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철을 들었다 놨다 하는 고현정

'본능적으로'라는 주제로 진행이 된 고쇼에서 주제에 가장 부합하는 게스트는 단연 박정철이었습니다.
박정철은 예능에서 조금의 오버스러움이나 가식된 모습이 아닌 실제 자신의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을 가늠하게 해주어서, 그의 이런 진솔한 모습이 고현정이나 정형돈에게 공격 당하면서 그를 들었다 놨다 하며 재미를 주었어요.

그 모습이 얼마나 웃기던지...
정형돈이 담주에 스케쥴 없으면 또 나오라고 할 정도였습니다.

 


박정철이 공격을 당하게 된 이유는 여자에 대한 에티켓 때문인데, 사실 남자 입장에서 박정철의 심정이 공감이 가기도 했습니다.
여자친구를 집에 데려다줘야 한다는 에티켓은 여자친구가 없는 저도 알고 있는 에티켓입니다.
그런데 박정철은 이런 에티켓을 실천하지 않았기에 고현정을 비롯한 여성 출연자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아야만 했어요.


언젠가부터 우리 남성들에게 '남자는 여자에게 이래야 한다...저래야 한다'는 이와 같은 에티켓을 강요받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이런 것들이 여성을 위한 배려라는 측면에서 바람직한 것이긴 하지만 남자 입장에서는 사실 귀찮을 때도 있고, 언제 다시 만날지도 모르는데 굳이 에티켓을 남용할 필요가 있겠느냐는 말은 남성들의 솔직한 심정을 대변한 측면도 있죠.


에티켓으로 시작해서 여자친구와 여행약속을 먼저 해놓고 남자친구와 여행을 떠난 박정철은 고현정을 결국 욱현정으로 변신시켜 놓고야 말았습니다.
고쇼가 여성의 입장만을 대변해선지 박정철은 순식간에 여자친구로 변신하여 연기하는 고현정에게 공격을 받아야만 했고, 여당당 대표처럼 여성들을 대변하였습니다.
박정철이 잘못하긴 했지만 남성을 대변해주는 사람은 한 명도 없어서 조금 아쉽기도 했어요.
이러한 면이 남자와 여자의 차이라는 자막 때문에 훈훈하게 마무리 되긴 했지만요.


박정철이 본능에 충실한(?) 사람이란 것은 앞뒤 재지 않고 마음가는대로 따르는 타입이어서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사실 라디오방송을 듣다가 이와 비슷한 고민을 한 청취자가 있었는데, 그 사람은 이와 유사한 상황에서 어떻게 여자친구를 속이고 친구들과 여행을 갈 수 있을까 방법을 알려달란 내용이었어요.
라디오MC는 가려면 여자친구와 헤어질 각오하고 가는 수밖에 없다면서 오히려 남자를 설득하기 시작했죠.
이 사연을 들으면서 사연의 주인공이 너무 찌질해보이더군요.
이에 비하면 박정철은 솔직담백하잖아요.

여자는 당연히 서운할 수밖에 없겠지만 박정철이 말한 것처럼 친구가 먼저냐, 애인이 먼저냐 하는 우선순위는 아닐 것입니다.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처럼 뇌구조가 다를 뿐이죠.
여자는 남자가 이해해주길 바라고 이해하질 않으면 두고두고 가슴에 새겨 서운해 하면서, 여자는 왜 남자를 이해해주려 하지 않냐는 것을 박정철을 대신해서 얘기해주고 싶어요.
연애할 때는 남자가 배려해주고 챙겨주고 하겠지만, 내 여자다 싶으면 소홀해지는 이유가 바로 이런 이유들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박정철은 연애할 때도 결혼하고 나서도 본능적으로 살아왔기 때문에 이런 면에서는 매우 잘한 듯 싶어요.
뭐 초지일관 스타일...박정철 스타일이라고 해두죠.
'정글의 법칙'에서보다 '고쇼'에서 그의 진솔한 매력을 더 느낄 수 있지 않았나 싶어요.
정형돈 말처럼 다음 주에도 또 나왔으면 좋겠네요.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SBS에 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밀폐된 공간 지하철

지하철 이용문화, 즉 지하철 안에서의 에티켓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합니다.
지하철 에티켓은 제가 생각할 때 오감(눈,귀,코,입,촉감)에 대해서 만족시키면 될 것 같아요.
타인의 오감을 불만족시키기 때문에 불쾌감이 드는 것이죠, 
그럼 오감에 불쾌감을 주지 않는 것이 지하철 에티켓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왜 불쾌감을 느끼는지 그러한 불쾌감을 주지 않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지 알아보면서 지하철에서 매너남녀가 되기로 해보아요.

지하철 이용문화 탐구생활- 눈

얼마전 지하철 안에서 늙으신 할머니와 어린 여중생이 몸싸움을 벌인 것이 유튜브 동영상으로 올라오면서 화제가 된 적이 있습니다.
'지하철 난투극'이라는 실시간 검색어로 상위에 랭크 되면서 누가 잘못했으니, 누가 너무하느니 하면서 네티즌 간의 설전이 벌어졌지요.

AVATAR's Na'vi
AVATAR's Na'vi by ♥Denise A. Wells♥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아마도 지하철 안에서의 이러한 몸싸움은 최악의 상황 중 하나일 것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이 부분에 대한 제 의견이 궁금하시다면,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세요.

지하철 난투극,싸우는 사람보다 안말리는 방관자가 더 보기 안좋다


이것 말고도 또하나 있다면 연인 간의 지나친 스킨쉽이 아닐까 해요. (↑이쯤에서 추천한방!) 
자신들의 '사랑은 이정도다'하고 느끼면서 짜릿함을 즐기는 심정...

'됐거덩~~~'
 
참 꼴보기 싫죠......
그런 스킨쉽은 둘만의 공간에서 하시기 바랍니다.

지하철 이용문화 탐구생활- 귀

지하철 난투극이 여기에도 해당되지요.
고성이 오가는 목청소리...
진짜 안습이죠.

Dali Painting
Dali Painting by NotoriousJE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또, 요즘 스마트폰이나 MP3 등 휴대용 전자기기의 발달로 지상파 DMB나 음악소리가 듣기 싫어도 들리게 됩니다.
반시드 이어폰을 생활화 해주시기 바랍니다.
자신의 여가생활(음악, tv시청)이 중요하다면 타인의 여가생활(신문,책)도 존중해줘야죠.

지하철 이용문화 탐구생활- 코

후각입니다.
생리적 현상인 트림, 방구부터 음식을 바로 먹고 나서 사람이 많은 비좁은 공간에 탄다면 정말 그 주위의 사람들은 불쾌하다 못해 짜증이 날 정도입니다.
숨도 제대로 못쉬죠.


Smell first, taste second
Smell first, taste second by juhansonin 저작자 표시

음식을 먹고 난 직후에는 지하철 이용은 되도록 삼가해주시고, 피치 못할 경우는 껌, 양치로 냄새를 제거해 주시면 정말로 고맙겠네요.
특히, 술먹고 지하철 타는 사람들 냄새 쩝니다.

지하철 이용문화 탐구생활- 입

사람이 많은 출·퇴근 시간 얼굴 마주 대하기가 민망할 정도로 밀착 되지요.
그때 느껴지는 숨결...


Hot pink
Hot pink by Kegley♥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왜 그렇게 거칠게 느껴지는지...
그리고 왜 내 쪽으로 그런 숨결을 내뿜는지...
정말이지 숨쉬는 것조차 짜증난다는 것이 이럴 때 쓰이는 말이죠.


지하철 이용문화 탐구생활- 촉각

비좁은 공간이라 어쩔 수 없는 것일까요?
하지만, 땀냄새와 땀에 젖은 몸으로 부벼 대는 것은 정말 아니죠.

모두가 이용하는 공공시설입니다.
남에게 불쾌감을 안겨 주는 일이 없도록 서로서로 조금씩 배려하는 사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영화관은 저같은 영화광에게 있어서는 영화 관람의 장소이지만, 연애를 하는 커플들에게 있어서는 즐거운 시간을 함께 보낼 수 있는 데이트 장소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여자랑 영화관 간게 언제야 ㅡㅡ;)
목적이야 어떻든 영화를 보러 영화관에 찾는 것은 주목적 중의 하나일 것입니다.

저는 영화를 집중해서 보는 편인데요.
보통 시사회인 경우에는 광고 시간이 없이 소등이 되자마자 시간을 지켜서 상영 되고는 합니다.
하지만, 일반적인 경우 광고 시간이 10분에서 그 이상이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세요?

cinema

1. 화장실은 광고 시간을 이용하도록 하였으면

장실다녀오라는 것이죠.
상영중에 장실 가는 것을 되도록이면 줄여서 관람에 방해를 하지 말도록 종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관람중에 급해서 어쩔 수 없는 생리현상을 미리 한 번 비워두는 것도 에티켓이라면 에티켓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WC

2. 핸펀을 에티켓 모드로 전환하면 끝?

핸펀을 끄지 않고, 진동 모드로 하면 끝일까요?
상영중에 옆자리나 근처에서 핸펀에서 나오는 불빛은요?
그리고, 진동소음은 소리가 아닌가요?
그것은 방해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신다면 너무 자기중심적이죠.
제가 예민한 것일까요? ㅡㅡ;

cellphone

3. 다리 꼰다고 뒷자리를 차면

극장에 따라서 좌석이 편안한 좌석도 있는 반면 상당히 불편한 좌석도 있습니다.
러닝타임이 긴 경우에는 몇 번 몸을 뒤척일 수도 있구요.
하지만, 편안하게 관람을 하시는 것은 좋은데 다리를 꼬면서 좌석 뒤를 차시는 분이 있습니다.
기분도 언짢아질 뿐 아니라, 관람에도 집중력이 깨어져서 영화 관람 자체를를 망칠 수도 있습니다.
조심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4. 관람 중에만 매너 관객?

관람 후에 그 사람이 있었던 자리를 보면 그 사람의 매너를 볼 수 있습니다.
먹던 음료, 팝콘 남겨두시면 반대로 그와 같은 자리에 앉게 되었을 때 기분이 어떨 것 같으세요?
역지사지라고 관람중에 매너를 조금만 더 연장해가도록 하였으면 합니다.
당연히 극장 직원이 치우겠지하고 넘기는 것은 정말로 무사안일한 태도가 아닌가 합니다.

5. 엔딩 크레딧을 즐기는 사람을 위해

저는 엔딩 크레딧을 가끔 즐기기도 하지만, 대부분 그냥 다른 사람과 함께 일어납니다.
하지만, 엔딩 크레딧을 즐기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영화가 준 감동의 여운을 좀 더 가져가기 위해서일 것입니다.
그러한 분들을 위해 엔딩 크레딧을 마지막까지 즐기지는 못할 망정 자신이 즐길 것은 다 즐겼다고 지나친 소음을 일으키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해요.
그러한 분들을 위해 대화는 관 밖을 벗어나서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한 편의 영화가 때로는 어떤 사람의 인생을 송두리째 전환시킬 터닝 포인트가 될 수 있지요.
조금씩만 양보하고 배려한다면 영화 관람을 위한 최적의 시네마 천국을 만들어 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