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튠엔터테인먼트'에 해당되는 글 2건


도망자 VS 대물 VS 장난스런 키스

수목드라마의 레전드가 되고 있는 KBS TV의 <제빵왕 김탁구>가 종영을 눈 앞에 두고 있습니다.
선전하리라 기대했던 MBC의 <장난스런 키스>는 부진 속에서 허덕거리고 있고, SBS는 차기작인 고현정 주연의 <대물>은 <제빵왕 김탁구>의 차기작인 <도망자>와 안방 주인자리의 자웅을 겨룰 것 같습니다.
<아이리스>부터 이어진 <추노><신데렐라 언니><제빵왕 김탁구>까지 이어진 KBS 드라마가 차기작인 <도망자>로 안방자리를 계속 석권할 것인지, 아니면 <대물>에 넘겨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도망자>는 비와 이나영, 다니엘 헤니 등 출연진이 호화롭습니다.
여성팬들이 주류를 이루는 드라마 장르이다보니 비와 다니엘 헤니의 인지도를 감안하자면 시청률에 아주 긍정적이라고 보입니다.
다만, 한가지 우려되는 점은 최근에 불거진 비의 도덕성 논란입니다.
제이튠 엔터테인먼트의 주식 관련 보도와 이로 인한 먹튀 논란, 자신의 이름으로 런칭한 의류브랜드 6to5(식스투파이브)의 헐값 매각 굴욕, 석연치 않은 군입대 연기 논란 등으로 점점더 그 이미지가 비호감으로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의 드라마 방영이 시청률에 찬물을 끼얹지 않을지 심히 염려스럽습니다.

 
 


<대물>은 <선덕여왕>으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미실, 고현정이 선택한 작품입니다.
권상우, 차인표, 이수경이 출연하며 총 26부작으로 10월부터 방송예정입니다.
박인권의 만화원작인 대물은 스토리 전개상 19금의 내용이 들어 있는데요.
아마도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할 뿐 내용 전개는 조금 다른 스토리가 예상 되어집니다.


제목으로 풀어본 예상 판도

가수는 노래 따라간다지요?
드라마도 제목 따라갈까요?

비 주연의 <도망자>......

싱크로율의 포스가 물씬 풍깁니다.
다니엘 헤니와 이나영 때문에 20~30대 여성팬들이 주류를 이룰 듯 합니다.

<대물(大物)>

뭔가 호기심을 자극하는 상상력을 자극하지요?
<자이언트>처럼 '큰'이라는 이미지가 연상되는 제목!
세 드라마 중 드라마 제목으로는 가장 끌리는 제목이 아닐까 합니다.

<장난스런 키스>

이미 이 드라마를 애니나 다른 대만 드라마로 시청을 했다는 것이 가장 아쉽습니다.
그리고 10~20대와 매니아층의 시청자를 빼면 그닥 시청률에서 재미를 못 볼 듯 합니다.
<제빵왕 김탁구>의 종영 이후 시청률이 약간 상승할 듯도 하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본방은 <대물>, 재방은 <장난스런 키스>를 시청할 듯 합니다.
여러분들은 어떠세요?

[관련글]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자율후원: 카카오뱅크 3333-06-61891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망자>, 실제로도 도망자처럼 된 비

<제빵왕 김탁구>의 후속작이 될 <도망자>는 이나영, 다니엘 헤니, 이정진, 윤진서 등 출연자들의 면모만 본다면 <제빵왕 김탁구>의 흥행 바통을 이어 받을 공산이 큰 작품입니다.
9월 29일부터 방송될 예정인 이 드라마는 SBS의 <아이리스>의 큰 흥행에 뒤이어 내놓은 첩보멜로 장르의 드라마인데요.
MBC는 김현중의 <장난스런 키스>, SBS는 지금 방영중인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등과 시청률 경쟁을 할 듯 합니다.

문제는 지금 비가 제이튠 엔터테인먼트의 대주주였다가 주식을 전량 매도하면서, 먹튀 논란이 불거지며 그 이미지가 그의 작품인 <도망자>처럼 아주 좋지 않다는 것입니다.

방송 예정일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언론 플레이를 하듯이 자신의 입장을 매스컴을 통해서 대변하고 있는데요.
자신의 입장을 대변할 뿐, 피해를 입은 제이튠 주주들에게는 공식적 사과가 없다는 것은 그의 이미지를 더욱 손상시키고 있습니다.
이러한 주연 탤런트의 이미지의 추락이 이번 <도망자>의 시청률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는 모르겠으나, <도망자>가 시청률에서 고공행진을 한다손치더라도, 비는 도덕성 문제에서 자유로워지지 못할 것 같습니다.


"나는 경영자가 아니라 내 자신에 투자한 투자자"

먹튀 논란의 배경에는 비가 제이튠 엔터테인먼트의 대주주로써 경영에 참여하여 회사의 발전과 주주의 권익을 대변해 줄 것으로 기대한 주주들에게 일종의 배신감을 주었다는 것입니다.
또한, 자신도 일반 주주들처럼 손해를 봤다는 기사가 나온 이후에 그 속내를 들여다보니 비는 손해는 커녕, 엄청난 이익을 본 것으로 드러나서 그 배신감에 더욱 큰 실망감을 줬다는 것이죠.
그러한 보도 후 약 2달만의 인터뷰, 그것도 <도망자>의 방영을 한 달여 앞둔 시점에서 인터뷰를 한 것 자체가 그러한 여론을 의식한 언론 플레이라고는 밖에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또한, 비의 발언에서처럼 자신도 투자자라고 말하는 것은 대주주이자 경영자로써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발언일 뿐이라는 것이죠.


현행범상으로 비를 처벌할 기준은 없습니다.
이러한 주식시장의 맹점을 악용하여 코스닥 시장에서는 비와 같은 먹튀들이 부지기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경영에는 뜻이 없고, 개미투자자들의 돈을 자신의 욕망이라는 통장에 채우려는 사람들 말이죠.
비의 팬들 또한 이러한 비의 발언으로 인해서 그를 비난하는 사람들에 대적하여 옹호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인기 영합주의(포퓰리즘)에는 도덕적인 잣대가 없음을 보여주는 극명한 사건이 아닌가 합니다.
팬들이 비의 도덕성에 대해 대신하여 옹호해주고 있는 셈이지요.
제이튠 주주들의 입장에서는 어쩌면 죽느냐 사느냐 하는 문제일 수도 있는 문제일 것입니다.
이 사건은 어차피 법정에서 그 시시비비가 가려질 것 같습니다.
소액주주들 뿐 아니라, 비를 횡령 및 배임죄로 고소하려고 하는 움직임이 많기 때문이지요.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자율후원: 카카오뱅크 3333-06-61891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godlesjm.tistory.com BlogIcon 새벽두시 2010.09.01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망자 -_- 딱 비 네요.. ;;;
    이나영, 윤진서.. 하아.. 좋아하는 배우들이 나오는데.. 웬지 안타깝군요..
    그나저나 윤진서하니 이택근이 생각나네요.. .. 이택근 나쁜놈(?).. ㅠㅠ

  • 봉필이 2010.09.29 2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투자는 본인의 목 입니다 누가 투자했다더라 누가 경영한다더라가 아니라 실적이 뒷따르는지 손익 분기점이나 기업의 가치를 보고 판단하는 것을 비가 투자한다고 투기적으로 한사람 본인의 잘못입니다 여기 댓글 다신분 억울한거는 알겠는데
    그것은 누구의 탓도 아니고 자신들의 탓 입니다

    • Favicon of https://blogmania.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ILoveCinemusic 2010.09.30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걸 모르는 사람은 없을텐데요?
      굳이 이런 댓글을 여기 쓰시는 이유는 뭘까요?
      법정에 갈만큼 억울함을 호소하는 개미들 심정을 헤아리신다면 굳이 이런 댓글 남기실 필요가 없겠죠.
      참고로 저는 제이튠 투자 안했습니다.

    • P모씨 2010.09.30 0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기 탓이니 자기 돈 다 털린거죠.
      투자자 돈 털린건 그 사람 문제고 먹튀하신 분 처벌을 해야 제2의 비, 제3의비가 안 나오겠죠?
      법은 범죄예방에도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 Favicon of https://blogmania.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ILoveCinemusic 2010.09.30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법적으로 따지면 비가 불법을 저지른게 없다고 판단할지도 모르지만 이미 도덕성에는 치명적인 상처를 입은 겁니다.
      자신이 아무 잘못이 없다면, 억울한 사람이 왜 있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