시장에도 큰 투자가 일어나게 될 것입니다.

 

우리나라는 당연히 한단계 더 업그레이드 되는 경제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이고, 북한과의 왕래가 좋아지게 되면 높은 실업률, 일자리 문제 등의 사회적인 문제도 상당 부분 자연스럽게 해소될 것이라 전망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