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브콜3

이대호,연봉 5억엔 이상 제시 러브콜 이대호,연봉 5억엔 이상 제시 러브콜 메이저리그 진출을 타진 중인 이대호에게 소프트뱅크가 "복귀한다면 해피한 일"이라며 연봉 5억엔 이상을 제시하며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일본 스포츠 전문지 '스포츠닛폰'은 고토 요시미츠 사장 겸 구단주 대행의 말을 전하며 "소프트뱅크는 메이저리그 진출을 희망하는 이대호와의 잔류 교섭과 함께 새로운 외국인 선수 보강에도 나서고 있다. 현 시점에서 소프트뱅크가 이대홍게 제시한 연봉 5억엔을 상회하는 다년계약을 제시한 메이저리그 구단은 없다."며 이대호의 메이저리그 계약도 언급하고 있다. 소프트뱅크는 이대호의 메이저리그 진출이 확정되기 전까지는 러브콜을 계속 보내겠다며 이대호를 잡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연봉 5억엔은 일본 프로야구에서 최고 수준의 계약을 의미한다. 오릭.. 2016. 1. 6.
재미난 캐스팅 비화, 출연고사로 대박난 작품들 재미난 캐스팅 비화, 출연고사로 대박난 작품들 최근 '노다메 칸타빌레'(가제 '칸타빌레 로망스')의 여주인공 우에노 주리 역의 캐스팅에 여러 여배우들이 캐스팅 물망에 올랐었습니다. 그리고, 소녀시대 윤아로 좁혀지는 듯 했으나 결국은 출연을 고사하게 되었고, 심은경도 부담감 때문에 출연을 고사하다 결국 최종적으로 캐스팅 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방송전문용어(?)로 흔히 '까였다'라고 표현하는 이러한 '노다메 칸타빌레'의 캐스팅 절차는 어쩌면 작품의 대박공식을 따라가고 있다고도 보여지는데요. 연예인의 캐스팅과 관련한 출연고사는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던 비하인드 스토리의 하나인데, '노다메 칸타빌레'의 캐스팅 관련 불협화음이 작품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 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할 듯 합니다. 어쨌거.. 2014. 8. 6.
쾌도난마- 정준호 연예병사 옹호 발언, 정계입문의 신호탄? 정준호 개인의 소신 발언으로 보기 힘든 이유 연예인들은 대중에게 얼굴이 알려져 있다는 점에서 정계의 러브콜을 잘 받는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정준호는 연예인들 중에서도 수없이 러브콜을 받은 연예인들 중 하나이다. 정치에 관심이 없다 하더라도 계속적인 러브콜을 받는다면 관심이 없던 것에도 관심이 가는 것이 사람의 심리다. 또, 관심이 가게 되면 '욕심'도 나기 마련이다.('욕심'이라 표현한 것에 주의하기 바란다.) "나도 (안마방에) 가봤다. 호기심에서도 가보고, 남자라면 혈기왕성한 나이에 그럴 수 있다." "문제점을 파악해 장기적으로 운영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군대에서 연예병사 제도라는 것은 군의 사기를 높이기 위한 봉사단이다." "실수를 할 수 있다. 그런데 그 실수에 엄격한 규칙, 제도를 강화해 다.. 2013. 7.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