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스크린 투어리즘과 버스킹

이소라,유희열,윤도현의 버스킹으로 시작한 '비긴어게인'.

노래는 영화 '원스'의 OST인 'Falling Slowly'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름만 대면 다 알만한 톱스타들이 해외의 길거리에서 버스킹을 한다는 것이 '비긴어게인'의 색다른 시도였습니다.

 

버스킹의 성지 아일랜드 더블린의 그래프턴 거리.

영화 '원스'의 배경이 되기도 하였던 아일랜드에서 버스킹을 준비하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습니다.

 

 

연습곡은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

 

이소라와 노홍철은 잘 어울리는 모습이었는데요.

패션 센스나 입맛, 수다스러움 등의 코드가 잘 통하는 듯 했습니다.

 

사진출처: 윤도현 인스타그램

 

'비긴어게인'의 분위기는 이처럼 이소라,유희열,윤도현의 수다와 그들이 선곡하는 노래들로 채워졌습니다.

 

 

윤도현은 '싱스트리트'의 OST 'To Find You'에 꽂혔다면서 이 곡을 소개해줬는데요.

이 곡도 버스킹을 하고 싶다고 하였습니다.

 

 

윤도현,유희열,노홍철은 영화 '원스'에 나왔던 월튼 악기점에서 이 곡을 불렀습니다.

 

 

그리고 다음 찾아간 곳은 아일랜드 버스커들의 성지라 불리는 그래프턴 거리였습니다.

'비긴어게인' 팀이 첫 버스킹을 할 장소이기도 하였습니다.

그래프턴 거리는 버스커들이 많았기 때문에 50m거리를 두고 한 장소에서 1시간 동안 버스킹을 해야한다는 규정이 있다 합니다.

 

 

윤도현과 유희열은 다른 버스커들의 노래를 들으러 장소를 옮겼습니다.

그곳에서 아일랜드 거리의 분위기를 살피기도 했는데요.

 

 

특히 유희열은 발라드나 포크 같은 음악이 현지인들이 선호하는 곡들이라는 점, 눈앞의 버스커가 쿠세가 있다느니, 멘트는 어떻게 하는가 등을 관찰하며 트레이시 채프만의 곡을 부르겠다고 하자 'Fast Car'를 선곡할 것 같다며 선곡을 맞추기도 하였습니다.

 

다음은 영화 '원스'의 한 장면을 따라하기.

주인공이 버스킹을 하는 도중 도둑이 물건을 훔쳐 달아나는 장면을 윤도현과 노홍철이 그대로 재현을 하였는데요.

 

윤도현의 즉석 버스킹('나는 나비')를 부르고 있는 도중에 노홍철이 윤도현의 물건을 훔쳐 달아나는 장면을 연출하였는데, 재밌더라구요.

 

 

다음은 이소라의 '내 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

이소라의 곡은 거의 모두 자신의 경험담을 가사로 하고 있죠.

 

다음은 영화 '원스'의 두 주인공이 가까워진 계기가 되었던 장소인 커피숍에서 음악과 관련한 진지한 이야기를 나누는 세 사람.

뜻밖에도 윤도현은 YB가 2000년도에 해체했었다는 이야기를 합니다.

 

 

그런데, 해체 전에 냈던 <한국 Rock 다시 부르기> 앨범의 타이틀 곡인 '너를 보내고'란 곡이 히트가 되면서 차트 역주행을 하였다고 합니다.

 

 

이야기를 마치고 세 사람은 다시 세인트 스티븐 그린 공원으로 이동했습니다.

세인트 스티븐 그린 공원은 영화 '원스'에서 도둑이 주인공에게 붙잡히는 장소입니다.

 

윤도현은 이곳에서 즉석으로 U2의 'With or Without you'와 '너를 보내고', '담배가게 아가씨'를 부릅니다.

 

 

U2의 라이브 공연이 펼쳐졌던 슬래인 캐슬

 

버스킹이라는 도전은 곧 음악이며, 음악 영화 속의 명소들인 스크린 투어리즘은 곧 여행이죠.

'비긴어게인'은 말 그대로 음악여행이라고 할 수 있는 방송이네요.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슈가맨 모세,예명 반전웃음 랩 실력 폭소

'사랑인 걸'로 유명한 모세(본명 김종범)이 '슈가맨'에 출연하여 예명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로 예능 입담을 과시했다.

 

모세: "처음 데뷔했던 회사 사장님이 개신교 신자였다.우리가 기적을 일으켜 보자는 의미로 모세로 이름을 지었다."

 

 

"사실 종교 쪽세서도 공개방송이나 행사를 많이 하는데,불교 쪽에는 가보지 못했다.개신교와 천주교에서도 이름을 이용해서 미워하는 것이 있었다."

 

"또 이름 때문에 교회 오빠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나는 무교고 어머니는 절에 다니신다."

 

 

방송 중에 김돈규와 모세에게 랩을 요청하는 MC들....

 

김돈규: "....살아남기 힘들구나."

 

 

유희열: "어제 문 닫은 가게를 생각해"

 

 

김돈규는 '파뤼 피풀~'을 외쳤고, 모세는 '소리 질러 봐아~'를 외쳤다.

랩 실력도 어쩜 이리 비등비등한지....





모세의 '소리 질러 봐아!'는 이 마저도 어색해서 유재석이 깐죽거렸고, 유희열은 "모래 해줘 봐아~"라며 타이밍을 놓치지 않았다.

아직 여운이 가시지 않은 웃음기 때문에 모세는 노래를 한 소절 부르다가 웃음을 참지 못했다.

 

 

 

 

 

 

모세는 교회 오빠 이미지에도 불구하고 이종 격투기를 즐긴다고 한다.

 

"공백이 길어지다 보니 긴장감 때문에 무대 공포가 너무 심해졌다. 그런 걸 극복하고 싶어 이종격투기를 시작했다."

 

"아마추어 시합도 두 번 정도 나갔었다. 두 번째 시합에서 고등학생한테 졌다. 그래서 아까 고등학생들한테 까칠한 것이다."

 

유재석: "공백기가 굉장히 길지 않아나.그동안 어떻게 지내셨나."

 

모세: "사실 앨범을 해마다 냈었다. 제가 어떤 시도를 해도 대중들이 '사랑인 걸'을 불러주길 원하시더라.제겐 너무 고마운 노래지만 극복해야 할 노래."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슈가맨 에메랄드 캐슬 발걸음,놀라웠던 비하인드 스토리

유재석 팀 쇼맨에는 백아연, 황치열이 출연을 하였다.

황치열은 포털 사이트 프로필 란에 나이가 없다고 하는데, '슈가맨'을 통해서 82년생 개띠이며 백아연과 11살 차이가 난다고 밝혔다.

 

 

그리고, 유재석 팀의 슈가맨은 '너를 처음 만난 그때'('무동이네 집' ost)의 박준하(본명 박태호)가 출연을 했다.

부활의 김태원과 절친한 관계이고, 김태원은 이 곡을 프로듀싱하였다.

 

 

그리고, 박준하는 박정운,조정현,오석준,김민우,박정수와 절친 관계란 것을 밝혔다.

 

 

유희열 팀의 쇼맨은 십센치가 출연을 했다.

슈가맨으로는 1997년 곡인 '발걸음'을 부른 에메랄드 캐슬(지우)이 출연을 했다.

 

 

 

지우는 이 곡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는데, 군대 제대하고 나서 작사, 작곡, 노래가 모두 각기 5분 만에 완성된 곡이라 하였다.

자신의 이야기를 노래한 것으로 고 신해철이 속한 넥스트가 프로듀싱을 한 곡이다.





고 신해철이 뒷부분이 삼류라고 이야기 하며 고치라고 했다고 하는데, 삼류 아닌 가요가 있느냐면서 고치지 않고, 노래를 불렀다 한다.

 

 

 

곡 작업도 5분 만에 끝냈고, 이를 들어본 고 신해철이 OK 사인을 내줬다는 것....

그래선지 곡 중간에 숨소리가 매끄럽지 못한 부분들도 있는데 이것이 술이 덜 깨서 그렇다고 한다.ㅋㅋㅋㅋ......

(이런 비하인드 스토리 너무 재밌음)

 

 

에메랄드 캐슬은 현재 강상호,김선형,박지훈,임현수로 팀이 재편되었다고 한다.

 

갑자기 사라진 이유에 대해서는 드럼치는 드러머가 펀치를 치다가 손 부상을 당해서 자연스럽게 한 달 반 정도 쉬게 되었고, '발걸음'으로 인기가 있었는데, 그 사이 김경호가 뜨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리고 원래 지우가 성악 전곡이라 록 음악이 마치 남의 옷을 입은 느낌이었고, 자신은 작곡에 흥미를 느껴 이쪽으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아연과 황치열이 부른 '2015 너를 처음 만난 그때'와 십센치의 '발걸음'의 승부의 결과는 백아연과 황치열의 승리!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JTBC에 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슈가맨 다듀 최자,구본승의 너 하나만을 위해 가사 눈길

'슈가맨'에 다이나믹 듀오(최자,개코)가 출연을 하였다.

개코에 비해서 최자는 방송출연이 그리 많지가 않았는데, 이번 출연을 계기로 방송활동이 활발해질지도 모르겠다.

 

어제는 에프엑스가 설리 탈퇴 이후 4인조로 컴백을 한 날이기도 했는데, 의도하지는 않았겠지만 에프엑스의 '4Walls'의 가사도 그렇게 듣지 않으려고 해도 설리가 연상이 되는 가사였는데, 구본승의 곡인 '너 하나만을 위해'를 다듀가 재해석한 '2015 너 하나만을 위해'의 가사도 설리가 연상이 되는 가사였다고 할 수 있을 듯 하다.

 

 

가수와 대중음악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노래와 가삿말을 지녀야 하는데, 그런 면에서 최자의 랩 파트 부분은 유재석이 웃자고 말했지만 "편지나 일기 같다."는 말처럼 객관성보다는 주관성이 느껴지는 노래였다.

 

연예인의 개인사나 연애사에 대해 크게 관여하고 싶은 맘은 없지만, 가사 전달에 있어서 이렇게 느껴지는 부분이 있다는 것은 크게 좋지 못하단 느낌이 들었다.

물론 노래 자체만 보자면 다이나믹 듀오의 '2015 너 하나만을 위해'가 제시의 '2015 기다려 늑대'보다는 좀 더 좋았긴 하지만.....

 

잠깐 가사를 살펴보면....

 

'다들 미친놈이래 나 보고. 미련한 곰이래 너 보고. 우린 안 고민해 주위 시선 아직 차가워도 서로를 보는 눈은 봄이네'

 

'넌 뜨거운내 열정을 담아주는 용기 절대 못 버려 평생 다시 써 계속 같이 있어 넌. 내가 모든 걸 포기하고 지킬 만큼 내게 가치 있어. 행복이란 씨 뿌리고 머리 파뿌리 되도록 같이 일궈'

 

 

일단 이 부분을 더 이야기하면 '슈가맨'에 대한 주객이 전도가 되는 리뷰가 되기에 각설하고...

 

 

유재석 팀의 슈가맨은 '너 하나만을 위해'를 불렀던 구본승이 출연을 하였다.

구본승은 '마법의 성'(강예원,구본승 주연)이라는 다소 파격적인 영화와 '종합병원' 시즌1에 출연을 하였었던 배우 겸 가수이다.





현재는 골프 채널 같은 데 출연을 하고 있고, 골프에 취미가 있어서 골프 사업 쪽으로 활동을 준비하고 있는 중이라며 근황을 전했다.

 

 

 

유희열 팀의 슈가맨은 '기다려 늑대'로 인기를 끌었던 줄리엣이 출연했다.

김주일,김민경과 드럼 한명으로 총 3명이 팀 구성원이었다고 하는데, 기억이 가물가물...

 

민효린이 리메이크하여 노래는 좀 알려져 있다.

 

 

1997년 IMF때 데뷔를 하여 앨범 활동이 잘 되지 않았다고 한다.

김주일은 가수겸 탤런트로 남편은 G.고릴라(고현기)이다.

 

줄리엣이 잘 되지 않아 G.고릴라와 함께 프로젝트 그룹 '앤지'라는 그룹으로 활동을 했었다 한다.

 

 

방청객에는 유피(UP) 멤버 한명이 출연을 하기도 했다.

유재석이 '슈가맨'에 출연해야 할 사람이 방청객으로 있다고 말하자, 자신도 그러고 싶은데 여자 멤버들이 방송활동을 꺼려한다며 말했다.

 

 

다이나믹 듀오 측의 프로듀서는 필터가 등장을 했다. 주로 다이나믹 듀오 노래들을 만들었다고 한다.

 

 

작곡가 그룹인 스윗튠(총 12명)은 카라의 '미스터', 인피니트의 노래를 만들었다.

 

'슈가맨'은 원 히트 원더를 소재로 한 프로그램이다 보니 원곡과 역주행송으로 총 4곡이 들려지게 되고, 유재석과 유희열, 그리고 초대된 슈가맨들의 입담으로 구성이 되어지는데, 최근 음악을 소재로 한 인기 예능들인 '복면가왕'이나 '히든싱어'와 같은 프로그램에 비해서 음악의 비중이 적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음악의 비중을 좀더 늘일 필요가 있어 보인다.

 

슈가맨,미스터투 현승민 소환

 

슈가맨을 찾아서,유승범 질투 김부용 풍요 속의 빈곤,맘보걸 이선정 소환

 

슈가맨 김준선 아라비안 나이트 박준희 눈감아봐도 1992년으로의 음악여행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JTBC에 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슈가맨,미스터투 현승민 소환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을 찾아서'는 제목을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으로 간결하게 정비를 하여 정규편성으로 돌아왔다.

좋아하는 프로그램이어서 파일럿 프로그램이 끝난 후 정규편성이 되길 기다리고 있었는데, 프로그램을 정비하여 돌아온 것이다.

정규편성되어 첫방송된 '슈가맨'은 파일럿 프로그램일 때보다 더 재밌었고, 취향에도 딱 맞는 프로그램으로 돌아온 듯 하다.

 

메인 MC와 보조 MC도 비교적 간결하게 구성

 

첫방송의 슈가맨 주인공은 미스터투와 현승민이었다.

가끔 라디오나 방송에서 이들의 노래가 불려지거나 들릴 때마다 근황이 궁금했던 가수들이라 무척 반가웠다.

 

유재석 팀 슈가맨 미스터 투 '하얀 겨울'

 

미스터투는 이민규(사업)와 박선우(뮤지컬,배우)로 구성된 남성 듀오로 1993년 '하얀 겨울'이란 곡으로 많은 인기를 끌었었다.

현재까지도 시즌송으로 많이 사랑받는 곡이다.

 

 

미스터투는 근황을 전하면서 가수는 노래 따라 간다는 가요계 속설을 말하면서 '하얀겨울'→ '텅 빈 객석'→ '내가 가야할 길'로 인기가 하락세를 타게 되었다면서 후배 가수들에게 노래 제목을 잘 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B1A4도 이 말을 받아 "처음 1위 한 곡이 '이게 무슨 일이야'"였다고 말하였고, 산드라 박은 의미심장한 발언을 하기도 하였다.

 

 

산다라 박: "저희는 사실 남자한테 당장 꺼져 역겨워 재수 없어 이러다가 사랑 노래를 부르게 됐는데...네 (여기까지)"

 

유희열: "누구 만났어?

 

산다라 박: "(의미심장) 노래 제목 잘 지어야 될 거 같아요!"

 

유희열: "나 지금 Mr.2는 하나도 안 궁금해."

 

산다라 박의 합류는 '슈가맨'의 분위기를 이끌어가는데 파일럿 방송과는 굉장히 다른 역할을 해주었는데, 슈가맨과 유재석과 유희열의 입담에 음악과 관련된 비하인드 스토리는 취향 저격을 당하기에 족했다.

 

유희열 팀 슈가맨, H(현승민) '잊었니'(2003)

 

유희열 팀에 소환된 슈가맨 현승민은 근황을 전하면서 '잊었니' 히트 이후 활동을 멈추게 된 이유에 대해서 후속곡이 잘 안되었고, 수입원이 없어지면서, 아버님마저 뇌졸중으로 두번이나 큰 수술을 받으셨다 한다.

그래서 2007년에 보험설계사 시험을 봐서 보험일을 시작하였고, 2009년에는 사업(파닭)을 하면서도 음악 활동을 지속적으로 하려고 노력해왔던 것 같다.

 

이효리 '텐미닛' 뮤직 비디오 출연

 

'슈가맨'에서 춤 실력 보이다가 십자인대가 파열이 되었는데, 알고보니 이효리의 '텐미닛' 뮤직 비디오에도 출연을 하였었다.

 

유재석 팀 프로듀서:블랙아이드 필승(최규성,라도), 용감한 형제, 필터

유재석 팀 프로듀서:토이, 신사동 호랭이, 스윗튠,돈 스파이크





이런 슈가맨의 근황 토크와 더불어 각팀 프로듀서들이 출연하여 유재석 팀, 유희열 팀 나눠져서 재밌는 입담 대결도 시작하였는데, 이런 이야기들을 나누다가 산다라 박이 'fire'와 관련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히기도 했다.

 

 

산다라 박: "실제로 코를 막고 녹음을 했어요. 코맹맹이 창법인데..."

 

'트러블메이커'의 휘파람

 

이 이야기들의 연장선상에서 블랙아이드 필승의 라도가 '트러블메이커'의 초반 휘파람 소리를 내게 되었고, 이것이 '트러블메이커'가 탄생하게 되는 시작이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신사동 호랭이가 밝히기도 했다.

 

기계음인 줄 알았는데, 이것이 실제 노래와 휘파람 소리였다니......(이런 이야기들 완전 좋음~)

 

B1A4 바로&진영 '2015 하얀 겨울'

 

이렇게 이야기가 이어진 후 슈가맨들의 음악이 현대적 감각에 맞게 꾸며졌고, 아이돌들에 의해 불려졌다.

원곡만큼이나 좋은 노래들이었다.

 

에이핑크 보미&남주 '2015 잊었니'

 

슈가맨(원 히트 원더)을 소환하여 프로듀싱을 거쳐 현대적 감각에 맞게 노래를 리메이크 하여 차트 역주행을 하겠다는 것이 프로그램의 기획의도인데, 아직까지 파일럿 프로그램에서는 음원이 공개되지 않아 이런 기획의도는 성공하지 못하고 있다.

정규편성에서는 이런 점들이 보완이 되어 기획의도에 맞게 차트 역주행송이 나와주길 바란다.

 

슈가맨을 찾아서,유승범 질투 김부용 풍요 속의 빈곤,맘보걸 이선정 소환

 

슈가맨 김준선 아라비안 나이트 박준희 눈감아봐도 1992년으로의 음악여행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으며, 그 저작권 및 소유권은 JTBC에 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