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회장 선거,인판티노 '500만$ 공약'

제프 블래터의 후임으로 인판티노가 당선이 되었습니다.

인판티노 회장은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FIFA 본부 회장선거에서 207표 중 115표를 획득하면서 88표를 얻은 셰이크 살만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장을 누르고 당선이 되었습니다.

 

 

 

209개 피파 회원국 중 대륙별로 아프리카(54표),유럽(53),아시아(46), 북중미-카리브해(35), 오세아니아(11),남미(10)로 표가 있습니다.

투표 전까지는 살만이 유력하다고 보는 시각이 우세하였습니다.

 

 

 

인판티노 회장의 당선에는 피파 회장 출마 공약이 당선에 기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판티노의 출마 공약을 살펴보면, 월드컵 본선 출전국을 현행 32개국에서 40개국으로 늘리는 안, 유럽 출전국을 더 늘리면서 다른 대륙 국가들도 만족하게 만드는 효과를 노렸습니다.

 

 

 

회장직 임기를 총 12년으로 제한하여 피파 회장의 연임을 세 번까지로 막았습니다.

그리고, 전 회원국에게 500만 달러를 지급하겠다는 공약도 있습니다.

 

 

 

우리나라로써는 인판티노의 당성이 나쁘지 않다는 분위기입니다.

월드컵 본선 진출국 티켓이 늘게 되면 그만큼 우리나라의 출전 기회가 더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블래터 회장은 암암리에 오일 머니를 등 뒹에 업고 있는 셰이크 살만을 밀고 있었다고 보여지는데요.

그런 블래터 회장도 겉으로는 인판티노의 당선을 축하하고 있기는 하네요.





"인판티노는 전문 지식과 경험을 갖추고 있으며,전략적이고 외교 능력이 있는 인물이다."

 

"인판티노 회장은 그동안 내가 해왔던 일을 이어가는 데 있어 필요한 자질을 모두 갖췄다.흔들리는 FIFA를 안정화시킬 것"

 

 

 

인판티노 신임 피파 회장은 블래터 회장과 같이 스위스 출신입니다.

블래터 전 회장은 알려진 바와 같이 피파의 부패 스캔들에 연루되면서 사임하게 되었습니다.

 

 

 

세계 축구 대통령이라 불리는 지아니 인판티노 신임 피파 회장(46)은 유럽축구연맹(UEFA) 사무총장에게 맡겨진 과제는 피파 개혁이라는 큰 과제가 있습니다. 

 

 

 

변호사 출신으로 법을 잘 아는 인판티노는 2000년 UEFA에 입사하여 2009년 10월 사무총장에 선임되었습니다.

 

 

 

제프 블라터 전 피파 회장과 함께 자격정지 징계를 받은 미셸 플라티니 전 유럽축구연맹 회장의 최측근이라 합니다.

 

 

플라티니 회장의 대리인으로 급하게 입후보에 나섰는데, 플라티니의 공약을 가지고 선거에 나서며 당선에 성공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석현준 데뷔골,벼락 헤딩슛

석현준이 1-2로 뒤진 팀을 위기에서 구해내는 동점골을 터트렸습니다.

포르투갈 포르투의 에스타디우 두 드라가오에서 열린 2015-2016 포르투갈 프리메이라리가 23라운드 모레이렌세전에서 포르투는 석현준의 동점골로 역전의 발판을 삼게 되었습니다.

 

다양한 각도에서 보는 석현준 골 장면....코너킥 크로스~

 

이날의 승리로 3위 포르투는 1위 벤피카,2위 스로르팅 리스본을 추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머리에 제대로 맞히는 석현준

 

포르투는 전반 10분 메데이로스에게 선제 실점을 했습니다.

오늘 석현준의 머리가 심상치 않다는 해설이 있을 정도로 석현준의 활약은 심상치 않았죠.

 

골임을 확인하고 라윤에게로 뛰어나오는 석현준

 

전반 17분 석현준은 오른쪽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향해 정확한 타이밍에 뛰어 올랐습니다.

그러나 상대 골키퍼를 맞고 코너킥으로 흘렀습니다.

상대방의 간담을 써늘하게 하는 헤딩슛이었습니다.

 

골 세리머니

무릎을 꿇고 골 세리머니를 하는 석현준의 모습...

 

하이파이브를 나누는 석현준

 

득점에 실패한 포르투는 전반 28분 추가 실점을 하면 2-0으로 뒤지게 됩니다.

 

다른 각도에서 보는 석현준 골

 

전반 34분 석현준이 다시 한번 머리를 이용해 골 사냥을 나섭니다.

그렇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튀어나오면서 또다시 득점 실패.

 

 

하지만, 거듭된 포르투의 공격은 PK를 얻어내면서 키커로 나선 미겔 라윤이 PK골을 성공시키며 2-1로 따라갑니다.

 

아무도 석현준을 마크하지 않는 채 둥 떠오른 석현준의 모습

 

 

후반 13분 석현준은 라윤의 코너킥을 받아 정확하게 공중에서 방향을 바꾸면서 2-2 동점골을 만들어냅니다.

후반 31분 에반드루가 결승골을 뽑아내면서 포르투는 2골 실점 후 내리 3골을 득점하며 역전극의 주인공이 됩니다.





석현준은 2013년 "선수들이 동양인 선수한테 자리를 빼앗기는 것 같으니까 견제했다."라면서 인종차별을 겪었던 이야기를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골 문 앞 카메라로 보는 석현준 골 장면

 

공중에서 살짝 방향을 틀어 성공시키는 전광석화 같은 벼락 헤딩골

 

 

"한 선수는 대놓고 나의 작은 눈을 가리키며 '오픈 유어 아이즈'라고 하기도 했고, 나를 볼 때마다 '하이 차이니스!'라고 인사했다.내가 한국인인 걸 알면서도 말이다."

 

고화질 사진으로 보는 석현준 경기 장면

 

"그러나 그 선수의 놀림이 마치 한국인에 대한 무시와 경멸 같아서 훈련 중에 제대로 들이받았다. 그후 첫 골이 터지자 선수들의 시각이 달라지더라,아무도 건들지 않았다."

 

 

역시 축구는 실력으로 말하는 경기입니다.

 

 

석현준의 활약상을 보면 이제 팀에서 석현준을 향해 인종차별 발언을 하는 선수는 없겠죠?

 

 

관련 뉴스

구자철 골,영양만점 골인 이유

 

석현준 골,연봉 쑥쑥 벼락 프리킥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구자철 골,영양만점 골인 이유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구자철이 시즌4호골이자 하노버와의 결승골을 올렸습니다.

독일 니더작센주 하노버 HDI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 분데스리가 22라운드 하노버 원정 경기...

 

 

구자철은 전반 14분 결승골을 기록하였습니다.

하노버와의 경기는 구자철의 결승골로 1-0으로 끝이 났습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6승 6무 10패,승점 24점으로 리그 13위에 올랐습니다.

 

 

하노버의 페널티박스 좌측에 침투한 구자철은 오른발 슛으로 골문 구석을 노렸고,상대방 골키퍼가 막기 힘든 골을 기록했습니다.

 

 

후반 37분 구자철은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추가 골을 노렸지만 골포스트를 빗나가며 추가골 득점에는 실패하였습니다.

 

 

구자철은 부상에 시달리면서 8경기 만에 자신의 네 번째 골을 얻어냈습니다.

그동안의 부진을 날리는 골입니다.

 

사진 출처: 구글 검색

 

최하위 하노버를 벼랑 끝으로 밀어넣으면서 리그 잔류 가능성도 높인 영양만점의 골입니다.





영국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구자철에게 평점 8.5를 부여하면서 이날 경기 MOM(Man of the Match)로 선정이 되었습니다.

교체출전한 지동원은 평점 6.1을 받았습니다.

 

 

구자철은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로 오게 되면서 계약기간 2017년 6월까지 2년 계약을 하였습니다.

 

 

계약 내용에는 연장을 할 수 있는 옵션이 있습니다.

구자철의 이적료와 연봉을 공개하지 않는 계약 내용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다만 구자철의 이적료 추정치에 대해서 트랜스퍼 마르크트는 350만 유로로 추정하고 있을 뿐입니다.

 

골을 터트린 후 환호하는 구자철

 

구자철은 K리그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독일 분데스리가 볼프스부르크로 2011년 1월 이적했습니다.

 

 

2012년 1월부터 2013년 6월까지 임대 신분으로 아우크스부르크에서 활약했습니다.(36경기 8골)

2014년 1월 마인츠로 이적한 후 아우크스부르크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광고 후 자동재생[외부링크]

 

관련 뉴스

손흥민 골,위기설 날린 통쾌한 골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석현준 골,연봉 쑥쑥 벼락 프리킥

190cm 장신으로 별명이 '석라탄(석현준+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인 석현준의 포르투갈 프리메이라리가 비토리아 세투발 소속 공격수 석현준의 골이 화제다.

키가 큰데도 섬세함을 엿볼 수 있는 골이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공식 홈페이지에는 석현준의 골 소식을 전했다.

 

 

석현준은 3일 새벽 스포르팅브라가와 2015-2016 포르투갈 프리메이라리가 15라운드 경기에서 시즌 11호골을 성공시켰다.

석현준은 이날 골로 벤피카의 브라질 공격수 조나스(12골)의 뒤를 이어 득점 2위에 랭크됐다.

 

지난 시즌 17경기에서 4골을 넣었던 석현준은 하프 시즌 만에 자신의 종전 기록을 넘어섰다.

 

 

 

 

석현준은 2009년 네덜란드 명문 클럽 아약스에 입단해 데뷔를 한 석현준은 아약스와 흐로닝언을 거치며 네덜란드 리그를 거쳤고, 2012년 마리치무 입단으로 포르투갈 리그에 입성했다.





국가대표로도 활약하고 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전에 다섯 차례 출전해 2골을 넣었다.

 

 

 

 

 

현재 석현준의 활약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2016년 큰 계약의 주인공이 될 수도 있어 보인다.

 

지난 2015년 10월 포르투갈 매체 아 볼라와의 인터뷰에서 세투발 구단 관계자는 석현준이 1월 이적시장에서 EPL로 이적할 가능성이 높다. EPL 구단으로부터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을 받았다"고 코멘트 한 바 있다 이때 세투발 구단이 제시받은 석현준의 이적료는 300만 유로(약 40억원)이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손흥민 골,크레이지한 백힐킥

손흥민은 영국 비커리지 로드서 펼쳐진 왓포드와의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44분 감각적인 백힐킥을 성공시키며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손흥민의 백힐킥에 이은 골로 토트넘은 2-1로 승리를 하였고, 맨체스터 시티를 제치고 리그 3위에 올랐다.

 

 

 

  

경기 직후 토트넘의 포체티노 감독은 "축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믿는 것이다.우리는 강한 선수들을 데리고 있고, 맞서 싸울 수 있다."며 우승가능성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췄다.

 

손흥민: "내가 어떻게 넣었는지 모르겠다. 정말 크레이지한 골이었다. 우리에게 중요한 골이었다. 승점 3점을 따서 아주 행복하다."





"모르겠다. 크로스가 나에게 좀 느렸다.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겟다. 행운의 골이었다."

 

"부상을 당했고, 최근 벤치에 있었다. 하지만 나는 팀을 위해 열심히 했다. 이번에 팀을 위해 골을 넣어서 기쁘다. 쉽지 않았다. 1-1에서 상대편이 레드카드를 받았다. 우리가 열심히 해서 골을 넣어 기쁘다."

 

 센터링한 골을 상대편이 걷어냈고, 이 공을 다시 문전 중앙으로 차넣었는데, 손흥민이 크레이지한 백힐킥을 성공시켰다.

 

토트넘 실점 장면

 

 

 

토드넘은 에릭 라멜라의 골과 손흥민의 결승골로 2:1로 승리하였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