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리웃 트러블 메이커는 누구?

유명인에 대한 '관심'은 빛과 어둠처럼 양지와 그늘의 양면적인 측면이 있는 것 같습니다.
지나친 관심은 오히려 독이 될수도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합니다.
송지선 아나운서의 자살은 SNS가 낳은 역효과일테지요.

하지만, 또 반대로 대중의 관심을 끌기 위해서 이슈를 만드는 유명인들도 있습니다.
우리는 이들을 이슈메이커라 부릅니다.
이슈도 긍정적인 측면과 부정적인 측면의 이슈로 나뉘게 됩니다.
부정적인 측면의 이슈를 만드는 이들을 트러블 메이커라 하지요. 
헐리웃의 트러블 메이커는 누가 있을까요?
저는 마약혐의로 물의를 빚은 린제이 로한이나 풍기문란한 패리스 힐튼 정도가 떠오르네요.

 
Paris Hilton

 

헐리웃 스타에 못지 않은 잦은 구설수로 인해서 대중의 비호감을 산 연예인이 또 한 명 있었으니 바로 국보소녀 출신의 구애정양입니다.
팔자가 드센 무당도 아닌데 구애정양의 인생은 바람 잘 날이 없네요.
<최고의 사랑> 7회 줄거리 들어보실래요?

 사랑이 두려워!?

독고진은 구애정의 눈물에 마음이 약해져서 미안하긴 하지만 한편으로는 윤필주에게 호감을 사기 위해서 그의 '잃어버린 볼펜'을 찾은 척 했다는 사실에 괘씸하기도 한 것 같아요.
물론 독고진이 알고 있는 사실은 윤필주가 구애정을 배려해주기 위한 자작극이지만 말이죠.

독고진의 오해는 급기야 구애정과 독고진의 사이를 의심하는 문대표(최화정 분)의 낚시질에 덜커덕 걸려들고 맙니다.
구애정의 솔로 앨범을 핑계로 두 사람 사이를 떠보려던 수작이었는데 구애정은 독고진에게 삐져 있기 때문에 자신이 독고진인냥 독고진에게 대드는 바람에 독고진이 홧김에 구애정의 솔로 앨범을 초호화 제작진으로 해주겠다면서 다시 구애정에게 미끼를 던집니다.
독고진의 의도는 구애정이 그날 카레를 만들어 주겠다며 바리바리 사들고 온 감자가 순수한 의도였는지 아니였는지 구애정이 계약서에 사인을 하는 것의 유무를 따져서 그녀를 재보려던 것입니다.
하지만 구애정은 독고진의 기대와는 달리 계약서에 사인을 하고 맙니다.

"내가 이런 조건을 거절할 처지가 아니잖아~"


생계형 연예인의 비애인가요?
냉혹한 현실 앞에서 사랑마저도 버려야 하는 것인가요.
하지만 구애정은 사실 독고진이 자신 때문에 피해를 볼까봐 두려운 것입니다.
톱클래스의 배우가 바닥에서 기고 있는 연예인과 스캔들이 나게 되면 잃는 것이 많은 사람은 가진 것이 많은 사람일테니까 말이죠.

"그래 잘 생각했어. 자존심을 세우기 보단 현실을 택하는 현명한 사람이구나. 안 그랬음 내가 나서서 아웃 시켰을거야."

문대표는 부잣집 시어머니처럼 돈봉투를 내밀며 먹고 떨어지라는 역할을 한 것이죠.
구애정양은 결과적으로는 잘한 선택이라고 주변에서 말하지만 마음이 찜찜한 것이 우울하기까지 합니다.
 

 스타 애장품 경매 최고가는?


<커플메이킹>에서는 불우이웃돕기 스타 소장품 경매를 진행중에 있습니다.
구애정은 독고진을 잊기 위해 독고진이 찾아준 운동화를 경매에 붙입니다.
오늘 구애정양은 이 운동화 때문에 한바탕 곤혹을 치릅니다.

윤필주와 독고진은 방송국 엘리베이터 앞에서 이 운동화를 든 <커플메이킹>의 막내 작가와 마주치게 됩니다.
운동화를 사이에 두고 필주와 독고진은 날선 대결을 보이게 되는데요.
마치 이 운동화를 차지하는 사람이 구애정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것처럼 말이죠.


"조심하셔야죠~그렇게 떨어뜨리니까 '아무나' 가져가려고 하잖아요."

"제가 '아무나'는 아니죠."

독고진과 필주는 운동화가 경매에 올라오자 2라운드를 펼치게 됩니다.
'특별한' 독고진이 '아무나'가 되는 것을 우려한 탓에 구애정의 운동화는 3만원에서 시작하여 천정부지로 경매가가 치솟습니다.
인기 한의사 필주도 자존심이 걸려 있기에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승부인 셈이죠.
인터넷을 사이에 두고 서로를 의식한 독고진과 필주는 100만 단위로 경매가를 올려 놓습니다.
하지만, 필주에게 진찰을 받으러 온 환자 아이가 전원 코드에 걸려 컴퓨터가 꺼지는 바람에 독고진은 1000만원에 구애정의 운동화를 낙찰 받습니다.
승리의 V를 그리며 '특별한' 독고진을 지킨 자신이 자랑스러운 것도 잠시...
V를 그렸던 손가락으로 두 눈을 찌르면서 운동화 한 짝에 천 만원을 쓴 자신을 탓합니다.


 동상이몽이 깨지게 되었을 때

세리는 지금까지 필주의 말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해석하여 자신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는 양 착각의 늪에서 자유영, 배영, 접영을 마구마구 펼쳤지요.
하지만, 그가 관심을 가지는 대상이 구애정임을 알게 되자 어이가 없는 표정입니다.

"구애정? 내가 아니라..."

내가 아니라...라는 말의 뉘앙스에는 '감히 너 따위가...'라는 분노 게이지가 응축되어 있더군요.
구애정의 운동화가 천만원에 낙찰되었다는 것을 캐기 위해 온 연예 기자가 세리에게 묻자 세리는 연예 기자에게 구애정이 이슈를 끌기 위해서 벌인 자작극일수도 있다는 뉘앙스로 필주의 관심을 빼앗긴 보복을 합니다.
연예 기자는 세리의 말에 구애정이 벌인 자작극이라는 추측기사를 보도합니다.
구애정은 기자들에게 둘러 쌓여 억울함에 울기 일보직전......
이 때 독고진이 운동화를 들고 나타나 구애정에게 운동화를 신겨 주시기까지 하면서 궁지에 몰린 구애정양을 비호합니다.


p.s. 8회 예고편을 보면 독고진이 자신의 인공심장 이식 수술 때 국보소녀의 '두근두근'을 틀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것 같은데 이렇게 되면 스토리의 핵심인 <신데렐라>와 <동백꽃> 등의 이야기들이 전부 노출된 셈입니다.
극의 스토리가 예상 범위에 있다는 것은 스토리의 긴장감이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인데 과연 홍자매가 이 부분을 어떻게 메울 것인지 기대가 되는군요.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MBC에 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자율후원: 카카오뱅크 3333-06-61891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랑은 어려워

"독고진씨~제가 독고진씨 첫사랑이에요? 그렇다면 슬프게도 짝사랑으로 끝이나겠네요. 저는 진짜로 진짜로 독고진씨를 좋아하지 않을테니까."

꼬여도 이렇게까지 꼬일 수가 없습니다.
좋아하는 상대방에게 이런 소리를 듣게 되면 연애 진도 나가기가 정말 힘들죠.
독고진이 뿐만 아니라 구애정도 워낙 개성이 강한 캐릭터이다 보니 어쩔 수 없이 불어지게 되는 사랑의 줄다리기인데 더군다나 누구를 좋아하는 것이 첨이라니 엎친데 덮친 격입니다.

사실 실제로 연애를 하다보면 독고진과 구애정(이하 진정커플)보다 더 심하게 본심은 그게 아닌데 연애가 꼬일 때가 있습니다.
독고진도 마찬가지죠.
구애정을 자신에게 홀딱 반하게 만들고 싶은데 그것이 뜻대로 되지 않습니다.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톱클래스의 독고진이건만 구애정에게 만큼은 비호감으로 낙인이 찍힌 것이 이유라면 이유겠지요.


첫만남에서부터 반말 찍찍 해대고, 차 안의 쓰레기를 비우라고 시키고, 자신이 고백했다가 차였다고 구애정에게 온갖 미운 짓을 골라해대니 호감이 갈 이유가 없습니다.
한가지 있다면 미운 정인데, 쿨한 구애정이 지난 세월 동안 워낙에 바닥에서 기다보니 독고진의 이런 짓은 애교로 느껴질 것입니다. 

사실 꼬인 연애 진도를 푸는 방법은 단 한가지 방법 밖에는 없습니다.
그것은 진심입니다.

아무리 꼬이고 꼬여 있어도 기본적으로 상대방에 대해서 '사랑'이라는 것이 베이스에 깔려 있다면 말이죠.
그리고 양념처럼 진심을 돋보이게 할 타이밍과 분위기겠지요.

"구애정, 난 니가 너무 어려워~"


사실 독고진이 구애정을 어려워하는 이유는 연애가 꼬이기 때문에 그런 것만은 아닐 것입니다.
레벨 차이가 너무 나기 때문이기도 하지요.
극 중에서 진정커플의 레벨 차이는 실제로는 하늘과 땅 차이일 것입니다.

<최고의 사랑>은 연예계라는 특수 계층이 극 중의 배경이지만 사실 들여다보면 그동안 드라마가 많이 써먹었던 단골 메뉴 중 하나일 뿐이죠.
상류층과의 로맨스를 일궈내는 신데렐라류의 이야기 말입니다.
그런 면에서 독고진은 아직 구애정을 온전히 사랑하는 것은 아닌 듯 합니다.
단지 자신에게 불현듯 찾아온 뜻밖의 감정에 놀라하다가, 그것이 진짜인지 아닌지 헷갈려 하다가, 그것이 진짜라고 판단이 서자 섣부르게 대시하여 차이고 마는 지극히 연애 초보의 공식을 답습하는 수준이라고 보여집니다.

독고진이 그녀를 진정으로 원하게 될 때,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버릴 각오가 섰을 때 구애정은 비로서 그에게 마음을 열 것입니다.
구애정이 독고진에게 자꾸 기회를 주는 이유도 아마 그에게서 그런 가능성을 보았기 때문이 아닐까요?
극장 앞에서 대중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흔들리는 구애정을 잡아준다든가 하는 식으로 말이죠.

 거짓말과 오해

하지만, 아직까지 독고진은 절정의 인기를 버릴 정도로 구애정을 사랑하지는 않습니다.
연애를 어렵게 만드는 것은 진심의 반대되는 말인 '거짓말'과 진심과는 다른 '오해'일 것입니다.


<커플메이킹>에 출연 중인 구애정은 들이대는 캐릭터로 자신의 캐릭터를 정하고 훌륭하게(?) 들이댑니다.
MC인 강세리에게도 닭싸움을 유도하지요.
모든 경쟁자를 물리친 구애정은 강세리도 물리칩니다.
기분이 급우울해진 강세리를 위해 공식커플인 독고진이 내키진 않지만 주변의 이목을 의식해서 깜짝 이벤트를 하게 되는데 이 장소에 열이 받은 구애정이 등장해 독고진에게 마구 퍼붓지요.
독고진은 구애정에게 눈치를 주지만 숨어 있는 스태프들에게 이상한 사람으로 낙인 찍히는 것은 구애정입니다.
사실 독고진이 <커플메이킹>에 출연 중인 윤필주와 다정하게 있는 모습이 싫어서 윤필주가 아끼는 소중한 펜을 빌려쓰는 구애정에게서 펜을 빼앗아 볼풀에 던져 못찾게 한 것이거든요.
찾다 찾다 못찾아 열이 받은 그녀가 성을 내는 것은 당연지사......


독고진이 만약 진정으로 구애정을 사랑했다면 오해를 사게 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비겁하게도 독고진은 구애정을 자신의 스타로써의 이미지를 지키기 위해 희생시키지요. 
독고진이 워낙에 밉살 맞은 캐릭터라 이 장면이 우스꽝스럽게 넘겨지지만 실제로 남자가 여자에게 이런 잘못을 저질렀다면 이것은 결별감입니다.
그리고 이 장면을 통해서 구애정이 국보소녀 시절 강세리와의 불화가 어떻게 진행이 되었고 대중들이 그녀에게 갖는 비호감의 오해가 어떻게 생겨 났는지도 대충 감이 잡힙니다.

 독고진과 윤필주의 보이지 않는 신경전

독고진은 윤필주를 경계하며 그의 펜에 분풀이 합니다.
사실 구애정에게 보다는 그에게 더욱 질투가 난 것이겠죠.
독고진은 구애정을 눈아래로 보고 거만하게 사랑을 하는 반면 윤필주는 독고진과는 반대로 구애정을 대합니다.
여자라면 당연히 윤필주와 같은 남자에게 끌리는 것이 당연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실제로 구애정은 독고진과는 티격태격이지만 윤필주의 자상하고 섬세한 배려에 마음이 기웁니다.


하지만, 연애 초보인 독고진이 딱 하나 윤필주보다 잘 한 일이 있으니 그것은 '먼저 보는 사람이 임자'라는 속담도 있듯이 구애정에게 '고백'이든 '자백'이든 먼저 자신의 마음을 보였다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진정커플은 그것이 싸움이든 로맨스든 간에 현재진행형이 되는 셈이고 윤필주와는 '호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것이 되는 것이죠.
실제의 연애에 있어서도 이것은 중요한 연애 법칙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MBC에 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자율후원: 카카오뱅크 3333-06-61891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왕년의 최고와 현재의 톱스타가 만났을 때

음악중심 1위에 빛나는 최고의 걸그룹 국보소녀...
원조 아이돌이니 실제로 치면 SES나 핑클 정도 되시겠다.

하지만 화무십일홍이라던가?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걸그룹의 10년 후 모습은 한물 가고 두물도 가고 완전 후배들에게도 씹히는 퇴물이 된 국보소녀의 리더 구애정양(공효진 분)...

생계형 아이돌로 유명한 카라의 뒤를 따르는 것은 아닐테지만 현재는 누구도 알아보지 못하는 생계형 연예인이 되어버렸구나~
불러주는 이 없어서 서러운 것은 애정양만은 아닐터......

무한도전 정준하가 하였던 롤러코스터 타고 짜장면을 먹어야 하는 미션을 수행해야 하는 인기 없어진 애정양의 심정은 어떠할까?
그 심정이야 어떻든 보는 이는 참 재미지다. ㅎㅎㅎ~~~ 


<최고의 사랑>...국보소녀...
약간 복고풍의 냄새가 나는 컨셉으로 시작한 MBC의 새 수목 미니시리즈입니다.
드라마는 심장이식수술을 하는 것으로 시작되는데 수술을 하면서 국보소녀의 노래가 나오면서 심장이 두근두근 뛰는 독고진(차승원분)의 모습을 클로즈업 합니다.
  


독고진은 죽을 고비를 넘긴 잘나가는 톱스타입니다.
현재로 치면 이런 죽을 고비를 넘긴 스타는 이덕화입니다.
이덕화는 젊은 시절 오토바이 사고를 당해서 죽을 고비를 넘긴 적이 있지요.

독고진은 국내에 만족하지 않고 해외진출을 모색하고 있지요.
하지만, 이 잘나가는 톱스타에게도 치명적인 약점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싸.가.지'입니다.
완전 비호감이죠.

대중들은 알기 힘든 톱스타의 까칠한 성격...
이 까칠한 성격이 국보소녀 구애정양을 우연히 만나게 되면서 대중들에게 까발려지는 스토리랍니다.

최고들만 모여서 최고의 사랑?

이 드라마의 연출은 박홍균씨로 <선덕여왕>을, 홍정은 작가는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를 썼던 홍자매의 일인이지요.
조합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그리고, <파스타>로 인기몰이를 하였던 공효진 주연에, 남성팬의 든든한 지지를 받는 유인나 등이 출연을 하여 기대감을 높입니다.

더욱 기대되는 것은 차승원인데요.
그동안 좀 진지한 모습의 연기만을 선보였던 차승원이 코믹으로 돌아왔다는 겁니다.
까칠하고 자존심 강하며 완벽한 모습의 캐릭터가 망가지는 모습...
굉장히 웃기더라구요^^
 

 
약간 유치찬란한 CG가 등장하여 순정만화풍으로 격이 떨어지는 부분만 제외한다면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이후로 오랜만에 재밌고 웃기는 로맨스물이 하나 추가될 듯 합니다.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MBC에 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자율후원: 카카오뱅크 3333-06-61891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