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예대상, 정글의 법칙과 런닝맨 2파전 유재석 무관의 제왕?

작년 유재석은 SBS연예대상을 수상하였다.
올해 유재석은 KBS, MBC에서 아무런 상을 수상하지 못하고 있다.
KBS연예대상에서 비공식적인 먹방상을 기록하는 것 말고는 MBC방송연예대상에서 '무한도전'이 최고 인기 프로그램상을 수상한 것이 다이다.


유재석의 수상은 2005년 KBS 연예대상 대상, 2006년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 2008년 SBS 연예대상 대상, 2009년 MBC방송연예대상 대상, SBS 연예대상 대상, 2010년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 2011년 SBS 연예대상 대상, 2012년 SBS 연예대상 대상을 수상하여 8년 연속 대상 수상을 기록하고 있으며, KBS에서 한차례, MBC에서 3번, SBS에서 4차례를 타 SBS에서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기도 하다.

유재석의 SBS 3년 연속 대상, 9년 연속 대상의 금자탑을
기대하신다면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최고 인기 프로그램

 
 
 

'K팝스타3' (최고시청률 11.8%), '김병만 정글의 법칙'(최고시청률 15.0%), '놀라운 대회 스타킹'(최고시청률 14.8%), '도전 1000곡'(최고시청률 11.9%)

 

 
 
 

'땡큐'(최고시청률 7.5%), '런닝맨'(최고시청률 16.7%), '맨발의 친구들'(최고시청률 11.4%), '스타쥬니어쇼 붕어빵'(최고시청률 13.2%)

 

 
 
 

'심장이 뛴다'(최고시청률 4.2%), '웃찾사'(최고시청률 4.8%), '인기가요'(최고시청률 4.5%), '자기야-백년손님'(최고시청률 9.2%)

 

 
 
 

'짝'(최고시청률 9.0%), '한밤의 TV연예'(최고시청률 9.0%),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최고시청률 8.5%), '힐링캠프'(최고시청률 12.1%)

 

대상 수상의 객관적 지료라 할 수 있는 시청률(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최고 인기 프로그램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프로그램은 '런닝맨'(다음 검색)으로 나온다.
헌데, 다음 검색 말고 보도에 따른 닐슨코리아가 발표한 '2013년 지상파 프로그램 시청률 결산' 자료에 따르면 '개그콘서트'(17.4%)로 1위 '정글의 법칙'(15.0%)로 2위, '무한도전'(13.5%)로 3위, '일밤'(13.1%)로 4위의 순이다.


이것은 최고 시청률이 아닌 프로그램의 평균 시청률이 아닐까 생각되는데, 김구라의 예언이 KBS 유재석, MBC '진짜사나이'라는 것이 모두 빗나감에 따라 SBS 김병만을 예언한 것도 빗나가게 될 것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SBS는 유재석의 '런닝맨'과 김병만의 '정글의 법칙'의 2파전이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SBS에 대한 기여도

KBS연예대상을 수상한 김준호를 보면 '1박2일', '개그콘서트', '남자의 자격', '인간의 조건' 등 다수의 프로그램을 출연하고 있다.
이를 방송사에 대한 기여도라 해석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유재석이나 김병만이나 김준호처럼 한 방송사 내에서 다수의 프로그램을 하고 있지는 않다.
방송복귀한 강호동만이 '스타킹'과 '맨발의 친구들'을 하였었는데, '맨발의 친구들'이 폐지되어 기여도를 말하기는 조금 아쉬운 측면이 있다.

KBS 연예대상이나 MBC 방송연예대상이나 모두 공통점이 있다면 바로 시청률에 대한 것에 따른 성과는 모두 인정해줬다는 점이다.
최고시청률을 기록한 '런닝맨'의 손을 들어주느냐, 평균시청률에서 우세한 '정글의 법칙'의 손을 들어주느냐에 따라 대상의 결과가 엇갈릴 것 같다.

KBS 연예대상이나 MBC 방송연예대상이나 김구라처럼 모두 예상이 빗나가고 말았지만 SBS에서 만큼은 유재석의 우세에 한표를 던지고 싶은 이유이다.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SBS에 있음을 밝힙니다.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아이유 하차, 인기가요 MC는 톱스타의 등용문


SBS 인기가요 MC는 톱스타의 통과의례와 같은 프로그램이 되었다.
SBS 인기가요를 거쳐간 스타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1996년 김희선, 1998년 초 전지현, 1998년 말 송혜교, 2004년 한예슬, 2005년 한효주 등이 있다.
현재 이들은 모두 SBS 인기가요의 MC로 활동했었고 지금은 톱스타가 되었다.


아이유는 배우이기 이전에 가수이지만 <최고다 이순신>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에 향후 어떤 작품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결정되어질 것이다.

아이유의 경쟁력

가수는 노래로 승부를 해야 하고, 배우는 연기력으로 승부를 해야 한다는 전제조건을 받아 들인다면, 아이유의 후속곡과 후속작에 따라 '은혁 사건'으로 인한 나쁜 이미지는 쇄신될 가능성도 있고, 그렇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아이유의 나이 이제 갓 20살인걸 감안한다면, 가창과 연기가 가능하다는 점보다는 연예인으로 롱런할 가능성에 좀 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왜냐하면, 가수와 연기를 겸비한 재능도 재능이지만 나이가 어림으로 인한 더많은 기회에 대한 가능성은 무시 못할 경쟁력인 셈이다.

김구라가 작년 좋지 못한 일로 자숙을 마치고 복귀할 당시 자신만의 경쟁력이 있으니까 그런 일에도 불구하고 방송복귀가 비교적 빨랐다는 식의 멘트를 한 적이 있는데, 지금 연예계에서는 주연급 톱스타들, 그중에서도 결혼을 안한 미혼의 여자톱스타들은 거의 품귀현상에 가깝다고 보여진다.


인기가요을 하차하고, <최고다 이순신>이 종영을 하게 되면, 아마도 당분간 휴식기를 가지거나, 후속곡 작업이나 후속작에 대한 준비를 할 것으로 보이는데, 차기 작품은 아이유의 외모나 분위기에 맞는 좀 밝고 발랄한 작품으로 찾아와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솔직히 <최고다 이순신>은 아이유에게 배우로써의 입지를 굳혀준 작품이긴 하였지만, 아이유의 분위기와는 맞지 않는 어두운 측면이 있었다. (관련리뷰: 최고다 이순신- 시청률 관계 없이 배우로써의 입지를 굳힌 아이유)


<최고다 이순신>보다는 좀 더 좋은 캐릭터의 작품을 하게 된다면 아이유가 갖고 있는 나쁜 이미지는 충분히 상쇄될 것이라 생각된다.
역시 가수는 노래로 승부하는 게 맞고, 배우는 좋은 작품으로 승부하는 게 맞다. 몇 번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사생활 역시 대중의 알 권리에 모두 화답할 필요는 없다.
서태지처럼 신비주의적인 전략도 필요할 때는 필요하다.(이제 서태지의 사생활은 신비주의가 아닌 것이 되긴 했지만...)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이 글은 심리학적인 측면을 아이돌 그룹에 적용하여 본 것입니다.
디테일한 부분까지 모두 옳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아마도 대부분은 맞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남자는 무표정, 여자는 웃는 얼굴이 매력적

첫만남에서 상대방의 첫인상을 뇌가 스캔하는데는 채 1초가 걸리지 않는다고 합니다.
첫인상으로 호감가는 이성을 파악하는데 그렇다는 것이죠.
여성은 남성의 무표정한 표정을, 반대인 경우에는 웃는 얼굴의 표정에서 상대방의 호감지수가 높아진다고 합니다.
물론 이것은 첫인상에 국한되는 것일 것입니다.
진도가 나가면서는 남성의 웃는 모습에서 매력을 찾는 여성도 있거든요.

이를 아이돌 그룹에 적용해 봅니다.
지난 주 엠카 순위를 보면 슈퍼주니어의 <Mr.Simple>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가요순위란 것이 기본 팬층, 노래의 호불호, 안무, 가수의 비쥬얼, 무대 매너, 패션, 가창력 등 여러 가지 복합적인 요소가 작용하지만 대형 엔터사들도 이런 심리학적인 측면도 고려를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요즘 활동하고 있는 남자 아이돌을 열거해보면 <인피니트><엠블랙><슈퍼주니어> 등이 이에 해당된다고 할 것입니다.

INFINITE


무표정하다 못해 사뭇 진지한 편이죠.
그리고 다 아시겠지만 남성이 어떤 일을 열심히 집중할 때 여성은 이를 매력적으로 느낍니다.
이것은 원시적으로 남성은 '사냥꾼의 기질'을 가졌기 때문이며, 여성은 '채집을 하는 기질'을 지녔기 때문이지요.

그럼 걸스그룹을 볼까요?
요즘 잘나가는 씨스타가 빌보드닷컴 메인을 장식했다는 기사를 보셨지요.
안무, 패션, 무대매너, 노래 물론 다 좋습니다.
게다가 더 좋은 것은 노래할 때 미소를 잃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티아라 <롤리폴리>가 상위권에 드는 이유도 이런 측면이 없다고는 못할 것입니다.

T-ara

반면 미스에이의 노래는 노랫말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무표정과 섹시함을 강조하였는데, 대형 기획사와 팬층을 거느리고 있지만 순위 성적은 미스에이 스스로 만족하지 못할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miss A

 
물론 이런 심리학적인 측면에 반하는 그룹도 있습니다.
2NE1이 그러한 걸스그룹의 대표적인 그룹이라고 할 수 있겠죠.

2NE1


워낙 팬층이 두텁고 중성적인 매력이 있기 때문에 이를 극복한 걸스그룹이라고 할까요.
보이 그룹 중에는 틴탑의 <향수뿌리지마>가 그러한 케이스일 것입니다.

TEEN TOP


삼촌팬들이 걸스그룹에 빠지는 이유는 노래가 좋고, 구성 멤버들이 예뻐서인 이유도 있겠지만 '웃는 모습을 보고 싶어서'라는 이유가 더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물론 문화소비층의 주류가 30·40대로 형성 되어 가고 있는 측면도 있지만요.


※ 이미지 출처: 엠카운드다운(http://mnet.mnet.com/NProgram/mcountdown2/?bidx=mcountdown2)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CJ E&M에 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안진경은 비운의 가수?

안진경은 그룹 <투야>의 멤버로 활동하다가 해체를 겪으면서 <베이비복스리브>로 또 활동하다가 팀이 해체된 해체전문가수(?)의 불명예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녀가 비운의 가수가 아니라, 어쩌면 그녀가 소속된 팀들이 운이 없는 것일까요?

하지만, 전 베이비복스도 좋아했었고, 베이비복스리브도 좋아했었습니다.
그래서 베이비복스와 베이비복스리브가 해체를 할 당시 많이 아쉬워했었지요.
보컬이 상당히 안정된 안진경은 공백기를 가지다가 솔로 데뷔를 했었는데요.
1집 반응은 그렇게 주목을 끌지 못했지요.
2집 <Be the Voice>란 앨범 중 <사랑이 딱해>란 곡으로 활동중인데 노래가 상당히 좋습니다.
피처링은 비스트가 했구요.
오늘 SBS인기가요에서는 비스트 이기광이 피처링을 하였습니다.


팬덤층의 인기로 가요의 순위가 결정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팬덤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안진경의 곡은 노래는 좋지만, 아이돌 가수가 아니죠.
그렇기에 피처링이 누구냐에 따라서 곡이 인기를 끌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요즘 가요계 트렌드는 노출과도 어느 정도 관련이 있습니다.
여가수들 뿐 아니라, 남자가수들도 그렇지요.


안진경의 오늘 의상은 가을 분위기가 나면서도 여성스런 정장과 핫팬츠가 각선미를 돋보이게 하는 무대의상이었습니다.
또한 긴 생머리의 헤어도 괜찮았구요.


원래 베이비복스가 댄스그룹이었으니 무대안무도 좋고, 모든 것이 좋았던 무대가 아니었었나 해요.


<투야>나 <베이비복스리브> 활동이 이런 무대를 위해서 밑거름이 되지 않았나 싶기도 하네요.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SBS에 있음을 밝힙니다.
※ 동영상이 재생이 안될 경우 댓글로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연예인들의 잇따른 트위터 발언 문제는 없나?

김미화의 블랙리스트 발언에 이어서 오늘은 DJ DOC의 이하늘이 SBS 인기가요와 관련하여 트위터에 원색적인 비난을 하는 글을 올리면서 소통의 장이 되어야할 트위터가 연예인들의 신문고가 되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이와 같은 일련의 일들은 권력을 지닌 거대 기업에 대한 자신이 처한 부당함을 공론화하는 것으로 보여지는 것 같아서 좀 씁쓸한 감이 있습니다.
씁쓸하다고 느끼는 이유는 어찌 되었건간에, 이 두 건의 일들로만 보자면 힘없는 연예인들이 여론이라는 힘을 등에 업고 거대 기업(권력)에 도전하는 것처럼 보여져 또다른 권력의 재창출로도 해석 되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앞으로도 자신이 부당한 일을 당하게 될 때마다 이런 일을 공론화하는 기능을 트위터가 맡을 것 같아서 그 결과가 어떻게 되든지간에 그러한 일이 벌어질 때마다 발생하게 되는 노이즈를 저와 같은 일반인들이 받는 것은 피치 못할 것 같아서입니다.


좀 더 신중해야 하지 않을까?

김미화의 블랙리스트 발언은 정치적 색깔론과 관련된 '보이지 않는 권력'에 대한 공론화였다라고 본다면, 이하늘의 이번 파문은 '방송사(PD)의 관행'에 대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관행이라는 것이 모든 연예인에게 불편부당한 관행인지, 혹은 DJ DOC 자신들에게만 부당한 관행인지는 현재로써는 판단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전자의 경우라면 그 불편부당한 관행을 이번 기회를 통해서 개선 되어져야 한다고 봅니다.
하지만, 만약 후자의 경우라면 이하늘의 이번 발언은 조금 섣부른 발언이 아닌가 생각 되어집니다.

일반인들도 후자처럼 부당한 경우를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직장 생활을 할 때도 그렇고, 일상 생활을 할 때도 그렇습니다.
직장 상사가 부당하다고 해서 그것을 지적하거나 거론하게 되면 직장 생활이 불편해지죠.
그래서 대부분 침묵을 하면서 참습니다.
이를 트위터나 다른 미디어를 통해서 공론화하려고 해도 파급력이 적지요.
하지만, 연예인이라는 위치는 다릅니다.
그 파급력을 고려해서 좀 더 신중해야 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가요 프로그램과 예능 출연의 상관 관계
 

이하늘의 트위터의 글로만 보자면, 인기가요 출연을 위해서 강호동이 진행하고 있는 <강심장>의 출연을 해달라는 요구를 받은 것 같습니다.
그 출연 여부에 따라서 인기가요의 출연 여부가 결정 되어지는 그런 요구였던 듯 합니다.
그 요구가 강압적인지 그냥 선택적인지를 추측할 수도 없지만, 이하늘의 발언으로 해석하자면 아무래도 강압적인 쪽에 무게가 실리는군요.
오늘 DJ DOC는 인기가요에 출연하지 않았습니다.

이하늘은 또한, 인기가요 PD와 인기가요 차트에도 불만을 토로하였습니다.

"잔뜩 어깨에 힘 주고 가수들을 자기 방송의 소모품 정도로 생각하는 PD들의 권위의식, 그런 방송 인기가요, 우리 DOC는 안 하기로 했다! 아무리 그래도 공정해야 할 음원차트가 왜곡되어선 안된다. 그들은 오늘 비겁했다. 방송에 나오는 오늘 실시간 차트, 비겁한 인기가요!"
(출처: 스포츠조선 http://media.daum.net/entertain/music/view.html?cateid=1033&newsid=20100801212416076&p=SpoChosun)

(이미지 출처: http://www.billboard.com/#/ 캡처화면)

공신력 있는 가요 차트는 필요해

방송사의 음악 프로그램 차트 순위 문제는 정말 잘 지적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공신력 있고 믿을 만한 한국의 음악 순위 차트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다음, 네이버 등 각종 포털 사이트, 벅스, 소리바다와 같은 음악 사이트, 각 방송사나 라디오 프로그램 등 모든 음원에 대한 종합적이면서도 공신력 있는 빌보드 차트와 오리콘 차트 같은 차트 순위가 국내에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여기가면 이 노래가 1위, 저기가면 저 노래가 1위.....
이런 식의 차트는 좀 신빙성이 떨어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하늘의 말처럼 음원차트가 왜곡되었다면 그것은 정말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실제 여론의 인기보다 스폰서나 거대 엔터테인먼트사의 영향력에 따라 1위를 하는 그런 가요계의 차트는 솔직히 유명무실이라고 생각합니다.
필요성을 느끼면서도 그것에 드는 비용 때문에 차일피일 미루기만 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장르별까지는 힘들더라도 종합적인 순위차트는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SBS 인기가요의 1위는 JYP의 신인 걸스그룹인 MissA의 'Bad Girl Good Girl'이었습니다.
헌데, 이하늘의 발언으로 해석하자면 이 순위가 잘못되었다는 것으로 오해할 여지도 다분하게 보입니다.
하지만, 이 부분을 놓고 개인적으로 해석해 본다면 전 거대 엔터테인먼트사들의 영향력이 있기는 있을지 몰라도 그렇게 절대적이라고 보지는 않습니다.
물론 영향력이 없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전 음원차트 순위가 '왜곡되었다'라고 표현될 만큼 부정적이라고까지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만큼 공신력이 떨어지는 것도 부정할 수 없지만, 왜곡되었다는 것은 조작되었다는 말과도 같기 때문에 조작되었다고 보는 이하늘의 발언에는 동의할 수가 없네요.
SBS 인기가요의 순위는 위에서 보는 바와 같습니다.
DJ DOC가 디지털 음원차트에서 앞서 있을 수도 있으나, 방송횟수에는 밀린다고 생각되거든요.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복(福) 받으실거에요. Abracadabra~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