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루시 예고편, 헐리웃 영화에 기불어 넣는 미친 존재감

우연의 일치라고 봐야할까요?
어제는 이병헌이 '터미네이터5'에 캐스팅 되었다는 낭보가 들려오더니 오늘은 최민식이 뤽 베송 감독의 영화 '루시'에서 미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두 배우의 행보는 헐리웃 영화에 기를 불어 넣는 것 같은 역할을 하고 있는데요.
또 하나 공통점을 찾으라고 한다면 이병헌과 최민식 두 배우는 영화 '악마를 보았다'에서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것이 있다는 것이겠죠.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사실 '악마를 보았다'를 보면 우리나라 영화치고는 제목과 같이 굉장히 드물게 하드코어적인데요.
이 영화를 보고 나서 최민식의 연기 행보가 살짝 걱정스럽기도 했습니다.
왜냐하면, '올드보이'나 '악마를 보았다'와 같이 강렬한 연기를 추구하다 보면 더 강한 것을 찾게 되고 관객들도 이런 기대감을 가지게 마련인데, '악마를 보았다'보다 더 강렬한 배역을 찾기란 쉽지 않거든요.


헌데, 이번에 이렇게 영화 '루시'에서 최민식의 카리스마를 헐리웃 영화를 통해서 새롭게 느낄 수 있는 영화를 만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축하할 일인 것 같습니다.


▲출처: 유튜브 Movieclips

이렇게 한국 배우들이 헐리웃 영화와 함께 작업을 하다 보면 K팝과 같이 시상식에서도 우리나라의 배우들의 이름이 노미네이트 되고 수상의 영광까지 거머쥐게 될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영화 '루시'의 출연진은 스칼렛 요한슨, 모건 프리먼 등입니다.
북미 개봉일은 8월 8일이라고 하는데, 국내 동시 개봉을 해줬으면 좋겠네요.


뤽 베송 감독의 작품을 살펴보면 '제5원소', '레옹', '니키타' 등은 호평을 받고 있지만, 제작자로 참여를 했던 작품은 흥행면에서 크게 빛을 발한 작품은 없는 듯 합니다.
'22블렛' ,'프롬파리 위드러브'도 크게 재미를 보진 못했죠.


그렇지만 일단 스칼렛 요한슨이나 모건 프리먼 등 배우들의 이름을 볼 때나 '엑스맨' 시리즈와 같은 초능력 소재의 SF물이라는 점을 고려해보면 못해도 중박은 할 작품이라 보여지네요.

초능력자- 장애로 묘사된 어느 초인의 이야기

→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규정할 수 없는 X, 그 진화의 서막


→ 엑스우먼- 생체무기가 탄생 시킨 새로운 이브

푸시- 초능력자들의 숨막히는 두뇌게임


→ 22블렛- 불사조라 불리운 사나이


아더와 미니모이: 제1탄 비밀원정대의 출정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2월 14일

 
신세계: 2월 21일

 

분노의 윤리학: 2월 21일
 
 

남쪽으로 튀어: 2월 7일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영화리뷰 211번째 이야기>
원제: The Cabin in the Woods (2012)
장르: 공포, 액션, 스릴러, SF

러닝타임: 95분

감독: 드류 고다드
출연: 크리스 헴스워스, 크리스틴 코넬리, 안나 허치슨, 프랜 크란츠, 제시 윌리암스
관람장소 : 종로3가 롯데시네마
프레스블로그 소문캠페인24탄! 시사회 이벤트
영화 평점: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영화 몰입도: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 영화 평점 및 기타 그 외의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임을 양해 바랍니다.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The Cabin in the Woods


여러분은 영화 포스터를 볼 때 그냥 슬쩍 보시나요 아니면 꼼꼼하게 보시는 편이신가요?
전 예전에는 그냥 슬쩍 보다가 요즘은 꼼꼼하게 보는 편입니다.
영화 포스터를 보면서 어떤 내용의 영화일까 상상하기도 하고, 영화가 끝난 뒤 다시 한 번 포스터를 보게 되면 포스터 한 컷에 담겨져 있는 이미지가 그 영화의 함축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고 할 정도로 감탄을 하게 될 때도 있습니다.
때로는 포스터 한 장만을 가지고도 대충 어떠한 내용의 영화일지 짐작이 가지고 하죠.

<캐빈 인 더 우즈>의 포스터를 보시면 어떤 내용일지 예상이 되시나요?
이것만 가지고는 모르겠다는 것은 당연한 일일테죠.
그럼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품고 트레일러를 한 번 보시면서 어떤 내용일지 예상을 해보시죠.


고대신에게 바쳐진 인간제물

스포일러를 최대한 자제해 달라는 주최측의 요청에 따라 <캐빈 인 더 우즈>의 영화적 모티브가 되는 것만 짚고 넘어가고자 합니다.
사실 고대신과 인간제물에 대한 부분만 건드린다고 해도 엄청나게 방대한 글이 될테지만 영화를 이해하는데 필요한 최소한의 부분만을 요약코자 합니다.


인간제물을 바치는 이유는 뭘까요?
인간제물의 가장 큰 이유는 제물이 바쳐짐으로 인해서 공동체에 속하는 나머지 사람들이 보호 받을 수 있다는 믿음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신의 분노, 혹은 질병 등과 같은 것으로부터 말이죠.

'인간제물을 바치는 풍습이 행해졌던 곳은 미개한 곳인가, 혹은 미개하기 때문에 인간제물을 바치는가?'


이런 질문에 저는 그렇지 않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미개하기 보다는 오히려 '두려움' 때문에 인간제물이 바쳐졌다 생각합니다.
물론 문명이 닿지 않는 오지의 미개인들도 인간제물을 바치기는 하지만 인간제물을 바친 곳 중에는 찬란한 문명을 꽃 피웠던 초고대국가도 많기 때문이죠.
그리고 현대의 이성과 과학이 지배하는 세계관과는 달리 당시에는 직관과 신성을 중시하는 세계관을 지녔기 때문이라고 보여집니다.

인간제물의 목적은 이처럼 제의적 목적과 함께 정치적 목적의 수단으로 이용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신의 뜻을 따르는 주술사나 왕권의 강화를 위해서 말이죠.
정치적으로 반대세력의 숙청을 하기에 딱 좋은 구실이라고도 볼 수 있죠.

Massive Olmec head by Mexicanwave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고대 멕시코 문명 가운데 가장 오래된 문명인 올멕의 경우는 8만명의 죄수를 인간제물로 쓰였다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인간제물을 바친 이유는 지구종말과도 관련이 있는데 이러한 의식을 통해서 지구종말을 지연시키려 한 듯 합니다.

캐빈인더우즈 감상포인트

2012년은 마야인들의 달력이 2012년에 멈춰져 있다는 것을 들어 지구종말론자들이 지구종말을 운운하는 해였습니다.
<캐빈인더우즈>도 영화의 주제는 지구종말과 관련이 있는데, 이 영화의 세계관은 알려져 있는 수많은 지구종말과는 다른 고대신과 인간제물과의 신화적 모티브를 지니고 있다 할 것입니다.


<캐빈인더우즈>는 조그마한 오두막집에서 시작해서 점점 더 넓어지는 세계로의 점층적인 이야기 구조를 지녔는데, 감상포인트를 짚어 보라고 한다면 디테일한 면보다는 <캐빈인더우즈>가 지니는 전체적인 영화적 세계관을 주목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https://twitter.com/casyo/status/211261550697267201
http://yozm.daum.net/casyo/125587983



스폰서링크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다크 아워(The Darkest Hour)


개봉예정일: 2011년 1월 25일
장르: SF, 액션
감독: 크리스 고락
출연: 에밀 허쉬, 레이첼 테일러, 올리비아 썰비, 조엘 키나만, 맥스 밍겔라

다크 아워(The Darkest Hour)


이 트레일러 벌써부터 많이 접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2012년 1월에 개봉인데 홍보 마케팅이 굉장하네요.
저도 이 영화는 꼭 보려고 마음 먹고 있습니다.
개봉일만 기다리고 있죠.



파파


개봉예정일: 2011년 1월 19일
장르: 드라마
감독: 한지승
출연: 박용우, 고아라, 마이클 맥밀런, 메그 켈리, 파커 타운젠드

파파


우리나라가 지금 상태로 가면 다인종, 다문화문화가 될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파파>는 영화적 설정이 그런 면이 있어 보이는데 트레일러를 보면 <과속스캔들>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어요.
감동과 재미가 함께 있는 그런 영화일 듯 한데, 꽤나 배꼽잡을 듯 합니다.


댄싱퀸


개봉예정일: 2011년 1월 19일
장르: 코미디
감독: 이석훈
출연: 황정민, 엄정화, 정성화, 라미란, 이한위

댄싱퀸

개인적으로 음악을 소재로 한 영화를 관람하고서 크게 실망을 가졌던 적은 없었던 것 같아요.
엄정화의 작품 중에서 최고로 평점이 높은 영화도 <호로비츠를 위하여>라는 영화였죠.
엄정화를 무대에서 볼 수 없어진 지금 이런 음악을 소재로 한 영화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이 굉장히 반갑네요.

 

 

네버엔딩 스토리


개봉예정일: 2011년 1월 19일
장르: 로맨스/멜로, 코미디
감독: 정용주
출연: 엄태웅, 정려원, 유선, 박기웅, 안혜경 


누나 엄정화랑 같은 날에 경쟁을 벌이게 된 엄태웅이네요.
요즘 잘나가는 배우가 스크린에서도 종횡무진하는 것을 보면 누나 엄정화보다 요즘은 더 잘나가는 것 같습니다.
<네버엔딩 스토리>는 같은 제목의 부활의 노래도 있고, 같은 제목의 판타지 영화도 있죠.
 

 

2012년에는 어떤 영화가 저의 첫 영화일지 알 수 없지만, 위의 작품 중의 하나로 시작할 가능성이 높은 것 같습니다.
욕심으로는 모두다 관람하고 리뷰하고픈데 말이죠^^
특히 <다크 아워>는 필수적으로 보려고 해요.

3D 영화를 좋아하는데 3D로 보면 더할 나위가 없겠지만 여건이 안된다면 2D로라도 관람을 해야겠죠^^
여러분은 어떤 영화가 젤 기대되시나요?

이미지 출처: 다음 영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개봉예정일: 2011년 11월 3일
러닝타임: 110분
장르: 로맨스/멜로, 코미디
감독: 정용기
출연: 김주혁, 이윤지, 이시영, 오정세, 공형진

이미지 출처: 다음 영화


올 가을에는 영화계가 솔로들에게 염장을 많이 지르네요.
<너는 펫>에 이어서 또 한 편의 로코물인 <커플즈>...
친구에서 연인으로의 변화를 그리는 <프렌즈 위드 베네핏>까지...
전 원래 로코물 팬이 아니었는데 <최고의 사랑> 이후에 로코물 팬이 된 듯 해요.
그래서 이 세 편 모두 다 보고 싶네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 직딩 블로거. 디지털 노마드라는 꿈을 위해 오늘도 포스팅하는 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