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의 아이,성장과 치유 그리고 관계

<영화리뷰 419번째 이야기>

영제: バケモノの子, The Boy and The Beast

장르: 애니메이션,판타지,어드벤처 (2015)

러닝타임: 119분, 12세이상관람가

관람장소: cgv 목동

감독: 호소다 마모루

출연: 야쿠쇼 코지(쿠마테츠), 미야자키 아오이/소메타니 쇼타(큐타), 히로세 스즈(카에데)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괴물의 아이'의 감독인 호소다 마모루는 '시간을 달리는 소녀', '썸머 워즈', '늑대아이'와 같은 작품들로 호평을 받고 있는 명실공히 일본 애니메이션의 차세대 주자 중 한명이라 할 수 있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2006), 6만명/'썸머워즈'(2009), 13만명/늑대아이(2012), 관객수 33.9만명

 

호소다 마모루의 일화 중의 하나인 '하울의 움직이는 성'과 관련한 일화(원래는 호소다 마모루가 이 영화를 시작으로 지브리 스튜디오의 차세대 감독이 될수 있었으나, 미야자키 하야오를 불러 들여 다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이 이 영화를 맡게 된다.)는 어떻게 보면 불명예스런 일일 수도 있지만, 또다르게 긍정적인 시각에서 보면 미야자키 하야오 뒤를 이을 만한 일본 애니메이션의 명감독 중의 한명이라고 볼 수도 있는 것이다.

 

 

그런 감독의 작품이니 애니메이션 팬들에게 '괴물의 아이'의 기대감은 상당히 높아질 수밖에는 없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믿고 보는'이란 말이 있듯이 '괴물의 아이'도 가족영화로써 무난하다는 평가를 주고 싶다.

 

 

영화는 아무래도 그 나라의 사회·문화적인 영향을 주고 받을 수밖에는 없는 것 같다.

'괴물의 아이'는 렌이라는 아이가 괴물이 사는 나라로 우연찮게 들어가게 되면서 쿠마테츠를 스승으로 두게 되어 성장을 다루고 있는 애니메이션이다.

 

 

렌은 쿠마테츠에 의해서 큐타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는데, 렌(인간계의 이름)이라는 이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큐타(괴물의 아이로써의 이름)라는 캐릭터로 이야기를 이끌어간다는 점은 감독이 의도가 분명 숨겨져있다 보여진다.

 

 

큐타가 괴물의 세계에 들어가게 된 것은 그 방법이나 보여지는 모든 것들이 판타지적이다.

 

 

그리고, 그 속에서 큐타는 쿠마테츠에게 배움을 얻기도 하고, 배움을 주기도 한다.

외톨이였던 큐타가 그곳에서 '관계'와 '협동'과 같은 것들을 체득하게 되는 것이다.




혼자서 할 수 있는 것은 분명 한계가 있지만, 여럿이서 힘을 모으면 많은 것을 이룰 수 있다.

인간 세상의 수많은 것들이 여럿이서 힘을 합쳐 이룬 것이다.

 

'함께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라는 '괴물의 아이'의 메시지가 담겨져 있고, 이 메시지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우리나라도 이제는 개별적인 능력보다는 이렇게 여럿이 함께 힘을 모아나가야 여러 분야에서 더욱더 성장을 할 수 있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인간이었던 렌은 어머니의 죽음이란 사고로 인해서 '관계'의 가장 기본적인 단위인 가족이라는 관계가 끊어져버린 채 마음의 상처를 받았던 아이다.

렌은 위로와 보살핌이 필요한 아이였으나 그를 위로해주고 보살펴줄 어른들이 없었다.

 

 

해서 렌은 그가 속한 가족, 사회에서 외톨이로 겉돌다가 쿠마테츠를 우연히 만나게 된다.

그를 따라 괴물의 나라로 간 큐타는 새로운 관계맺음을 하게 되고, 상처받은 마음 일부를 치유받게 된다.

사람에게서 받은 상처는 결국 사람에게서 치유받을 수밖에 없다.

 

 

큐타와 쿠마테츠가 수행을 하는 것은 강해지기 위한 수행으로 보여지지만 '성장'과 '치유'의 수행이기도 하다.

그런 측면에서 '괴물의 아이'는 성장애니이기도 하지만 힐링계 애니의 메시지도 갖고 있다.

 

 

그리고, 큐타가 성장을 하게 되고 다시 렌이라는 인간의 이름으로 돌아가게 되면서 큐타의 성장 모험담을 끝을 맺게 된다.

 

 

p.s. 아이들이 너도나도 사진을 찍으면서 좋아했던 쿠마테츠 캐릭터

 

 

※네이버카페 맛요의 시사회 이벤트에 선정되어 무료로 관람하였음





※ 네이버 오픈 캐스트 메인 감사합니다(27번째)^^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나루토 17화, 하쿠와 자부자의 과거

 

나루토 17화 제목 하얀 과거 숨겨진 기억

 

구미호의 봉인이 완전히 풀린 것은 아니지만 나루토의 격노로 인해 구미호의 차크라가 새어 나오고 있는 것은 맞는 것 같습니다.

이로 인해 나루토는 마치 드래곤볼의 손오공이 달빛을 받아 거대한 고릴라로 변신한 것과 마찬가지로 엄청난 힘을 가지게 됩니다.

 

 

하쿠는 나루토를 막아보려 하지만 놀랍게도 하쿠를 잡아서 옴싹달싹하지 못하게 합니다.

나루토의 힘은 대단해서 마경빙정의 술법으로 만들어진 얼음거울도 주먹으로 깨고, 하쿠를 단 한 방에 멀리 날려버리면서 마경빙정의 술법 자체가 깨지게 됩니다.

 

 

나루토에서 구미호란 존재의 힘은 모든 술법의 가장 위에 있는 것처럼 보여지곤 하는데, 하쿠라는 어려운 상대를 맞아 나루토의 몸 속에 봉인된 구미호의 힘이 처음으로 드러나게 되었습니다.

 

 

카카시조차도 자부자를 상대하다가 나루토의 구미호의 봉인이 완전히 풀린 것이 아니라 차크라가 새어나오고 있다고 정말 다행이라면 안도할 정도로 봉인된 구미호의 힘은 무시무시한 것인가 봅니다.

그 구미호의 힘은 굉장히 무섭고, 불길하고, 파괴적이고, 공포스럽기까지 한 힘입니다.

 

 

나루토는 정말 화가 나 있어서 하쿠를 당장이라도 죽일 기세였지요.

너무 집중해서 봐선지 나루토의 변한 모습은 소름이 끼칠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하쿠를 가렸던 가면이 깨지고, 하쿠의 본래 얼굴이 드러나자 나루토의 주먹이 하쿠의 얼굴 앞에서 거짓말처럼 딱 멈추게 됩니다.

구미호의 차크라도 사라지고 말았네요.

 

 

여기에서 하쿠의 과거가 드러나게 됩니다.

하쿠의 혈계한계라는 힘은 축복받은 것이 아니라 저주받은 힘이었습니다.

피에서 피로 유전되는 하쿠의 혈계한계의 능력이 발현되자 하쿠의 불운이 시작되고 만 것이죠.

그것은 나루토도 어린 시절 겪었던 것이고, 사스케도 겪었을 아픈 과거입니다.

 

 

그 과거는 사스케에게는 형에 대한 복수로 남게 되었고, 하쿠에게는 아무에게도 환영받지 못하는 자신을 거둬준 자부자에 대한 맹목적인 추종으로 남게 되었으며, 나루토에게는 나뭇잎 나라 사람 모두에게 인정받고 싶어하는 욕구로 남게 된 것입니다.

나루토는 하쿠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동병상련의 아픔을 느끼게 됩니다.

 

 

자부자가 탈주닌자가 된 과거는 어떨까요.

물의 나라 미즈가케를 죽이고, 쿠테타를 일으켜 물의 나라를 접수하려던 계획이 실패를 한 자부자의 야망은 결국 그를 탈주닌자가 되게 만들었지요.

카피닌자 카카시는 자부자의 소문을 익히 들어 알고 있었습니다.

나루토의 구미호 봉인이 완전히 풀릴까봐 저어한 카카시는 숨겨놓았던 자신만의 비술을 펼치게 됩니다.

 

 

자신의 사륜안을 막기 위해서 눈을 감은 사일런트 킬링의 일인자 자부자를 상대하기 위해서 '인법, 소환술'의 하나인 '토둔, 추적의 술법'으로 냄새를 쫓아다니는 인견(忍犬, 닌자견)을 잔뜩 풀어서 자부자를 쫓는 거이죠.

 

 

그리고, 카카시의 자신만의 술법인 뇌절을 끌어 모아 자부자와의 긴 싸움을 끝내려고 합니다.

 

 

카카시의 숨겨진 실력이 드러나는 순간이네요.

승기를 거머쥐게 된 나루토와 카카시는 하쿠와 자부자를 어떻게 처리하게 될까요.

 

오늘의 일본어 それは僕[ぼく]の夢[ゆめ] 그것은 나의 꿈

 
스폰서링크

 

잘 읽었다면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나루토 14화, 하쿠의 비술의 정체 혈계한계

 

나루토 14화 제목 의외성 No.1 나루토 참전!

 

나루토 14화는 지금까지의 나루토의 줄거리를 간략하게 설명을 하면서 나루토가 사스케와 하쿠의 대결에 함께 참전하게 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본래 상식적인 대처를 한다면 하쿠의 마경빙정 비술에 대항하기 위해서는 사스케가 안쪽에서 나루토가 바깥에서 협공을 하여 하쿠의 비책을 깨려고 시도를 했어야 합니다.

 

 

그렇지만 이러한 상식을 뒤집는 것이 나루토의 의외성이라고 해야 할까요?

카카시에게 핀잔을 들은 것도 소용이 없는 나루토는 사스케를 돕기 위해서 마경빙정 속으로 숨어듭니다.



 

하쿠의 너무 빠른 공격에 제대로 대응할 엄두를 못내는 사스케와 나루토

 

 

이를 지켜보던 카카시 또한 하쿠의 비책을 깨뜨릴 방법을 찾는데 고심하게 되네요.

사스케와 나루토를 돕고 싶지만 자부자가 막고 있어서 도울 방법도 없지요.

 

 

그러다가 카카시는 하쿠의 비술이 혈계한계(血繼限界)가 아닌가 추측을 하게 됩니다.

혈계한계란 자신의 사륜안처럼 특정일족의 피를 통해서만 전해지는 비술이죠.

물론 사륜안은 사스케 일족에게만 전해지는 비술인데 카카시가 이 사륜안을 어떻게 얻게 되었는지는 아직 미스터리입니다.

 

 

오행설에 따라 물로 이뤄진 마경빙정을 불인 '화둔 호화구의 술법'으로 깨보려하지만 사스케의 술법은 먹혀 들지 않습니다.

 

오행설(五行說)

목(木)·화(火)·토(土)·금(金)·수(水)의 다섯가지 요소에 의해 만물의 생성·소멸의 원리를 설명하는 이론.

상생: 목생화, 화생토, 토생금, 금생수, 수생목

상극: 수극화, 화극금, 금극목, 목극토, 토극수

 

 

이 난관을 사스케와 나루토는 어떻게 벗어나게 될까요?

점점 재밌어지는 나루토의 이야기는 다음 회에서 계속 됩니다.


스폰서링크

 

잘 읽었다면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나루토 13화, 우당당탕 의외성 넘버원 나루토의 멋진 등장

 

나루토 13화 제목: 하쿠의 비술 마경빙정

자부자가 죽지 않았으리란 카카시의 불길한 예감은 들어 맞았습니다.

그리고, 1대 1 무승부를 한 카카시와 자부자의 대결 또한 최종 라운드가 진행될테지요.

 

 

그렇지만 본 게임에 앞서서 사스케와 하쿠의 대결이 먼저입니다.

 

 

체술로 승부를 겨루면서 사스케를 죽이고 싶지 않다면서 사스케에게 양보해줄 것을 요구하죠.

 

 

그러나 사스케가 말을 듣지 않자 하쿠는 '천살수상'이라는 한손의 인을 그리면서 사스케와 카카시를 모두 놀래킵니다.

한손의 인은 천가지의 비술을 지닌 카카시에게도 처음 보는 그러한 종류의 것이었나 봅니다.

 



 

그러나 '천살수상'의 환술로도 사스케를 꺾지 못하고 스피드에 밀려 한방 제대로 얻어 맞은 하쿠는 단단히 각오를 하면서 온몸에서 냉기를 뿜어냅니다.

 

  

 

하쿠의 이러한 모습은 자부자의 비술에 비해서 전혀 뒤지지 않는 일류급의 닌자술 같습니다.

 

 

드디어 하쿠의 비술인 '마빙경정'이 발동을 했습니다.

 

 

굉장히 멋진 비술입니다.

사스케는 생전 처음 보는 하쿠의 비술에 전혀 대응을 하지 못하고 만신창이가 되고 말죠.

 

 

사스케가 기진맥진할 때 쯤 하쿠에게 역습을 가하면서 우당당탕 의외성 넘버원의 닌자 우즈마키 나루토가 멋지게 등장을 합니다.

 

 

하쿠의 비술은 이처럼 마빙경정 밖에서 공격을 하면 속수무책인가 보네요.

과연 나루토는 하쿠의 마빙경정의 비술을 어떻게 깰까요?

더욱 흥미진진해지는 나루토입니다.

 


스폰서링크

 

잘 읽었다면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별을 쫓는 아이:아가르타의 전설, 삶의 의미를 찾아 떠나는 힐링 애니

 

<영화리뷰 303번째 이야기>

원제제: 星を追う子ども, Children who Chase Lost Voices from Deep Below

장르: 일본, 애니메이션, 어드벤처, 판타지 (2011)

러닝타임: 105분

관람 매체: 곰tv

감독: 신카이 마코토

출연: 카네모토 히사코, 이리노 미유, 이노우에 카즈히코, 시마모토 스미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영화를 보는 것이 낙인 제게 있어 요즘 곰tv는 저의 우울한 기분을 달래주는 좋은 사이트인 듯 합니다.

그래서여기에 올라오는 추천영화는 빠짐 없이 챙겨보려고 노력하고 있는데요.

그 영화의 감상과 리뷰를 하는 것은 하나의 즐거움이자 저만의 뒷풀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그러던 중 오랜만에 정말 괜찮은 애니메이션 한편을 보게 되었습니다.

바로 '별을 쫓는 아이'라고 하는 일본 애니메이션인데요.

이 작품은 개봉 때 영화관에서 보고 싶었지만 기회를 놓쳤던 영화입니다.

마침 곰tv에 올라와 있어서 더빙판으로 편하게 관람을 하였지요.

 

 

 

우리나라에서 한때 힐링 열풍이 불어서 '힐링캠프'와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서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갈등과 개인의 삶에 대한 치유 등을 목적으로 힐링이라는 단어가 큰 관심을 얻게 되었지만 정작 '힐링'이라는 것의 선두주자는 일본이 아닐까 개인적으로 생각해보게 됩니다.



일본은 힐링음악을 하는 그룹도 있고, 힐링을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이나 애니메이션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흔히 애니메이션이라고 하면 아이들이 즐기는 장르라는 선입견이 있겠지만 '별을 쫓는 아이'가 지니고 있는 주제는 비단 아이들에게만 한정되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별을 쫓는 아이'는 삶의 의미를 찾아 떠나는 힐링 애니메이션이라고 보여지는데요.

삶이 고단하다고 느끼고, 무엇인가 힐링을 원하신다면 이 작품을 강력추천해 드리고 싶네요.

 

 

'별을 쫓는 아이'를 보면서 왜 일본이 애니메이션 강국인가를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고, 애니메이션 장르에 국한하지 않고 다른 어떤 작품들과 비교를 하여도 손색이 없는 훌륭한 작품성을 지녔다는 생각을 할 정도로 이 작품은 깊이 빠져들만한 매력을 지니고 있는 것 같습니다.

너무나 맘에 드는 작품이어서 시간이 조금 흐른 후에 다시 한번 보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 됩니다.

 

 

이 작품의 부제인 아가르타의 전설은 세계의 유사 신화와 관련된 이야기입니다.

죽음이라는 영원한 이별로부터 다시 그 사람을 살리기 위해 명계로 떠난 사람들의 신화 이야기를 말합입니다.

 

 

'별을 쫓는 아이'라는 작품은 주인공인 아스나와 죽은 아내를 다시 살리려는 모리사키와 함께 떠나는 일종의 여행 형식의 줄거리를 지니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여행은 일반적인 여행이 아니라 엄청난 상상력이 더해진 명계여행이자 힐링여행인 셈이죠.

그리고, 그 속에 담겨진 삶과 죽음의 의미라는 주제의식은 애니메이션이라는 장르적 한계를 뛰어 넘고 있다 보여집니다.

 

 

사실 이러한 작품이 나올 수 있는 배경에는 그만큼 많이 발전한 일본의 힐링 문화가 있기에 가능한 이야기이겠죠.

역으로 해석한다면 이러한 힐링 문화가 발전한 일본은 그만큼 심각한 갈등과 그에 따른 치유가 필요로 하다는 의미이기도 할 것입니다.

그런 면에서 힐링 열풍이 아니라 힐링이 필요 없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입니다.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