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드풀2 또다른 의미의 가족영화(feat.발음주의)

<영화 리뷰 542번째 이야기>

영제: Deadpool2 (2017)

장르: 액션 외

런타임: 117분

감독: 데이빗 레이치

출연: 라이언 레이놀즈, 조쉬 브롤린, 모레나 바카린, 재지 비츠

스포일러: 있음

 

['데드풀'과 '엑스맨'의 차이 찾아보기]

 

'데드풀' 1편이 데드풀의 탄생 이야기였다면 '데드풀' 2편은 데드풀이 본격적으로 엑스맨에 소속이 되는 이야기라 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하나 재밌는 사실은 '엑스맨'의 히어로들이 '데드풀'에 살짝살짝 등장하긴 하지만 '데드풀'과 함께 팀을 이뤄 적을 무찌르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엑스맨'의 세계관을 공유하기는 하지만 '데스풀'은 엑스맨과는 스타일이 전혀 다른 캐릭터이죠.

 

 

데드풀과 엑스맨의 울버린은 말하자면 탄생이 된 곳이 일치하는데, 돌연변이의 유형이 전혀 다릅니다.

 

'엑스맨'의 돌연변이 특성이 어떻게 구현될 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하는 것처럼 '데드풀'의 엑스맨들도 마찬가지인데, 그러한 능력이 슈퍼히어로에 어울리는 능력인지는 데드풀도 의구심을 가질 정도이죠.

 

 

예를 들면 행운이 뒤따르는 능력(도미노)을 지닌 것이 슈퍼히어로적인 능력이라고는 생각하기 힘들지만 데드풀도 결국 나중에는 그 능력을 인정할 수밖에 없게 되죠.(일종의 유머 코드라고 해석되어질 수 있죠.)

 

 

'엑스맨'은 가족영화가 될 수 있지만 '데드풀'은 가족영화가 될 수 없습니다.(19금 영화라는 점...)

그럼에도 불구하고 '데드풀2'는 가족영화를 표방합니다.

 

 

데드풀은 가족을 고의로 이상하게 발음하는데, 데드풀 자신은 가족의 의미를 다르게 받아 들이고 있었지만 '데드풀' 2편의 이야기를 통해서 데드풀은 또다른 의미의 가족의 의미를 찾게 됩니다.

 

 

 

 

그리고, 마침내 '엑스포스'란 그룹의 소속이 되죠.

'엑스포스'는 엑스맨의 의미에서 Men이 '남자'(맨이 '남자'를 의미하기도 하지만 '사람'을 뜻하기도 합니다만...)를 의미한다고 해석해서 성차별적인 요소를 없애고 남녀평등한 의미를 가지게 됩니다.

 

 

바로 이런 것들이 '엑스맨'과 세계관을 공유하기는 하지만 '엑스맨'과는 차별화되는 '데드풀'의 특징들이라 할 수 있겠죠.

 

흔히 '병맛'이라고 표현하는데, 영어에는 이런 표현이 없기는 하지만 '데드풀'을 표현하는데 이보다 더 적절한 표현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데드풀'은 병맛 코드의 영화라 할 수 있죠.

 

 

 

 

'어벤져스' 시리즈에서 보듯이 '닥터 스트레인지', '판타스틱4',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등 세계관을 공유하는 슈퍼 히어로들이 종합선물세트처럼 '어벤져스3'에서 총출동을 하게 되는데, '데드풀'도 언젠가는 이렇게 '엑스맨'의 세계관을 공유하는 슈퍼히어로들과 함께 총출동을 하게 될 날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 여지는 남겨 둔 듯 합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라이언 레이놀즈 내한 분위기 좋다

'데드풀2'의 프로모션으로 주인공인 라이언 레이놀즈가 내한을 했습니다.

내한 이후 영화가 흥행을 하는 긍정적인 피드백이 있어선지 마블 영화는 영화 등장인물들의 내한이 하나의 공식화처럼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한때 스칼렛 요한슨의 남편이기도 했던 라이언 레이놀즈는 '데드풀'의 출생지와 같은 캐나다 출신입니다.

 

현재는 블레이크 라이블리와 결혼을 해서 잘 살고 있죠.

 

 

라이언 레이놀즈는 '그린랜턴:반지의 선택'이라는 히어로 영화에 출연하였는데요.

이 영화가 DC 코믹스의 영화이니, 라이언 레이놀즈는 DC와 마블의 히어로 영화를 모두 한 배우이기도 하네요.

 

 

DC 히어로물들이 크게 인기를 끌지 못하는데 비해 '데드풀'은 마블 히어로 중에서 '어벤져스'와 '엑스맨' 등이 그 중심에 있다 본다면 분명 중심에 있지는 못한 히어로라고 할 수 있겠죠.

 

 

더군다나 청불 영화이기 때문에 흥행에 약점을 지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린랜턴:반지의 선택'(21만), '데드풀'(330만)으로 '데드풀'이 준수한 성적을 거둬 들였기에 라이언 레이놀즈를 국내로 소환할 수 있었던 것 아닐까 싶습니다.

 

라이언 레이놀즈의 인스타그램을 보면 그가 얼마나 '데드풀' 캐릭터를 애정하는지 느낄 수 있는데요.

'데드풀'로 인해서 라이언 레이놀즈는 아마도 마블 영화에 집중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2017년 기준 2150만달러의 출연료를 챙기면서 '전 세계 출연료 수입 순위 top 20'안에 랭크되기도 했습니다.

 

 

 

 

 

 

라이언 레이놀즈가 분했던 영화 속의 캐릭터를 살펴보면 '블레이드3'의 한니발 역, '엑스맨 탄생:울버린'에서 데드풀역, '그린 랜턴: 반지의 선택'에서 그린 랜턴 역, 'R.I.P.D.:알 아이 피 디' 닉 워커 역, '19곰 테드'에서 제라드 역, '킬러의 보디가드'의 마이클 브라이스 역 등이 연상됩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스칼렛 요한슨의 이름 뒤에 가려져 있었던 배우이기도 했는데, 이번 '데드풀2' 프로모션으로 내한을 하게 된 것은 국내 팬들에게 '데드풀2'의 기대감을 높이는 동시에 라이언 레이놀즈의 이름을 다시 한번 알리게 될 일거양득의 효과가 있어 보입니다.

 

 

 

 

라이언 레이놀즈와 블레이크 라이블리와의 사이에는 딸이 둘 있는데요.

라이언 레이놀즈는 여느 아버지들처럼 딸바보의 면모도 있는 것 같습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칼렛 요한슨,의외일 수도 있는 사실들

스칼렛 요한슨이 영화 '공각기동대:고스트 인 더 쉘'의 홍보차 내한을 하였습니다.

스칼렛 요한슨은 영화에서는 굉장히 늘씬한 몸매와 커보이는 키를 지녔지만, 프로필 상의 키는 160cm로 생각보다는 아담한 체구를 지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키가 커보이는 이유는 아마도 몸매의 비율이 좋기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스칼렛 요한슨의 팬들이라면 아실만한 사실이지만, 의외인데 하는 사실들은 또 있습니다.



크리스마스 시즌 영화라 할 수 있는 '나홀로 집에'를 유심히 보시다 보면 낯이 익은 인물이 한명 보입니다.

바로 아역 맥컬리 컬킨의 누나로 나오는 스칼렛 요한슨의 어릴 적 모습이죠.



스칼렛 요한슨 재산·수입 관련


-2014년~2015년 수입 3550만 달러(헐리우드에서 가장 돈을 많이 번 여배우 2위)


-셀러브리티넷워스 집계에 의하면 스칼렛 요한슨의 전 재산은 1143억 원 상당



-재산 형성 과정: 영화 흥행 수입+CF 모델+팝콘 전문점 여미팝(Yummy Pop)의 성공


스칼렛 요한슨이 모델인 돌체 앤 가바나


스칼렛 요한슨의 결혼생활과 이혼 경력



2009년~2011년 라이언 레이놀즈와 이혼



(이혼 이유에 대해서는 라이언 레이놀즈의 현재의 아내인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중심에 있습니다.)



2014년 10월 결혼~2017년 1월 26일 도리악과 두 번째 이혼



스칼렛 요한슨은 남편이었던 로메인 도리악과 비밀결혼을 하였습니다.

비밀결혼의 이유는 딸을 임신해서가 아닐까 추측이 되고 있습니다.



로메인 도리악과의 슬하에 딸 로제 도로시 도리악(Rose Dorothy Dauroac)을 둔 스칼렛 요한슨은 그렇지만 남편과 너무 다른 라이프 스타일에 괴로워하며 결국 두 번째 이혼을 선택하고 말았습니다.





결혼생활이 계속 삐걱되더니 결국은 헤어졌네요.


스칼렛 요한슨 집



스칼렛 요한슨이 남편 로메인 도리악과 결혼 후 2015년경 로스앤젤레스에 구매한 집(388만 달러)





스칼렛 요한슨이 타고 다닌 차



스칼렛 요한슨의 배우생활을 하면서 타고 다닌 첫 차는 BMW Z4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2013년 10월 마제라티 콰트로포르테



토요타 프리우스

 


최근에 타고 다니는 차인 듯 한데, 차종은 잘 모르겠네요.

딸을 위해 카시트가 있고 태우기 편리한 차를 선택한 듯 보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R.I.P.D. 유령퇴치 전담부서,맨 인 블랙의 유령판

<영화리뷰 413번째 이야기>

영제: R.I.P.D.

장르: 액션(2013)

러닝타임:95분

15세이상관람가

관람매체: CH CGV

감독: 로베르트 슈벤트케

출연: 라이언 레이놀즈,제프 브리지스,케빈 베이컨,데빈 래트레이,메리-루이스 파커,스테파니 스조스택,마리사 밀러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R.I.P.D'는 유령퇴지 전담부서라는 소제목이 달려 있는 영화인데, 사후세계경찰을 의미하는 단어이다.

근무기간 100년이고, 때에 따라 연장이 될 수 있다.

 

이 영화는 유령을 잡는다는 점에서 1980년대에 만들어진 '고스트 버스터즈'가, 경찰출신 요원으로 버디무비 형식을 띤다는 점에서 1990년대의 '맨인블랙'의 향기가 나는 영화이다.

 

 

유령을 잡는 '고스트 버스터즈'나 외계인을 잡는 '맨 인 블랙'의 이야기가 콜라보된 'R.I.P.D'의 닉과 로이는 '맨 인 블랙'의 MIB 요원인 케이와 제이처럼 신구세대의 콜라보이기도 하다.

 

 

지구침공을 하는 외계인이나 지구침공을 하려는 유령이나 존재하지 않기는 마찬가지이므로 'R.I.P.D.'는 한마디로 '맨 인 블랙'의 유령판이라고 할 수 있을 듯 하다.





좀 재밌으면서 황당한 설정이라면 'R.I.P.D'는 사후세계의 경찰이지만 활동은 이승에서 하기 때문에 인간의 모습으로 활동을 하고 있다는 점인데, 그로 인해서 닉과 로이의 아바타(이승에서 다른 사람에게 보이는 모습)가 있다는 것이다.

 

 

닉의 아바타는 중국 할배 제임스 홍이 로이의 아바타는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 마리사 밀러가 맡았다.

 

 

'R.I.P.D'의 주요임무는 이승세계에 활동하고 있는 망령을 잡아 저승세계로 보내는 것인데, 이러한 주요임무를 수행하던 중, 닉이 살아있을 당시 경찰 파트너였던 헤이즈(케빈 베이컨)가 금을 모으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 금은 예리코의 지팡이라는 것을 만드는데 필요한 금으로 예리코의 지팡이는 일방통행로인 사후세계의 길목을 반대로 방향전환시키는 주술적 힘이 들어있는 것이란 것을 알게 된다.

 

 

이런 설정도 '맨 인 블랙'이나 '고스트 버스터즈'에서 주로 써먹는 설정이다.

이로 인해 R.I.P.D.와 망령 간의 한판 승부가 펼쳐지는데, 이들 두 작품과 비교를 해보면 'R.I.P.D'는 아무래도 참신성의 측면에서 떨어지게 되므로 큰 점수는 얻지 못할 듯 하다.

 

 

'고스트 바스터즈'나 '맨 인 블랙'은 황당한 이야기들이긴 하나 시종일관 유쾌한 리듬을 잃지 않고 있는 편인데, 'R.I.P.D'는 쓸데없이 진지한 측면이 있다.

오락영화로써 이러한 점은 마이너스적인 요인이라 할 수 있다.

아마도 배역들을 맡은 연기자들이 코믹 연기에는 어울리지 않는 진지함을 갖고 있어서가 아닐까 싶다.

그게 아니면 시나리오 작가나 감독이 유머 감각이 좀 떨어지는지도......

아무튼 약간의 유머 코드가 있었더라면 '맨 인 블랙'이나 '고스트 버스터즈'처럼 더 재밌는 영화가 아니었을까 싶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영화리뷰 138번째 이야기>
원제: Buried (2010)
장르: 스릴러

러닝타임: 95분

감독: 로드리고 코르테스
출연: 라이언 레이놀즈, 로버트 패터슨, 호세 루이스 가르시아 페레즈, 스티븐 토볼로스키, 사만다 마티스
영화 평점: 아주 좋아요!아주 좋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영화 몰입도: 아주 좋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곰TV
※ 영화 평점 및 기타 그 외의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임을 양해 바랍니다.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Buried


폐쇄성을 관객과 공유시키는 영화

트럭 운전수인 콘로이는 이라크에서 일을 하던 도중 총격에 의해 기절을 하고 깨어보니 땅 속 깊은 곳에 생매장이 되어 있었습니다.
관객은 러닝타임 95분 동안 생매장 당한 콘로이(라이언 레이놀즈 분)처럼 어둡고 한정된 공간에 갇혀 있는 느낌을 갖게 될 것입니다.
그들이 콘로이에게 요구한 것은 500만 달러!
하지만 그런 얼토당토 않은 돈이 콘로이에게 있을리가 없지요.


운신조차 힘들고 숨쉬기조차 힘든 이 폐쇄적 공간이 스크린에 보여지는 전부입니다.
관객들은 콘로이처럼 극도의 답답함을 느낄 것입니다.
과연 콘로이가 생존할 수 있을 것인가?
과연 구출될까?
이런 희망을 가지면서 콘로이를 주시하게 되겠지요.
하지만 이런 희망마저도 서서히 소진되어가는 라이터처럼 없어지고 맙니다.


<베리드>의 결말은 제 포스팅의 부제를 통해서 추측해 보실 수가 있을 것입니다.
영화의 결말은 절망이지만 이 영화를 만든 감독인 로드리고 코르테스란 감독은 희망이지 않을까 합니다.

로드리고 코르테스란 감독의 이름을 기억하자

<베리드>는 관객에게 선보인 그의 첫 작품인 듯 합니다.
폐쇄적이면 제한된 공간에서 이렇게 숨막힐 듯한 이야기 구조를 지니게 한다는 것은 라이언 레이놀즈의 연기 뿐만 아니라 감독의 역량을 알아볼 수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감독의 차기작이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폐쇄적인 공간을 벗어난 로드리고 코르테스 감독의 이야기가 얼마나 더 굉장해질지 아무도 모르잖아요.

Rodrigo Cortés Rodrigo Cortes


스릴러 영화의 극한을 경험케하는 영화

<베리드>는 호·불호가 나뉠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영화 초반에 폐쇄성에 갖혀서 마음의 벽을 닫아 버리게 되면 지루하고 짜증나는 영화가 될 수 있습니다.
영화는 종합예술이기에 거기에서 느껴지는 시각적 즐거움을 <베리드>에서는 포기 당해야 하지요.

하지만, 그러한 공간적·시각적 폐쇄성을 음악적인 효과와 스토리텔링의 힘과 라이언 레이놀즈의 연기와 로드리고 코르테스 감독의 연출로 어느 정도는 극복되어졌다고 볼 수도 있을 정도로 주인공인 콘로이와 관객이 주객이 전도가 된다고 한다라면 콘로이가 느끼는 감정들을 관객도 느낄 수 있게 되지요.
극이 흐를 수록 콘로이가 느끼는 극한의 스릴과 공포, 체념과 자포자기, 희망과 절망의 교차 등을 맛볼 수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영화를 다보고서 궁금증이 생겼어요.
이 영화를 도대체 어떻게 찍었을까?
정말 관 속에서 가둬 놓고 찍었을까?
그래서 메이킹 필름을 찾아봤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