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우 주진모 캐리어를 끄는 여자 캐스팅

'몬스터' 후속으로 편성이 잡힌 '캐리어를 끄는 여자'의 캐스팅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캐스팅이 확정된 배우는 최지우,주진모,전혜빈,이준입니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변호사인 최지우가 파파라치 언론사 대표 주진모를 만나 꿈과 사랑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법정 로맨스물입니다.


최지우는 2014년 YG행 이후 SBS 드라마 '유혹'을 출연하였고, 대부분 '꽃보다' 시리즈나 '삼시세끼'와 같은 예능프로그램이 잦았습니다.



작년에는 '두번째 스무살'에 출연을 하였는데요.

이 작품은 tvN 드라마로 지상파 드라마는 아니었죠.



당시 최지우의 출연료는 일부 언론에서 회당 5천만원선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용팔이' 김태희가 회당 4천만원,중국 출연료는 회당 7000~8000만원이라고 하네요.





최지우의 일본 출연료는 밝혀진 바 없으나 '명단공개'에 따르며 일본 CF출연료만 60억 원을 벌었을 것이라 예상하고 있더군요.



주진모의 경우도 2013년 중국 드라마 '화비화 무비무' 당시 중국 출연료가 공개된 바 있는데요.

회당 5천만원이라 합니다.



남들 연봉을 한 회에 그냥 버네요.

주진모의 경우는 2013년도에 비해 중국 내 인기가 더 상승하였을테니 회당 출연료가 더 상승하였다 보여지는데요.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한국,중국,일본을 겨냥한 작품이 될 수도 있을 듯 합니다.



그런데 '캐리어를 끄는 여자'이란 제목이 언뜻 이해가 잘 안가네요.

제목만 봐서는 캐리어를 끈다고 해서 무슨 스튜어디스가 나오는 줄 알았는데, 캐리어가 Career인지는 작품이 시작되어야 알 수 있을 듯...



원래 여행용 캐리어는 영어로는 baggage라고 표현하는데, 위와 같이 착각하기 쉬운 이유가 콩글리쉬의 위력인지도...??




관련글

주진모 장리 열애설 사진


최지우 YG 이적, 차승원 유인나 장현성 스타급 배우들 YG로 향하는 이유





 

재밌게 읽으셨다면 공감 꾹~(로그인 필요없어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연중,최지우 '배우 인생 그래프'

최지우가 '연예가중계' 게릴라 데이트에 참여했다.

게릴라데이트 도중 한 사람과 눈빛 교환을 했는데, "평범...."이라고 하자 최지우는 분노하면서 "가!"라고 버럭했다.

 

이어, 배우 인생 그래프를 주제로 자신의 작품에 대한 점수 평가를 했다.

 

'좋아해줘'

 

1996년 '첫사랑' 40점

'올가미' 60점

'겨울연가' 90점

'천국의 계단' 90점

'삼시세끼'와 '꽃보다 할배 그리스편' 90점

 

'여배우들'

 

'키스할까요'

 

이어 다시 작품을 해보고 싶은 배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지우: "권상우는 친구라 이야기를 많이 할 수 있어서 좋았다.상윤씨도 좋았고 병헌 오빠도 한번 더 해보고 싶다. 신현준도..."

 





최지우는 '겨울연가'로 일본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출연한 작품 대부분이 성공을 하면서 드라마의 여왕,흥행보증수표로 불리기도 했다.

 

'피아노 치는 대통령'

 

'올가미'

 

1인 기획사 때 출연한 작품들의 흥행성적은 기대에 못미친다.

YG엔터테인먼트 이적 이후에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연리지'

 

'인정사정 볼 것 없다'

 

그렇지만 영화에서는 흥행작품은 없는 편이다.

'박봉곤 가출사건','할렐루야','여배우들','올가미','이방인','키스할까요','인정사정 볼 것 없다','피아노치는 대통령','무영검','연리지','누구나 비밀은 있다' 등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강동원 YG행,막강 배우 라인업 구성 평가

강동원이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였다.

YG는 이같은 사실을 공식적으로 알리며 차승원,최지우 등과 함께 YG패밀리의 새 가족이 됐음을 알렸다.

오늘은 강동원의 생일이기도 하다.

 

'검사외전'

 

강동원은 본인의 생일날에 맞춰 새 소속사에서 새 출발을 알리게 됐다.

2016년 연예계 FA 최대어였던 강동원이 YG로 새 소속사를 정한 배경에는 양현석 대표와의 수차례에 걸친 만남과 미래 비전을 공유한 데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은 사제들'

 

'군도 민란의 시대'

 

특히,'한국영화라는 좋은 콘텐츠로 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해외 시장 진출'이라는 목표에서 의견을 같이 했다 한다.

 

양현석 대표는 강동원 전담팀을 별도로 구성해 직접 관리하고,안정적인 작품활동과 해외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라 한다.





YG엔터테인먼트는 강동원의 영입으로 빅뱅,싸이,2NE1,위너,아이콘 등의 가수 라인업 못지 않게 화려한 배우 라인업도 구성하게 되었다.

YG에는 차승원,최지우,유인나,구혜선,장현성,임예진,스테파니 리,갈소원 등이 포진되어 있다.

 

'두근두근 내 인생'

 

오늘은 공식 해체된 카라의 구하라가 키이스트행을 선택하였는가 하면 김민희는 3년 간 몸 담았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과 결별하고 FA 시장에 나왔다.

 

 

 

관련 뉴스

강동원 황정민,검사외전 제작발표회 물만난 참치오빠

 

검은 사제들,현명한 전개를 택한 한국형 엑소시즘 영화

 

구하라 키이스트행,매니지먼트 라인업 강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최지우 이미연 유아인,좋아요 누르다 좋아져 버린 로맨스 커플

유아인과 이미연,김주혁,최지우,강하늘,이솜이 출연하는 영화 '좋아해줘'의 제작보고회 현장 소식!

'좋아해줘'는 SNS에서 대책없이 '좋아요'를 누르다가 진짜 좋아져 버린 내 생애 가장 설레는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유아인은 이미연,최지우는 김주혁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유아인: "저의 실제 모습과 극중 모습이 비슷했다. 내가 일방적으로 들이대 가끔 꿀밤도 때리셨다."

 

"개인적으로 존경하고 전부터 이상형으로 꼽고 동경했던 분이다."

 

이미연: "새로웠다. 유아인이 워낙 개성 강한 친구다. 연기를 할 때도 워낙 집중하고 해 밀리는 느낌이 있었다."





"부담스러우면서도 새로웠다.에너지가 많은 자극이 됐다."

 

유아인: "선배 배우에게 조금 다른 에너지를 줄 수 있어 영광이었다."

 

 

최지우는 스튜어디스 함주란 역을 맡아 사랑을 잃은 오너 쉐프 정성찬(김주혁)과 로맨스 호흡을 맞춘다.

 

김주혁: "사실 사석에서도 거의 뵌 적이 없었다."

 

 

최지우: "그런데 파트너가 김주혁이라는 얘기를 듣고 걱정을 하나도 안했다."

 

"첫 촬영부터 어색함이 없었던 것 같다."

 

 

김주혁: "첫 촬영부터 편했다. 이번 영화는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막 했다."

 

"최지우는 허당기가 있는 모습이 매력적. 백치미가 있는데 그게 사랑스럽다. 그리고 모니터를 보면 우선 예쁘다."

 

 

 

관련 뉴스

이미연,명단공개 8090 청춘스타 1위

 

이미연 영어, 관찰예능의 정석- 없는 예능감도 만들어내는 편집의 힘

 

삼시세끼 이서진 최지우, 옥택연이 부부케미 언급한 이유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삼시세끼 이서진 최지우, 옥택연이 부부케미 언급한 이유

최지우는 게스트가 아니라 호스트 같다면서 옥택연이 이서진과 최지우의 관계를 부부케미라 정의를 하였죠.

 

옥택연: "지금까지 봤던 서진이형의 모습 중 가장 편해 보였어요. 부부 같은 '케미'에요. 연애 단계는 애초에 지난 것 같아요.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아름다웠어요."

 

 

이 장면 속 대화

최지우: "오빠~"

 

이서진: "아 뭐야 갑자기 오면 어떡해? 왜 얘기도 안 했어 엊그저께 만났는데"

 

나영석 PD: "아 엊그저께 만났어요? 막 그래요 둘이?"

 

이서진: "우리 자주 만나~"

 

옥택연이 이서진 최지우를 연애는 이미 지난 것 같고 부부케미가 난다 말한 것은 게스트 중에서 유일하게 이서진에게 뭔가를 시키는 모습을 보면서 이서진을 어려워하지 않았기 때문인 듯 합니다. 

그만큼 둘 사이가 편안해 보인다는 이야기였죠.

 

 

이서진 최지우 티격태격 하는 모습 글로 감상하기 ㅋㅋ

 

이서진: "화장하고 왔어 왜? 세수해야 되잖아"

 

최지우: "이상한 오빠야. 화장하니까 이쁘고만. 화장했다고 뭐라 그래"

 

옥택연: "술은 좀 드세요?"

 

이서진: "술 잘 먹어"

 

최지우: "저 오빠 이상한 오빠야. 술 못 먹는데 잘 먹는다고 막 그래"

 

 

오늘 '삼시세끼'는 기쁜 소식이 있었던 날이었습니다.

바로 밍키의 새식구가 나왔기 때문이죠.





개를 별로 안좋아한다던 이서진과 개를 처음 키워보는 옥택연은 꼬맹이 밍키가 벌써 자라서 이렇게 꼬물이를 낳았다는 것에 대해서 만감이 교차하는 모양이었습니다.

 

밍키의 꼬물이들

 

최지우는 저녁에 도착을 하였는데, 다음 날 일찍 일어난 최지우는 배가 고팠던지 찐감자도 먹고, 스트로베리도 먹고 배를 좀 채운 다음 밥을 씻어 놓고 다시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최지우는 지난 김하늘편에서 꽃다발 주는 모습을 봤던지 꽃다발 가지러 가야겠다고 하자, 이서진은 밤길이라서 어디에 놔뒀는지 모르겠다면서 다음날 날 밝으면 주겠다고 얼버무리게 되죠.

 

 

 

 

배가 고프지우는 옥택연 셰프를 깨워 벌써 10시라면서 밥을 준비하기로 하였죠.

오늘의 메뉴는 최지우의 호박국과 옥택연의 볶음밥이었습니다.

호박꽃이 예쁘게 피어서 호박꽃을 꽃다발에 주기도 했죠.

 

 

진짜 부부케미 돋는 사진이네요.

 

삼시세끼는 최지우 효과로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하였습니다.

12%가 넘는 지상파 부럽지 않은 시청률이네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