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프네이션'에 해당되는 글 2건


컴백 재범의 첫 정규앨범【The Classic】

2PM의 재범이 컴백 이후 소속사를 싸이더스로 옮기며 용감한 형제가 발표한 첫 정규 앨범【The Classic】의 타이틀곡 <울고싶단말야>의 선공개곡에 참여하였습니다.
뮤직비디오와 함께 발표 되면서, 음원 차트 상위에 랭크 되었습니다.

그만큼 재범의 컴백을 기다렸던 팬들에게는 단비 같은 앨범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그를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서는 노코멘트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단지, "죄송합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는 형식적인 사과만 했을 뿐이지요.
개인적으로 이러한 의혹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를 해주는 것도 연예인으로써의 책무가 아닌가 싶습니다.

다시 앨범 이야기로 돌아와서 'The Classic'이라는 앨범 제목에서 보듯이 선공개곡인 <울고싶단말야>는 정통 R&B의 곡입니다.
부드러운 피아노 멜로디 선율이 재범의 보이스컬러와 조화를 이뤘고, '울고싶단말야'라는 가사의 단순한 반복이 어느새 이 가사를 흥얼거리게 할만큼 중독성이 있는 곡입니다.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

용감한 형제는 YG소속의 프로듀서이다가 최근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의 대표 겸 프로듀서로 활동하고 있는 잘나가는 프로듀서입니다.
손담비의 <토요일 밤에><미쳤어>, 브라운아이드걸스 <어쩌다>, 애프터스쿨 <너 때문에> 등 히트곡 제조기라고 해도 될 용감한 형제의 <울고싶단말야>.
팬들은 음원 랭킹 상위에 이 곡을 랭크시킴으로써 재범에 대한 관심을 증명하였습니다. 



싸이더스에 둥지를 튼 컴백 재범

피처링에 참여한 가수들만 봐도 대단합니다.
DJ DOC, 손담비, 포미닛 현아, B2K, 다비치......
프로듀싱에는 용감한 형제 그리고, 뮤비의 여주인공으로는 성유리까지.
프로듀싱에 참여한 용감한 형제의 저력이 느껴집니다.

 
 
 
 


재범의 싸이더스라는 소속사는 종합엔터테인먼트사이기는 하지만, 구성 연예인들로 볼 때 가수보다는 연기자들 위주의 엔터테인먼트사입니다.

재범이 JYP를 등지고, SM이나 YG가 아닌 싸이더스를 택했다는 것은 두 가지 측면의 해석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싸이더스 측에서 해석하자면, 재범의 영입으로 가요계 발판을 노린다는 해석.
또 하나는 재범의 연예계 활동이 가수로써의 활동보다는 연기자로써의 활동이 주가 되지 않겠느냐는 해석입니다.
물론 전적으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재범 한 명의 영입으로 가요계 진입을 노린다는 것은 설득력이 약하다고 생각하구요.
그러면, 두 번째 해석에 무게가 실리게 되는데, 이렇게 되면 재범이 싸이더스의 대표 가수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이러한 짐작을 가능케 하는 것은 재범이 주연을 맡은 영화 <하이프네이션>의 개봉 예정이나, SBS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출연 여부 등을 놓고 볼 때 거의 확실한 감이 없지 않습니다.

2PM이라는 짐승돌 그룹으로 화려한 데뷔를 한 가수, 팀 탈퇴 후 불거진 의혹들이 지금의 재범에게는 오히려 실보다는 득이 되고 있는 유리한 상황에서의 <울고싶단말야>의 성공적인 컴백은 앞으로 그의 행보에 큰 득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재범은 아직 연기에 대한 팬들의 검증이 없는 신인입니다.
재범의 입장에서 본다면 가수와 연기자 겸업으로 동시에 성공을 거두는 것이 최선이고, 이렇게 된다면 월드스타 비와 비슷한 행보를 가고 있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이미지 출처: 다음 뮤직

※ 제가 이 앨범에 대해서 잘못 안 부분이 있습니다.
재범의 정규 앨범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용감한 형제의 정규 앨범이네요.
그 앨범 중 재범이 <울고싶단말야>에 참여를 하였던 것인데...
포스팅의 방향도 잘못 잡았네요.
그래서, 포스팅을 다시 수정하였습니다.
댓글로 제보해주신 분께 감사드립니다.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복(福) 받으실거에요. Abracadabra~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자율후원: 카카오뱅크 3333-06-61891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아리 2010.08.12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잘못 알고 계신게 있어요
    the classic은 재범의 앨범이 아니고 용감한 형제의 앨범입니다.
    교묘하게 용감한 형제의 이름이 좀 부각이 안되는데 그건 용형의 의도인지 어째서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울고싶단말야 이 노래도 잘 들어보시면 보컬부분은 전부 재범의 목소리가 맞지만
    랩부분은 반 이상이 용감한 형제가 부르고 있습니다.
    결론을 말하자면 재범은 용감한 형제의 앨범에 피쳐링 형식으로 참여하고 있고 그 곡이 앨범 타이틀인 울고싶단 말야,
    앨범의 다른 곡은 재범이 참여하지 않았으며 전부
    용형+손담비, 용형+현아, 용형+DOC 이런 식일거예요.

    재범의 정식 첫번째 싱글은 8월 말에 나온대요 테디 라일리 곡으로요~

  • 조제 2010.08.12 1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다만 한가지, 님께서 노코멘트로 일관하며 박재범군이 죄송합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형식적인 사과만 했다고
    하신거에 대하여 사실과 좀 다르기에 글 남깁니다.

    9월 사건에 대해서는 몇번의 글을 통하여 사과를 하였고 티비에 나와서 머리숙이며 진심으로 사과하였습니다.
    JYP에서 말한 사생활 부분에 있어서는 자기의 공식사이트를 통하여 결백하다고 하였습니다.
    노코멘트로 일관한게 아니라 자신의 심정을 공식사이트가 있으니 거기서 보라고 한겁니다.
    단지 언론에서 그리 많이 부각되지 않은거 뿐이지요.

    JYP에서도 공지를 통하여 사생활 문제를 언급하였고 재범군도 이에 대해 똑같이 공식사이트를 통하여 부모님을 걸고
    결백하다고 하였습니다.
    양쪽이 똑같이 자기의 사이트를 통하여 공지하였는데 왜 자꾸 재범군한테만 밝히라고 물고 늘어지는지 모르겠습니다.
    단지 그가 직접적인 대응을 하지않는것은 직접적인 대응을 하였을 경우 진흙탕 싸움이 되서 서로에게 상처를 입히게 되는
    상황이 되니까 과거로 묻어둔다고 한것입니다. 과거로 묻어둔다고 해서 그가 그 사실을 인정한것은 아닙니다. 박재범군은
    신앞에 부모님앞에 팬앞에 떳떳하다고 했습니다 .

    물론 대중들에게는 직접적인 해명이 아니라 마음에 않드실시 모르지만 서로에게 남는게 없을 싸움에서 자신만 결백하면
    됐다고 생각하고 묻어두려는 재범군의 마음도 헤아려주시기 바랍니다.

    제가 한쪽으로 치우쳐서 글을 쓴걸지도 모르지만, jyp에서 말한 9월 사건보다 더 파장이 사생활이 있다면 그때 밝혀지면
    재범군을 까거나 매장시키면 되지. 아무것도 밝혀지지않은 상태에서 그에게 의혹을 보내는건 잘못된게 아닌가 싶습니다.


    * 재범군이 쓴 글이 궁금하시면 www.jaypark.com을 통해서 보시기 바랍니다.


재범이 영화 <하이프네이션>에 출연하며 영화 활동을 함과 동시에, <믿어줄래><Count On Me> 등이 가요순위 상위권을 독차지 하는 등 행보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또한, 소속사를 옮기는 것을 고려 중이며, <시크릿 가든>이라는 SBS 드라마 출연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빅뱅의 T.O.P 또한 <아이리스>에 이어 <포화 속으로>를 출연하는 등 가수의 연기자 겸업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가수의 연기자 겸업은 음반 시장의 침체로 인한 기현상임에 분명합니다.
비단 연기자 겸업 뿐 아니라 각종 예능의 게스트 출연은 이제 당연시 되고 있습니다.
조형기씨가 농담처럼 입에 달고 다니던 단어인 '만능연예인(만능엔터테이너, 종합연예인)' 전성시대가 이미 도래한 것이지요.

Hype Nation

얼마전 흥미로운 조사결과가 발표 되었습니다.
바로 연예인들의 평균 연봉에 대한 결과였습니다.
영화배우, 탤런트, 모델, 가수 등 연예인들의 평균 연봉이 2850만원이라고 공식 발표를 하였는데요.
상위 20%에 부가 집중한다는 80/20법칙(파레토의 법칙)이 연예계에서도 고스란히 적용되네요.
이처럼 연예인들의 인지도와 인기에 따라 소득 차이가 나는 것이나 소득이 안정적이지 않다는 점 또한 연예인들의 겸업이 줄을 잇는 까닭이 아닐까 합니다. 


연기 검증 되지 않고 인기에 기댄 연기자 겸업은 반대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가 말했듯이 손담비가 출연하였던 <드림>의 시청률 저조가 주진모 때문인지, 아니면 동시간대의 <선덕여왕> 때문인지는 그냥 웃어 넘기는 농담거리로 삼기엔 한 번 살펴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손담비는 이 드라마로 SBS 연기대상 뉴스타상을 탔습니다.
연기력이 없다고 입방아에 오르내렸던 신인, 시청률이 저조했던 프로그램에 이런 상을 준다는 것은 지극히 이례적인 일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제가 생각할 때 SBS는 자기 얼굴에 금빛을 한 격이 아닌가 합니다.
물론, 시청률로 모든 것을 판단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가수의 검증 되지 않은 연기력 논란은 어제 오늘일이 아닐겁니다.
솔직히 본업이 연기자인 사람들에게도 연기가 쉽지 않은 일일진데, 하물며 본업이 가수인 사람이 연기를 하는 것은 가수로써의 인기를 등에 업고 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죠.
캐스팅도 그런 측면에서 되는 것이겠지만, 연기에 자신이 없는 사람을 굳이 출연시키는 이유는 연기자들의 수입이 그나마 안정적인데서 기인하지 않나 싶습니다.
차라리 예능에 본격적으로 발을 담구는 것이 좋지 않나 생각됩니다.

성공케이스는 누구?

베이비복스의 윤은혜, S.E.S의 유진, 핑클의 성유리, GOD의 윤계상, 비, 신화의 에릭 등이 성공케이스가 아닐까 합니다.
이들은 가수와 연기자의 겸업이 아니라 가수를 포기하고 연기자로써의 길만을 걷고 있습니다.
가수와 연기자 겸업이 아니라, 연기자로써의 길만 걷게 되는 이유가 뭘까요?


 

포스트 이효리 대신 포스트 백지영을 택한 그녀들에서도 밝혔듯이 롱런하는 가수가 존재하기 힘든 가요계의 현실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롱런하기 위해서는 그만큼 수입이 보장 되어야 하는데, 우리의 가요계는 10대 위주의 편향된 취향만이 살아 남는 곳이기 때문이죠.
아무리 인기 있는 가수라 할지라도 나이가 들면 인기가 시들해지는 것은 이러한 것을 반증하는 예일 것입니다.
또한, 이러한 가요계의 실정이 가수들을 연기자로 변신시키게 하는데 일조하고 있다고 얘기를 해도 과언은 아닐겁니다.
어찌 보면 일반인이 노후설계를 위해 연금을 넣듯이, 가수로써의 생명이 다했을 때를 대비해서 '연기자'라는 보험을 들어두는 것이 아닌가 할 정도입니다.


대세는 원소스멀티유스(one source multi-use)

연기자 겸업 뿐 아니라 박명수나 배용준처럼 사업도 하고 티아라닷컴과 같은 쇼핑몰도 열고 하는 식으로 자신의 이름을 브랜드화 하여 다각적 사업을 모색하는 등 각자 수익구조 개선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입니다.
고소영 빌딩 등 부동산으로 재테크하는 연예인들도 있고......
말그대로 자신의 이름을 내세운 원소스멀티유스 마케팅 기법이 대세가 아닐까 합니다.
일인 기업이다라는 말도 여기에 기인하지 않나 싶어요.
웬만한 중소기업의 연간 수익을 훌쩍 뛰어 넘는 초대형 스타들의 성공은 같은 연예인들에게도 부러움의 대상일 것입니다.

요즘 기업에서는 '가치창출'이라던가 '블루오션'이라는 개념에 대해 많이 연구하고 있습니다.
연예인들도 소위 대박을 터트리기 위해선 자신의 가치창출을 새롭게 정립하도록 노력하여야 하며, 인기에 편승하는 단편적인 시각을 버려야 하지 않나 싶네요.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시면 복(복)받으실거에요. Abracadabra~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자율후원: 카카오뱅크 3333-06-61891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