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 47번째 이야기>
러닝타임: 107분
장르: 코미디, 스릴러
당첨이벤트명: 네이버/엠군 시사회 이벤트
관람극장: 대한극장
영화평점: 아주 좋아요!꽤 괜찮아요아주 좋아요!아주 좋아요!
명화몰입도: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아주 좋아요!
※ 영화 평점 및 기타 그 외의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임을 양해바랍니다.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것도 징크스일까요?

일부러 디카를 챙겨 갈 때는 마땅히 찍을 것이 없다가, '에이 오늘은 귀찮은데 그냥 가자'하고 양 손 가볍게 시사회에 찾으면 꼭 이런 일이.......ㅜㅜ
유오성씨가 깜짝 무대인사를 하러 시사회 직전에 방문했네요.
반갑기도 하고 디카 못찍어서 아쉽기도 하고......
시사회 징크스가 생겨 버린걸까요?
왜 이런 일이 자꾸 생기나요 ㅠㅠ
이젠 진짜진짜 꼭 챙겨 다니자 디카!

<반가운 살인자>는 코미디물로 분류해야겠네요.
최근에 관람한 <육혈포 강도단>과 쌍벽을 이룰만한 재밌는 영화입니다.

연쇄살인범을 만나야 하는 이유
형사같은 백수, 경찰보다 더 치밀하게 마을에서 일어난 연쇄살인범을 쫓는 영석(유오성)에겐 연쇄살인범을 잡아야 할 이유가 있습니다.
아니 잡는 것이 아니라 만난다고 표현해야 정확하겠네요.
아내에게도 자식에게도 인정 받지 못하는 아버지......

"차라리 죽지 그랬어, 등신아!"

"내 아버지는 3년 전에 죽었어......"

가족에게 그런 말까지 들어야 하는 아버지, 영석이 사랑하는 딸에게 마지막으로 해줄 것은 사랑한다는 말보다는 딸의 꿈을 이루게 해줄 돈이 더 필요한지도 모르겠습니다. 
돈을 못벌면 가족까지 이런 대접을 하는 더러운 세상~~~
남자가 돈버는 기계는 아닐찐데......
하지만,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을 못버는 것은 확실히 심각한 일이긴 합니다.

양아치야? 경찰이야?

뭐, 둘 중에 하나겠죠.
경찰이 왜 된건지, 경찰이라는 직업에 대한 소명의식이 2% 부족하게 느껴지는 이 남자.
급기야 공무원 시험 봤다고 상관한테 찍혀서 맨날 씹히는게 일입니다.
영화 <국가대표>와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낯익은 그는 강력계 형사 정민(김동욱)역으로 나오는데, 이 영화의 감독 김동욱과는 동명이인의 배우입니다.
우스개소리로 ♬설마 감독과 이름이 같아서 캐스팅된 것은 아니겠지~~~~~~?♬

<추격자>의 코미디판?

<반가운 살인자>는 단지 웃음만 주는 것이 아니라 감동도 있는 유쾌한 코미디물이라고 봐야겠네요.
재밌게 관람했습니다.
골목 추격씬을 보면서 <추격자>가 떠올랐는데 아마도 '추격코미디'라고 포스터에 이름 지어진 것이 이 때문이 아닐까 생각되어집니다.
아쉬운 점은 <추격자>에 비해 액션씬들이 거의 없다는 점일 것입니다.
연쇄살인범을 등장시켜 관객들에게 영화를 긴장감 있게, 집중력 있게 몰입시킴으로써, 공포영화의 놀래킬만한 포인트에서 공포대신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게 하는 아주 영리한 영화라고나 할까요^^
배우 유오성의 깜짝 무대인사가 반가운 영화 <반가운 살인자>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 | 대한극장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