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구5

재미난 캐스팅 비화, 출연고사로 대박난 작품들 재미난 캐스팅 비화, 출연고사로 대박난 작품들 최근 '노다메 칸타빌레'(가제 '칸타빌레 로망스')의 여주인공 우에노 주리 역의 캐스팅에 여러 여배우들이 캐스팅 물망에 올랐었습니다. 그리고, 소녀시대 윤아로 좁혀지는 듯 했으나 결국은 출연을 고사하게 되었고, 심은경도 부담감 때문에 출연을 고사하다 결국 최종적으로 캐스팅 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방송전문용어(?)로 흔히 '까였다'라고 표현하는 이러한 '노다메 칸타빌레'의 캐스팅 절차는 어쩌면 작품의 대박공식을 따라가고 있다고도 보여지는데요. 연예인의 캐스팅과 관련한 출연고사는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던 비하인드 스토리의 하나인데, '노다메 칸타빌레'의 캐스팅 관련 불협화음이 작품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 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할 듯 합니다. 어쨌거.. 2014. 8. 6.
[선불카드 추천] 생활에 혜택을 주는 최고의 친구, 올레클럽 BeF카드 생활에 혜택을 주는 친구와 같은 올레클럽 BeF카드 'BeF'는 Best Friend의 약자로 '내 생활 최고의 친구'라는 의미의 선불카드입니다. 전국 1만 5천개여개의 가맹점을 가진 올레클럽 멤버쉽카드와 교통카드, 용돈카드의 기능을 한 몸에 다 가지고 있는 든든한 친구 같은 카드이죠. 올레클럽 BeF카드 기능 이 친구를 잘 이용하면 생활의 혜택이 무궁무진해지니 그 기능을 알아 두고 필요할 때 꺼내서 잊어 먹지 않고 잘 써먹어야 하겠습니다. ☆ BC 선불카드(용돈카드) 기능 선불카드는 통장에 충전한 금액 만큼만 사용할 수 있는 카드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통장에 잔고가 없어도 신용의 한도에 따라서 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신용 카드와 달리 초과 사용할 염려가 없기에 미성년자를 둔 부모님들은 용돈카드 대용으로.. 2012. 1. 18.
거룩한 계보-영화와 드라마로 풀이해 본 주먹의 계보 추석특선영화 원제: Righteous Ties (2006) 러닝타임: 126분 장르: 드라마 감독: 장진 출연: 정재영, 류승룡, 정준호, 민지환 영화평점: 영화몰입도: ※ 영화 평점 및 기타 그 외의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임을 양해바랍니다.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벌교 가서 주먹자랑 하지마라 전라도 벌교에서 돈자랑·주먹자랑 하지 마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주먹으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만큼 짱짱한 주먹(깡패)들이 많다는 뜻일까요? 벌교에 가보지 않아서 잘모르겠습니다만, 하여튼 깡패들이 많은가 보다 하고 어림짐작하기에 충분한 말이긴 한 듯 합니다. 읍내는 자연스럽게 상업이 터를 잡게 되었고, 돈의 활기를 좆아 유입인구가 늘어났다. 모든 교통의 요지가 그러하듯이 벌.. 2010. 9. 25.
남녀간 친구 사이를 유지시키기 위한 조건 남녀 사이에 친구가 있을 수 있을까? 저는 친구가 될 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친구 관계를 유지시키기는 동성의 친구보다 훨씬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그 이유는 동성 간에는 그저 우정(友情)이 싹트기 쉽지만, 이성 간에는 우정이 싹트기 보다는 이성에 대한 호감으로 발전하기 쉽기 때문입니다. 이성에 대한 호감이 결코 우정이 될 수는 없죠. 이성에 대한 호감이 아닌 사람에 대한 호감이라면 이성 간에도 친구 사이가 얼마든지 유지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인간과 인간 사이의 관계에 있어서 친밀감은 어떠한 형태로든 서로 간의 관계를 정립하고, 발전적으로 나아가려는 심리가 작용하게 됩니다. 또 이성적으로가 아닌 사람에 대한 호감일지라도 사람이 너무 좋아져 버리게 되면 자기가 그 사람을 좋아하는 것이 아닌가 착.. 2010. 8. 15.
의형제- 적으로 만난 두 남자, 의리로 하나 되다 당첨이벤트: SK엔크린 무비플러스 패자부활전 영화예매권 장르: 액션, 드라마 러닝타임: 116분 감독: 장훈 출연: 송강호, 강동원, 전국환, 박혁권, 윤희석 영화 평점: 영화 몰입도: ※ 영화 평점 및 기타 그 외의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임을 양해바랍니다. 연기파 팔색조 송강호 송강호는 에서 보여준 깡패보스의 개성 있는 역할로 대중들에게 존재를 인식시키기 시작하면서, 등의 작품을 통해 명실공히 최고의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한 팔색조 같은 배우다. 남자배우에게 팔색조와 같다는 비유가 어울릴지는 모르겠으나, 그만큼 그가 출연한 작품은 관객들에게 그 영화에 대한 몰입을 강하게 시킬 수 있는 자연스런 연기와 매력을 지녔다고 할 것이다. 최근에 설특선영화로 감상한 역시도 그 연장선 상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 2010. 2.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