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비싼 차, 1962년식 페라리 250 GTO 경매 가격

 

세상에서 가장 비싼 경매가로 낙찰이 된 1962년식 페라리 250 GTO의 가격은 3811만 5천달러(당시 한화 390억원)입니다.

미국 본햄스 자동차 경매 사상 최고가의 이 차는 전 세계 동일 모델 중 19번째로 1962년 9월 11일에 출고된 차라 합니다.

 

그런데 이 차가 세상에서 가장 비싼 차는 아니고, 공식적인 기록의 세상에서 가장 비싼 차는 동일 모델로 2013년 낙찰된 5200만달러(한화 534억원)의 차가 그것이죠.

 

▲페라리 250 GTO 베를리레타, S/N 3851 GT

 

자동차 수집 애호가들 사이에서 '자동차의 피카소', '가장 아름다운 클래식카'라 불리는 페라리 250 GTO 베를리레타는 1962년부터 3년 동안 단 39대만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투르 드 프랑스 등 각종 자동차 경주 대회에 활약을 하다 크게 파손(반파)이 된 적이 있는 페라리 250 GTO은 이후 페라리 본사에서 수리를 거쳐 1965년 이탈리아의 파브리지오 비올라티에게 4천달러에 팔렸던 찹니다.

현재 가치로 환산하면 약 3만달러(3천만원 정도)........

 

 

그런 페라리 250 GTO가 마라넬의 로쏘 콜렉션에서 40여년 간 전시되고 있다가 그의 가족에 의해 경매에 나와 390억원의 가치로 경매에 낙찰 되었으니 이게 무려 몇 배인가요.

헌데, 더욱 놀라운 사실은 경매 전문가(500억원)들의 예상에는 못 미쳤다는 점....

아마도 반파의 영향 때문일까요?

 



 

일반인들에게는 화중지병이나 마찬가지인 페라리 250 GTO는 이렇게 눈호강이나 할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보면 볼수록 눈길이 가고, 눈을 사로 잡는군요.

자동차 수집 애호가들이 탐낼 만한 아름다움이 있네요.


스폰서링크

잘 읽었다면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